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지 않은 독서였다. 18세기 변화가 심했던 프랑스의 정치, 사회를 배경으로 하는데, 이에 대해 잘 알고 있을리 없는 한국 독자에게는 당연히 어렵겠지. <마담 보바리>보다 중요한 작품이라고 알려져 있는데 왜 더 유명하지 않은지는 읽고보니 알겠다.

남자에겐 역시 ‘첫사랑’인가. 사실 잘 모르겠다. 첫사랑은 낭만적인 문화의 산물로 보이고, 주인공 프레드릭이 많이 답답했을 뿐. 그리고 세월이 지나도 프레드릭 주변 사람들이 바뀌질 않는데, 옛날이니 그럴 수 있다 치더라도 좀 심하다. 이렇게 진취적이지도 않고, 사랑에 있어서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지질한 모습만 보이는 주인공의 긴 이야기를 지루하게 보고 있는데 플로베르는 옆에서 “잘 모르나본데, 그게 바로 너야......” 라고 속삭이는 듯 하다. 어쨌든 세상은 요지경, 나는 우주의 먼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주변에 책을 선물로 드릴 때, 한동일 교수의 《라틴어 수업》을 선택한 경우가 많다. 역사에 비추어 현재를 다시 보고 교훈을 얻는 글은 흔하지만 라틴어라는 점이 꽤나 신선했고, 아직도 ‘부모님 전상서’는 기억에 남는다.
출판사가 바뀌어 이번에는 《로마법 수업》이 나왔다. 《라틴어 수업》이 개인적 측면에서 생각할 점이 많다면 신작 《로마법 수업》은 사회적 측면에서 시사하는 점이 많다. 로마법에 대한 설명 이후에 현 세태의 잘못된 점에 대한 의문 제기, 이에 대한 저자의 생각을 제시하는 형태의 글이 반복된다. 개인적으로 다가오는 느낌이 많지 않기에 이전 작품의 감동을 기대했다면 좀 어긋날 수도 있겠다.
책이 아주 이쁘게 나왔다. 손상이 잘 되지 않을 것 같은 양장에 종이질도 좋고, 사진도 선명하게 보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알지 못하는 아이의 죽음
은유 지음, 임진실 사진 / 돌베개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읽으며 내내 울컥했다.
이 책을 모두가 읽도록 해주세요. 바라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배드 블러드 - 테라노스의 비밀과 거짓말
존 캐리루 지음, 박아린 옮김 / 와이즈베리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테라노스와 엘리자베스 홈즈의 사기극에 대한 르뽀. 흥미진진하며 재미있었다. 엘리자베스 홈즈의 행동에 읽는 내내 짜증이 났다. 윤리적인 되돌아봄 없이 결과만 쫓는 괴물이 정말 어떻게 행동하는지 잘 알 수가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직 한 사람의 차지
김금희 지음 / 문학동네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년에 김금희 작가의 《너무 한낮의 연애》를 보다가 중간에 그만 두었던 기억이 있다. 이번 작품집 《오직 한 사람의 차지》는 읽으면서 그 정도의 어려움을 느끼진 않았다. 물론 ‘이 작품들을 통해 무엇을 이야기하고 싶은가?’는 질문이 계속 머릿속에 남아있긴 하지만.
이번 작품에 대해 두가지는 확실히 말할 수 있다. 첫째는 김금희 작가의 문장은 참신하고 눈에 띈다는 것. 읽으면서 계속 되새김질하게 되는 문장들이 있었는데, 특히나 ‘팝콘 터진다’는 표현은 아직도 생각난다.
둘째는 다루고 있는 인간 군상이 예상치 못한, 하지만 있음직한 모습이라는 것이다. 다른 사람들의 인생을 겪어보는 것이 문학의 한가지 기능이라면, 뻔하지 않은 삶을 느껴보는 경험을 하게 만드는 책이란 특별하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읽을 책이 쌓여 있지만 《너무 한낮의 연애》를 다시 읽어보고 싶고, 읽지 못했던 《경애의 마음》 또한 읽어보고 싶어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