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세상의 헛됨을 깨닫지 못하는 사람들이야말로 그들 자신이 참으로 헛되다.』 이는 파스칼의 <팡세>에 있는 문구다.  

 


  세상의 헛됨을 깨달아 봤자 결과는 같을 거라고 생각한다. 누구나 사소한 일에서조차 그 일이 자기 일이 되고 보면 그 순간엔 진지해지는 법이니까. 또 삶의 덧없음을 안다고 해서 아무렇게나 살 수 있는 건 아니다. 훗날 죽음 앞에서 모든 게 허망함을 깨닫게 된다는 걸 지금 알고 있다고 해도 자신이 해야 할 일을 하면서 하루하루를 사는 수밖에 다른 도리가 없다. 해야 할 일을 하지 않으면 본인이 스트레스를 받을 뿐이다. 

 


  아쉽게도 정말 아쉽게도 이번 삶은 만족스럽지 않다는 생각을 떨쳐 버릴 수가 없다. 무엇보다 이십 대에 치열하게 노력하지 못했다는 게 큰 잘못이다. 인생 전체의 그림을 그려 볼 줄 몰랐으므로 계획도 목표도 없이 살았다. 평범하게 대학에 다녔고 평범하게 직장에 다녔고 이뤄 놓은 것 없이 결혼을 했다. 그렇게 살면 되는 줄 알았다. 

 


  아이 둘을 낳았고 아이들이 성인이 되고 나서야 새벽밥을 먹이기 위해 아침 일찍 일어날 필요가 없어졌다. 드디어 육아로부터의 해방인 셈이다. 그러나 이때 이미 내 나이가 많음과 체력이 저하됨을 느꼈다. 도전하고 싶은 게 있어도 뭘 시작하기에 늦어 버렸다는 걸 잘 알게 되는 시점에 와 있는 것이다. 서글픈 일이다.

 

 
  새로운 도전은 접어 두고 계속해서 글쓰기를 한다면 지금부터 열심히 할 수 있는 기간이 얼마나 될까? 아마 십 년 정도가 남았으리라. 그동안 십 년이 얼마나 빨리 가는지 경험했으니 앞으로 십 년도 후딱 가겠지. 특출한 재능 하나 갖고 싶었는데 재능을 키울 시간이 턱없이 부족하다. 

 


  인생이 너무 짧다. 짧아서 헛되다.(4.3매)

 

 

 

 

 

 

 

 

 

 

 

 

 

 

 

 

 

 

 

 

 

 

 

 

 

 


.................................
2020년 7월 14일 화요일에 쓰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20-07-14 20:3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새로운 것을 시작하기엔 늘 늦은 것 같아요.
몇 년 지나서 생각하면 그 떄는 늦은 것이 아닌데도요.
계속 하고 싶은 일들은 생길 것 같아요.
새로운 것들이 더 많아지니까요.
날씨가 좋은 날의 사진이네요. 하늘도 나무도 시원해보여요.
잘 읽었습니다.
페크님, 편안하고 좋은 하루 보내세요.^^

페크(pek0501) 2020-07-14 22:10   좋아요 1 | URL
서니데이 님, 젊은 시절엔 별로 하고 싶은 게 없었던 것 같아요. 그런데 저는 나이를 거꾸로 먹는 모양이에요. 지금 하고 싶은 게 너무 많은 거예요. 그림도 그리고 싶고 사진도 배우고 싶고 무용은 무용대로 계속해야 되고 드럼을 배우고 싶기도 하답니다. 그런데 무엇 하나 잡고 시작하려고 해도 이젠 늦었다는 생각이 드는 거예요. 드럼만 해도 팔의 힘이 없어 못 배우겠어요. ㅋㅋ
십 년만 젊어도 좋겠다 싶어요. 저 웃기죠?
몸만 나이 먹고 마음은 나이를 먹지 않나 봅니다. 철없는 페크입니당~~.ㅋ

윗글은 제가 요즘 깊이 느끼는 걸 그대로 썼어요. 댓글 고맙고요, 굿밤 보내세요.^^

희선 2020-07-15 02:0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많은 미국 사람이 좋아하는 화가 모지스는 나이 많이 먹고 그림 시작했어요 그때는 관절염 때문에 수를 놓지 못해서 그림을 그렸다고 합니다 어릴 때부터 그림 그리기 좋아했는데, 살다보니 그런 거 못하다가 나중에 했더군요 그런 분 보면 대단합니다 오늘이 가장 젊은 때다는 말도 있잖아요

성경에도 헛되도다 헛되도다 하는 말이 있다던데, 그게 어디에 있는 건지 모르겠군요 삶이 짧기는 하죠 그렇기에 그걸 잘 살아보려 하지 않나 싶어요 열심히는 아니고 즐겁게.. 이 말 빼놓지 않는군요 열심히 하는 것도 좋지만 많이 힘내면 힘들어서... 제가 이렇네요


희선

페크(pek0501) 2020-07-15 11:20   좋아요 1 | URL
맞아요. 늦게 시작해 성공한 사람들을 보면 대단하죠. 아마 천부적인 재능을 타고 났을 것 같아요. 또는 열심히 했든지.
예. 오늘이 가장 젊은 때입니다. ㅋ
성경에도 헛되도다, 라는 말이 있군요.
즐겁게 행복하게 살고자 신세 한탄을 하게 되는 것 같아요. ㅋ
젊게 삽시다. 고맙습니다.

hnine 2020-07-15 06:0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하고 싶은게 이렇게 많으시니 아직 젊으십니다 ^^
완벽한 수준까지 가야겠다는 마음만 놓는다면 시도해보실 수 있지 않을까요?
솔직하게 쓰신 글 읽으며 많이 공감했습니다.

페크(pek0501) 2020-07-15 11:25   좋아요 0 | URL
제가 마음은 늙지 않았나 봐요. 꿈 많은 소녀, 아니고 꿈 많은 아줌마예요.ㅋ
취미로는 이것저것 배울 수 있겠지만 저는 한 분야의 프로가 되고 싶다는 열망이
갑자기 요즘 들어요. 이상한 일이에요. 저에겐 야망이 없는 줄 알았거든요. 이제
나이 들어 할 수 없다고 생각하니 더 하고 싶은 건지...
예를들면 사진을 배운다면 개인 전시회까지 열고 싶은 거예요. ㅋ 그런데 알아 보니 야외에서 집합하여 사진을 찍으면서 배운다고 합니다. 멀리 가는 경우도 있는 모양인데 이젠 어디 다니는 게 힘들더군요. 걷는 것만 자신 있고 멀리 차 타고 다니는 건 젊은 때 해야 할 것 같아요.
나이 님이 공감하셨다니 기쁩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