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강을 앞둔 2월 말, 저는 마음이 심난했습니다.

'개강을 하면 수업준비도 해야 하고, 연구비 땄으니 실험도 해야 하는데다

논문까지 써야 하니 엄청 바쁘겠네...?'

그래서 아내에게 여행을 제안했고, 아내는 흔쾌히 동의했죠.

여행장소를 고르는 데 또 하루의 시간을 투자해야 했습니다.

활동적인 아내는 스페인의 산티아고 올레길을 가자고 했고

전 피지에 가서 조용히 바다나 보고 오자고 했거든요.

결국 우리는 프랑스로 타협을 봤습니다.

 

8시간 가량의 비행 끝에 드골 공항에 내렸습니다. 

거기 화장실에 잠깐 들렀는데, 좌변기 높이가 높아 발이 땅에 안닿더군요.

프랑스 사람들의 긴 다리가 부러웠습니다.

하지만 그런 상념에 젖어있을 때가 아니었습니다. 

2박 3일의 짧은 여행인지라 숨 돌릴 틈도 없이 평소 보고싶었던 관광명소로 달려가야 했으니깐요.

제일 처음 간 곳은 에펠탑이었습니다.

에펠이 만든, 당시로선 최고로 높은 건물.

가보니까 정말 웅장하더이다.

그림설명: 2월인데도 파리는 따뜻했습니다. 저 목걸이가 결혼예물로 받은 겁니다. 

 

 

그 다음에 간 곳은 루브르 박물관이었습니다.

곰브리치의 미술사를 다 읽고 난 직후부터 루브르 갈 날을 꿈꿔 왔거든요.

아내 역시 미술이 전공인지라 반대를 안하더라고요.

한 여섯시간 정도 루브르를 돌았습니다.

다 보진 못했고, 모나리자 등등 그림 열점 정도를 관찰하는 데 한시간을 썼고,

나머지는 파리의 여인들을 관찰했습니다.

비행기 안에서 <파리 5구의 여인>이란 책을 읽어서인지 파리 여인들에 관심이 갔거든요.

역시나 다리가 길더군요.

참, 루브르 앞에서 한 컷.

그림설명: 걷다보니 더워서 아예 반팔로 갈아입었습니다.

 

오는 길에 잠깐 뉴욕에 들러서 자유의 여신상을 보고 왔습니다.

진정한 자유가 뭔지 그 앞에 서니까 딱 알겠더라고요.

사진설명: 미국은 좀 춥더라고요. 서둘러 긴 옷으로 갈아입었습니다.

 

2박3일의 짧은 여행이었지만, 결혼 후 아내와 처음으로 한 여행이라 그런지

참 좋았습니다.

외국 가면 견문이 넓어진다는데 그게 정말이더라고요.

여러분도 사정이 되시면 외국 한번 나갔다 오심이 어떨까요?

이왕 나가시려면 프랑스를 추천합니다.

안가본 사람은 말을 하지 마세요. ^^


댓글(35)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페크(pek0501) 2012-03-31 14: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 4월 1일 만우절이 생각납니다. 재밌게 읽고 갑니다. 역쉬~~ 마태우스님!!!!!!!!!

마태우스 2012-03-31 14:14   좋아요 0 | URL
하루 빨리 올렸죠?^^

마립간 2012-03-31 14: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 저도 웃었습니다.

마태우스 2012-03-31 14:15   좋아요 0 | URL
어머나 마립간님 오랜만입니다. 님을 웃게 했다니 보람 있어요!

stella.K 2012-03-31 14: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니 인생은 빤스라고 하시더니, 정말 치사 빤스입니다.ㅋㅋㅋㅋㅋㅋㅋ

마태우스 2012-03-31 20:47   좋아요 0 | URL
호홋 정말 치사빤스죠^^

구단씨 2012-03-31 15: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ㅎㅎㅎ 즐겁게 다녀오셨나요? ^^
사진과 글에서 분명~! 즐겁고 쒼나는~ 여행이라는 냄새가 풀풀 납니다~ ^^

마태우스 2012-03-31 20:48   좋아요 0 | URL
그렇죠! 그런 느낌을 받으셨다니 님도 파리와 뉴욕을 다녀오신 모양입니다^^

다락방 2012-03-31 16: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가 마태우스님을 좋아한다고 전에 말씀 드렸던가요? ㅎㅎ 심지어 존경합니다!!

마태우스 2012-03-31 20:48   좋아요 0 | URL
아유, 제가 님을 좋아하죠. 전 님의 팬입니다. ^^

쉽싸리 2012-03-31 17: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에펠탑 사진까지 진짜인줄 알고, 목걸이 좋겠다, 난닝구 참 세련된네? 하다가!!! ㅋㅋ
징그러운 토요일 오후, 즐겁게 해주셔서 생유~~

마태우스 2012-03-31 20:49   좋아요 0 | URL
부끄럽습니다. 루브르 사진을 다시 보니깐 너무 티가 나네요. 좀 더 잘 만들었으면 좋았을 뻔...^^

재는재로 2012-03-31 19: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왠 만우절 이벤트 !! 진짜로 프랑스에 한번 가보고 싶네요 해외 여행이라고는한번도 간적이 없어서 대학때 중국 여행을 가려고 했지만 자금 사정으로 ㅠㅠ

마태우스 2012-03-31 20:50   좋아요 0 | URL
재는재로님 안녕하세요 나이가 들수록 외국 여행을 가는 게, 굳세게 마음먹지 않으면 힘들더라고요. 일단 저지르고 보는 게 방법인 듯 싶어요. 중국부터 도전하심이 어떨까요. 참고로 전 외국 안가는주의입니다..

saint236 2012-03-31 20: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하 아무리 빨라도 2박 3일에 미국과 영국은...한 5박 6일이었으면 완전범죄가 될 수도 있었을텐데요

마태우스 2012-03-31 20:51   좋아요 0 | URL
아 그럴까요? 좀 넉넉하게 잡을 걸...^^

좋은날 2012-03-31 20: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언제나 아무 의심없이 감탄하고 부러워하다가 만우절 거짓말인거 알게되는..
순간 허탈하면서도 웃게 만드는 즐거운 거짓말쟁이 마태우스님 저도 존경합니다.

마태우스 2012-03-31 20:52   좋아요 0 | URL
칭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님처럼 속아주시는 분이 계셔서 제가 이런 장난을 할 수 있다는...^^

2012-03-31 20: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2-04-02 12: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레와 2012-03-31 21: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태우스님, 최고에요!!^^

마태우스 2012-04-02 12:05   좋아요 0 | URL
아유 부끄럽습니다. 제가 더 열심히 해야 하는데...^^

순오기 2012-03-31 21: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참 귀여우십니다~~~~~
우리에게 즐거움을 선사하는 사랑스런 악동, 마태우스님!^^

마태우스 2012-04-02 12:06   좋아요 0 | URL
어머나 서재의 달인이자 리뷰를 가장 잘쓰시는 순오기님!
왕림해주셔서 감사드리구요
열심히 하겠습니다. 뿌잉쀼잉

hnine 2012-04-01 10: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왜 다들 만우절 농담이라고 하실까요?
참 이상하네...(갸우뚱~)

마태우스 2012-04-02 12:07   좋아요 0 | URL
저도 이해가 안갑니다.
두번째 사진이 머리와 몸의 균형이 잘 안맞는데요 그것 때문인 듯싶어요
하지만 전 원래 그게 안맞습니다.
제가 만일 합성을 했다면 이렇게 티나게 했겠어요?^^

하늘바람 2012-04-01 11: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넘 부럽네요 전 비행기 바꿔타려고 프랑스는 드골 공항안에만 한시간 반 있었던게 전부라서 더 아쉽네요
와우. 부럽고 부러와요.
아내분이랑 알콩달콩 여행. 사진도 예술입니다.

마태우스 2012-04-02 12:08   좋아요 0 | URL
이, 이런 진지모드라니,
저, 정말 믿으시는 건가요??

무스탕 2012-04-01 20: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내년 이맘땐 저도 동행해서 이집트쯤을 다녀오시도록 하시죠 ^^

이진 2012-04-01 20: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야....................................하고 감탄했더니
댓글보며 심장이 덜컥 내려앉았습니다.
이게 뭐에요 마태우스님!!ㅋㅋㅋㅋㅋ
생애 최고의 반전이었습니다... 전 목걸이 멋지십니다~라고 말하려고했는데 ㅠㅠ

마태우스 2012-04-02 12:08   좋아요 0 | URL
소이진님도 낚이셨군요.
의외로 제가 머리가 크다고 생각하신 분들이 계시네요
전 그런 사람이 아닙니다^^
참고로 맨 윗 사진의 몸은 '지성'이라네요.

paviana 2012-04-01 23: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자유의 여신상 뒤에 보이는 저 다리는 뭡니까?
뭘 얼마나 합성하신거에요? 실력이 점점 느시네요.ㅋㅋ

마태우스 2012-04-02 12:09   좋아요 0 | URL
저건 사실 일본에 있는 짝퉁 자유의 여신상입니다
설마 제가 그것까지 합성했겠어요.
글구 이건 아내가 해준 거랍니다. 제가 어떻게 이런 걸...ㅠㅠ

moonnight 2012-04-03 12: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 역시 마태우스님. 와 좋으셨겠다 부러워하며 읽다가 읭? 하고 카테고리를 봤더니 3류소설 -_ㅠ;;;;;;;;;;;;;
큰 웃음 주셨습니다. ^^

2012-04-04 06:29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