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오늘 비가 오지 않았다면
오늘 책이 배달되지 않았다면
이 시간 한가하지 않았다면
글을 써서 올릴 생각을 하지 않았을 것이다.
삼박자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는 얘기다.
 

 

 

 

 

 

2.
요즘 미세먼지에 시달리다가 비가 오는 날을 맞고 보니 상쾌한 기분이 들었다.
어제 저녁에 주문한 책 두 권이 하루 만에 배달되어 기분이 고조되었고.

 

 

 

 

 

 

3.


 

 

 

 

 

 

 

 

 

 

 

 

 

데이비드 포스터 월리스, <재밌다고들 하지만 나는 두 번 다시 하지 않을 일>

 

 

이 책은 신문에서 보고 제목이 길고 흥미로워 관심을 가지고 있다가 인터넷에서 내가 신뢰하는 신형철 문학평론가가 다음과 같이 쓴 것을 보고 더 관심을 가졌다.

 

 

....................
신형철 (문학평론가) : 이 책이 나오기를 얼마나 기다렸던가. 어떤 것에 대해 쓰더라도 데이비드 포스터 월리스의 집요한 글쓰기는 다시없을 장관을 펼쳐놓는다.

 

- 알라딘에서.

....................

 

 

 

게다가 저자의 이력이 독특해서 더 관심을 가졌고 소설뿐만이 아니라 여러 장르의 글을 썼다는 것을 읽고 바로 구입하기로 결정했다. 

 

 

....................
데이비드 포스터 월리스 : 십대 때부터 불안장애와 우울증을 앓았고, 스무 살 무렵 첫 자살 충동을 겪은 후 평생 항우울제를 복용했다. (···) 자살 충동을 동반한 우울증 외에도 술, 마리화나, 텔레비전, 섹스, 설탕 중독으로 순탄치 않은 시간을 보냈으며, 병균이나 물, 비행기 등에 대한 공포증이 있었다. (···)

월리스는 소설로만 주목받은 작가는 아니었다. 문학비평, 글쓰기 창작 수업, 에세이로도 이목을 끌었다. 특히 현대적 실존의 단면들을 예민하게 느끼고 그걸 설명하려고 했던 에세이는 그의 문학적 성취를 가늠할 수 있는 또 하나의 토대이다.

 

- 알라딘에서.
....................

 

 

 

 

 

 

4.

 

 

 

 

 

 

 

 

 

 

 

 

 

 

이성복, <달의 이마에는 물결무늬 자국> 


 
이 책은 내가 저자의 팬이기도 하지만 시를 쓰는 친구가 특별히 권해서 구입했다. 몇 줄의 인용문에 저자가 글을 덧붙이는 형식으로 쓴 책이다.

 

 

 

 

 

 

 

 

 

 

 

 

 

 

 

 

 

5.
A 씨와 B 씨의 대화

 

A : B 씨는 왜 발레를 배우러 다니십니까?
B : 몸 운동을 하기 위해서죠.
A : 몸 운동이라면 다른 것도 많이 있지 않습니까?
B : 발레만큼 재밌는 걸 못 찾았어요.
A : 아! 그렇군요. 재미 때문이군요.
B : 그럼요. 혹시 제가 발레리나가 되기 위해 발레를 배운다고 생각하시는 건 아니죠?

 

 

 

A 씨와 B 씨의 또 다른 대화
 
A : B 씨는 왜 블로그를 운영하십니까? 
B : 취미로 하는 거죠.
A : 취미라면 다른 것도 많이 있지 않습니까?
B : 블로그에 글 쓰는 것만큼 재밌는 걸 못 찾았어요.
A : 아! 그렇군요. 재미 때문이군요.
B : 그럼요. 혹시 제가 대작가가 되기 위해 블로그에 글을 쓴다고 생각하시는 건 아니죠?

 

 


B 씨는 몸 건강을 위해 발레를 하면서 재미를 느끼고,
정신 건강을 위해 글을 쓰면서 재미를 느끼는 사람이다.
나도 그렇다.
그뿐이다.
어떤 결과를 기대해서가 아니라는 뜻이다.
그저 과정을 즐기고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아마도 우리가 먼 훗날 이 세상을 떠나는 시간이 임박해지면
자신의 인생을 돌아보며 재미에 빠진 시간 얼마나 많았는가에 따라

잘 살았는지 못 살았는지 생각하게 되지 않을까.

 

 

 

어느 책에서 읽은 것 같다.
누군가가 죽기 전에 한 말 중 하나가 이것이라고 한다. 
“많이 웃을 걸.”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18-04-14 22: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시간에 들어오니 페크님의 글을 일빠로 읽게되는 기쁨이 있군요 ~~~^^
저도 재미로 하는데 이게 심해지면 문제더라고요. ㅎㅎㅎㅎ
재미를 넘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전 늘 절제가 필요한 인간이라. ㅠㅠ

페크(pek0501) 2018-04-14 23:19   좋아요 0 | URL
아, 반갑습니다. 일빠, 그 기분 잘 알죠. 저도 그런 걸 느낀 적이 있으니까요.

맞아요. 재미에 심하게 빠지면 곤란한 문제에 부딪히게 되지요. 제가 발레를 얼마나 잘하고 싶었으면 개인 지도를 받으려고 알아봤다는 것 아닙니까?
알아본 결과 학원에서뿐만 아니라 집에 와서 개인 지도를 해 주는 강사도 있더라고요.
한때 글쓰기보다 발레를 더 잘하고 싶은 적이 있었답니다. 어쩌면 지금도 그런지도... 솔직히 지금 글쓰기와 발레 중 뭘 더 잘하고 싶은지 모르겠어요. 그 정도로 발레에 대한 욕심이 있답니다. ㅋ

굿 밤 되세요.

서니데이 2018-04-14 22:3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결과가 중요한 것도 있지만, 과정이 중요한 것도 있는 것 같아요.
좋은 것들로 매일 매일 즐겁고 행복한 시간을 채워넣고 싶어요.
밖에 지금 조금씩 비가 오고, 바람 불어요. 꽃잎이 날리는 밤입니다.
pek0501님,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페크(pek0501) 2018-04-14 23:22   좋아요 1 | URL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해 긴 시간의 과정이 필요한 만큼 과정을 즐겨야 한다는 생각도 하지만 저는 돌아보니 과정을 진짜 즐기고 있더라고요. 결과는 아무래도 상관없다는 듯이...

서니데이 님은 재주가 많으셔서 충분히 행복한 시간으로 채워지고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님이 만든 것들을 보고 제가 감탄했잖아요.

님도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AgalmA 2018-04-15 02:1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 월리스! 좋죠 좋죠!!
이성복 시인의 저런 화두형 글쓰기 좋았는데 자주 보면 또 좀 식상하기도 하더군요^^;

전 블로그 글쓰기 연습으로 쓰는데요. 블로그가 여기저기 많다보니 운영이 넘 바빠져서 주객전도가 되어 문제;;;

페크(pek0501) 2018-04-15 22:14   좋아요 0 | URL
월리스를 아시는군요? 저는 처음 접합니다.
이성복 시인의 이번 책은 제게는 관찰하고 싶은 책입니다. 인용문을 어떻게 요리하면 되는지 배울 수 있을 것 같아서요. 배움은 늘 즐거운 일이라 생각합니다.

저는 아주 우연히 리뷰 한 편을 올렸는데 저절로 블로그가 만들어져서 깜짝 놀랐던 기억이 나네요. 그것도 상금도 주니 리뷰를 써 보라는 이메일이 하도 많이 와서 ‘그래, 이번엔 써 보자, 하고 올린 글이 이 서재의 첫 글이었어요.

블로그가 많으시군요. 님은 능 력 자 이시군요. 저는 하나 가지고도 쩔쩔매는 형국입니다.
글쓰기 연습, 같이 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cyrus 2018-04-15 11:5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제가 독서 모임하는 분들 앞에서는 알라딘 블로그 얘기를 안 해요. 그런데 그분들은 제가 블로그를 하고 있는 사실을 알고 계셔요. 그분들이 저를 농담 반 진담 반으로 ‘파워 블로거’라고 말해요. 저는 그 말만 들으면 부끄러워요. 알라딘 서재 블로그는 네이버에 비하면 폐쇄적인 온라인 공간이에요. 이곳에서 서로 친한 이웃 블로거들끼리 서로 칭찬하고 ‘인기 알라디너’ 운운하는 건 우스운 일이에요. 책 좋아하는 사람이라고 해서 로쟈 님을 다 알고 있는 건 아니에요. 몇몇 알라디너가 저를 자꾸 띄워주는데 제 입장에서는 부담스럽기만 합니다. 저도 ‘취미’로 블로그에 글을 쓸 뿐입니다. ^^

페크(pek0501) 2018-04-15 22:20   좋아요 0 | URL
님 같은 분을 파워 블로거라고 저도 알고 있습니다. 저는 이곳이 폐쇄적인 공간이란 게, 그래서 제가 우물 안 개구리가 되는 게 오히려 안심이 되어 좋습니다. 네이버처럼 큰 공간에서 글 쓸 그릇이 못 되어서 말이죠. 사실은 알라딘보다 더 작은 공간이었으면 합니다.

취미로 글을 쓰면서 따로 직업을 갖고 계신 분들이 많지요. 그리고 나중에 블로그 글을 묶어서 책으로 내는 분들도 많고요. 저는 이곳이 참 좋습니다.

저를 키워 준 게 9할이 바람이 아니라 9할이 알라딘인 셈이에요. 왜냐하면 이곳이 아니었다면 글을 이렇게 꾸준히 쓰지 못했을 거란 생각에서요.

굿 밤 되세요. 고맙습니다.


stella.K 2018-04-15 16:3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한땐 블로그가 재미있어서 푹 빠져 지낸 적도 있었죠.
그래서 중요한 일과 재미있는 일 어떤 걸 먼저하는 것이 좋은가
고민한 적도 있어요. 당연 중요한 일을 먼저해야겠죠.
재미있는 일은 돈이 생기지 않잖아요.
그런데 재가 책을 낼 수 있는 건 재미있는 일을 하니까 가능했죠.
저자 후기에도 비슷한 얘기를 했던 것 같은데,
생짜로 글을 쓰려고 하니까 못 쓰겠더라. 알라딘에서 블로그 활동하고
적립금 준다니까 쓰게 되더라. 뭐 그런 얘기요.
재미와 의미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만 있다면 전 하루종일이라도
블로그질을 했을 텐데 지금은 그렇게 못하고 있는 게 현실이죠.ㅠ

페크(pek0501) 2018-04-15 22:26   좋아요 1 | URL
저도 한때 블로그에 푹 빠져서 매일 아침을 먹고 나면 커피 한 잔 들고 컴퓨터 앞에 앉곤 했지요. 뭐든 초반이 제일 재밌는 시간 같아요. 지금도 여전히 재밌습니다. 포기하지 못할 만큼요. 다만 체력이 달려 슬슬 천천히 하자, 는 생각으로 느긋하게 즐기는 차원에 있습니다. 그래야 오래 갈 것 같아서요. 가늘게 길게...

저는 제가 잘하는 일과 제가 하고 싶은 일이 일치되지 않아 고민한 적 있어요.

즐기며 일했더니 돈이 따라오더라, 가 아니라 블로그질을 열심히 했더니 책을 내게 되더라, 가 되겠습니다. 책 잘 내셨어요. 앞으로도 응원합니다.

재미와 의미 중 저는 재미를 먼저 잡겠습니다. 그러고 나서 의미를 찾아볼까 합니다. 우린 행복하기 위해 사는 거지 성공하기 위해 사는 게 아니라는 깨달음을 갖고 있어요. 댓글이 길었네요. (왜 댓글만 쓰면 글이 길어지는 건지 모르겠어요. ㅋㅋ)

스텔라 님, 굿 밤 되세요...

2018-04-16 16: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4-19 23: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4-19 23:1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4-19 23:21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