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까지 많이 바쁠 예정이라, 조금 일찍(?) 시작해볼까 하고 들었다. 1권은 얇군.. 하면서. 4권은 사야지.. 하면서. 경자년을 푸코로 마무리하게 되었다는 것은 대환영인데, 차분차분히 이해하면서 제대로 읽을 틈이 날 지 모르겠다. 암튼 일단 시작.

 

억압은 사라지라고 정죄하는 것으로뿐만 아니라 침묵하라는 명령, 실재하지 않는다는 단언, 따라서 그 모든 것에는 말할 것도 볼 것도 알 것도 없다는 확증으로 작용한다. 이런 식으로 균형을 잃고 위선의 논리에 빠진 부르주아 사회는 어쩔 수 없이 몇 가지 타협을 하게 된다. 비합법적 성생활에 정말로 자리를 내줄 필요가 있다면, 다른 곳에서, 즉 생산의 회로가 아니라면 적어도 이윤의 회로로 편입될 수 있는 곳에서 소동이 일도록 하라. 유곽과 요양원은 이와 같은 허용의 장소가 된다. (p11)

 

어찌 보면 성생활과 억압, 이것을 연결하는 것은 정치적 사회적으로 매우 단순명료할 수 있을 지 모르겠으나 푸코는 여기에서 그치지 않는다. 푸코의 위대함은 여기에 있는 거겠지. 그가 말하는 "억압의 가설"은 1) 성의 억압은 정말로 자명한 역사적 사실일까? (역사와 관계된 문제) 2) 권력의 메커니즘, 특히 우리 사회와 같은 곳에서 작용하는 권력의 메커니즘은 요컨대 억압의 범주에 속하는 것일까? (역사-이론적 문제) 3) 억압을 겨냥하는 비판적 담론은 그때까지 이의없이 기능한 권력 메커니즘의 통로를 차단하게 되는 것일까, 아니면 "억압'이라고 부르면서 비난하는 (그리고 아마 왜곡할) 것과 동일한 역사적 망(網)의 일부분을 이루는 것일까? 억압의 시대와 억압의 비판적 분석 사이에 정말로 역사적 단절이 존재하는 것일까? (역사-정치적 문제)의 세 가지 의혹에서 출발한다 (p18). 흥미롭다.

 

 

 

 

 

 

 

 

 

 

 

 

 

 

 

 

 

어제 다 읽은 이 책의 말미에 이런 말이 있었다.

 

마지 피어시가 말했듯 삶과 사랑은 버터와 같아서, 둘 다 보존이 되질 않기 때문에 날마다 새로 만들어야 한다. (p385)

 

그렇구나. 왠지 무릎을 탁 치게 만드는 구절이었다. 정말 그런 것 같아서. 매일 새로 만들어야 하는 것이 삶과 사랑이라니. 삶도 사랑도 그냥 그대로 쑥쑥 커나가는 것이 아니구나. 그래서 오늘도 나는 새로운 삶을 살아내야 하는 것인가. 사랑은 어쩌지? 남녀 사랑만 사랑은 아니니... 인류를 새롭게 사랑하는 마음으로 시작하자.. 라고 하려니, 아 트럼프의 소송 기사가 뜨네? 인류애 소멸. 그냥 내 반려 식물을 새롭게 사랑하는 마음으로 시작하자.... 호프 자런의 책이 한 권 더 나와 있던데 읽어봐야겠다. 이 분, 이 <랩걸>에서 쓰다 만 얘기들이 정말 많아 보인다.

 

 

 

 

 

 

 

 

 

 

 

 

 

 

 

 

 

추워졌지만, 따사로운 햇살이 스미는 요즘이다. 책읽기에 좋은 계절에, 일을 하는 나지만, 삶과 사랑을 새롭게 만들어내겠다는 일념으로 오늘 하루도 버텨보자. 이렇듯, 책은.. 내게.. 의지를 준다. 버텨낼 의지. 고맙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20-11-05 13:4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우앗 시작하셨군요. 저도 시작해야 할텐데..
사랑은...여성주의 책 같이읽는 멤버들에 대한 사랑으로 늘 거듭나면 되지 않겠습니까? 후훗.

그런데 인용해주신 푸코..저는 어렵네요 ㅠㅠ

비연 2020-11-05 14:00   좋아요 0 | URL
이런 책을 바쁘다고 뜨문뜨문 읽어보니.. 나중엔 뭔 이야기였지 싶어져서 좀 일찍.
늦게 시작해도 다락방님이 저보다 빨리 읽는다는 것은 이미...수차례 입증된 ㅜㅜ
사랑은..ㅎㅎㅎㅎ 몽실몽실 멤버들에 대한 매일의 사랑으로 거듭나고 있긴 하지요 ㅋㅋ

인용한 글은, 맥락없이 뚝 떼어와서 그렇고 쭉 따라 읽으면 어렵지 않을 거에요.
근데 뭔가 번역 탓을 하고 싶은 마음이 불끈 들기도 합니..다...홋.

단발머리 2020-11-05 15:2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벌써 시작하셨네요. 저는 책을 꺼내놓기만 했지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사랑으로 거듭나는 일에 저도 한 표합니다!!!

비연 2020-11-05 19:15   좋아요 0 | URL
단발머리님. 얼른 시작해서 함께 읽어요! 우리는 늘 사랑이죠 ㅎㅎㅎ

Vita 2020-11-05 17: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삶과 사랑..... 버터 그리고 푸코....... 이 모든 게 왜 이다지도 다정하게 들리는 건가요 비연님, 오늘밤에는 푸코를 야금야금 씹어먹어봐야겠어요. 푸코 읽다가 버터빵이 먹고싶어지면 어쩌나..... 이런 쓰잘데없는 걱정을 마구 하면서.....

비연 2020-11-05 19:16   좋아요 0 | URL
지금쯤 푸코를 야금야금 씹어먹고 계실지. 푸코와 버터빵! 우째 어울리는 느낌이 드는데요 ㅎㅎㅎ 전 야구와 꼬깔콘 중..

syo 2020-11-05 19:3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버터와 버텨보자의 라임을 느꼈다....
오늘이 엘지의 올해 마지막 경기라는 소식이 들리던데...ㅠ

비연 2020-11-05 19:40   좋아요 0 | URL
오 부지불식간에 제가 시인의 본능을 발휘? 크크~ 엘쥐는.. 그게 운명. 켈리는 몸풀다 집에 갔을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