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身邊雜記 180629

 

- 체지방 감량에 대한 남녀 차이, 팩트 폭행?

 

* 신변잡기 180628 체육관에

http://blog.aladin.co.kr/maripkahn/10179013

 

체지방 감량에 대한 필요성은 나 혼자 느끼는 것이 아니다. 내 친구들과 공통적으로 느끼는 것이다. 나는 3(~4) kg의 체중 감량이 있었지만, 내 친구들은 1년 사이에 10 kg 넘게 체중 감량을 했다. 친구들과 만나서 잡담을 하면 건강 이야기가 빠지지 않고, 운동과 (대사성 증후군과 관련된) 체중, 체지방 이야기를 하게 된다.

 

# 에피소드 1

체중 감량을 한 친구A가 내게 이런 이야기를 했다.

 

체중 빼고 싶으면 덜 먹고 운동하면 되는데, 나는 1년 사이에 뺀 체중을 여자는 20년 동안 빼고 있어.”

 

여기서 여자란 자신의 배우자B를 뜻하지만 우리 모임의 배우자를 뜻하기도 하고, 좀 더 일반화하여 우리나라의 대개의 여성을 뜻할 수도 있다. 나는 친구의 이 말을 안해에게 이야기했고, 안해는 친구 배우자B에게 말을 건넸고, 나는 친구에 한 소리 들었다.

 

# 에피소드 2

4년 만에 미국에 살고 있는 여동생이 방문했다. 나를 보더니 (체형이) 좋아 보인다고 했다. 나는 여동생에게 위 에피소드 1을 이야기해 주었다. 여동생은,

 

남자들은 식이조절과 운동으로 체중 감량하려는 반면 여자는 뭘 더 먹어서 체중 감량을 하려 해.”

 

여기서 뭘 더 먹는다는 것은 다이어트 식품을 말할 것이다. 나와 여동생은 같이 웃었다.

 

* 편견은 일말의 진실을 담고 있다.

팩트폭행 ; 누군가에게 전실 (fact)을 말하는 것이 부정적인 위해를 가하다(폭행)면 하지 말아야 할까? 예를 들어 박 전대통령께 무능하고 부도덕하다고 말하는 팩트폭행을 가하는 것은 하지 말아야 할까? 진실 fact를 적시해도 명예훼손죄에 해당할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身邊雜記 180628

 

- 체육관 Gym에 등록

 

* 신변잡기 171215 새해 결심 부산물 (친구 공개 한정)

http://blog.aladin.co.kr/maripkahn/9774103

 

운동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지만 6개월 전과 비교하여 건강 체력, 운동 체력 모두 답보 상태다. 홈 트레이닝 Home training의 한계인 듯. 운동량 volume을 늘이기 위해 이번 주 월요일에 체육관에 등록했고, 나 자신의 상태를 파악하기 위해 노화 곡선과 운동책을 구입했다.

 

1차 목표는 혈압의 정상화 2차 목표는 친구 운동 능력 따라잡기

 

친구 A ; 자전거로 180km 되는 거리, 서울과 춘천을 하루(, 새벽에 출발해서 밤에 도착하는 대략 17시간)에 왕복한다.

친구 B ; 턱걸이를 20개씩 5회 반복해서 100개를 한다. (410일 페이퍼로 소개한 친구)

친구 C ; 제자리에서 높이뛰기로 자신의 허리 높이를 올라간다. 전굴 자세에서 손바닥은 자연스럽게 땅바닥에 닿고, warm up이 된 상태에서는 팔꿈치가 구부러진다.

마립간 ; 10km/50(속도 12km/h) - 친구들과 장거리 달리기 기록을 5월에 체크해 봤는데, 10km50분에 끊었다.

 

* 신변잡기 180410 맨손운동

http://blog.aladin.co.kr/maripkahn/10016084

 

1년 정도 운동해서 혈당, 고지혈증 등 혈액 검사에서 나오는 지수들을 모두 정상으로 만들었다. 아직 혈압은 130/80 mmHg로 높아 체육관에서 운동 volume을 높인 다음, 유지할 계획.

 

노화 곡선과 운동교재로 나와 있는데, 이론적 부분만이 아니라 실용적인 면에서도 그리고 내용의 깊이를 고려할 때, 적당한 책이라고 판단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身邊雜記 180530

 

- 친구의 죽음

 

지난 일요일 친구가 죽었다는 소식을 받았다. 어제 발인까지 참여하면서 ... 슬프기도 하고 안타깝기도 하고, 화가 나기도 하다. 친구는 지병으로 죽었지만, 지병은 마음으로부터 시작되었다.

 

이 친구의 경제적 사정은 실제 그리 어렵지 않았으나 스스로의 기대에 자신이 미치지 못했고, 그로 인해 마음의 병과 신체의 병을 동시에 가지게 되었다.

 

한국의 남자 중에 가족의 생계에 대한 책임()을 가족과 나누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나는 친구의 죽음이 가부장제라는 문화(사회적) 살인이라고 본다.

 

나는 쪼잔하고, 찌질하다는 평가를 받을지 모르겠지만, 나는 책임을 안해와 아이와 나누기 때문에 보다 행복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身邊雜記 180521

 

- 반려식물 ; 난희네, 꽃 피웠네.

 

우리 집에 입양된 동·식물들은 어느 정도 자생력이 있어야 한다. (다른 집도 마찬가지겠지만) 우리 가족들이 바빠 보살핌을 전적으로 줄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틈틈이 우리 가족들에게 기쁨을 준다.

 

기대하지 않았는데, 난희네가 꽃을 피웠다. 영락없는 소녀의 모습.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身邊雜記 180508

 

- 감정의 혼동 ; 불안 vs 분노

 

감정의 과학적 의미는 자신(의 신체)에 대한 인식이다.

나는 나를 희락 喜樂 감정맹인으로 여긴다.

 

유사한 신체 반응의 인식은 감정의 혼돈을 가져온다. 대표적으로 약간의 긴장감과 연애 감정은 비슷하다. 사람들은 무의식적으로 (또는 의식적으로) 연애 감정을 진행시키기 위해 이를 이용한다.

 

사람들은 불안과 분노를 혼동한다. 불안한 감정을 분노의 감정으로 표출한다. 그 반대의 예는 흔하지 않지만, 최근에 경험을 했다. 분노의 감정을 불안으로 해석한 것이다. (소용이 없을 듯하여 지적질을 하지 않았다. 감정에 대해 지적질이 소용 있었던 경험은 거의 없다.)

 

뱀발) 개인적 경험에 불안으로 분노로 해석하는 예를 여성으로부터 보다 많이 경험했지만, 사회 전체적으로 본다면, 남녀가 비슷하다고 생각한다. 그럼에도 방향의 차이는 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18-05-08 14: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인간은 자신에 대해 잘 모른다는 사실에 동의하고 싶지 않지만 정말 그렇다고 하네요.
위험하게 흔들리는 다리 위에서 두 남녀를 만나게 했더니 (위험해서 생긴) 그 긴장감을 상대에 대한 감정(호감, 떨림)으로 오해한다고 하네요. <더 브레인>에서 읽은 것 같습니다. - (제 기억력을 의심해서 다시 찾아봐야겠군요.) ㅋ

가짜 웃음이 몸에 좋은 호르몬을 분비시키기 때문에 효과 있는 것도 몸은 가짜 웃음과 진짜 웃음을 구분하지 못하기 때문이라니 가짜로라도 많이 웃어야 하겠습니다.

마립간 2018-05-09 19:52   좋아요 1 | URL
반복해서 말씀드리게 되지만 (저 자신을 포함한) 인간을 신뢰하지 않습니다. 이 불신에는 인간은 자신에 대해 잘 모른다는 것도 포함합니다. 그리고.

저는 감정이 풍부한 것(양)과 감정이 옳바른 것(질)과 차이가 있다고 봅니다. (길게 이야기하다 보면, 또 여성을 비판하게 되니... ^^)

가짜 웃음 ; 시작은 가짜 웃음일지 모르지만, 생의 통찰을 얻게 되면 진짜 웃음도 풍부해 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