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리는 책을 읽어도 그 내용을 대부분 잊어버리고, 그런 다음에 그 책들이 말하고자 한 것보다 우리가 그중에서 기억하는 내용을 근거로 일종의 가상 이미지를 만들어 낸다는 것이다. 그래서 어떤 특정한 책을 읽지도 않은 누군가가 책에 없는 구절이나 상황을 인용해도 우리는 그게 책에 있다고 바로 믿을 준비가 되어 있다.(227쪽) 
- 움베르토 에코, <미친 세상을 이해하는 척하는 방법>에서.
....................

 

 

→ 예전에 사 두었던 책 하나가 눈에 띄어 들춰 보니 밑줄이 그어져 있지 않았다. 그래서 내가 읽지 않은 책으로 알고 처음부터 읽기 시작했다. 책 중간을 넘어서니 왠지 읽은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끝까지 읽고 나서 알았다. 내가 오래전에 읽은 책이라는 것을. ‘독서 노트’에서 확인까지 했다. 인간의 기억력은 이렇게 엉터리다. 그러니 책을 읽어서 뭐 하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으나 그래도 책을 읽어 두면 책 내용이 나의 뇌 속 어딘가에 저장되게 된다고 믿는다. 어릴 때 봤던 한 장면이 지금도 선명히 떠오를 때가 있기도 하니까.
 

 

 

 

 

 

 

 

 

 

 

 

 

 

 

 

 

 


....................
아이들만 성장하는 것이 아니라 어른들도 성장해야 한다. 10대와 20대에 받은 교육이나 그로 인해 형성된 자아나 가치관으로 이 시대를 해석하기는 쉽지 않다. 인생이 팔십까지로 길어졌고 사회가 급변하는 시대에 살면서 계속 성장하여 노력하지 않으면 세대 간의 틈은 좁혀질 수 없다.
젊어 보인다면 누구나 좋아한다. 젊어 보이기 위해서 염색도 하고 옷차림도 유행 따라 바꾸고 헬스클럽에서 근육 운동도 열심히 한다. 진정 젊어 보이려면 외모 가꾸기만 아니라 정신적 성장을 위해서도 시간과 노력을 투자해야만 한다.(284쪽)
- 김선주, <이별에도 예의가 필요하다>에서.
....................

 

 

→ 전문성을 갖춰야 하는 직업인이거나 글을 쓰는 사람에게만 공부가 필요한 게 아니다. 누구나 책을 읽고 티브이 뉴스와 토론 프로그램도 시청하고 신문도 봐야 한다. 사회 변화 속도는 빠른데 그 사회에 살고 있는 우리가 평생 학습을 지향하지 않는다면 인생의 낙오자가 되고 만다.

 

 

 

 

 

 

 

 

 

 

 

 

 

 

 

 

 

 

 

 

 

 

 

....................
학교와 아버지, 그리고 몇몇 선생들의 야비스러운 명예심이 연약한 어린 생명을 이처럼 무참하게 짓밟고 말았다는 사실을 생각한 사람은 하나도 없었다. 왜 그는 가장 감수성이 예민하고 상처받기 쉬운 소년 시절에 매일 밤늦게까지 공부를 해야만 했는가? 왜 그에게서 토끼를 빼앗아버리고, 라틴어 학교에서 같이 공부하던 동료들로부터 멀어지게 만들었는가? 왜 낚시하러 가거나 시내를 거닐어보는 것조차 금지했는가? 왜 심신을 피곤하게 만들 뿐인 하찮은 명예심을 부추겨 그에게 저속하고 공허한 이상을 심어주었는가? 왜 시험이 끝난 뒤에도 응당 쉬어야 할 휴식조차 허락하지 않았는가? 이제 지칠 대로 지친 나머지 길가에 쓰러진 이 망아지는 아무 쓸모도 없는 존재가 되어버린 것이다.(172~173쪽)
- 헤르만 헤세, <수레바퀴 아래서>에서.
....................

 

 

→ 한스를 불행하게 만든 것은 학교, 그리고 한스 주위에 있는 사람들이었다고 서술하고 있다. 작가가 독자에게 하고 싶은 말인 듯하다. 한스가 가엾게 느껴진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3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파랑 2021-06-16 19:19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앗 딱 수레바퀴 아래서 1권 겹치는군요 ㅜㅜ 밑줄 안그은책은 두가지더라구요. 안읽었거나, 읽었는데 읽을 당시 필기도구가 없어서 못그었거나~!!

페크(pek0501) 2021-06-17 11:10   좋아요 1 | URL
그 정도면 확률이 높은 겁니다. 저는 누가 올린 페이퍼에 책 열 권이 있다면 한두 권만 겹치더라고요. 하하~~
일리 있는 말씀입니다. 저는 초반에 독서할 땐 밑줄을 안 그었었어요. 긋기 시작하면서부터 계속 밑줄을 그으며 독서하고 있죠. 밑줄을 그으니 장점은 집중력이 생긴다는 것이고, 단점은 중고서점에 팔 수가 없다는 점입니다. ㅋㅋ

붕붕툐툐 2021-06-16 23:21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아~ 에코 말 왤케 웃겨요? 전 완전 100퍼 속아넘어 갈겁니다. 독서토론에서도 누가 내용 얘기하며 그랬잖아요~ 하면 전 무조건 네네~ 하거든요~ㅋㅋㅋㅋㅋㅋ

페크(pek0501) 2021-06-17 11:12   좋아요 2 | URL
에코가 원래 유머가 풍부하답니다. 능청을 떤다고 할까요...
저도 속을 준비가 되어 있지요. 재독하는 경우가 있는데 ‘어, 이런 글도 있었나?‘ 하고 생각할 때가 많거든요. ㅋㅋㅋ

서니데이 2021-06-17 21:1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움베르토 에코의 책 표지가 새로워서 보니까, 올해 출간된 책이네요. 2016년이라는 것을 보니, 생각보다 번역이 빨리 되지는 않은 것 같아요.
오늘은 비가 와서 조금 덜 더웠습니다. 페크님, 좋은하루 보내세요.^^

페크(pek0501) 2021-06-18 12:25   좋아요 1 | URL
올해 출간된 책인가요? 몇 달 전에 산 것이라 신간인 걸 까먹음. ㅋ
여러 책을 병행해서 읽으니깐 그래요.
새벽에 비가 왔는지 창문에 빗방울이 있더라고요. 안개가 보일 정도로 흐린 날씨예요. 일단 덥지 않으니 좋네요.
서니데이 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희선 2021-06-18 01:0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읽지 않았지만, 어떤 책 제목은 《읽지 않은 책에 대해 말하는 법》이에요 읽은 책을 잊어버린다고 했는데, 읽지 않아도 말할 수 있는 책 많기는 하죠 고전 같은 거, 그런 건 여기저기에서 말하기도 하니... 책 읽어도 잊어버리겠지만, 안 읽는 것보다는 낫겠지요 그렇다고 믿고 싶습니다


희선

페크(pek0501) 2021-06-18 12:27   좋아요 1 | URL
저도 그렇게 믿어요. 공부할 때 암기했던 걸 잊을 때가 있잖아요. 그런데 제가 영어 공부를 다시 시작할 때였어요. 한 번 외웠던 단어는 뜻을 까먹었더라도 외우기가 쉽더라고요. 처음 보는 단어가 외우기 어렵고요. 그때 알았어요. 공부는 반복해야 된다는 것을요.
희선 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