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주의 책읽기 6월의 책이다. 전공이 전공이다 보니 개인적으로 관심이 꽤 가는 책이라, 아직 6월은 안 되었지만 어제 꺼내서 책갈피를 꽂으며 쓰담쓰담을 해보았다. 한번 읽어볼까? 라고 쳐다보니.. 이거 왜 이리 두껍누? 철푸닥. 500페이지가 넘는다. 여성주의 책읽기 하면서 얇은 책은 그닥 본적이 없으니 지금쯤이면 '이 정도 페이지수' 는 가벼운 마음으로 받아들여야 할텐데 말이다. 읽을까 말까 망설이다가.. 아 아무래도 이런 두꺼운 책을 읽으려면 독서대가 필요하겠어, 그걸 사고 읽자. 라고 결정한 후 책상 위에 두고 자러 갔다는. 그래서 오늘 아침 독서대를 구매해볼까 뒤적거리고 있는데, 어멋, 함께 하는 분 중에 벌써 이 책을 시작한 분이 계시다는! 이런이런. 얼른 독서대를 사서 나도 읽기 시작해야겠어. 마음이 괜히 급해짐.ㅎㅎ

 

책을 함께 읽는 즐거움으로는 여러 개를 꼽을 수 있겠다. 좋은 구절을 나누고, 그에 대해 생각도 나누고, 함께 감동받고 함께 분노하고 그러다 서로의 경험을 나누고... 그리고 서로 독려하는 기쁨도 있다. 가끔씩 진도가 안 나갈 때나 지칠 때나 서로 어디까지 읽었는 지 얘기하면서 힘을 북돋우는 경험은, 책을 통하지 않으면 누리기 힘든 경험이 아닌가 싶다. 좋다, 으흐흐.

 

근데 독서대 종류가 왜 이리 많은 거임? 마음에 들어서 들어가보니, 흠? 쿠팡. 이거 사도 되려나. 코로나? 우잉. 어쨌든 오늘 꼭 정해서 구입하기로. 들고 다닐 수도 있으면 좋겠고. 너무 무거워도 안되고 너무 가벼워서 빈약해도 안되고. 독서대 하나 고르는 데도 신경 쓸 게 한두 개가 아닌지라.. 물건 사는 건, 늘 괴로움이다.

 

 

 

 

 

 

 

 

 

 

 

 

 

 

 

 

쉬어가는 타임으로 북유럽 스릴러 책 한 권을 뚝딱 했는데.. 이 책, 개인적으로는 기대에 못 미쳐서 겨우 읽었다. 백야의 음산한 기운은 느껴졌지만, 흔한 스토리이고 플롯도 그냥 그렇고.. 사실 내용은 너무 끔찍해서 읽기에도 힘들었다. 아버지가 딸을 잃고 그 딸을 찾아 3년 동안 실버로드라는 곳을 이잡듯이 뒤지고 다니는 과정이, 처절하고 슬프고... 한 편에서는 방치하듯이 키워진 여자 고등학생이 정신없는 엄마를 벗어나고자 남자친구의 집에 들어가 살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들이 있고. 결국 이 두 갈래의 길은 어느 순간에 접점이 생기기는 한다.. 이게 초반에 다 알겠더라는 거. 내가 스릴러 책을 너무 읽어댄 탓일거다. ㅜ

 

이런 책을 읽으면, 항상 납치되는 건 '여자'라는 거. 책도 그렇고 드라마도 그렇고. 대부분의 피해자는 '여자'라는 거. 요즘 페미니즘 책을 읽어서 그런지 이 부분이 더욱 선연하게 다가와서 많이 괴로와진다. 그 여자를 납치하는 이유는 대동소이하게 성적인 부분이 많고, 그러니까 여자들을 뭘로 생각하는 것이냐, 라는 분노가 치밀게 된다. 그리고 생물학적으로 남자의 힘을 능가하지 못하는 여자에 대한 이런 일상적인 폭력이 실제 세상에도 빈번하게 벌어지는 일이라는 생각까지 미치면 더 소스라치게 된다. 아뭏든 이 책은 내용 자체도 찝찝했다. 다른 재미있는 스릴러 소설을 다시 읽어야겠다. 쩝.

 

 

 

 

 

 

 

 

 

 

 

 

 

 

 

 

 

이 책을 읽는다고 얘기했던 것 같은데. 좋은 소설이다. 다 읽고 리뷰나 페이퍼를 한번 써야겠다 라는 마음이 들 정도로. 최근에 읽은 책들 대부분이 여성 소설가/학자의 글이라는 걸 어제 새삼 깨달았다. 왜일까. 잠시 생각.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20-05-28 09:5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알라딘에서 책 사면 주는 독서대를 여러개 받아서 조카들도 주고 엄마도 드렸어요. 그리고 저도 하나 쓰고 ㅋㅋㅋㅋㅋ 독서대를 그냥 제돈주고 사려니 어쩐지 아까워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무튼 독서대 사서 열심히 두꺼운 책 읽으시기를 화이팅입니다!! >.<

비연 2020-05-28 10:17   좋아요 0 | URL
아. 저도 그제 책 살 때 독서대 받을 걸 그랬나봐요. 못 고르겠어요, 다 비슷해보여서 ㅜㅜ
그래도 얼렁 사서 열심히 두꺼운 책 읽기, 홧팅! ㅎㅎㅎ

수연 2020-05-28 10:0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다락방님이 알라딘에서 받은 독서대 저도 받았는데 그게 제일 튼튼하고 좋아요 비연님 근데 행사가 끝나서 없으려나 아니면 알라딘 중고서점에 가면 있을 것도 같고_ 저는 여성주의 읽다보니 자꾸 여성들이 쓴 책만 읽게 되네요. 일부러 그런 건 아닌데도 사고 읽고 그러다보니 모두 여성들_ 오늘은 좀만 읽고 체조 많이 해요 이러고 선행을 얼른 시작해야하는데 이러고 있는 ㅋㅋ

비연 2020-05-28 10:19   좋아요 0 | URL
이런. 알라딘에서 주는 독서대를 받을 걸 그랬군요. 쩝쩝.
제가 지금 올린 페이퍼의 책들도 저자가 다 여성. 이게 뭔 일인가 잠시 생각해봤는데.. 여성주의 책을 읽어서 더 그런건가 싶다가도.. 요즘은 소설도 여성작가가 많다.. 싶기도 하구요.
아니아니, 선행을.. ㅎㅎ 저도 오늘 저녁엔 한 페이지라도 먼저 시작해볼까.. 라는 심정. 크크.

유부만두 2020-05-28 20:5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시핑뉴스 재밌죠?!!! 그리고 맘이 따땃했어요. (그 얼음 칼바람 부는 소설인데도요)
뚜벅 뚜벅 걸어가는 여자와 뚝심있게 일을 해나가는 고모도 다 멋졌어요. 매듭 이름은 다 까먹었죠. ^^

비연 2020-05-29 09:51   좋아요 0 | URL
아직 반 정도 읽었는데, 고모가 멋있다는 거에 백퍼 동감. 그리고 정말, 왠지 따뜻한 느낌이에요..이 책.
매듭 이름은 ㅎㅎㅎ 기억하려고도 하지 않고 때마다 아 이런 게 있었구나 감탄하며 읽는 중요 ㅋㅋㅋ

블랙겟타 2020-07-11 22:3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시진핑뉴스?!는 뭐지... 라고 한 3-4초 생각했었어요.....
이왕 착각도 한김에 저도 저 책 읽어봐야겠네요.
(논리가 어째서 이렇게 이어지는지는 모르겠지만...ㅋㅋㅋㅋ)

비연 2020-07-12 00:23   좋아요 1 | URL
ㅋㅋㅋㅋㅋ 댓글 보고 순간 빵 터짐.. 내가 무슨 글을 쓴 거지? 하고.
이왕 이렇게 된 거 한번 읽어보심을 정말 추천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