아.. 그러니까,

어제 트윗을 통해 알라딘에서 <야쿠자의 덕질>을 사면 술잔을 굿즈로 준다는 걸 알게되었다.



이벤트는 여기로 ☞ 야쿠자의 덕질 2 출간 기념, 의형제 도자기 술잔 2종 세트 : 알라딘 (aladin.co.kr)



나는 어제도 퇴근해 집에서 소주를 마셨지만, 평소에 집에서 소주를 잘 마시기 때문에 저 소주잔에 혹했다. 물론, 저 잔 없어도 내가 소주마시는 나의 음주 라이프에 아무런 지장도 없다. 집에 소주잔 많다. 일전에 선물 받은 소주잔도 있어서 저것은 꼭 필요한 것은, 당연히, 아니다. 그러나! 저걸 가지면 재미도 있을 것 같고, 내가 쓰지 않으면 남동생에게 선물해주어도 좋을 것 같아서, 데헷, 야쿠자의 덕질? 사실 뭔지 알지도 못하고 검색해보기로 했다. 제목부터가 내 타입이 전혀, 전혀 아닌 것 같았지만, 그래도 알지도 못하면서 제목만 보고 뒤돌아서느니 어떤 책인지 보기나 하자, 했던 것. 그랬더니,


똭-















아니.. 만화..책 인거다. 읭?

나는 만화책을 안보고 조폭은 진짜 싫어한다. 조폭 영화는 안보기 땜시롱 국내 흥행한 영화는 거의 못봤다고 해도 틀리지 않을텐데, 만화책에, 무려 조폭? 내 타입이 아니구먼... 하고 술잔에게 사요나라~ 하였단 말이야?


그런데 누가 저 만화의 일부를 캡쳐해 올린 걸 보니, 저 야쿠자가 덕질하는게 케이팝.. 이라는 거다. 



네??


최근에 영화 《성덕》을 무척 좋게 봤던지라 갑자기 케이팝 덕질.. 이러면서 그렇다면 1권을 볼까? 싶어져서 후다닥 1권을 장바구니에 담았다. 그런데 담고보니 술잔이 안딸려와. 다시 보니 술잔은 2권을 사야 주는 거였다. 아니, 내가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만화책을 두 권이나 사면서 술잔을 얻고 싶진 않아, 나 저 술잔 없어도 술 잘만 마셔.. 이러고 뒤돌아 서려고 했는데,


좀전에 친애하는 친구의 블로그에서 '얼른 2권 사야지' 하는 문장을 보게 되었고, 아니, 이 친구도 그렇다면 1권을 읽었단 말이야? 그런데 2권도 사고 싶어졌다고??????????????????? 하게 되었고, 그렇다면 큰 마음 먹고 내가 이 책 1,2권을 사자!! 이렇게 된것이다. 그래, 1,2권 사서 소주잔도 받고 다 읽은 다음에 남동생에게 너도 읽어보렴 주자, 오랜만에 만화책이니 좋아하겠지, 그래, 그러면 되는거야!! 라고 마음을 먹고 2권을 예약장바구니에 뽝- 넣었는데, 아니 저 술잔은, 해당도서 포함 만화 2만원 이상 사야 준다는 거다...



Orz


나는.. 정말 자신이 없다.

만화로 2만원 채울 자신이 없다.

야쿠자의 덕질 1,2권 합치면 10,800 원이다. 

나는 만원을 더 채울 수가 없다.

그나마 저 만화 두 권이 내가 넣을 수 있는 최대치였다.

그냥 재미있어 보이는거 만원어치 더 넣을까, 싶어 만화책 똭 보는데... 뭐가 뭔지 하나도 모르겠다. 왜 문학이나 여성학은 표지나 제목 보면 어떤 느낌 같은게 오지 않나. 근데 만화책은... 나를 밀어내고 있다. 나는 만원어치를 더 고를 수가 없다.



궁금하긴 한데, 야쿠자가 케이팝 덕질...

술잔아, 우리는 허락되지 않는 인연인가봐. 보내줄게.. 굿바이.




아, 위에 잠깐 영화 성덕 언급했는데, 말이 나온 김에 덧붙이자면, 성덕 좋다!




오세연 감독이 자신에게 그리고 자신의 친구들에게 실제로 일어났던 일에 대해 만든 다큐멘터리 영화이다. 오세연 감독은 초등학교 시절부터 정준영을 좋아했고 그에 대한 덕질은 엄청나게 해서 정준영도 그리고 정준영의 다른 팬들도 오세연을 알았다고 한다. 공부 열심히 하라는 정준영의 말에 중학교때는 전교 1등도 했다고. 그렇게나 좋아했던 정준영이 성폭행범인걸 알게 됐을 때 오세연의 마음, 정준영 뿐만 아니라 승리를 비롯한 다른 남자연예인들을 덕질하다가 그들이 성범죄자로 밝혀졌을 때 그 팬들의 마음들이 이 영화 안에 담겨 있다.


나는 누군가를 그렇게 덕질할 정도로 좋아한 적이 없다. 그런식의 팬심이 없다. 소설을 그렇게나 좋아해도 어느 작가를 만나보고 싶냐고 물어보면 사실 딱히 작가를 만나고 싶다고 생각하며 살진 않앗다. 그냥 책만 잘 써주면 됐지. 애초에 내게 팬심 같은건 별로 없는 그런 사람인 것 같다. 그래서 이토록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연예인에게 소위 덕질을 한다는 것, 그 덕질은 내 상상의 범위를 뛰어넘는다는 것에 놀랐다. 그것이야말로 에너지일 것이었다. 어딜 가도 따라다니고 응원해주는 그 팬들 때문에 그들은 연예인을 지속할 수 있는 거였을테다. 그래놓고, 자신의 팬 대부분이 여성들인데, 그런데 여성대상 성범죄를 저지르다니, 여성을 인간으로 생각하지 않고 자기가 어떻게 대해도 되는 대상으로 취급하다니, 불법촬영을 하다니, 내가 느낀 괘씸함과 배신감도 어마어마한데 그 팬들의 마음은 어땠을까. 물론, 숱한 팬들중에 일부는 여전히 성범죄자 연예인을 믿고, 응원하고, 기다리고 있다고도 한다. 그 마음은 내가 더 모르겠다.


이 영화를 보면서 나는 정말이지 젊은 여성들에게 놀랐다.

자신에게 일어난 일, 그리고 자신이 느꼈던 감정, 자신이 이런 성범죄자를 응원했다는 일에 대한 죄책감, 혹여라도 피해자에게 자신이 2차가해를 한것은 아닌지에 대한 염려. 이런것들을 이렇게 영화로 만들어 보여줄 수 있다니. 게다가 영화속 감독이 인터뷰하는 여성들 중에는 얼굴을 드러내지 않은 사람들도 있지만, 자신의 얼굴을 있는 그대로 다 드러내고 인터뷰하는 여성들도 있었다. 이 다큐멘터리의 성격상 영화속 그녀들은 성범죄와 성범죄자에게 분노하고 죗값을 단단히 치르라고 말하고 있는데, 그 말들을 하면서 자신의 얼굴을 감추지 않고 드러낸다는 것도 또 얼마나 용기일까. 


여성들의 애정을 먹고 살면서도 여성 대상으로 범죄를 저지르는 남자들과,

그런 남자들을 좋아했다는 것에 대한 배신감과 죄책감에 영화를 만드는 여자들이,

동시대를 살고 있다. 같은 하늘 아래 살고 있다.


나는 이 영화를 엄마랑 같이 보았는데, 보면서 엄마에게 그랬다.


"엄마, 이 젊은 여성들 진짜 대단하네. 세상이 바뀐다면, 이 젊은 여성들 덕분일거야."



아..야쿠자의 덕질에서 성덕까지 얘기해버렸네.


오세연 감독님 응원합니다!!

책도 나왔더라고요?







댓글(21) 먼댓글(0) 좋아요(4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거리의화가 2022-11-24 09: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술잔 문구는 왠지 무협 중드에서 볼 법한 문구인데요ㅋㅋㅋ 저는 너무 익숙한 멘트였네요. 암튼 술잔은 탐나지만 저도 만화는...ㅎㅎㅎ 야쿠자의 덕질이라니^^; 제목도 그렇고 내용도 좀...ㅎㅎㅎ
저도 오세연 감독님에 대한 이야기는 들었는데요. 제가 덕질하던 사람이 하필 성범죄를 저지른 인간이었다면 많이 힘들 것 같습니다! 저는 이런 저런 덕질을 은근 해봐서 그 마음을 좀 알긴 합니다만... 사람에 대한 신뢰가 무너지는 것 이상일지도;;;

다락방 2022-11-24 10:49   좋아요 0 | URL
저도 저 술잔이 탐나지만 만화로 2만원을 채울 자신이 진짜 없네요. 가까스로 10,800원을 마련할 순 있지만.. ㅎㅎ

맞아요, 거리의 화가 님. 사람에 대한 신뢰가 무너지는 것 이상일 것 같아요. 무엇보다도 괴로운 건, 사람을 좋아한게 마치 죄를 저지른 것처럼 느껴지는 거 아닐까요. 내가 좋아한 사람이 이런 사람이라니, 성범죄를 저지르는 사람이라니, 내가 이런 사람을 좋아하다니, 하는 자기 원망도 생길 것 같고요 그렇게 자기를 미워하는 순간도 찾아올 것 같아요. 사람이 다른 사람을 좋아하는게 잘못된게 아니잖아요, 잘못한 것도 아니고. 그런데 왜 좋아한 걸 죄처럼 느끼게 만드는지.

인터뷰에서 많은 여성들이 그런데 그 얘기를 하더라고요. 자신이 좋아하는 연예인이 성범죄자로 밝혀졌을 때, 그게 그렇게 놀랍지는 않았다고요. 그것도 전 무슨 말인지 알 것 같아 씁쓸했어요.

blanca 2022-11-24 09: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어린 시절부터 항상 덕질 중이었어요. ㅋㅋ 내가 좋아했던 사람이 그럴 만한 가치가 없는 사람이었다는 깨달음이 오면 너무 현타 올 것 같아요. 제가 덕질한 사람들은 다행히 다 잘 살고 계셔서 다행입니다. 의형제 도자기 술잔 세트에 빵 터짐요. ㅋㅋㅋ

다락방 2022-11-24 10:52   좋아요 0 | URL
저는 좋아했던 연예인이 없는 건 아니거든요. 임태경은 좋아했다가 금세 실망했고요 ㅋㅋ 신해철은 오래 좋아했고, 제이슨 스태덤은 아직도 진행중입니다. 그런데 이 영화속에서 보여지는 것처럼 그런 ‘덕질‘은 하지 않아요. 자신의 시간과 에너지를 최대한 쏟아붓는 그런 덕질이라니, 누군가에게 그렇게까지 빠져들다니. 이건 그 팬들의 사랑하는 능력인가 싶기도 하더라고요. 더 잘되라고 애정을 쏟아 부었을텐데 다른것도 아니고 성범죄라뇨. 아, 정말 얼마나 허탈할까요.. ㅠㅠ

의형제 도자기 술잔 세트는 저랑 만날 수 없습니다. 잘가, 굿바이-

독서괭 2022-11-24 10: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K팝 덕질하는 야쿠자 ㅋㅋㅋㅋ 뭔 ㅋㅋㅋㅋㅋㅋ 그 와중에 소주잔 갖고 싶어 진지하게 고려한 다락방님 ㅋㅋㅋㅋ
그런데, 만화분야에 그래픽노블도 있어요. 이세린가이드 같은 것도 포함! 그래도 고를 게 없으신가요?
그런데, 다락방님은 90년대 순정만화도 안 읽으셨어요? O_O 저도 지금은 만화 안 읽는데 한때 많이 읽어서, 다락방님은 옛날부터 안 읽으신 건지 궁금하네요!

다락방 2022-11-24 10:54   좋아요 1 | URL
그래픽 노블이요? 한 번 살펴봐야겠네요. 저는 학습만화 포함인가 싶어 미셸 푸코 만화 포함했는데 그건 해당이 안되더라고요? 껄껄.. 학습만화도 껴줘라!! 푸코 만화는 내가 살 수 있다!! ㅋㅋㅋㅋㅋ

아뇨, 저 만화책 많이 읽었어요. 많이라고 하면 얼마나 많이가 많이인줄 모르겠지만, 저 유명한 순정만화는 다 본 것 같고요, 학원물을 특히 좋아했습니다. <반항하지마>, <오늘부터 우리는> 같은 것들이요. 몇해전에도 만화책 사서 보기도 했는데요, 만화책을 구매하면 자리를 너무 차지해서 죄다 팔거나 버리거나 해서 처분했어요. 다시는 만화책은 사지말자, 생각도 했고요. 어쩌다 사게 되면 읽고 잽싸게 팔아버립니다. ㅎㅎ

그래픽 노블 좀 검색하러 다녀올게요. 슝-

잠자냥 2022-11-24 11: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와, <성덕>이라는 영화가 정말 그런 내용이었군요? 대단하네요.
아, 그런데 저도 정말 팬질이라는 걸 해본 역사가 없어요. 다락방님하고 똑같은 심정. ‘소설을 그렇게나 좋아해도 어느 작가를 만나보고 싶냐고 물어보면 사실 딱히 작가를 만나고 싶다고 생각하며 살진‘ 않았습니다. ㅋㅋㅋㅋ 지금도 그렇고 앞으로도 그럴 거 같아요. 그래서 연예인이든, 예술가든, 정치가든! ㅋㅋㅋㅋ 사람 자체를 팬질하는 그 마음을 정말 저는 잘 모르겠더라고요. ㅎㅎㅎ
그나마 테니스의 신 페더러 정도는 실제 경기를 한 번 보고 싶었습니다만.... 그렇다고 페더러 라인 물건을 사거나 이런 것도 아님..

그나저나 저 소주잔은 저도 탐나지만 만화로만 장바구니 2만원 채우기는 저도 포기할 것 같군요...
전 지금 그런 아이템 중에 ‘유아, 어린이, 좋은 부모 2만원 이상‘사면 주는 피너츠 시리얼 볼. 갖고 싶지만 포기...ㅠㅠ

다락방 2022-11-24 14:06   좋아요 1 | URL
네, 잠자냥 님. 처음엔 제목만 보고 그냥 덕질하는 이야기구나 라고 생각했거든요. 그게 아니더라고요! 아주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 대한민국 젊은여성들은 정말 대단하다. 똑똑하고 능력도 있네! 싶었어요. 오늘도 유튜버 인 수의사가 악플러 고소했는데 28명중 27명이 30대 무직남성이라 하더라고요? ...
매일같이 불법촬영및 성범죄 저지르는 젊은 남자들의 기사가 쏟아지는데 여성들은 엔번방 고발하고
남자연예인들은 성범죄 저지르는데 젊은 여성팬들은 그에 대한 다큐멘터리 만들고.
왜 한 나라에서 이렇게나 극명한 차이가 나는지 모르겠습니다. 어쨌든 세상을 바꾸는 건 젊은 여성들일 것 같아요.

저도 덕질이라 불리는 팬질 보면 ‘저렇게까지?‘ 이렇게 되더라고요. 이게 너무 덕질이 심해지면 자신이 좋아하는 대상이 범죄를 저질러도 그게 용납이 되는가봐요. 그런 맹목적인 팬질.. 에 대해서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에휴..

저 소주잔 포기했는데 성덕일기 사면 소주잔 주더라고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 소주잔이 제게 오고 있습니다. 만세!!

공쟝쟝 2022-11-24 10:4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역시나 덕질을 안하시는 그래서 내가 덕질하는 다락방님 ㅋㅋㅋㅋㅋ 💕
누군가의 팬이 되는 게 아니라 팬이 생기는 삶이라… 멋지다…😫
성덕일기 줍줍!!!

다락방 2022-11-24 14:07   좋아요 1 | URL
저는 저를 덕질하고 저를 좋아하는 사람들을 매우 높이 삽니다. 저는 비록 다른이를 덕질하지 않지만 ㅋㅋㅋㅋㅋ
성덕 영화도 좋아요, 쟝님. 근데 영화에서 못다한 얘기가 책에 있는가봐요. 저도 감독 응원겸 그리고 회사 동료에게 선물할 겸 해서 성덕일기 주문했습니다. 후훗.

공쟝쟝 2022-11-24 14:39   좋아요 1 | URL
자기 자신을 덕질하는 사람을 높이 산대 ㅋㅋㅋㅋ 정말 당신은😫😫😫 다락방 당신은😫😫😫 엔도 보다 깊고 넓은 당신 ㅋㅋㅋㅋㅋ

하이드 2022-11-24 13: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룩백, 수신지 작가 반장책, 잘그리기 금지, 만들고 싶은 여자, 먹고 싶은 여자 →이거 좋아할듯요.

다락방 2022-11-24 14:09   좋아요 0 | URL
오.. 저 야쿠자 술잔은 포기했거든요. 성덕일기 샀더니 소주잔 주길래 그걸로 받았어요. 그런데 추천해주신 책들 들여다보니 오 .. 너무 좋네요. 특히 <룩백> 이랑 수신지 작가의 반장책은 제가 다 읽고 타미 주면 너무 좋아할 것 같아요. 만들고 싶은 여자~ 이건 드라마로 나온다는 거 본 것 같았는데 원작이 만화였군요? 관심이 가긴 하지만, 저는 룩백과 수신지 작가의 반장책을 선택하겠습니다. 야쿠자 술잔은 안받을거지만요 ㅋㅋ

고맙습니다!!

책읽는나무 2022-11-24 16: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성덕이 무슨 말인가? 했더니 영화 제목?
이제 공쟝님의 페이퍼가 이해가 되네요ㅋㅋㅋ
저도 덕질을 추억해 보니....어릴 땐 딱히 없었는데 성인이 되어 작가들 덕질 습관이 생긴 듯도 하구요? 근데 나이가 들어 생겨서인지? 애들처럼 요란하게 막 표현은 안되는 것 같고, 그냥 혼자 속으로 좋다, 좋아! 그러다 돌아서면 까먹고...이것도 덕질일까요?ㅋㅋㅋ 그래도 좋아하는 작가가 동네에 싸인회 하러 온다면 흥분해서 가고 싶긴 합니다. 다음 주 토욜 김숨 작가가 울동네 도서관에 강연회를 온다는 소식 듣고 싸인 받고 싶어 안달 났는데 아..그동안 읽은 소설 책들 죄다 도서관에서 빌려 읽었는지? 소장하고 있는 책이 한 권밖에 없는 거에요ㅜㅜ 지금 김숨 소설책 몇 권 사서 들고 갈까? 약속이 생길 것 같은데 어쩌지? 계속 고민하고 있었는데 이게 성인이 되어 생긴 덕질 증후군 같네요ㅋㅋㅋ
아...김숨 작가 보고 싶어요. 전 한강 작가보다 김숨 작가가 더 좋던데, 굳이 꼭 얼굴 보러 갈 필요가 있을까? 변함없이 속으로 좋아해 주는 독자가 먼 곳에 있다는 걸 작가는 더 보람있어 하지 않나?? 자기 합리화 중이구요^^;;
암튼 또 수다만 한 가득이네요.
소주잔은 참 이쁘네요?
꼭 다기 찻잔 같기도 하구요.
만화책에 어울리지 않는 굿즈라니??ㅋㅋㅋㅋ

다락방 2022-11-25 09:25   좋아요 1 | URL
성덕은 ‘성공한 덕후‘의 줄임말이라고 합니다. 덕질을 하도 열심히 해서 자신이 애정하는 연예인에게 자신을 각인시키는 사람들을 그렇게 말하는가 보더라고요. 오세연 감독은 정준영도 알만큼 열심히 덕질을 했던 팬이었어요. 그런데 성범죄 가해자로 팬들 앞에 서네요. 영화에서도 범죄에 대해 법의 심판을 받는 것도 보러 가더라고요. 그러면서 영화가 시작해요. 내가 좋아했던 연예인이 재판 받는 걸 보러 가는 걸로요. 크- 진짜 오세연 감독의 그 때 마음은 어땠을지...

책나무 님, 저는 책나무 님 만크믄 아니지만, 저 역시도 한강 작가보다는 김숨 작가가 좋습니다. 후훗. 김숨 몇 개 안읽었지만 김숨 좋아요. 집에도 안읽은 김숨 작가의 책이 한 권 있네요. ㅎㅎ

소주잔은 <성덕 일기>사도 주길래 그걸로 받았습니다. 껄껄. 어떻게든 받고야 만다!!

꼬마요정 2022-11-24 17: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분 저는 유퀴즈에 나온 거 보고 알았어요. 영화 감독이고 <성덕>이 데뷔작인데 상도 받았더군요. 너무 멋져서 영화도 보려구요. 보면서 덕질한 연예인이 누구지 싶었는데 아니나다를까 정준영… 진짜 얼마나 힘들었을까 생각했어요. 덕질은 어찌보면 아가페에요 ㅎㅎㅎ 일부 사생팬을 제외하면 그냥 순수하게 응원하는거죠. 근데 그런 마음을 짓밟다니… 나쁜 놈들.
그런데 세상은 참 신기하게도 그런 일이 있으니 또 이렇게 멋진 여성들도 나오고요. 그나마 다행이죠.

저희집에.. <아빠는 요리사> 현재까지 나온 거 다 있습니다… 남편 픽… 요리 너무 좋아해서… 책장이… ㅠㅠㅠㅠ

다락방 2022-11-25 09:22   좋아요 1 | URL
그러니까요, 꼬마요정 님. 그렇게나 좋아해서 어릴 때부터 따라다니고 숭배했는데 그런 놈이 성범죄자라니. 덕후들의 마음에 진짜 대못질을 한거죠. 그 팬들은 실망감에 죄책감까지 갖고 있더라고요. 성범죄 피해자가 있는데 자기들이 그 가해자를 응원했었다는 사실 때문에요. 왜 좋아한 걸 죄로 만들엉 진짜 ㅠㅠ 정말 써글놈의 새끼들이에요. 아오 빡쳐. 아무튼 대단한 여성들임에는 틀림 없어요. 일어난 일을 제대로 보고 또 판단하고 옳은 방향을 찾아 가려고 하는 데에서 말이지요. 진짜 응원하고 싶은 대단한 여성들이에요. 만세입니다. 만세!!

공쟝쟝 2022-11-25 09: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락방님 근데 성덕은 어떻게 볼 수 있나요? ㅋㅋㅋ 영화관 가야하는 건가요? 다운로드 돈내고 하는 방법은? ㅋㅋ 동생들이랑 보려고요!

다락방 2022-11-25 09:22   좋아요 1 | URL
네이버에서도 유료구매 가능하고요 웨이브에서도 가능합니다. 저는 집에서 비티븨(유료)로 봤습니다.

감은빛 2022-11-29 14: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성덕]이란 영화 궁금하네요. 꼭 찾아봐야겠어요.
소주잔이 그리 예뻐보이지는 않는데요. 문구도 그렇고. ㅎㅎ

다락방 2022-11-29 14:59   좋아요 0 | URL
ㅋㅋ [성덕일기] 사면 주는 소주잔이 저도 훨씬 더 마음에 들어요. 모름지기 소주는 투명잔에 따라야죠! 으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