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에 책 사는 걸 게을리해서 (읽는 거 말고.. 사는 거..ㅜㅜ) 이번에 확 다 사버려야지 하고는 보관함을 털기 시작했다. 근데 보관함에 책이 왜 이리 많이 담겨 있는 거지? 아 이거 내가 왜 담았지? 이러면서 하나씩 둘씩. 내일 온다는데, 아마 발로 밀어서 집에 넣어야 할 것 같다. 들기는 좀 부담스러울 수 있다.

 

 

 

 

 

 

 

 

 

 

 

 

 

 

 

 

 

 

여성주의 책 읽기 6월부터 9월까지 선정도서, 다 사버렸다!!!! 하나같이 주옥같아 보이고 하나같이... 어려워 보인다. 철푸닥. 그러나 매달 찔끔찔끔 사지 말고 한 번에 사서 부담을 팍팍 느껴보자 하는 절박한 마음으로 구매 완료. 으으하하. 지금 읽는 <흑인 페미니즘 사상>은 ... 얼른 읽어야지. 휘릭.

 

 

 

 

 

 

 

 

 

 

 

 

 

 

 

 

 

그리고 내가 좋아라 하는 쟝르소설들, 구입. 저어기 마지막에 있는 <사라진 후작>은 시리즈물인데 일단 1권 읽어보고 전체 구매를 결정하기로... 라지만 다 살 것 같은 예감이 아주 강하게 들지요..ㅜ  여름이 다가오니 쟝르소설을 쌓아둬야 한다. 매일 한 권씩 읽으면서 오싹오싹.. 올해 여름은 덥다 하고 코로나도 있으니 아마 잘 읽히겠지요.. 쩝쩝.

 

 

 

 

 

 

 

 

 

 

 

 

 

 

 

 

 

 

 

 

존 맥피의 <네 번째 원고>는 글 쓰는 사람이 글 쓰는 과정에 대해 쓴 에세이라 해서 얼른 구매했다. 이런 글에 개인적인 흥미가 있어서.  <좀머씨 이야기>는 표지 바꿔 신판이 나왔길래 엄마를 위해 구매했다. 우리 엄마가 애정하는 소설인데, 집에 있는 건 여러 번 읽으셔서 너덜해보이길래 새로 사드릴까 했는데 이렇게 내 마음을 알고 열린책들에서 새로 내줬지 뭔가.

 

 

라로님 페이퍼에서 이걸 발견하고, 아 좋겠다 싶어 담아두었다가 이번에 구매한다고 주문했는데.. 우잉. 품절이라는 비보가 들려왔다. mp3로 다시 주문해볼까.

 

 

 

 

 

 

 

 

 

 

 

 

 

 

 

많이 산다고 샀고 돈도 꽤 나온 것 같은데.. 10권. 흠. 더 살 걸 그랬나? 라지만.. 책장이 다 찬 관계로 중고로 좀 내다 놓은 다음 다시 구매하기로. 그래도 뿌듯하다. 책은 읽을 때 뿐 아니라 살 때도 뿌듯함을 준다. 진심, 사랑스러운 존재 아닌가.

 

 

 

 

 


댓글(19)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연 2020-05-15 09:5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사랑스럽기는 한데 다 읽어내지 못하니까 또 아쉽더라구요. 품에 안을 때도 사랑스럽기 그지 없고_ 좀머씨 이야기는 그러고보니 아직 못 읽었어요! 표지가 예쁘니 나도 사서 읽어볼까 싶은 마음이 또 살짝 들어요.

비연 2020-05-15 10:02   좋아요 0 | URL
늘 아쉽죠.. 늘.. 쌓여가는 책들. 흠냐.
<좀머씨 이야기>는 저도 좋아하는 책이에요. 별 내용 없는데 마음에 꽂히는 책이랄까요^^

수연 2020-05-15 10:29   좋아요 1 | URL
별 내용 없는데 마음에 꽂히는 책은 정말 귀한데!! 다다음주까지 책 안 사려고 했는데 어제 사면서 -__-;;;;;; 페미니즘 책 다음달 거 사면서 살까 싶은 마음이.....

비연 2020-05-15 10:38   좋아요 0 | URL
ㅋㅋㅋㅋㅋㅋ

단발머리 2020-05-15 10:0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매달 찔끔찔끔 사지 말고 한 번에 사서 부담을 팍팍 느껴보자,에서 결연함이 느껴지면서도 쪼금 웃기기도 하구요. 부담을 메고 영차영차 같이 읽는 모습이 참 보기 좋습니다^^

비연 2020-05-15 10:03   좋아요 1 | URL
우히히. 쌓아놓고 올해 저 책들은 다 읽어낼거야 라고 매일 결심하기 위한.. 결심이면서.. 책 사기 위한 핑계라고나 할까요.. (먼산;;;) 우리 함께 해요, 단발님! (얼른 다 사세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단발머리 2020-05-15 10:13   좋아요 2 | URL
얼른 다 사세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수연 2020-05-15 10:46   좋아요 2 | URL
얼른 다 사버려!!!!! 나한테도 계속 메아리치는.......

비연 2020-05-15 10:47   좋아요 0 | URL
ㅋㅋㅋㅋㅋㅋ

다락방 2020-05-15 10:3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 책들 미리 다 사셨다니. 비연님 너무 멋진 거 아닙니까?! ♡

비연 2020-05-15 10:38   좋아요 1 | URL
음으홧홧!!!! (나 멋져, 하고 고무됨 ㅎㅎ)

수연 2020-05-15 10:45   좋아요 1 | URL
다 사버리고 나도 멋진 사람들 틈바구니에 가담할까 하고 혼자 갈등중 ㅋㅋㅋ

비연 2020-05-15 10:47   좋아요 0 | URL
으하하. 제가 오늘 지름신 강림시킨 건가요? 여성주의책읽기 지름신 강림..ㅋㅋㅋㅋ

다락방 2020-05-15 10:59   좋아요 1 | URL
수연님, 지르세욧!!

수연 2020-05-15 14:23   좋아요 0 | URL
장바구니 있는 것들 다 사면 12만원이 넘는........ 아악

비연 2020-05-15 16:19   좋아요 1 | URL
그.. 그것은.. 어쩔 수 없는.. 가격 아닐까요, 수연님..ㅎㅎㅎ;;;;;
저 위의 10권도 합해서... 15..만원.. 들었...;;;

수연 2020-05-15 20:36   좋아요 1 | URL
담주에 사요 비연님 ㅋㅋㅋ

레삭매냐 2020-05-15 13: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존 맥피 아찌의 책을 사두기는
했는데 당장 읽어야 하는 책들
때문에 미처 시작을 못하고 있
네요...

비연 2020-05-15 16:19   좋아요 0 | URL
레삭매냐님, 얼른 읽으셔서 저한테 팁을 주세요~^^
저는 아마 조금 이따가 읽어야 할 듯..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