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은경의 톡톡 칼럼>

 

 

여러 주제를 다룬 이 책에서

'열렬하게 연애를 해서 결혼을 했는데 왜 결혼하고 나면 달라지는 걸까?‘
라는 주제를 골라 밑줄긋기를 올린 것이 지난 8월 14일이었습니다. 

 

 

오늘은 밑줄긋기로 다음 주제를 골라, 관련있는 글을 모아 봤습니다. 

 

‘타인을 알기란 어려운 것’

 

 

이번엔 누군가의 소개로 몇 번을 만난 대학생 남녀. 여자가 남자에게 말한다. "우리 서로 좋은 친구가 되었으면 좋겠어." 남자는 이 말을 이렇게 받아들인다. ‘나와 애인이 되기는 싫단 말이군.’ 그런데 그녀의 진의는 그 남자를 신뢰하고 좋아해서 계속 만나고 싶다는 거였다.(23쪽)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의 저자인 존 그레이는, 남자의 언어와 여자의 언어에는 똑같은 어휘라고 할지라도 서로 다른 의미로 사용되는 게 있어 문제라고 지적한다. 예를 들면 여자가 "나는 좀 더 로맨틱한 기분을 느껴 보고 싶어요."라고 말하면 남자는 "그럼 당신은 내가 로맨틱하지 못하다는 말이오?"로 해석하는데 이를 제대로 해석하면 "당신은 정말 로맨틱한 사람이에요. 이따금씩 불쑥 꽃다발을 내밀어 나를 깜짝 놀라게 하거나 데이트를 신청해 주지 않을래요? 그럼 나는 너무 행복할 거예요."라는 뜻이란다.(24쪽)

오해하지 않기 위해서는 상대편 진실을 알아야 하는데 우리는 이미 고정 관념과 편견을 갖고 있는 데다가 제멋대로 생각하는 버릇도 있어 진실을 알기가 쉽지 않다. 진실을 놓치고 오해가 쌓이기 시작하면 다투게 되고 언젠가는 감정의 골이 깊어져 회복되기 힘든 관계가 되기도 한다.(24쪽)

어느 집에 강도가 들어왔는데 집주인이 강도에게 화를 내고 먼저 폭력을 휘둘러서 한 대 맞은 강도가 크게 흥분해서 집주인을 죽이게 되었다. 그 강도는 처음엔 사람을 죽일 마음이 없었다고 한다. 강도를 흥분시키면 안 된다는 걸 헤아려야 했다.(68쪽)

그러나 우리가 알고 지내는 사람들 개개인에 대하여 올바르게 이해한다는 건 매우 어려운 일이다. 다만 우리가 인간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는 사실을 인지하는 것만으로도 남에게 과오를 저지르는 횟수를 줄일 수 있다고 믿는다.(68쪽)

일례로 하늘에서 내리는 ‘눈’을 제각각 다른 시각으로 보는 것은 각자 다른 삶을 살아서다. 눈사람을 재밌게 만들었던 누구에게는 눈이 즐거운 추억을 떠오르게 한다. 하지만 눈사태로 가족을 잃었던 누구에게는 눈이 끔찍한 사건을 떠오르게 한다. 같은 ‘눈’이지만 이렇게 다르게 받아들일 수 있다. 그러니 남에게는 자신이 모르는 부분이 있다는 사실을 인정해야 한다.(71~72쪽)

때때로 우리는 남이 의도한 것을 읽지 못함으로써 오해할 뿐 아니라 남이 의도하지 않은 걸 읽음으로써 오해한다. 우리는 왜 상대가 의도하지 않은 것도 읽어서 본인은 물론이고 상대까지 마음 상하게 하는 것인지.
인간의 마음을 제대로 읽는 일. 이것의 중요성을 새삼 깨달은 날이다.(74~75쪽)

갑과 을 두 사람이 동업하여 회사를 차렸다. 그런데 서로 본인이 회사를 위해 한 일만 중요시하고 상대방이 한 일은 중요시하지 않는다. 갑은 본인 자본금이 을의 것보다 더 많이 들어간 회사이니 자기 덕이 크다고 말하고, 을은 이 회사를 차리자고 아이디어를 맨 처음 낸 건 자신이니 자기 덕이 크다고 말한다. 갑은 자신이 먼저 출근하고 늦게 퇴근하니 본인이 을보다 더 많이 일한다고 내세우고, 을은 회사에 큰 수익을 올린 계약을 본인이 해냈다고 내세운다. 이렇게 자기편에서만 보니 동업을 하면 깨지는 일이 흔한 게 아닐까.(77~78쪽)

그런 현상은 친구 관계에서도 간혹 생긴다. 두 사람이 만나 자동차를 타고 음식점에 가서 점심을 함께 먹고 헤어졌는데, 한편에서는 자신이 밥을 샀으니 다음에 만나면 상대자가 밥을 사야 한다고 여기고, 다른 편에서는 점심값보다 자신의 자동차 기름값이 더 들었다고 여긴다. 그러다 보니 각자 자기가 상대자에게 베푼 것 같은데 돌아오는 건 적은 것 같아 손해 보는 느낌이 든다.(78쪽)

육 년 전에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그 무렵 어머니의 심경을 전해 들은 게 있다. 칠십 대 중반이었던 어머니는 지아비와 사별한 것이 창피하기도 하고 마치 자기가 죄를 지은 것 같아 밖으로 돌아다닐 수가 없다는 것이다. 심지어 과일을 사러 슈퍼마켓에 가는 일도 남의 눈치를 보게 되더라고 했다. 남편은 죽었는데 본인은 과일을 먹고 싶어 사러 왔다고, 동네 사람들이 흉볼 것 같아서란다. 그래서 자신에게 말을 붙이며 위로해 주는 이보다 못 본 척해 주는 이가 더 고맙다고 한다. 그 말을 그때 듣고 난 매우 놀랐다. 남편과 사별한 경험이 없으면 이런 속내를 어떻게 알 수 있겠는가.(103~104쪽)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겨울호랑이 2020-09-18 15:0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다른 사람과 소통하는 주된 수단이 언어지만, 비언어 수단 역시 의사 소통에 중요하다는 것을 생각해 본다면 온전하게 의미를 전달하는 것도, 그 의미를 해석하고 받아들이 것도 쉽지 않은 듯 합니다...

페크(pek0501) 2020-09-18 20:35   좋아요 2 | URL
참 좋은 말씀입니다. 말의 뜻만이 아니라 태도, 뉘앙스까지 감안해야 하니 상대의 말을 제대로 알아듣는 건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상대를 이해했다는 것은 자기 나름대로 오해했다는 뜻이다, 라는 말도 있는 것 같아요.
오늘 날씨가 얼마나 좋던지 외출했다가 많이 걸었네요. 걷기가 즐거운 계절이 된 것 같아요. 댓글, 감사합니다.

희선 2020-09-19 01: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사람은 경험하는 게 달라서 어떤 말을 다르게 받아들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면 바로 물어보면 될 텐데, 저도 그렇게 못하면서 이런 말을 했군요 다르면 다른가 보다 하면 좋겠습니다 마음이 잘 맞으면 좋겠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도 있으니 어쩌겠어요 자기 마음도 잘 알기 어려운데 남의 마음은 더 알기 어렵겠습니다 그래도 상대를 알려고 하고 마음을 쓰면 좀 낫지 않을까 싶어요

어느새 주말이네요 페크 님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희선

페크(pek0501) 2020-09-19 13:38   좋아요 1 | URL
정말 그래요. 자기 마음도 모를 때가 있는데 상대방의 마음을 어떻게 알겠어요. 상대방이 무슨 생각을 하는지 모르는 건 당연합니다. 괜히 자기가 짐작한 것을 확신하지 말하야겠어요. 확신은 금물.

금방 주말이네요. 날씨가 너무 좋아 저는 이 계절을 붙잡아 두고 싶을 정도입니다.
하루하루가 가는 게 아까워요.
희선 님도 즐거운 주말을 보내세요.

서니데이 2020-09-19 15: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페크님의 서재 프로필 사진 아래 책 소개를 읽었어요.
읽을 때 잘 몰랐는데, 좋은 종이라고 하시니, 다시 한번 봐야겠습니다.

다른 사람 마음을 이해하는 건 어려운 일 같아요.
어쩌면 잘 이해하는 것이 어려운 일일지도 모르겠어요.
잘 안다는 것부터가 문제의 시작이 될 때가 있기도 하니까요.
가끔은 다른 사람을 잘 모른다는 것에서 시작해서 잘 모르는 것으로 끝나고,
운이 좋다면 잘 모르지만, 조금 가까워지는 사이가 되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주말 날씨가 참 좋습니다. 기분 좋은 오후 보내세요.^^

페크(pek0501) 2020-09-19 22:42   좋아요 1 | URL
서니데이 님이 그걸 보셨네요. 히히~~. 성공이닷...
생각해 보니 제가 책에 신경 쓴 게 본문의 종이질과 글자의 진한 잉크였어요.
고급 종이를 쓰고, 눈 피로를 줄이기 위해 글자의 잉크가 진하길 출판사에 부탁했었어요. 잉크가 흐리고 글자가 작으면 눈이 더 피로한 것 같더라고요.
책 주문해서 받을 때 잉크가 흐리면 싫더라고요. 다른 책과 한 번 비교해 보세요. 제 책이 잉크가 진하고 종이가 두껍답니다.ㅋ

타인이 어떤 생각, 어떤 마음을 갖고 있는지 자신이 잘 모른다고 인정하는 자세로 대해야 할 것 같아요. 그런데 실제로는 맘대로 판단해 버리는 경우가 많아 문제죠.

오늘 토욜도 마감되는 시간이 오고 있네요. 이 가을날 잘 지내자고요 ^^ 굿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