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입장 차이
형제가 있으면 사는 데 얼마나 의지가 되는데, 라고 큰아버지가 생전에 내게 말씀하신 적이 있다. 내게 사촌 형제가 되는 당신의 자식들과 내가 친하게 지내길 바라면서 하셨던 말씀이었다. 그때 난 아버지를 떠올렸다. 큰아버지가 경제적으로 어려울 때마다 아버지에게 돈을 꾸었던 게 몇 번이었던가. 그 때문에 아버지와 어머니가 다투었던 게 몇 번이었던가. 물론 갚지 못할 돈이라는 걸 아버지는 알고 계시면서도 큰아버지에게 계속 꾸어 주셨다. 아버지에겐 형제가 부부 싸움을 하게 만드는 원인 제공자였는데, 큰아버지에겐 형제가 의지가 되는 존재였던 것이다. 

 

 

 

 

 


2. 성공
에밀 시오랑(프랑스 산문가)은 “모든 성공은 치욕스러운 것이다.”라고 말한 바 있다. 이 말을 이해하기 위해 예를 들어 본다. 직장에서 승진했다는 것은 어떤 면에서 보면, 경쟁자를 짓밟았다는 걸 의미한다. 경쟁자에게 상처를 주었다는 걸 의미한다. 성공이란 이렇게 영광스럽기보다 치사하고 치욕스러운 것이다. 성공의 자리는 누군가를 밟아야만 올라갈 수 있는 곳에 있기 때문이다.

 

 

 

 

 


3. 불행의 총량
같은 일에 대해서 느끼는 강도가 사람마다 다르다. 실연을 당한 뒤 꿋꿋하게 사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그 일로 자살하는 사람도 있다. 대체로 편하게 살던 사람이 아주 작은 폭탄의 불행에도 마음의 병을 크게 앓는다. 반대로 온갖 고난을 겪은 사람은 웬만한 일에는 힘들어하지 않는다. 그래서 한 사람이 한평생 마음으로 느끼는 불행의 총량은 누구나 같지 않을까.

 

 

 

 

 


4. 시간적인 거리
무엇에 대한 해석은 시간에 따라 달라진다. 이를 내가 경험한 것 중에서 하나를 소개함으로써 증명해 보고자 한다.

 

오래전 일이다. 그날은 둘째 아이의 백일잔치를 하는 날이어서 우리 집에 시집 식구들과 친정 식구들이 다 오기에 나는 점심상을 차리느라 아침부터 무척 바빴다. 이렇게 바쁜 와중에 작은시누이가 새우튀김을 많이 해 와서는 뜨거워야 맛있다며 가스레인지의 불을 켜고 한 번 더 튀기기 시작했다.

 

그때 난 그런 작은시누이에 대해 맘속으로 고맙게 여기지 않았다. 왜냐하면 내가 잡채, 불고기, 갈비찜 등 음식을 푸짐하게 만들어 놓아서 새우튀김까지 있을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둘째 아이의 백일인 그날은 꽤 무더운 날이었는데 튀김을 해서 부엌은 더 더워졌다. 안 그래도 더운데 작은시누이 때문에 더 더워져서 그걸 왜 해 왔냐고 말하고 싶은 걸 억지로 참았다. 작은시누이가 새우튀김을 손수 해 온 것은 먼 길을 오는 나의 부모님에게 대접하고 싶어서였다는 걸 알고는 있었다. 그런데도 내가 고마워하지 않았다는 게 지금 생각하면 이상하다.

 

그러나 시간이 지난 뒤 우리 부모님을 잘 대접하고 싶었던 작은시누이에 대해 고마움을 느끼게 되었고, 오래전 일이지만 그때 일을 떠올리면 지금도 감사한 마음이 든다.

 

이처럼 무엇에 대한 해석은 시간에 따라 달라진다. 최종 판단을 내리기까지 시간적인 거리가 필요한 이유다.

 

 

 

인천일보에 게재된 글입니다.
http://www.incheon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1074614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an22598 2021-01-12 03:4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시간이 지난 후에 비로소 깨닫고 알게 되는 것들이 있나봐요. 시간이라는 것. 참 대단한 힘을 가지고 있는 것 같아요.

페크(pek0501) 2021-01-12 16:17   좋아요 0 | URL
시간이 가진 대단한 힘. 표현이 좋습니다.
그래서 나쁜 일이 좋은 일이 되고, 좋은 일이 나쁜 일이 되기도 하는 것 같아요.

지금 이곳 서울은 눈이 엄청 내립니다. 펄펄 내리는 눈입니다. 그래서 바깥이 안개가 끼인 것처럼 뿌옇답니다. han22598 님이 사시는 곳은 어떨지 모르겠네요.

댓글, 고맙습니다. 따뜻한 겨울을 보내시기 바랍니다. (^^)

서니데이 2021-01-13 21:3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처럼 무엇에 대한 해석은 시간에 따라 달라진다.
최종 판단을 내리기까지 시간적인 거리가 필요한 이유다.
- 오늘은 이 부분이 주제문 같은데요.

지나고 나서 생각하면 그 때와는 조금 다른 생각을 할 수 있는데,
좋은 일들도 많지만, 아쉬운 일들도 같이 생각나기도 합니다.
그러니까 조금 더 오늘 잘 해야겠다고도 생각해요.

페크님, 어제는 눈이 많이 내렸고, 오늘은 눈이 많이 녹았어요.
따뜻하지만 공기가 좋지 않은 하루입니다.
이번주에 며칠 더 따뜻하고 미세먼지 많은 날이 이어질 거래요.
감기 조심하시고 좋은 하루 보내세요.^^

페크(pek0501) 2021-01-14 14:12   좋아요 1 | URL
지나고 나면 아쉬운 일들, 후회되는 일들이 있죠. 저도 그래요.
눈이 펑펑 내린 날, 사진을 찍어 두었어요. 그렇게 많이 내리는 눈은 오랜만에 보는 것 같았어요.
요 며칠 동안 책에 빠져 지냈네요. 책이라도 있어서 지루한 코로나 시대를 견디네요.
서니데이 님도 감기 조시하시고 좋은 하루 보내세요.(^^)

희선 2021-01-14 02: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자신이 잘되면 누군가는 잘 안 됐다는 것과 마찬가지군요 그렇게 생각하면 다른 사람한테 미안할 듯합니다 시간이 흐르고 어떤 일을 다르게 생각할 수 있으면 좋겠네요 그때 안 좋다고 해서 안 좋게 여기기보다 시간이 흐르기를 바라면 좀 나을까요 안 좋은 건 덜 생각하기...

어제부터는 날이 풀렸어요 한동안 아주 추웠는데, 따듯해지니 공기가 안 좋다고 하더군요 그런 날도 있고 다른 날도 있지 해야겠습니다 페크 님 오늘 좋은 하루 보내세요


희선

페크(pek0501) 2021-01-14 14:15   좋아요 1 | URL
성공과 실패도, 행복과 불행도 자본주의 사회 구조를 닮은 것 같아요. 가진 자가 있으면 없는 자가 있는...ㅋ

날씨가 풀려 좋아했더니만 미세먼지가 있다네요. 날씨도 풀리고 공기도 좋고 코로나19도 끝나고 그러면 얼마나 좋겠어요.
희선 님도 좋은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댓글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