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목 어깨... 다 쑤신다. 그러니까 이게 환절기 감기몸살인가. 흠? 코로나? .... 설마 아니겠지. 하고 이마를 짚어본다. (집에 체온계가 없다) 열은 없어 보인다. 근데 쑤시는 걸 보면 감기몸살인가 보다.

 

사람이 건강해야 인격도 유지되는 것이라, 오늘 하루종일 철표면을 돌로 긁는 것처럼 주변의 모든 상황이 날 건드리는 듯 심기가 불편했고, 다 아픈 탓이라고 돌려보면서.. 결국 급기야 소리를 버럭... =.=; 나 왜 이러니. 하면서도 참을 수가 없어 버럭 해버렸다. 그러니까 내 옆의 과장은 10시에 출근해서 오후 3시까지 채팅만 하고 (그 소리. 채팅하는 특유의 타자소리가 내 옆에서 계속 울려퍼지고) 내 뒤의 차장은 혼자서 개인 교육을 듣는다. 나 혼자 회의하고 협의하고 고민하고... 아니 자기네 일이라고. 내가 왜 이걸 다 해야 하냐고.. 속에서 부아가 계속 치밀어 오르다가.. 펑... 이 경우 나만 이상한 사람 된 거다. 에잇

 

그래서 이런저런 핑계로 칼퇴근을 했다. 지쳤고, 또 지쳤고. 집에 왔고 (아 좋아 집) 타이레놀 한알 먹고 책 읽다 잘 거다. 할 일은 산더미인데 왜 회사일도 많은데 개인일을 끌어 들여서 피곤하게 사느냐며 나 자신을 엄중히 나무랜 후.. (혼잣말로 하진 않았다. 속으로만 나무랬다. 혼잣말 하면.. 좋지 않은 징조다) 나를 달랜다고 와인 한잔. 뭥미?

 

 

 

 

 

 

 

 

 

 

 

 

 

 

 

 

지난 달 너무 바쁘고 힘들어서 <가부장제와 자본주의>를 비교적 일찍 펼쳤음에도 이제 겨우 4장을 마쳤다. 벌써 4월인데, 3월의 책을 붙잡고 있는 거다! 그래서 4월의 책과 병행하려고 같이 펼쳤다. 이 경우 좋은 방향으로 결론나려면 둘다 잘 끝냈다 이고 나쁜 방향으로 결론나려면... 둘다에 치여 허덕이다가 5월로 넘어갔다.. 인데, 전자가 될 것이라 굳게 믿는다.

 

<가부장제와 자본주의>는 읽을 수록 감칠 맛 나는 책이다. 번역이 조금 묘하게 틀어져 있는 느낌이긴 하지만, 그래도 내용 자체가 워낙 참신하고 훌륭하다. 여러 아는 사람 다 '까면서' 여성에 대한 차별이 결국 가부장제, 노예제, 식민지와 엮여 있는 것임을 매우 논리적으로 풀어나가고 있다. 아. 이 사람 정말 일관되네. 이런 책 멋지다. .하면서 조금씩이라도 읽으려고 매일 기를 쓰고 있다. <여성성의 신화>는 무려 하드커버라 베고 자기 딱 좋은 상태지만, 첫 장 펼쳤으니 어쨌든 진도는 나가겠지.

 

오늘은 일 안하고 이 두 책 번갈아 보다가 잘 거얌. 아. 책을 다 못 본 이유에는 <하이에나>와 <킹덤>도 있고 (이거 다 보고도 다 읽은 다락방님도 있지만.. 패스..) 코로나 때문에 매일 자차로 출퇴근하는 이유도 있다. 변명하자면 그렇다는 거다. 전철에서 몇 장 읽는 게 쌓이면 꽤 되는 것인지라 하루 2시간 넘게 차 안에서 운전만 해야 하는 상태는 참 아깝다.... 아깝다.

 

일단 책 읽자.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20-04-06 22:0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앗 저 소환 ㅋㅋㅋㅋㅋㅋㅋㅋㅌㅋㅋ 씐남요 ㅋㅋㅋㅋㅋㅌㅌ(바보인가...)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비연 2020-04-06 22:03   좋아요 0 | URL
ㅋㅋㅋㅋㅋㅋㅋ 아 다락방님은 심지어 킹덤 시즌1부터 봤는데도 이 책을 다 읽은 ㅠㅠ 손들고 반성하며 소환했나이다 ㅠ

단발머리 2020-04-06 22: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좋은 방향으로 결론나기를 강력 응원합니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비연 2020-04-06 22:06   좋아요 0 | URL
감사감사~ 응원 받아 둘다 깔끔히 4월 내 다 읽기로!

단발머리 2020-04-06 22:07   좋아요 0 | URL
그 소식 아실랑가요?
15일이 빨간 글씨래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비연 2020-04-07 14:45   좋아요 0 | URL
냐하하~ 15일은 빨간 날~

수연 2020-04-06 22: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가 목소리만 고우면 비연님 출퇴근 시간에 들으시라고 녹음해서 들려드리고파요, 마리아 미즈 언니 책은. 안타까워요. 힝. 그래도 힘내세요 감기 몸살 얼른 후딱 떼어내시구요. 저도 목감기라 쿨럭쿨럭 빵집 안에서 빵 사면서 기침 하니 할아버지 할머니들 다 사색되어서 후다다닥 뒷걸음질치시더라구요 코코코 하고 속으로 웃었어요. 암튼 얼른 건강 되찾으시고 읽기 화이팅이요. 비연님 :)

비연 2020-04-07 14:44   좋아요 0 | URL
아. 아깝. 수연님 목소리로 이 책을 들을 기회였는데요^^
어제 좀 많이 잤더니 오늘은 한결 나아요. 요즘 목감기면.. 다들의 눈총을 사죠 ㅜㅜㅜ
얼른 읽고 페이퍼 올릴게요, 불끈!

공쟝쟝 2020-04-06 23:0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버럭하는 월요일 🙏 좋은 독서로 중화하소서

비연 2020-04-07 14:44   좋아요 0 | URL
역시 독서로 중화가 되더이다 쟝쟝님~ ㅎㅎㅎㅎ 물론 조금 읽다가 푹 고꾸라졌지만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