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막 7장 그리고 그 후 - 멈추지 않는 삶을 위하여
홍정욱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03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년 전, 지금은 절판된
'7막7장'을 읽고 크게 감동받았던 기억이 난다.
그리고 2년이 지난 지금 도서관 책꽂이 한켠에서
찾게 된 그 제목에 '...그리고 그 후'가 붙은 이 책을
발견하게 되었다. 그리고 그 후 이사람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궁금한 마음에 책을 펴게 되었다.
솔직히 그 후의 내용은 미미했음에 조금 실망을 했다.
그러나 다시 읽어도 정말 한 사람의 드라마틱한
인간승리에 도취되어 책에서 헤어날 수가 없었다.
그리고 나의 진로에 대해서도
다시 한번 생각을 해보게 되었고.....

내 나이 스물...
이때까지 무엇하나 이렇다 할 것 없이
시간을 흐지부지 흘려버린게 아닐까
조급함까지 밀려왔다.
그러나 두번째 이 책을 읽고 나서는
세상에 수많은 사람은 각기 나름의 인생이 있고,
이 책을 쓴 홍정욱이라는 사람은 보통 사람보다
더 일찍 진로를 결정하고 더 열심히 노력해서
남들보다 더 빨리 꿈을 이룬 케이스인 것이기에
책을 냈고,많은 이들의 존경을 한몸에 받을 수 있는게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든다.
2년전 고2였을 때
처음 이 책을 읽고 자극이 되어서
밤을 꼬박 새다시피하며 공부했던 기억이 난다.
그러나 이 책을 대학생이 되어 두번째로 읽고 나서
난 저자가 이 책을 쓴 의의에서 밝히듯
내가 얻을 것은 얻고 버릴 것은 버렸고,
꼭 이 사람같이 살지 않더라도 충분히 행복하게 살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이때까지 살아온 시간에 대해서도
소중히 생각할 것이고
또 내 인생이 어떻든
내 인생 자체를 사랑하는 것이 나 자체를 사랑하는
길이 아닐까....
단지 이 사람은
외국유학이라는 단어가 생소했을 때에
과감히 유학을 갔었고,
남들보다 훨씬 큰 야망을 가졌기에
이런 책을 쓸 수도 있었을 것이다.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 (특히 유학을 준비하는)
이 책을 추천하고 싶다.
다만, 저자처럼 최고가 아니면 안된다는
최고지상주의에 빠지지만 않는다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두에게 해피엔딩
황경신 지음, 허정은 그림 / (주)태일소담출판사 / 2003년 2월
평점 :
구판절판


사랑이란.. 이루어질 수 없을 때
더욱 아름다워보이는게 아닐까..라는 생각이 문득 든다.
세 사람의 엇갈린 사랑이야기를 아주 담담하게 그린
이 연애소설은 순도 100%의 연애소설이다.
단 하나 특이한 점이 있다면 주인공을 둘러싼
두 남자의 이름을 '에이'와 '비'로 익명을 썼다는점..

마치 한편의 드라마를 본 듯한...그래서 어쩌면
뻔할수도 있는
그리고 아주 가볍게 단숨에 읽어 내려 갈 수 있는,
소설이지만...

사랑이란 정말
모두에게 해피엔딩으로 되기가 얼마나 힘든것인지,
하지만 그런 힘든 과정이 있기에 사랑은 더
아름다운 것인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랑초서와 촛불
김남조 지음 / 혜화당 / 2003년 12월
평점 :
절판


47
사람을 버리느니
사람에게 버림받게 하소서
사람끼리 사랑할 때
내가 먼저 사랑하게 하소서

아직까지 시는 나에게 낯설었고,
그래서 나는 좀더 대중적이고 쉬운 시에게만 다가갔던 것 같다.
그리고 한동안 시집을 들지 않았었는데
오래전부터 책꽂이에 꽂혀 있던 이 시집을 오늘에야 읽게 되었다.
처음으로 연작시를 접해 보게 되었고,
김남조라는 유명한 시인이 쓴 시이지만..
솔직히 나에게.
이 시집은 시 한편 한편이 짧았지만 어려웠다.
시란 일단 마음에 와닿아야 되는 것이지 않을까..
하지만 시인이 사랑을 표현한 부분은 충분히 느낄 수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상실의 시대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유유정 옮김 / 문학사상사 / 200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 정말 소설같은 이 실제이야기는 소설로 쓰지 않으면 
    너무나 아까울 정도로 비범한(?) 이야기이다.
    그는 어린나이에 소중한 사람들의 죽음과 또 사랑을
    겪지만 그 모든게 시간이 지난 후엔 깊은 깨달음과
    고독밖에 남지 않는 다는 걸 ...
    다른이들은 쉽게 경험할 수 없는 경험을 그가 함으 
    로써 자신에게 남은 젊은날의 고독을
    책을 통해 우리에게 선사해주는 걸까..
    사실 소설은 정말 재미있게 읽었으나
    난 다 읽고 나서도 혼란스러웠다.

2.  이 소설이 진정한 사랑이 무엇인가에 대해 다루었다
    고 하지만 난 이 소설에서의 모든 사랑의 결론은
    육체적인관계 그것뿐이라고 생각한다.

3. 이 소설을 읽고 비틀즈의 '노르웨이의 숲'을
    다시 들으면 새로운 느낌으로 다가올 것이다.
    멜로디는 빠르지만 책을 읽고 나서는
    그 멜로디에서 슬픔이 묻어나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런던 스케치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82
도리스 레싱 지음, 서숙 옮김 / 민음사 / 2003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도리스 레싱... 우리에게 매우 생소한 이 작가는
노벨문학상 수상 후보로도 자주 언급될 정도로
영국 문학계의 중심에 서 있는 작가라고 한다.
그래서 기대를 잔뜩 안고 책을 읽었는데,
18편의 단편 중 첫 작품인 '데비와 줄리'를 읽고는
크게 감명을 받고, 페미니즘을 정말 잘 다루었다고 생각했었는데,
개인적으로 그 뒤의 작품들은 실망을 금치 못했다.
나머지 작품에서는 대부분 이렇다 할 느낌도 작품성도 잘 알 수가 없었다.
첫작품의 기대를 안고 읽기 시작한 책이지만 실망만을 안고는
채 끝까지 읽지도 못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05-04-03 20: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미미달 2005-04-03 21: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른 분들이 이 소설에 대해 평가한 걸 보니, 아무래도 제가 이 소설을 이해하지 못하는 이유들 중 하나가 저의 무지함도 있지 않을까 싶네요. ;;

비로그인 2005-04-15 10: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실은 저도 이 책 보고...의문, 의문, 의문덩어리들만 키우고 있답니다. 저도 모르는 게 너무 많아서일까요???

미미달 2005-04-15 12: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글쎄요..
인터넷에서
이 책에 관한 출판사나 신문매체등의 리뷰를 보니
그제서야 좀 알 것 같더라구요. ^-^
이런 책은 처음 읽을 때 보다는 두번 세번 읽을 수록
이해가 되는 것 같아요. 그래서 나중에 다시 한번 읽어보려구요.
반갑습니다. 비숍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