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의 전화 박스 아이북클럽 7
도다 가즈요 글, 다카스 가즈미 그림, 햇살과나무꾼 옮김 / 크레용하우스 / 200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갑작스레 아이를 잃은 한 엄마가 있다. 아이가 태어난지 얼마 되지 않아 남편이 병으로 죽었기에 그녀에게  아이는 이 세상 전부였다.

"우리 아기가 기쁘면 엄마도 기쁘단다."

언제나 이렇게 말하며 귀여워하고 아꼈던 아이... 그런 아이가 죽어 홀로 세상에 남은 엄마는 실의에 빠져 울고 또 울었다.

슬픔에서 완전히 헤어나지 못하던 엄마 앞에 보인 공중전화박스. 그리고 그 전화를 통해 아픈 엄마와 떨어져 사는 소년의 대화를 통해 아일 잃은 엄마는 슬픔에서 조금씩 안정을 되찾아간다. 그러나 이별은 또 한번 찾아온다. 아이와 닮은 소년이 더이상 전화를 할 수 없게된 것. 하지만 엄마 여우는 예전과는 달리 오랫동안 실의에 빠지진 않는다. 소년과의 만남으로 그동안 알지 못했던 사실을 깨달았기에...

내용만 보아도 잔잔한 감동이 물밀듯이 밀려들어오는 이야기다. 그러나 이 이야기에서 주목할 점은 아이를 잃은 엄마가 '인간'이 아닌 '여우'라는 것과 파스텔톤의 부드러운 그림처럼 시종일관 따뜻함을 잃지 않은 작가의 시선이다. 그렇기에 감동은 배가 되어 되돌아왔다. 뿐만 아니라 여우에 대한 인식도 바꿀 수 있었다.

여우하면 교활하고 간사하여 언제나 누구를 속이는 못된 동물로만 생각했었다. 옛 이야기(여우누이)를 통해 등장하는 여우의 이미지는 적어도 그랬다. 그러나 이 이야기에 나오는 여우는 따뜻하고 사랑이 많은 존재였다. 생각해보니 여우는 모성이 강한 동물이다. 아기 여우를 죽인 인간에게 복수하려다 끝내 그 인간의 자식들을 보며 죽이지 못하고 돌아서버린 엄마 여우의 어떤 옛이야기처럼...

이 세상에 자식 소중히 여기지 않은 부모가 어디 있겠느냐만은 그것이 인간에게만 국한되어있지 않다. 그리고 그것은 항상 인간 이상의 더 큰 감동을 만들어낸다. 말 못하는 동물조차도 저러할진데 하물며 만물의 영장인 인간이야 오죽할까 하는... 그런 차원에서 모성은 이 세상 모든 생물들이 가진 가장 오래되고도 아름다운 것일지도 모른다. 더불어 앞으로 어떤 세상이 와도 끝까지 존재할 가치있는 중요한 마음일 것이다.

사랑은 때로는 믿을 수 없는 놀라운 기적을 만든다. 엄마 여우의 사랑은 마법같은 요술로 한 소년을 기쁘게했고, 전화박스는 마지막 생명을 다해 그런 엄마 여우를 위해 빛을 밝혔다. 그렇게 서로가 서로에게 기쁨이 되고, 기적이 되어줄 누군가가 있기에 세상은 참 따뜻한 곳이다. 추운 겨울을 향해가는 지금, 멀리 떨어져 볼 수 없는 이들에게 오랜만에 안부 전화 한통 걸어보련다. 이 훈훈하고 따뜻한 마음을 고스란히 안고서...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iony 2007-12-14 21: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축하드려요!

어릿광대 2007-12-17 19: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감사합니다.^^ 저 이제야 봤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