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모든 사람들이 나를 좋아해줄 수는 없습니다.
누군가 나를 싫어하면 싫어하든 말든
그냥 내버려두고 사십시오.
싫어하는 것은 엄격히 말하면 그 사람 문제지 내 문제는 아닙니다.
- 혜민,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130쪽.

 

 

 

 

 

 

 

 

 

 

 


 

 

 

 

 

 

 

 

 

 

이유 없이 상대가 함부로 대하더라도 속상해하지 마세요. 그 대신 나에게 무슨 문제가 있는지 살펴보세요. 나한테 잘못이 없으면 그 사람 문제니까 신경 쓰지 마세요. 수신하지 않은 편지는 발신자에게 돌아간다 하잖아요.
- 이성복, <무한화서>, 163쪽.

 

 

 

 

 

 

 

 

 


 

 

 

 

 

 

 

 

 

 

 

 

얼마 전 나는 수영장에 갔다가 한 여자가 다른 여자에게 이렇게 말하는 것을 들었다. “이 수영장에 입장권을 사지 않고 뒷문으로 몰래 들어온 사람들이 있는 것 같아요.” 그러고는 곁눈으로 힐끗 나를 쳐다보았다. 그 순간 그녀가 나를 지목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순간적으로 마음이 상한 나는 그런 일을 한 적이 없다고 따질지, 아니면 수영을 그만두고 집으로 돌아갈지 고민했다. 그러나 거기에서 멈췄다. 나는 더 이상 아무 생각도 이어가지 않았고 화를 내지도 않았다. 나는 풀 안으로 들어가서 수영을 했고 건너편에서 그 여자가 헤엄을 치며 내 쪽으로 다가오자 친절하게 인사를 건넸다. 우리는 결코 친구가 될 수는 없었지만, 서로를 가만히 내버려 두었다.
나는 마음이 상한 원인을 그녀의 잘못으로 돌려주었다. 근거도 없이 함부로 남을 의심하는 것은 그녀의 잘못이지 내 탓이 아니기 때문이다.
- 배르벨 바르데츠키, <너는 나에게 상처를 줄 수 없다>, 230쪽.

 

 

 

 

 

 

 

 

 

.....................................................
책을 읽다 보면 뜻은 같으나 표현이 다른 글을 발견하게 된다.
누가, 누구의 글을 커닝한 것일까? 모방한 것일까?

 

 

내 생각엔, 깊은 사고력과 통찰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그들만이 공통으로 깨닫게 되는 것들이 있는
어느 높은 지점에 이르게 되는 것 같다.

 


그 깨달음을 글로 쓸 때 위의 글처럼 각자 다르게 표현하게 되리라.

 

 

세 분의 저자가 이 페이퍼를 봤다면 재미있어 할 것 같다.

 

 

 

 

 

 

 

.....................................................댓글을 보고 덧붙여 넣음.

 

 

A 님 : 혜민 스님의 생각은 법륜 스님의 생각과 차이가 있군요. 법륜 스님은 불만스러운 상황이 생기면, 문제 원인을 남이 아닌 나를 보라고 하더군요. <법륜 스님의 행복>에서 본 겁니다.(어느 님의 댓글.)
 


B 님 : 같은 경우라면, 혜민 스님도 법륜 스님과 같은 말씀을 하셨을 거예요. 아마 어느 지면에선 그런 말씀을 하셨을 것 같아요.
다만 위의 글은 괜히 남 때문에 괴로워하지 말고 자기 마음을 편안하게 하라는 메시지일 듯해요.
위의 글 모두, `자기 마음을 잘 다스리기`라는 뜻으로 읽었습니다.
그래야 원망이 없고 스트레스로 우울증에 걸리는 일이 없을 테니까요.
내가 행복해야 남도 행복하게 할 수 있으니까요.
주부가 행복해야 가정이 행복하다, 와 마찬가지로요...

 

 

 

C 님 : 그렇죠. 인간이란 불완전한 존재니까, 오해할 수도 있고 죄 없는 사람을 죄인으로 몰 수도 있죠. 그럴 때마다 불쾌감을 갖기보다 ‘원래 인간이란 불완전한 존재니까 그런 거야.’ 하고 털어 버리는 자세가 좋은 것 같습니다. 일일이 불쾌감을 느끼게 되면 삶이 고단해지죠.
‘네가 나를 괴롭게 만들다니...’라고 원망하기보다 털어 버리는 자세, 좋습니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6-04-03 14: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혜민 스님의 생각은 법륜 스님의 생각과 차이가 있군요. 법륜 스님은 불만스러운 상황이 생기면, 문제 원인을 남이 아닌 나를 보라고 하더군요. <법륜 스님의 행복>에서 본 겁니다.

페크(pek0501) 2016-04-03 14:11   좋아요 1 | URL
좋은 댓글 쓰셨습니다. 설명이 필요할 것 같군요.

혜민 스님도 같은 경우라면 법륜 스님과 같은 말씀을 하셨을 거예요.
어느 지면에선 그런 말씀을 하셨을 거란 뜻이에요.

다만 위의 글은 괜히 남 때문에 괴로워하지 말고 자기 마음을 편안하게 하라는
메시지일 듯해요.
위의 글 모두, `자기 마음을 잘 다스리기`라는 메시지, 로 읽었습니다.
그래야 불평이 없고 원망이 없고 스트레스로 우울증에 걸리는 일이 없을 테니까요... ㅋ

내가 행복해야 남도 행복하게 할 수 있으니까요.
주부가 행복해야 가정이 행복하다, 와 마찬가지로요...

봄날입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16-04-03 20:5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4-04 13: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서니데이 2016-04-04 18: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pek0501님 , 즐거운 저녁시간 되세요.^^

페크(pek0501) 2016-04-06 13:13   좋아요 0 | URL
즐거운 봄날입니다. 만끽하세요...

고맙습니다.

yamoo 2016-04-05 19: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페이퍼를 보니, 뭐라 댓글을 쓸 건던지가 제게 없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그래서 저도 서니데이님 버전이나 읊어볼까 합니다. ˝즐거운 저녁시간 되세요.^^˝

페크(pek0501) 2016-04-06 13:16   좋아요 1 | URL
스스로 마음 편안하게 하기, 가 별로 중요하지 않은 사람도 있을 거예요.

저는 마음을 편안하게 해 주는 그런 책을 선호합니다. 독서 치료의 효과를 볼 때도 있어요.

좋은 봄날 되세요. 요즘 산책하기에 참 좋은 날씨입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