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목

 

 

1

 

상처 받는 일을 즐기는 사람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최소한 그게 나는 아니다.

 

 

 

2

 

세상에 진짜 혼잣말은 없다. 정말로 아무도 듣지 않을 거라 여기면서 말하는 사람은 없다. 하다못해 저 위에 계신다는 누군가, 온 누리에 다 닿는 커다랗고 공정한 귀를 가진 누군가가 내 말을 놓치지 않고 낚아채 주리라 알게 모르게 믿는 마음이 없다면 결코, 사람은 어떤 말도 입 밖으로 꺼내놓지 않는다.

 

 

 

3

 

인간은 생각하는 동물이다. 그러나 생각이 인간의 특권이 되는 순간, 인간은 생각의 특권이 되는 운명에서 벗어날 수가 없다.

 

세상엔 인간을 한낱 탈것으로 여기는 것들이 많다고 한다. 실체는 유전자고 인간은 그 운반자일 뿐이라는 이야기가 있고, 실체는 언어일 뿐이고 인간은 그 구현자일 뿐이라는 이야기도 있다. 해박하나 도무지 읽기 어려운 글을 쓰는 어느 죽은 철학자 역시, 세계란 절대정신이라는 것이 스스로를 변증법적으로 구현하는 과정이라는 선언을 통해 비슷한 뉘앙스를 풍겼다. 이런 어려운 이야기들일랑 모조리 차치해도


우리에겐 가끔씩 자신이 생각이라는 집요한 추노꾼에게 뒤쫓기는 노비 같다는 느낌을 받는 때가 찾아온다. 말을 할 때와 말을 하지 않을 때, 다른 일을 할 때와 아무 일도 하지 않을 때, 심지어 다른 생각을 할 때와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을 때조차, 어떤 생각은 발목에 감긴 그림자처럼 우리의 걸음걸음에 들러붙는다. 동행하다보면 자꾸 혼잣말을 하게 되고, 상처가 있는 방향으로 알아서 찾아가게 만드는 생각들.

 

생각은 인간의 것이다. 동시에 인간은 생각의 것이다.

 

 


4

 

자신을 지키기 위해 가시를 내려놓는 선인장은 없고, 자신을 지키기 위해 끝없이 벽을 허무는 마음은 없다. 지키는 마음은 늘 울타리를 두르게 한다. 그리고 둘러놓은 울타리가 지키고 싶은 마음을 부추긴다. 선순환과 악순환 가운데 뭐라고 이름 붙여야 할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존재하는 사이클이다.

 

세상에는 지키지 않는 방식으로 지키는 기술이 있다고 한다. 한없는 개방이나 공유가 그런 것일까. 뒤집어 생각하면 그것은 지키는 방식으로 지키지 않는 것이다. 커다란 인간에겐 어쩌면 가능한 일일지도 모르지만, 인간이 작을수록 모든 것을 내어주는 방식으로 무엇인가를 지키는 일은 어렵다. 어려운 방식은 마치 고슴도치가 가시를 몸 안쪽으로 기르는 것처럼 은은하고 완만하게 상처를 남기고, 비명보다는 신음에 가까운 혼잣말을 자꾸 길어낸다.

 

 

 

5

 

웃는 날이 많았으면 좋겠다는 것도 욕심에 지나지 않을까. 그저 웃는 날이 줄지만 않았으면 좋겠다. 지금은 그저 그거 하나만 바라면서 기다리고 있다.

 

 

 

999

 

한 넉 달 어영부영 한 것 치고는 좀 좋은 점수를 받아서, 덜컥 필기는 붙었다. 운이 꽤 좋았던 듯. 그러나 면접이란 것은 미친놈 구별하는 수준이고 사실상 결판은 필기 득점에서 끝나는 시험이라는 점을 미루어 보면, 1.4배수의 커트라인 위에 납작 엎드린 syo가 최종적으로 될 것 같지는 않다(고 보는 것이 중론). 하던 대로(다들 권하는 대로) 묵묵히 다른 필기나 준비해야지.

 

  

 

--- 읽은 ---

예루살렘의 아이히만 / 한나 아렌트 지음

마취의 시대 / 로랑 드 쉬테르 지음

중국사상사 모리 미키사부로 지음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 14 / 박시백 지음

본격 한중일 세계사 2 / 굽시니스트 지음

 

 

--- 읽는 ---

미국의 민주주의를 읽다 / 양자오 지음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에 관한 모든 것 / 백상진, 김예찬 지음

만화 동사의 맛 / 김영화 지음, 김정선 원작

우리는 왜 한나 아렌트를 읽는가 / 리처드 J. 번스타인 지음


 


댓글(33) 먼댓글(0) 좋아요(5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9-05-09 11: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면접 보고나면 얘기해줘요!
:)

syo 2019-05-09 11:11   좋아요 0 | URL
네. 미친놈을 어떻게 걸러내는지 가 보고 와서 알려드릴게요 ㅎㅎㅎ

독서괭 2019-05-09 11: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지키는 마음은 늘 울타리를 두르게 한다.. 밑줄 그어 봅니다.
필기 합격 축하드려요~^^

syo 2019-05-09 11:12   좋아요 0 | URL
최종합격이 아니면 큰 의미가 없는 거죠 뭐 ㅎㅎㅎ 사실 커트에 찰싹 붙어 있어서 그렇게 기쁘지도 않답니다.....

2019-05-09 11: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5-09 11: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북다이제스터 2019-05-09 11: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꼭 합격하시길 기원합니다. ^^

syo 2019-05-09 13:00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ㅎㅎㅎㅎ 그러나 정황상..... ㅋㅋㅋ

설해목 2019-05-09 11: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밝은눈을 가진 면접관이라면 syo님을 알아볼 겁니다! 면접 잘 보셔요. 평소의 syo님답게~ ^^

매일밤 명상을 10분씩 하는데 내가 그리 많은 생각을 하는지 새삼 깨닫게 되어 그만 두어야 하나 싶기도 합니다.
생각을 비우는 일이 쉽지가 않네요. 고작 10분조차 멍때리지 못하는 스스로를 반성하는 나날들입니다. 저는~

syo 2019-05-09 13:02   좋아요 1 | URL
ㅎㅎㅎㅎ 으쌰으쌰 말씀 감사합니다!! 그렇지만 면접관이라는 자들과의 만남이 늘 좋지 않은 기억으로 마무리되었지요ㅎㅎ 웃으며 돌아섰으나 다시 만날 일이 없었다...

고양이라디오 2019-05-09 11: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syo님 합격기원합니다!!

syo 2019-05-09 13:02   좋아요 1 | URL
고라님 번창 기원합니다!!

반유행열반인 2019-05-09 12: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응원합니다!!!

syo 2019-05-09 13:03   좋아요 1 | URL
아, 이런 글에 응원 말고 다른 댓글을 어떻게 달겠습니까만, 응원 낭비세요 ㅎㅎㅎㅎ 아껴두심이....

반유행열반인 2019-05-09 14:00   좋아요 1 | URL
드릴 게 응원 뿐이라...시험 뿐 아니라 syo님이 잘 되고 싶은 모든 걸 (e.g.쾌변, 단잠, 잘 써진 글)저 앞에 붙여 주세요!!(셀프 DIY 신개념 응원)

북프리쿠키 2019-05-09 13: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홍~좋은 결과 있길 바랄께요.^^

syo 2019-05-09 16:32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ㅎㅎㅎㅎ 이것참 여러모로 민망하네요.

cyrus 2019-05-09 16: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축하합니다. 넉 달 동안 공부해서 공무원 필기시험에 합격한 건 정말 대단한 일이죠. 좋은 기운을 잘 받아서 면접시험에도 합격하길 바랍니다. ^^

syo 2019-05-09 16:33   좋아요 0 | URL
허허허. 올해 유독 시험이 쉬웠다네요. 저도 살다보니 시험운 같은 것에 당첨되는 일이 다 생기네요.

잠자냥 2019-05-09 17: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왠지 개그로 승화할 것 같은 면접 후기도 기대합니다.

syo 2019-05-10 01:01   좋아요 0 | URL
그걸로 개그 치기가 영 쉽진 않을 것 같지만, 그래서 더욱 끌리는데요? ㅎㅎㅎ

감은빛 2019-05-09 19: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1. 세상에는 은근히 상처나 고통을 즐기는 성향의 사람들도 있다고 합니다. 가끔 은근한 근육 통증을 즐기는 모습과 작은 생채기의 통증이 아프면서도 어떤 썩 나쁘지만은 않은 감각으로 이어지는 걸 깨달을 때가 있어요.

2. 그런데 저는 혼자 집에 있을 때 가끔 혼잣말을 하는 버릇이 들었어요. 당연히 아무도 들을 이 없다는 알고도 습관처럼 합니다. 심지어 저는 신이란 존재 자체를 믿지 않아요.

3. 저도 이런 생각 자주 해요. 그런데 인간만이 생각을 할 수 있는 걸까 궁금하네요. 동물들에게 거울 테스트를 해보면 의외로 많은 동물들이 자아를 인식한다고 하던데요. 쓰다보니 자꾸 딴지를 거는 것처럼 보일 것 같은데, 절대 그런 의도는 아닙니다.

4. 이 말씀은 저도 공감.

5. 저는 웃는 날이 딱 정해져있어요. 아이들 만나는 날이죠.

999. 축하드립니다! 좋은 결과 얻으시길 바랄게요. ^^

syo 2019-05-10 01:11   좋아요 0 | URL
ㅎㅎㅎ 제가 감정에 너무 휘둘린 나머지 무람없이 세상에 있니 없니 단정적으로 써 놨네요.
여러방면으로 꼼꼼한 지적 감사합니다.
실제로 감은빛님 말씀에 대체로 공감합니다. 신이 있는지 없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저도 혼잣말을 많이 합니다.

동물의 ‘생각‘에 대한 생각도 그렇구요. 생각이라는 것을 어떻게 정의하느냐에 따라서 조금씩 차이가 있겠지만, 우리가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용법의 ‘생각‘을 기준으로 놓고 보더라도 저는 동물들이 생각을 한다고 믿어요. 저 문단도 생각이 인간만의 것이라는 가정을 깔지 않고 쓴 글입니다. 그러니까, 감은빛님의 말씀은 딴지를 거시는 게 아니라 다른 논점을 제시하신 거라 받아들였습니다^-^

응원해 주신 바에 힘 입어 좋은 결과를 얻어내면 좋겠지만, 사실 필기 점수로 결과가 거의 결정된다고 하더라구요. ㅎㅎㅎㅎㅎ

카알벨루치 2019-05-09 22: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오오~기대된다 원래 하던대로 아자자!!! 27만명 응시에 6000명이 된다는 그 공무원 셤!!!! 좋은 결과 기대할께요^^

syo 2019-05-10 01:02   좋아요 1 | URL
ㅎㅎㅎㅎㅎ 아니에요, 필기만 합격이지, 커트라인에 붙어 있어서 사실상 탈락이에요.
6월달에 또 있는데, 그거나 열심히 준비하려고 합니다.
잠자냥 님 말씀처럼, 면접은 개그랑 바꿔먹구요 ㅋㅋㅋ

2019-05-10 11: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5-10 11: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5-15 12: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5-16 17: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또 봄. 2019-05-10 18: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듣는 이 신경쓰지 않는 혼잣말이 늘었어요.T.T
필기 합격 축하드립니다.
좋은 결과 있으시길.

syo 2019-05-12 13:26   좋아요 0 | URL
인사가 늦었네요ㅜㅜ 감사합니다 또 봄님 ㅎㅎㅎ
좋은 결과든 좋지 않은 결과든 결과가 나오면 다시 알리겠습니다^-^

토큰 2019-05-21 15: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합! 격! 기! 원! 입니다!

syo 2019-05-21 18:51   좋아요 0 | URL
에너지 배송 잘 받았습니다. 감사합니다 ㅎ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