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먹기만 하면 바로 배가 꾸물꾸물 아프다. 

  이틀 정도 설사를 하더니
  (그것은 음식을 잘못 먹은 탓이라고 혼자 멋대로 우겨대고 있다 -_-)
  그 후, 요 이틀은 또...
  먹기만 하면 바로 화장실이 나를 부른다. 

  아..미치겠다. 

  내가 새도 아니고, 왜 먹으면 바로 싸야하는데? 

  ㅡ.,ㅡ....... 

  기왕에,
  새 내장처럼 변한거,
  등에 날개라도 달아주지. 

  헹. 

 

 

                        사실, 저렇게 웃고 있을 때가 아닌데. -_-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Mephistopheles 2009-01-18 09: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아닙니다..알리바이도 있습니다.

L.SHIN 2009-01-19 05:49   좋아요 0 | URL
호오...원래 찔리는 사람이 먼저 알리바이를 주장하는 법이죠.ㅡ_ㅡ (뚫어져라~ 주시)

Mephistopheles 2009-01-19 18:12   좋아요 0 | URL
뚫어져라~~ 주시하세요..전 굴짬뽕이나 먹을래요 후루룩 짭짭

L.SHIN 2009-01-21 05:34   좋아요 0 | URL
아아아아아악~~~~~~!!!!!!!!!!!!!!!

웽스북스 2009-01-18 13: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크하하하 어떡해 저 사악한 날개 ㅋㅋ

L.SHIN 2009-01-19 05:50   좋아요 0 | URL
ㅋㅋㅋㅋ
제가 또 '사악작렬' 이잖습니까.

다락방 2009-01-18 14: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도나도. 나도 날개 달아줘요. 훨훨 날아가게 ㅎㅎ



L.SHIN 2009-01-19 05:50   좋아요 0 | URL
일단, 내 날개가 생기면 한 쪽 떼어줄게요.
단, 우리가 날려면 같이 붙들고 있어야? ㅎㅎ

프레이야 2009-01-18 19: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에고 건강 챙기세요. 김치도 씻어드신다면서요.

L.SHIN 2009-01-19 05:51   좋아요 0 | URL
우웅~ 내 기억력도 좋으신 울~ 혜경님~ ㅜ_ㅡ(감동)
김치..씻어 먹는것은 정말 불만...케엥..

가시장미 2009-01-18 20: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프지마요. 날씨도 추운데 -_ㅠ 배를 따뜻하게 해주삼!

L.SHIN 2009-01-19 05:52   좋아요 0 | URL
그게...배를 따뜻하게 할 생각으로 전기장판 위에 배 깔고 누웠다가...
정신 차려보니 화장실 변기 위에 사뿐히 앉아 있더라는..ㅋㅋㅋ

무해한모리군 2009-01-19 09: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 딱해라~ 도닥도닥..
장염인가봐요. 어서 쾌차하세요.

L.SHIN 2009-01-21 05:35   좋아요 0 | URL
우웅? 장염은 원래 어떻게 걸리는거에요? (갸우뚱)
근데, 요즘은 밥을 잘 먹었더니 괜찮아졌어요! (응?)

마노아 2009-01-20 11: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너무 몸을 혹사한 것 같아요. 일은 완전히 지구 혹사 버전인데 휴식이 못 따라와서 탈이 나나봐요. 지구 체험 천천히 하셔요..ㅜ.ㅜ

L.SHIN 2009-01-21 05:36   좋아요 0 | URL
그러게요.
하지만 가장 큰 적은 제 마음 속에 있었나봅니다.^^
노래 몇 개 부르고 난 뒤부터 완전히 깨끗히 나았다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