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그런 책이 좋지. 다음 문장으로 눈이 가지 않고 한동안 시선을 멈추게 하는 글이 있는 책. 그래서 글 읽다가 그것과 관련해 생각에 골몰하게 하는 책. 그런 책이 좋지. 어떤 문장을 읽고 내 기억의 창고에 넣어 두고 싶다고 생각하게 만드는 책. 그래서 밑줄을 긋고 괄호를 치게 만드는 책. 그런 책이 좋지. 내가 있는 차원에서 한 차원 높은 곳으로 나를 이동시키는 책. 다른 말로 바꾸면 나로 하여금 신세계로 들어서게 하는 책.

 

 

 

 

 

 

2.
책이 꼭 큰 감동을 주어야 하나? 꼭 어떤 깨달음을 주어야 하나? 꼭 독자를 위로해 주어야 하나? 독자가 놓쳐서는 안 되는, 생각할 거리를 주는 책이라면 그것으로 충분히 좋은 책이지 않은가. 

 

 

나 또한 독자에게 생각할 거리를 주는 글을 쓰게 된다면 그것으로 충분하지 않은가. 이것도 어려운 걸까, 아니면 쉬운 걸까?

 

 

 

 

 

 

3.
소재나 주제가 중요한 게 아니다. 그러니 내가 쓴 글의 소재나 주제를 누군가가 훔쳐 가서 글을 써도 (기분 좋게 웃을 수 없지만) 속상해 할 일이 아니다. 중요한 건 그 글에서 느껴지는 필자의 시각이다. 얼마나 인생을, 인간을, 세상을 깊이 보고 있는지 그 시각이 중요한 것. 다른 말로 통찰력이 중요한 것. 

 

 

 

 

 

 


4.
어느 서재에서 내가 다음과 같이 댓글을 썼다.

 

..........
인간의 이상한, 이해할 수 없는 어떤 점을 정확하게 포착해 그것에 대해 깊게 이해하게 되어 소설을 쓰게 되는 경우가 있을 것 같습니다. ‘내가 안 비밀을 독자들에게 터뜨려 주겠어.‘ 하는 생각으로. ㅋ
..........

 

 

 

그랬더니 서재 주인이 다음과 같이 답글을 쓰셨다.

 

..........
ㅎㅎ 그렇죠. 그런 이유로 소설을 쓰기도 하죠.
그러고 보면 언니도 뭔가 생각해둔 소설이 있는 것 같습니다.
터뜨려 주세요!^^
..........

 

 

아! 어쩌나. 난 소설을 쓸 줄 모르는데. 그나마 소설이나 시에 비해서 재능이 덜 중요한 장르가 에세이나 칼럼이라서 난 이쪽을 향할 건데. 이것도 안 써져서 단상이나 쓰고 있는데...

 

 

 

 

 

 

5.
호사다마랄까, 좋은 일이 있고 난 뒤에 나쁜 일이 생기는 경우를 몇 번 경험했다. 그래서 이런 생각을 하게 되었다.

 

 

좋은 일이 올 땐 아직 정체를 알 수 없는 어두운 그림자를 달고 오는 법 아닌가, 라고.

 

 

그렇다면 마찬가지로 나쁜 일엔 위안의 쥐구멍이라도 보여야 할 것 아닌가, 라고.

 

 

그런데 위안의 쥐구멍이 보이지 않을 땐 어떻게 해야 한단 말인가.

 

 

 

 

 

 

 

6.
A라는 사람은 행복의 총량보다 불행의 총량이 많은데 B라는 사람은 불행의 총량보다 행복의 총량이 많다면 이건 불공평하다.

 

 

누구나 똑같이 한평생 살면서 경험하는 행복의 총량과 불행의 총량이 같기를...

 

 

(요즘 어느 총수 일가의 갑질 논란이 큰 이슈가 되고 있다. 그동안 그들이 권세를 너무 누렸던 것들을 생각해 보며 써 봤다.)

 

 

 

 

 

 

꽃도 예쁘지만 푸름이 예뻐서 찍은 사진.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cyrus 2018-04-21 11:0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책 읽다가 공감되는 문장을 만나면 가슴이 두근거리지 않나요? 그런 상황이 오면 조금 흥분돼서 책 읽기를 멈춰요. 그 다음에 나를 흥분시킨 문장과 이 감정 상태를 어떻게 글로 표현할 것인지 생각해요. 저는 이 상황을 경험하는 게 너무 좋아서 책을 읽어요. ^^

페크(pek0501) 2018-04-21 23:40   좋아요 0 | URL
그렇죠. 설레죠. 책 좋아하는 사람들은 비슷하군요. 그럴 때 저는 책 여백에 내 느낌이나 생각을 적어 두어요. 적어 두면 기억하기가 쉬워지고 또 나중에 한 번 더 들춰 볼 기회가 생기면 내가 무엇을 적어 두었나, 하는 걸 보면 좋거든요. 그래서 책이 깨끗하지 않지요.

책을 좋아하게 되면 저절로 알게 되는 것 ㅡ 마치 수많은 모래알에서 보석이라도 찾는 마음으로 좋은 문장을 찾으며 읽게 되어서 지루하거나 두꺼운 책도 읽을 수 있다는 것. 님도 잘 아실 것 같네요. 비슷한 사람들끼리 교류할 수 있어 이곳이 좋습니다.

토요일 밤입니다. 토 밤은 꼭 늦게 자게 되더라고요. 굿 밤 되세요. 고맙습니다.

stella.K 2018-04-23 13:4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ㅎㅎ 뭐든지 잘 쓰려고 하면 오히려 더 못 써요.
그래서 <잘 쓰려고 하지 마라>는 책도 있잖아요.
내가 소설 쓴다고 하면 못 쓸 거예요.
그냥 내 얘기, 내가 알고 있는 이야기를 쓴다고 생각하면
쓸 수도 있지 않을까요?ㅋ

저는 요즘 김형경의 <세월>이란 소설을 읽고 있는데
참 좋더군요. 전엔 시큰둥했는데 왜 갑자기 꽂혀서는...ㅋㅋ

호사다마의 언니의 해석이 맞을 거예요.
언젠가도 페이퍼에 썼지만 저는 짝수 년이 좀 좋은 편이고,
홀수 년이 대체로 안 좋다고 했는데
올해는 더 살아봐야 알겠지만 아직 좋은 일도 일어나지 않았지만
나쁜 일도 일어나지 않았답니다.
혹시 올해 좋은 일이 있고 내년에 안 좋은 일이 있어도 언니 같이만 생각한다면
내년도 살만할 거예요.ㅋㅋ

페크(pek0501) 2018-04-21 23:49   좋아요 2 | URL
‘잘 쓰려고 하지 마라.‘ 그래서 어깨에 힘을 빼고 쓰라고 하기도 하죠. 제가 너무 힘을 빼고 급하게 써서 올린 글인데 오늘 방문자 수를 보고 깜놀했어요. 어째서 이런 후진 글로 270명이나 들어오는 건지 궁금... 님은 그 이유를 아시는지요? 책 얘기를 쓴 것도 아닌데 이상해요. 아무래도 페이퍼 제목에 낚여 들어오신 분들 같아요.
이름표를 붙일 수 없을 정도로 시시한 상념들이란 뜻으로 제목을 그렇게 쓴 건데...
이럴 때 민망해집니다. 좋은 책 한 권이라도 소개하는 글을 넣을 걸, 하는 생각도 들고 말이죠. (제가 너무 솔직했나요?ㅋ)

스텔라 님은 언젠가 소설을 쓰게 될 것 같아요. 제 감이에요.

김형경 작가의 글은 저도 좋아해서 사람풍경을 읽었고 또 하나 뭐를 읽었는데 생각 안 나고. ㅋ 심리 에세이였던 것만 기억해요.

불행 총량의 법칙을 믿고 살면 불행을 겪을 때 견딜만해져요. 제가 생각한 건데 어쩌면 누구나 겪는 불행의 총량은 비슷할 거라는 것. 늘 행복하기만 한 인생은 없다는 것. 불운이 오고 나면 그다음엔 행운이 온다는 것. 뭐 그런 생각들입니다.

좋은 밤 되시길... 늘 고맙습니다.

서니데이 2018-04-22 00: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페크님, 편안한 밤 되세요.^^

2018-04-22 00: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4-22 13: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4-22 14: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4-22 22:5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4-22 22: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4-22 23:09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