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프레이야 > 입동

이런 기능을 다 하네 북플이.
기억을 다시 불러주어 고맙군. 지금의 심정과 다르지 않아
재포스팅하여 공유한다. 세월이 흘러도 변한다기보다 오히려 생을 반복하고 있는 걸 발견하게 된다. 그럼에도 달라진 것들, 달라져야할 것들도 있고. 바야흐로 겨울이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서니데이 2018-11-18 16: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프레이야님, 잘 지내고 계신가요. 새 글이 있어서 반가운 마음에 인사드리러 왔습니다.
저도 작년의 기록을 보면, 그 때와 지금이 큰 차이가 없는데, 그 사이 일년이 지났다는 것이 조금 낯설어요.
날씨가 차가워지고 있어요. 겨울이 가까워지는 소리가 들립니다.
감기 조심하시고, 편안한 주말 보내세요.^^

프레이야 2018-11-18 18: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서니데이님 안녕하시죠^^ 겨울이긴 하나 봐요. 갈수록 계절마다 참 애틋해집니다. 열공하시면서 바람도 쐬고 좋은 나날 보내시길.

카스피 2018-11-19 22: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프레이야님 오랜만에 뵙는것 같아요^^

프레이야 2018-11-20 09:30   좋아요 0 | URL
오랜만이어요. 잘 지내시죠^^

서니데이 2018-12-19 21: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프레이야님, 서재의 달인 선정되신 것 축하드립니다.
올해도 좋은 이웃 되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따뜻하고 좋은 연말 보내세요.^^

프레이야 2018-12-21 02:04   좋아요 1 | URL
고맙습니다. 모르고 있었는데 사니데이 님 소식 전해주신 덕분에 알게 되었습니다. 늘 감사합니다 😊 새해에는 좀 더 자주 뵐 수 있게 할게요.

2018-12-24 23: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서니데이 2018-12-31 21: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프레이야님, 새해인사드립니다.
올해도 좋은 글과 인사 나누어주셔서 감사했습니다.
이제 내일부터 2019년입니다.
새해에는 가정과 하시는 일에 건강과 행복 가득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그리고 항상 건강하시기를 바라는 마음 더합니다.
따뜻한 연말, 좋은 새해 맞으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