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사랑을 둘러싼 것들 - 그해, 내게 머문 순간들의 크로키, 개정판
한강 지음 / 열림원 / 2009년 12월
평점 :
절판


리뷰를 훑어보니 의외로 이 책에 대한 평이 별로 좋지 않다. 책값이 너무 비싸다는 사람도 있고, 글자가 너무 크다는 사람도 있고... 한강이 쓴 책 중 별로라면... 그렇다면 역으로 생각하면 소설은 더 잘 썼다는 말인데... 그래서 난 오히려 더 기뻤다. 소설이 기대되기 때문이다.  

이 책은 작가가 첫 장편소설을 낸 여름 미국 아이오와시티의 아이오와 대학 국제창작 프로그램에서 보았던 다양한 나라에서 온 사람들을 한사람 한사람 만나고 느낀점을 쓴 책이다. 작가가 만난 사람들 중 소위 '선진국'에서 온 사람은 없다. 제3세계 국가.. 우리가 잘 모르는 나라에서 온 사람들 까지도 있다.  제3세계 국가이니만큼 국가의 아픔 그와함께 민족으로서의 아픔을 겪는 사람도 있었다. 우리가 일제시대를 겪은 것처럼...

그래서일까... 한사람 한사람 모두 성격도 다르고 문화도 다르지만 인간으로서는 다들 따뜻한 마음씨를 가졌었다.

이 책에서 아쉬운 점은 작가가 만난 사람들의 사진이 없다는 점이다.  한사람 한사람 만나면서 작가가 나름대로 그 사람의 묘사를 열심히 한 것 같긴 한데 사진으로 한번 보는게 더 나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  그리고 너무 사람만 다룬 점이다. 사람 외에도 그녀가 보고 듣고 느낀 낯선 이국땅의 모습도 써 주었더라면.. 하는 생각도 든다. (그래서 유일하게 실린 뉴욕에 대한 글은 참 재미있게 읽었다.)

개인적으로 '사랑과 사랑을 둘러싼 것들'은 내가 한강의 작품을 처음으로 읽게 되는 책이다. 소설이 아닌 산문집이라서 그녀의 작품성이 아닌 그녀 자신에 대해 조금 알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다. 그래서  오히려 첫 작품으로서 잘 골랐다는 생각이 든다.  앞으로 그녀의 소설을 읽으면 이 책에서 그녀의 사람들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기억하면서  읽을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호텔 선인장
에쿠니 가오리 지음, 신유희 옮김, 사사키 아츠코 그림 / (주)태일소담출판사 / 2003년 4월
평점 :
품절


읽는내내 이 책을 정말 '에쿠니 가오리'가 썼을까.. 하며 놀랐다. 연애소설이나 그 외에 사랑에 관한 소설만 쓰는 줄 알았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이 책이 재미없고 지루한 것도 아니다. 아주 재미있는 세명의 주인공들을 등장시킴으로서 하루하루 그들이 느끼고 생각하고 대화하고 하는 것들을  가볍고 재미있게 써놓았기 때문이다. 그 세명부터가 참 특이한 존재들이다. 숫자2,오이,모자...그런데 하나 의아한것은 왜 이책에서는 그들을 사람이라고 불렀을까이다. 묘사하는 것을 보면 그들은 사람이 아닌 그저 숫자2와 오이와 모자에 불과한데...   이상한 일이다.  아무튼 그들은 성격도 각자 틀리다. 너무 많이...  어쩌면 그래서 셋이 어울릴 수 있는 건지도 모른다. 그리고 읽으면서 난 살아가면서 그들의 성격을 가지고 있는 사람을 모두 만나보았다고 느낀다. 재미있는 건 읽으면서 하나하나씩 내가 만났던 등장인물과 성격이 비슷한 사람을 떠올려보고 그 사람으로 바꿔서 생각해보았다는 것이다. 그래서 그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그 내면을 들여다 볼 수 있었고, 앞으로 그들 중 누구 하나와 비슷한 성격을 가진 사람을 만나더라도 그들이 어떤 생각을 하는지 들여다 볼 수 있을 것 같다.  

한가지 아쉬운 것은 삽화가 너무 예쁘긴 했지만 책의 내용과 전혀 어울리지 않는다는 점이다. 난 삽화가 아무리 예쁘더라도 책의 내용과 맞아야 그게 삽화라고 생각하는데...

'에쿠니 가오리'의 재미있는 소설을 만나고 싶다면 '호텔 선인장'을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저지 걸 - 할인행사
케빈 스미스 감독, 벤 애플렉 외 출연 / 아인스엠앤엠(구 태원) / 2004년 10월
평점 :
품절


일 밖에 모르는 아빠... 들이 이 영화를 보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

딸의 학교 축제일날 아빠는 뉴욕의 한 회사로 면접을 보러가서 우연찮게  '윌 스미스'를 만나서 그와 대화를

한다. 대화를 하면서

그의 자식사랑을 느끼고 면접도 보지 않고 바로 차를 타고 딸의 학교로 가서 딸의 상대역을 해주다...

어찌보면 이런 장면 너무 많이 봐서 이젠 그리 감동적이지도 않을 것 같다.

그래서 별을 다섯개 주기엔 참신성이 떨어진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영화 그 자체는 참 괜찮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의 그리스식 웨딩 - [할인행사]
존 코벳 감독, 조엘 즈윅 외 출연 / 워너브라더스 / 2003년 9월
평점 :
품절


이렇게 재미있는 영화가 있었다니 ~!

 왜 이 영화를 한번도 들어본 적이 없었을까..  듣기로는 저예산영화라고 하는데, 바로 어제 보았던 '오션스 트웰브'와 너무나 비교가 되었다. 듣도 보도 못한 배우들을 캐스팅했지만, 어쩌면 수려한 외모의 스타보다는 평범한 외모의 배우가 나옴으로써 보는이들에게 더욱 편안함을 줄 수 있는 것 같다..  '오션스 트웰브'는 그에 비해 스타들의 몸값만 엄청나게 비싸고 막상 영화의 질은 매우 떨어진다고 느껴지기 때문이다.

줄거리는 의외로 단순하다. 하지만 그 과정이 너무나 재미있다. ^^ 더불어 이 영화는 우리가 그리스인들이 얼마나 자국에 대한 자부심이 대단한지 알 수 있다.

초호화캐스팅에 엄청난 돈을 투자한 영화라고 다 좋은 건 아니다. 오히려 그런 영화가 망하면 더 비참해 질 뿐이다. 이런 저예산 영화는 돈을 적게 들인 만큼 보기에 부담스럽지도 않다. '나의 그리스식 웨딩'은 한마디로 편하게 그야말로 우리집같은 남의 평범한  가정을 훔쳐볼 수 있다고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식객 2 - 진수성찬을 차려라
허영만 지음 / 김영사 / 2003년 9월
평점 :
절판


내가 이 때까지 읽었던 요리만화는 전부가 일본만화였다. 우리나라에도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정말 이렇다 할 만화는 거의가 일본만화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것이다. 이렇게 아쉬워하는 때에 '식객'이 짜안~ 하고 나타났다. 읽어보니 남녀노소 누구나 재미있게 읽을 수 있겠거니와 우리 음식의 다양한 종류를 새삼 느끼게 될 것이다. 그래서인지 식객이 줄곧 베스트셀러 자리를 놓치지 않고 있다. 앞에서 언급했듯이 때를 잘 맞췄을 수도 있고, '허영만'이라는 네임벨류의 덕도 못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허영만의 우리 음식에 대한 사랑이 느껴지고 소위 '맛집'을 소개함으로써 보는 재미가 더욱 쏠쏠하다. 게다가 생각없이 먹던 음식의 위대한 역사성까지 알게되니....

이제는 우리가 '미스터 초밥왕'을 보고 부러워 하던 때는 지났다고 생각한다. 이젠 '식객'이 욘사마처럼 필히 일본에 전파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일본 사람들이 우리음식을 만화로 보고 제2의 한류열풍으로 우리음식열풍이 돌게끔  한 몫해야 되지 않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