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여름이 가기 전에, 듣자.

 

그간 좋은 책들을 많이 읽었다.

이 노래처럼 꿈결같은 독서의 순간들이 있어 행복한 여름이었다.

요즘 일제강점를 가르치고 있어서 아이들과 이 시대 이야기를 많이 나누는데,

이 만화책이 아이들과의 사이를 끈끈이 이어주었다.

수업 시간 이야기한 일제의 통치 정책, 끔찍한 핍박의 기억, 독립의 열망 등을 이야기하기 아주 좋은 책이다. 웹에서는 이미 완결이 되어 아이들은 결말을 알려주려 안달이었지만, 나는 귀를 막고 듣지 않았다. 6권 나오면 어서 봐야지.

 

 

이 책도 엄청 울면서 봤다. 디아스포라의 이야기. 역사와 개인사의 경계, 국가와 나의 경계, 민족과 이방인의 경계에서 마구 치어버린 사람들의 이야기는 기억해야 하는 것이 우리의 의무이다.

누구에게도 어디에도 닿지 못하고 서서히 잊혀졌을 머나먼 땅의 이야기들. 그 땅에서 고국을 그리워하며 살과 뼈를 발라 내어준 사람들. 도대체 조국이 무엇이길래. 그 조국이 무어 하나 그들에게 보태준 것이 없는데 도대체 왜. 나는 이 질문을 그칠 수가 없다. 도대체 왜? 버려진 듯 풍화되어 가는 그들의 묘지를 보면 그들의 삶을 내팽개친 조국과 조국의 사람들을 보는 듯하여 얼굴이 화끈거리는데, 그들은 알고나 있었을까. 망향의 삶이 이렇게나 길어질 줄. 그들에게 조국은 과연 무엇이었을까.  

이러한 작업을 해준 김동우 사진가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 이 잊혀진 사람들을 찾아 사진으로 기록하기 위해 그의 인생도 함께 닳고 깎여 나갔다는 것을 알겠다. 그가 사진을 찍기만 한 것이 아니라, 쉼없이 공부하고 자료를 뒤져 넘쳐나는 국내외의 사건들과 빈약하기 그지없는 정보들 사이에서 한 인간의 삶을, 그 행동의 의미를 찍어주어 고맙다. 사진집만이 아니라 이 책을 내주어 고맙다. 이들을 기억하고 기록하는 것. 그게 우리가 해야 할 일이다. 무성하게 자란 억센 잡초들 사이에서 그들이 걸어간 희미한 발자국을 찾아낸 사진가를 따라서, 그들의 이야기를 역사로 자리매김해주자. 기억하자.

 

또한, 이 여름에 따뜻한 온기를 품은 김초엽의 소설도 읽었다.

역시 김초엽다운 따듯하고 아름다운 이야기이다. 지구의 끝을 시시각각 느끼고 있는 이 시대에 더이상 이러한 상상은 SF가 아니다. 세상의 끝날 세계의 끝에 모인 사람들. 그들을 구원한 것은 한 포기의 풀과 한 줌의 믿음이었다. 서로의 온기를 나누던 짧았던 공동체의 기억이 그들의 다음 삶을 규정했다. 모두들 두려움을 뚫고 약속을 지키려 노력했다. 지구를 구원하고 인류를 되살린 것은 더스트를 분해하는 모스바나라는 식물이 아니라 그 식물을 심었던 행동, 심으며 되새긴 마음일 것이다. 모스바나의 푸른 빛이 가득찬 정원에서 늙어가던 지수와 깊은 잠에서 깨어나 지수를 기다렸던 레이첼이 서로를 구원하였듯이. 지수와의 대화를 떠올리고, 그것을 곱씹고, 다시 절망하기를 반복하다가 이렇게 오랜 시간 그를 잊을 수 없다면 이 감정은 그냥 그 자체로 진실한 것이라는 레이첼의 결론. 지수도 분명 이 결론에 도달하였을 것이다. 오랜 시간 변하지 않았던 마음은, 정말로 그곳에 있는 것이라고.

내가 읽은 건 이번에 나온 이 책이 아니라 작년에 밀리 오리지널에서 선공개되었던 책인데, 이 책은 여기저기 다듬어 제법 달라진 모습으로 새로 나온 거라 하니 이 녀석도 읽어야겠다.

 

지금은 켄 리우의 소설집을 읽고 있다. 남편이 좋다고 했을 때 읽었어야 했는데...

이제 두 편 밖에 안읽었는데 벌써 가슴이 계속 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른 영상으로 올려보려 했으나 마음에 드는 게 없네.

이왕이면 아티스트의 공식 영상을 올리는 게 나름 원칙이라면 원칙인데, 이 영상은 ....

일부러 레트로 느낌으로 찍은 거긴 해도,

함께 나이들어가는 동년배가 이러고 있으니, 새삼 안쓰럽기도 하다.

그래도 존 메이어니까 웃으며 본다.

 

제일 좋아하는 TV프로그램이 슈퍼밴드인데, 이번 시즌에도 존 메이어 키드들이 제법 보인다.

내 청소년기와 청년기를 함께 보낸 밴드와 아티스트들의 음악인데도,

여전히 좋아하고 더 멋진 분위기로 연주하는 어린 음악천재들이 많아서, 너무 즐겁다.

무한한 애정과 응원을 보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ey

긴 고요속에 숨죽여있는 법을 알고 있지 않니

그 방법을 나에게도 알려줘

때가 되면 우린 모두 어디론가 사라질 거잖아

난 어쩌면 분주한 사람들 틈에

더 가만히 있는 법을 배웠어.

 

oh I must pretend to be dead

I'm in the city and I'm going through the night

oh I have to hold my breath

I will find love and find a way to survive here

 

도시에서 살아남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올리브 키터리지
엘리자베스 스트라우트 지음, 권상미 옮김 / 문학동네 / 201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래 읽었다. 올리브를 둘러싼 크로스비 마을 사람들의 삶을 들여다 보는 일이 한 방울의 기름을 짜내는 일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 어느 누구의 삶 하나 녹록치 않다. 매일매일이 평화롭고 안전한 것은 아니다. 그들이 그 삶에서 날선 분노와 날것의 수치심을 맛보아야 한다해도 모두 지나쳐가는 여정이다. 그 길이 또한, 뒤돌아본다고 모두 아름다운 추억이 되는 것도 아니다. 그렇다. 모두 그런 길을 살고 있다. 이 길 위에 있는 퉁명하고 불친절한 올리브라는 어머니이자 아내, 그리고 한 여자.

그녀의 삶에 무한한 응원을 보낼 수만은 없다. 괴팍하고 종잡을 수 없이 화를 내기도 하고 불친절한 부모는 정말이지 자식에겐 지옥을 맛보게 한다. 그러나 그녀가 했던 많은 실수들을 그녀가 기억하고 이겨내기를, 그래서 계속 삶의 행복을 포기하지 않기를. 나도 언젠간 그 나이가 될 테니까. 그런 할머니가 될 테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점점 더워지는 날씨.

사무실에서 점점 졸음이 몰려오는 나.

이런 날은 이 노래를 들으면서, 아니 보면서 함께 박자맞춰 고개짓을 하는 거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