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전화 통화로 얘기를 나누던 중에 친구가 하루에 커피를 네 잔이나 마신다고 하여 좀 줄이라고 말했는데 그다음부터 하루에 한 잔 마시던 내가 한 잔 반을 마시게 되더라. ‘네 잔을 마시는 친구도 있는데 뭐.’ 하고 안심이 되었던 모양이다. 커피를 많이 마시면 잠이 안 온다는 부작용이 있고 건강에 해로울 수 있어 끊고 싶지만 즐거움을 하나 잃는 게 싫어서 하루 한 잔은 매일 마셨는데 늘 더 마시고 싶다는 유혹이 있어도 잘 참아 왔다. 그런데 하루에 커피 네 잔을 마신다는 그 친구를 떠올린 다음부터 끊기는커녕 한 잔 반을 마시게 되더라는 것. 역시 친구를 닮아 가는 게 맞다고 본다. 그러나 그 친구를 원망하지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나를 안심시켰으니까. 즐겁게 커피를 마시게 했으니까.

 

 

 

 

 

 

2.
허리가 아프기 시작했다. 원래 허리 디스크가 있는데 통증을 느낀 건 오랜만이었다. 화장실에 갈 때나 부엌에 갈 때 목도리를 가지고 벨트처럼 허리를 감았다. 그랬더니 통증이 나아지는 것 같고 움직이기가 편해졌다. 병원에서 물리치료를 받고 주사 두 대를 맞았다. 매일 오라는 의사의 말에 매일 올 수 없다며 주 3회 오겠다고 했다.

 

 

예전에 허리 디스크로 병원에 갔을 때 초음파 검사를 했던 것 같다. 그때 무거운 걸 들지 않으면, 그것만 조심하면 평생 괜찮을 거라는 의사의 말을 들었는데도 살다 보면 무거운 걸 들 때가 있다. 이번에 허리가 아팠던 이유는 쌀 10키로가 배달되었는데 그냥 놔두면 될 걸 얼른 싱크대 안으로 넣고 싶어서 쌀을 질질 끌고 와서(들지 않고 끌었으므로 여기까진 잘했다.) 싱크대 안으로 넣는 동안 그러니까 그 이삼초 동안 무거운 쌀을 들었던 것 때문인 것 같다. 그전부터 허리에서 좀 수상한 조짐을 느끼긴 했다. 명절(구정) 때 서울과 대구를 오가고 부엌일을 많이 해서 그런 거라고 생각을 했지만 조심해야겠다는 생각은 하지 못했던 것일까. 운이 나빴던 것은 쌀이 배달되던 그 시간에 왜 집에 아무도 없냐는 것이다. 내가 미련한 짓을 하고 식구들을 탓했다.

 

 

 

 

 

 

3.
허리 통증으로 누워 지내고 있는 동안 다시 말해 내가 환자로 있는 동안 편하긴 했다. 내가 집안일에서 면제되었기 때문. ‘그래, 너희 셋이 집안일을 하며 주부의 존재 가치를 깨달아 보렴.’ 이러고 있었는데 아무도 불편함을 느끼지 못하는 듯 보이는 우리 식구들의 태연한 모습. 청소와 설거지를 딸과 남편이 분담해서 잘하는 것이다. 그것도 즐겁게 하는 것이다. 그래서 난 허리가 많이 나았지만 계속 환자로 있을 예정이다.

 

 

 

 

 

 

4.
허리 디스크, 목 디스크, 팔은 테니스엘보. 이런 병을 갖고 있는 내게 딸이 묻는다.

 

 
딸 : 엄마는 아픈 데가 왜 그렇게 많아? 
나 : 내가 머슴 체질이 아니고 귀족 체질이라서 일하지 말라고 아픈 데가 많나 봐. 골골대며 장수하는 형인가 봐.

 

 

딸의 물음에 내가 답한 것은 ‘내 병에 대한 긍정적인 해석’이었다. 병이란 것도 어떻게 해석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언제나 중요한 건 해석이다. 해석만 잘한다고 해서 모든 불행이 없었던 게 되는 건 아니지만 확실한 건 덜 불행해진다는 사실이다.

 

 

 

 

 

 

5.

이렇게 아픈 와중에 누워서만 있자니 지루해서 누운 채 폰으로 쇼핑을 했다. 돌아오는 내 생일, 돌아오는 30주년 결혼기념일, 돌아오는 어버이날로 인해 남편과 자식에게서 축하금을 받을 걸 예상해서다. 결혼 25주년 은혼식은 생략했고 결혼 50주년 금혼식 때는 내가 단명해서 이 세상에 없을 수도 있고. 이런 말을 늘어놓았더니 직장에 다니는 딸이 하는 말이 반갑다. 내가 사고 싶은 것 사라고 한다. 이건 축하금을 주겠다는 뜻이겠지.

 

 

그리하여 폰으로 고른 게 있으니 14k로 된 목걸이와 팔찌다. 종로 3가에 있는 귀금속 가게의 매니저로 일하는 친구에게 내가 폰으로 쇼핑하며 고른 것들을 폰 사진으로 보냈다. 이왕 사려면 친구 가게의 매상을 올려 줄 생각으로 보낸 것. 그런데 그 친구가 인터넷에서 판매하는 것보다 더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게 해 주겠다고 한다. 으음~~. 친구 덕 좀 봐야겠다. 발품이 들지도 않고 누워서 물건을 고르고 그것도 싸게 사다니. 참 편리한 세상일세.

 

 

그런데 내가 이런 사치를 누려도 되는 건지 잘 모르겠다.

 

 

아파서 누워 있는 동안 우울한 마음을 떨쳐 보고자 했던 쇼핑이므로

이십 년 만에 하는 사치이므로
아주 오랜만에 누려 보는 사치이므로
욕하시는 분이 없기를 바랄 뿐이다.

 

 

고가품을 사려는 건 절대 아니다.(간이 콩알만 해서.) 

 

 

 

 

 

 

 

대단한 글도 아닌 잡담만 쓰고 나니 꽃 사진이라도 올려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tella.K 2018-03-01 14:5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는 인스턴트 커피를 마시고 있는데
모든 커피 중 그게 카페인 함량이 가장 적다고 하더군요.
그걸로 보통 3잔 마시고 적으면 2잔이죠.
전에 가끔 4잔 마셨더니 속이 좀 쓰린 것 같더라구요.
김갑수 같은 문화평론가는 워낙에 커피마니아라 그런지
그것 때문에 잠을 못 잔다는 건 낭설이라고까지 말하죠.ㅋ

요즘엔 워낙 장수하는 세상이라 무난히 금혼식하지 않을까요?
암튼 부럽습니다. 정말 잘 키운 딸 하나 열 아들 부럽지 않더더니
언니가 그덕을 누리시나 봅니다. 축하드려요.^^

페크(pek0501) 2018-03-01 16:02   좋아요 2 | URL
인스턴트 커피 저도 좋아합니다. 달달해서 좋아요.
여름엔 냉커피로 달지 않은 아메리카노가 맛있더군요.

커피가 수면을 방해하는 건 맞는 것 같아요. 티브이를 통해 실험을 한 것 봤어요.
자신은 커피를 마시고도 잘 잤다고 하는데 관찰해 보니 여러 번 깨며 자더라는 것. ㅋ

자식 키우기는 장사로 치면 밑지는 장사랍니다. 한 친구가 돌 지난 손자 보느라 친구도 못 만나고 살아요. 시아버님 모시고 살 땐 식사만 챙겨 드리면 되었는데
손자 보는 건 쫓아다녀야 해서 더 힘들대요. ㅋ 어린이집에 데려다 주고 몇 시간 뒤에 데리고 오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라고 하네요. 게다가 퇴근하는 딸과 사위 저녁 밥까지 해야 된다니... 저의 앞날을 보는 것 같아서 심란하더군요. 무자식이 상팔자...ㅋㅋ

늘 고맙고요.
한 박자 쉬고 나중에 님의 서재에 놀러 갈게요. 오늘 급하게 글 써서 올리느라 허리가 걱정되어서요.
약골 드림.

stella.K 2018-03-01 16:36   좋아요 1 | URL
ㅎㅎ 그 생각을 잠시 깜빡했네요.
그런데 친구분 좀 일찍 결혼하셨나 봅니다.
아님 따님이 일찍 결혼을 했을까요?
벌써 손주를 보시다니.
하긴 슬슬 그럴 나이가 돌아오긴 하죠?ㅠ
진짜 자유를 얻을 날은 자식을 넘어 그 손주가
자기 앞가림을 해야하는 때까진데
그럼 너무 나이들어 있어 서글프죠.
인생이 다 그렇더라구요.
마음 단단히 잡수셨야겠어요.ㅎ

아, 저는 믹스 커피 말고 그냥 인스턴트요.
믹스는 가끔 먹으면 맛있긴 한데
좀 텁텁하고 달더라구요.^^

페크(pek0501) 2018-03-01 17:51   좋아요 2 | URL
맞아요. 그 친구가 결혼을 일찍했고 그 딸 역시 너무 일찍 결혼했어요. 그 친구가 사위 얘기를 할 땐 적응이 안되더라고요. ㅋㅋ 아직 그럴 나이는 안 된 것 같아서 이상해요.

저는 철없는 아내 콘셉트를 가끔 써먹는데 이다음에 딸이 결혼하면 철없는 장모 콘셉트로 밀고 나가려고요. 믿지 못해 장모한테 애 못 맡기겠단 말 들으려고요. ㅋ

[그장소] 2018-03-01 18:0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정말 허리 통증은 끔찍하죠 . 비명이 절로 나오고요 . 저도 슈퍼마켓에서 장 본 것조차 직접 못들고 다녀요 . ㅈㄹ맞은 허리 통증 때문에요 . 에휴 이젠 아픔을 살아있는 증거로 셈하는 날들이 되는.거 같아서 좀 그래요 . 많이 아프진 마세요!! 3월 첫날 안부 놓고 갑니다~^^

페크(pek0501) 2018-03-01 18:56   좋아요 1 | URL
아, 아시는군요? 통증도 무섭지만 저는 잘못 움직이면 허리가 어떻게 될 것 같은 공포... 저는 이게 끔찍해요. 몸이 삐끗해 버려서 뭔가 큰일이 일어날 것 같아 꼼짝 못하고 있어야 하는... 들것에 실려 나가야 할 것 같은 공포... 이럴 때면 내가 뭐 죄를 지었나, 하는 생각마저 든답니다.

그장소 님도 아프지 마세요.
안부 놓고 간다는 말씀에 제 마음이 훈훈해집니다. ㅋ 고맙습니다.

[그장소] 2018-03-01 19:03   좋아요 1 | URL
디스크 이신거죠? 삐긋의 두려움이라니 그래보여요 . 제 친구는 재채기하다 허릴 삐끗하곤 오래 병원에 있었어요 . 재채기에도 말이에요 . 그러니 허리는 몸의 기둥인데도 얼마나 허약한 건지 싶더라고요 .
저는 임신, 출산 후에 온 후유증인데 이제 고질이 됐어요 . 근육이 없어 더 그렇다고 하더라고요 . ㅎㅎㅎ 전 근육질은 싫은데 말이죠 .
죄는 무슨이요 .. 그럼 재채기도 죄게요~ 그저 약한 것이죠 . 하긴 오랜 병은 스스로에게 죄같긴 해요 .
암튼 , 건강한 날들 응원할게요~^^
저도 고맙습니다~

페크(pek0501) 2018-03-01 19:15   좋아요 1 | URL
저도 고맙습니다. 다행히 허리가 많이 회복되어 이렇게 댓글을 쓰고 있어요.
허리 조심... 절대 무거운 것 들지 맙시다. 허리 디스크 맞습니다.
굿 밤 되세요.

[그장소] 2018-03-01 19:39   좋아요 1 | URL
네~ pek0501님도 굿굿한 밤!^^♡

페크(pek0501) 2018-03-02 13:24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

프레이야 2018-03-07 21:4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축하드려요. 저보다 일년 선배네요. 아픈 곳들 잘 다독이시길요.

페크(pek0501) 2018-03-08 13:58   좋아요 0 | URL
프레이야 님.
님은 29주년인가 보네요.
우리 건강 관리 잘해서 병 나지 않도록 합시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