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가 내게 물었다. 복수하고 싶은 사람이 있는데 어떡하면 좋겠냐고.

 

 

내 대답은 “으음~ 그만두세요.”였다.

 

 

자기에게 잘못을 저지르고도 그것이 잘못인 줄 모르고 끝까지 반성할 줄 모르는 사람이 있다고 하자. 그런 그에게 복수하고 싶은 마음이 일어나는 건 당연하다. 그런데 복수하게 되면 죄를 짓는 일이 되고 자신의 삶이 망가지니까 참아야 한다. 왜 누구 때문에 삶이 망가져야 하는가. 이미 과거의 일이니 과거의 시간 속을 그만 배회하고 미래를 향해 전진, 전진해야 한다. 우리에겐 복수 이외에 할 일이 얼마나 많은가. 복수를 할까 말까 고민하는 시간에 책을 읽고 글을 쓰고 돈을 벌러 다니자고 그에게 말해 주고 싶다. 벌을 주는 일은 하늘에 맡기자고 그에게 말해 주고 싶다.

 

 

오래 전 나도 누군가에게 복수하고 싶은 마음이 생긴 적이 있었다. 그때 그런 생각을 했다. ‘반성할 줄 모르는 사람은 그렇게 생겨 먹은 그 자체가 벌인 거다. 그런 그를 맘속으로 비웃어 주면 된다. 자기를 비웃는 사람이 이 세상에 있는 것, 그게 그 사람에겐 벌인 거다. 그가 좋은 인생을 살기를 바라지 않는 사람이 이 세상에 있는 것, 그게 그 사람에겐 벌인 거다.‘ 이렇게 생각하고 나니 마음이 좀 편해지는 것 같았다.

 

 

(당신은 그것을 압니까? 마음속으로 누군가를 미워하는 것도 죄를 짓는 일이라는 것을. 그가 좋은 인생을 살 수 없기 때문이지요. 왜 그가 좋은 인생을 살 수 없냐고요? 누군가가 미워하고 있는데 그가 일이 잘 풀릴 리 없지 않습니까? 누군가가 미워하고 있는데 그가 가진 간절한 소망이, 그의 기도가 이루어질 리 없지 않습니까? 그만큼 미워했으면 이제 놓아주세요. 그가 좋은 인생을 살 수 없게 만든 자신의 죄를 생각하면서요. 그러면 이제 그를 미워하는 마음보다 미안한 마음이 생길 거예요. 그를 미워함으로써 그가 좋은 인생을 살 수 없게 만든 것에 대해 미안한 마음이 생길 거예요.)

 

 

 

 

 

분노는 남에게 던지기 위해 뜨거운 석탄을 손에 쥐는 것과 같다. 결국 상처를 입는 것은 나 자신이다. - 석가모니

 

- 배르벨 바르데츠키 저, <너는 나에게 상처를 줄 수 없다>, 50쪽.

 

 

 

 

 

복수 또한 남에게 던지기 위해 뜨거운 석탄을 손에 쥐는 것과 같지 않겠는가.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립간 2014-05-22 14: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pek0501님, 저도 석가모니의 그 글을 읽었는데요. 저는 생각이 조금 다릅니다. 분노는 석탄을 손에 쥔 것과 같고, 복수는 자신을 해치는 것에 동의합니다.

그러나 승화되지 않는 분노를 억누르는 것은 자기 자신을 해칠 수 있읍니다. 분풀이하는 것보다 자신에게 더 악영향을 준다고 생각하는 것이죠. 복수도 마찬가지입니다. 복수의 행위가 자신에게 해를 미치지 않으려면 용서로 승화되어야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복수를 해도, 복수를 하지 않아도 해롭죠.

'화'라는 책을 읽고 저는 화를 내었고 '용서라는 고통'을 읽고 혼자 삭히지 않게 되었죠.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8976777301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118509301X

페크(pek0501) 2014-05-23 22:07   좋아요 0 | URL
분노를 참는 것이 건강에 해로운 것, 맞습니다.
용서로 승화하기, 이것 참 어려운 일이죠. 억지로 참는 일보다 더 어려운 것 같아요.
그래서 이젠 저에게 스트레스를 주는 사람들을 피하게 되는 것 같아요.
안 보는 게 속편하니까요. 점점 제가 좋아하는 사람들만 만나게 될 듯해요.
건강을 위해서도 그게 좋으니까요. ^^
좋은 말씀에 감사드립니다.

비로그인 2014-05-22 16: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어떡해. .. ^^

페크님.. ㅋㅋ
그날 페크님이 주신 말씀 덕분에 마음의 화를 한결 내려놓았습니다.
그럼에도 때론 부글 부글 .. 그랬는데
이런 글도 있더라구요. 페이스북에..






Until you surrender the need to know why things happened to you as they did, you will hold on to your wounds with intense emotional fire. Your mind will want to heal, but your pride, anger and emotions will remain caught up in wanting to make sure that the people who hurt you fell bad about what they've done. Or you may want to hurt them back. But rest assured, your emotional self will remain attached to the unfinished business rooted in feelings of abandonment and humiliation, of having lost something or been cheated. Your mind may do what's required for healing and go through all the prescribed steps, but your heart will never fully participate in the healing process.



특히 그 다음 이어지는 이 부분 In the end, forgiveness is an act of release, surrendering the need for an explanation. From that prospective, forgiveness has nothing to do with the individuals who harmed you.

용서란 놓아줌의 행위이고 설명에 대한 요구를 포기하는 것. 이런 관점에서 볼 때 용서란 당신에게 해를 입히는 자와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 것이다.

It is the act of accepting that there is a greater map of life, through which flow many rivers of events and relationships, all interconnected. Forgiveness is your release form the hell of wanting to know what cannot be known and from wanting to see others suffer because they have hurt you.

용서란 많은 사건들과 관계들의 강들이 모두 상호연결되어 흐르는 보다 큰 삶의 지도가 있다는 점을 받아들이는 행위가 같다.

결국.. 용서란 밝혀질 수 없는 것을 알려고 하는, 그들이 당신에게 상처를 주었기 때문에 다른 이들도 고통받기를 원하는 지옥으로 부터 당신을 놓아주는 것이다.


대충 이런 내용 같은데 다시 쓰고 읽어가면서 마음이 편해지더라구요.
그리고 저도 누군가에게 잘못하고 실수하고, 그랬을 걸 생각하니...더더욱.. 마음의 화가 . . 내려갔습니다.. ~~

아.. 그럼에도 여전히 힘든 과정 같아요... ^^ 누군가 절 용서하는 일도 그렇겠지요 ?

저도 벌 주는 일은 하늘에 맡기려구요
아.. 그럼 저에게 벌주는 일도 하늘이 알아서 ㅠㅠ

마립간 2014-05-22 14:26   좋아요 0 | URL
안녕하세요. 새벽숲길님, pek0501님께 댓글을 다는 동안 새벽숲길님의 댓글이 눈에 띠어 일부 문구가 사용되었습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 저의 개인적 가치관입니다만, 새벽숲길님과 판단과 이견이 있네요.

비로그인 2014-05-22 15:07   좋아요 0 | URL
안녕하세요. 마립간님. ^^
양해는요.. 아니예요.. 댓글 기능이 있다는 건, 제게는 서로 다른 사람들의 의견을 들어볼 수 있는 역할을 위해서도 존재 이유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누구나 개인적인 가치관을 가지고 있어야하고, 또 그안에 다양한 이견들이 존재하는 것은 지극히 자연스럽고 마땅한 일인걸요. ^^ 서로 다른 의견 속에서 언쟁도 높아지기도 하지만 그 또한 과정이라고 생각합니다. 자신의 생각을 바꾸고 아니고는 개인적인 선택의 문제이니까요..


마립간님의 개인적인 의견을 존중합니다.



페크님께서 제 고민에 대한 따뜻한 지혜의 말씀을 그날 주셔서 저는 마음이 많이 편해졌었어요. 이 페이퍼를 올려주신 것에도 감사드립니다. ^^

페크(pek0501) 2014-05-23 22:09   좋아요 0 | URL
"그럼에도 때론 부글 부글 .. 그랬는데 "
- 히히~~ 찌개 끓는 소리 같아요.

저도 누군가에겐 죄를 지었겠지요. 그걸로 상쇄해 나가겠습니다. ^^

좋은 댓글에 감사드립니다. ^^

페크(pek0501) 2014-05-23 22:10   좋아요 0 | URL
이크... 비밀로 하려 했는데...ㅋㅋ ^^

마립간 2014-05-22 14: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가 고등학교 때, 용서와 관용에 대해 - 용서는 포기라는 것이 포함되어 있고, 관용은 포용을 포함한 도덕적으로 승화된 것이라고 배웠는데, 제가 보기에 이런 설명은 중요한 것 같지 않습니다.

용서이든, 관용이든 ; 상처받은 당사자(용서를 하는 사람)와 사회에 전체적으로 이익이 되어야, 즉 공리적인 기준이 적용됩니다. 따라서 용서에는 가해자의 자기 반성이 반드시 선행되어야 합니다.

조건이 선행되지 않는다면 그것은 피해자가 마음의 안정을 얻었더라도 포기나 외면에 가깝다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침략에 대한 반성이 없는 일본, 우리나라의 반성 없는 일제 부역자들, 반성이 없는 독재자 및 독재 부역자들은 애초에 용서의 전제 조건이 구성된 것이 아니죠.

하늘이 벌을 내릴지 말지 결정할 수 있지만, 용서는 당사자가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페크(pek0501) 2014-05-23 22:12   좋아요 0 | URL
용서과 관용에 대한 것... 어렵네요.
제겐 공부가 더 필요한 것 같아요. 열심히 공부하겠습니다. ^^

페크(pek0501) 2014-05-22 15: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두 분의 고견에 감사드립니다. 이견을 개진해 주신 점, 아주 좋습니다. 환영합니다!!!!!!!!!
답글은 나중에 쓰겠고요.

저도 질문이 있답니다.

"분노는 남에게 던지기 위해 뜨거운 석탄을 손에 쥐는 것과 같다. 결국 상처를 입는 것은 나 자신이다."라고 했는데 분노를 터뜨리고 통쾌해 하는 사람들, 이들을 어떡하면 좋겠습니까?

분노를 던지는 것은 오히려 상처를 입는 일이다, 에 해당하는 사람들은 그나마 지각 있는 사람들이 아닐까요? 오히려 터질 게 터진 거야, 이렇게 말하는 구제불능의 사람들이 있잖아요.

그러니 석가모니의 말씀은 지각 있는 사람들에만 해당하는 듯해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마립간 2014-05-22 15:52   좋아요 0 | URL
저는 보수주의에서 안정감을 느낍니다. 그 이유가 진보에는 내재적 모순이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실례를 들면, 관용은 불관용까지 관용하느냐? 입니다. 모든 것을 관용하는 사회에서는 나치즘 허용되어야 할까요? 나치즘이 모든 관용을 몰아낼 가능성도 있은데요.

제가 찾아 본 바에 의하면 여기에 논리적/철학적 일관성을 가진 답변은 없고, 알라딘 마을에서는 알라디너의 대체적 의견이 불관용을 제외한 다른 것에 대해 관용한다가 대체적인 의견입니다.

이런 논리를 바탕으로 분노를 던지는 사람에 대해서 의견을 드리면 ; 분노의 내용, 분노를 던지는 행위 내용, 분노를 받는 사람의 상처 정도, 그리고 분노를 분출하는 사람의 자질, 제제하는 주체의 능력에 따라 제제가 결정되어야 할 것 같고, 실제적으로는 사회적 관습이 기준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정의와 평등( 철학)의 기준으로 사자와 사슴의 육식/채식에는 답이 없습니다.

마립간 2014-05-22 16:09   좋아요 0 | URL
쓰고 나서 제 글을 읽어 보니 하나마나 한 소리를 한 것 같네요.^^

페크(pek0501) 2014-05-23 22:12   좋아요 0 | URL
무슨 말쌈을요...
잘 읽었답니다. ^^

세실 2014-05-23 10: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음...저라면 복수하기보다는 거리를 두겠어요. 심지어 '넌 내 삶에서 아웃이야!' 완전 무시하기도 합니다. 미워하는 마음 가지면 다음에 또 만나게 되더라구요. 한마디로 '냅둬유, 그렇게 살다 죽게....' ㅎㅎ 편안한 주말 되세요!

고3! 마음은 분주한데 해줄건 아무것도 없어서...더 불안합니다.


페크(pek0501) 2014-05-23 22:15   좋아요 0 | URL
'냅둬유, 그렇게 살다 죽게....'
'넌 내 삶에서 아웃이야!'

아, 난 이래서 세실 님이 좋아.

(고3, 저도 그래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