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身邊雜記 170925

 

* 신문읽기

 

Meryl Streep says she’s a humanist, not a feminist

https://www.washingtonpost.com/news/arts-and-entertainment/wp/2015/09/30/meryl-streep-says-shes-a-humanist-not-a-feminist/?utm_term=.fce243f7551d

 

위 신문 기사에 내 의견을 표현하려 하니, 이미 내 의견을 충분히 서술한 글들이 있어 웹페이지 링크만 한다.

 

셀러브리티 페미니즘과 페미니스트의 자기기만

http://realnews.co.kr/archives/4355

 

위 글은 일베의 사상쓰고 욕을 먹은 박가분의 글이다.

 

페미니스트에 대한 관점, 메릴 스트립과 엠마 왓슨 누가 옳은가

https://www.youtube.com/watch?v=5pixb67rfJ4

 

예전에 ‘... I am not a feminist. ...’에 관련된 동영상을 봤는데, 무엇을 봤는지 기억이 나지 않아 youtube에 검색을 하니, 수많은 ‘I am not a feminist’‘I am a feminist’의 동영상이 동시에 검색된다. 각자의 취향대로 보게 될 것 같다. (링크된 동영상은 검색 맨 위에 랭크된 동영상이다.)

 

Lauren Southern: Why I am not a feminist

https://www.youtube.com/watch?v=vNErQFmOwq0

 

* 내가 대학생 시절 학생운동이 정점에 있었다. 내가 책을 읽고 생각한 바에 의하면, PD 계열의 의견이 맞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학생 운동의 주류는 NL이었다. NL 계열의 학생은 이렇게 말했다. 민족 통일 없이 어떻게 노동 해방이 옵니까? 그런가? 내 생각은 다른데.

 

한 참이 지난 지금 비슷한 경험을 또 하게 된다. ; ‘페미니스트가 되지 않고 어떻게 휴머니스트가 됩니까?’

 

 


댓글(6)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곰곰생각하는발 2017-09-25 11: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개인적으로 박가분이 참 한심한 사람이라고 평가하는 ( 일베의 사상은 정말 후졌다고 생각하는) 데,
이분은 자신의 개인적 사건 때문에 그때부터 페미니즘을 열렬하게 물어뜯더군요. 여성에 대한 증오심이 보입니다.

마립간 2017-09-25 11:16   좋아요 0 | URL
마태우스 서민 교수님은 어느 인터뷰에서 자신이 페미니스트가 된 이유를 자신이 어려울 때 여성이 자신에게 많은 도움을 주었기 때문이라고 하셨습니다.

페미니즘의 찬반, 호불호가 대개 개인적 사건 때문일지도 모르겠군요.

저도 제 무의식에 여성들의 냉대받은 사건이 있어, 이 때문에 페미니즘을 부정적으로 생각할 지도 모르겠군요. 단, 제가 기억하는 사건은 없습니다.

곰곰생각하는발 2017-09-25 12:17   좋아요 0 | URL
박가분 이분 데이트 폭력의 스캔들 이후, 여성과 진보 진영으로부터 데이트폭력 의혹에 따른 비판을 받기 시작하자 진보 진영 논객을 자처하던 사람이 어느날 ˝어느 중도 자유주의 우파˝로 소개하는 등 우파로 전향한 것을 보니 한심하더군요. 전형적인 기회주의자의 면모라고나 할까요.

마립간 2017-09-25 12:20   좋아요 0 | URL
박가분 뿐만 아니라, 이재오, 김문수도 전향했고, 한윤형도 데이트 폭력이 있었지요. 그래서 말로써 여성 옹호, 페미니즘을 지지하는 사람을 믿지 않습니다. ; 제 페이퍼에 남성 알라디너들이 저의 페미니즘 비판을 재비판하는 댓글을 남길 때마다 그려려니 합니다. 수용할 내용만 확인합니다.

곰곰발 님이 보기에는 저는 왜 페미니즘을 비판한다고 생각하십니까? (저는 데이트 폭력이나 가정 폭력에서 자유로운 사람입니다. 저는 진보 논객도 아니지만요.)

곰곰생각하는발 2017-09-25 13:45   좋아요 0 | URL
저는 많은 사람들이 마립간 님을 오해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종종 마립간 님을 여혐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데 오해에서 비롯된 것은 아닌가 싶습니다.

마립간 2017-09-25 13:57   좋아요 0 | URL
저에게 긍정적이 댓글 주신 것 감사합니다. 그러나 글의 내용이 제가 질문한 것에 대한 답변은 아니네요. (그리고 항상 하는 이야기이지만, 답변을 강요하지는 않습니다.)

저와 곰곰발 님은 의견을 같이 하는 것, 그리고 달리 하는 것이 비교적 명확히 구분되지만, 기본적으로 어느 정도의 상호 이해가 바탕에 깔려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점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 身邊雜記 170922

 

* 신문읽기

 

“240버스 CCTV 공개, 아이 엄마가 강력 반대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750538&code=61121111&sid1=soc

 

재혼 방해될까 봐두 살배기 아들 버린 비정한 엄마 실형 선고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406412&code=61121211&sid1=soc

 

페미니즘의 어느 글에서 모성의 신화라는 말을 본 적이 있다.

 

나는 여성이 남성보다 덜 폭력적으로 태어났고, 과거에는 사회적으로 압력으로 남성은 더 폭력적으로, 여성의 폭력은 억압되었지만, 사회적 압력이라는 유리천장이 깨지므로 해서 여성의 폭력은 남성의 폭력에 근접했지만, 아직 격차가 있다. ; 가 내 의견이라고 이야기한 바 있다.

 

모성에 관해서 같은 의견을 가지고 있다.

 

여성이 남성보다 더 돌봄의 본성을 가지고 태어났고, 과거에는 사회적으로 압력으로 남성은 돌봄의 본성이 억제되고, 여성의 돌봄 본성은 장려되었지만, 사회적 압력이라는 유리천장이 깨지므로 해서 여성의 돌봄 본성은 남성의 것에 근접했지만 (약화되었지만), 아직 격차가 있다.

 

나와 다른 의견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도 있다. 남녀의 폭력성을 포함한 도덕성, 육아 본능 등 동일하나 사회적 압력에 의해 형성된 것이다.

 

어느 문화 강좌 강연 내용 ; 다시 아이를 키운다면 엄마의 행복이 먼저다.

 

뱀발) 철학하는 여자가 강하다는 읽은 책이고, 어머니 탄생은 읽다만 책이고, 더이상 어머니는 없다는 읽지 않은 책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7-09-22 20:4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까치출판사의 《어머니의 신화》라는 책이 있습니다. 그 책을 읽어야 할 절호의 타이밍이 온 것 같습니다.

마립간 2017-09-23 06:17   좋아요 1 | URL
인생은 짧고 책은 많군요.^^
 

 

* 身邊雜記 170921

 

* 신문읽기

 

중산층 추격 사회, 진보의 상식을 깨다

기간제 교사 정규직 전환 논란에 부쳐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164506

 

벨 훅스 bell hooks행복한 페미니즘(이 책의 개정판은 모두를 위한 페미니즘)에서 페미니즘 주류는 백인 여성들의 백인 남성 추격이라고 말했다.

 

나는 중산층 추격 사회가 사회에 평등에 기여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앞으로도 중산층 추격이 평등에 기여할 지에 대해서는 회의를 갖는다. 백인 여성들의 백인 남성 추격, 역시 어느 정도 성 평등 gender equality에 기여했다고 본다. 그러나 앞으로도 성 평등에 기여할 지에 대해서는 회의적이다.

 

이정혜연 극단적 미러링은 모두를 위한 정의를 배신

http://www.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38083

 

극단적 미러링은 모두를 위한 정의를 배신할지

아니면 유독 성평등에 있어서는 교육과 같은 비폭력만 가능하다는 것은 편견인지 알 수 없다.

 

한국 남성을 분석한다p30 ‘여성보다 남성에게 여성주의 교육이 절실하다.’는 강력한 통념은 한국 남성에 대한 희망 hope을 반영하지만 그것은 동시에 무기력 hopeless한 발상이다.

 

정희진 씨는 메갈리안을 긍정했고, 벨 훅스 belle hooks의 도서는 알라딘 마을에서조차 (최소한 리베카 솔닛보다는) 인기가 없다. 통념상 약자로 여겨지는 이들의 혐오나 폭력은 분노로 간주된다.

 

벨 훅스의 이름이 반가워 메모를 남긴다.

 

뱀발) 벨 훅스의 주장을 어느 알라디너는 ‘IS보다 무서운 페미냥아치제목의 글로 표현했는데, 참 솔직하다고 생각했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7-09-21 13:0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벨 훅스를 비난하는 분을 만나면 왜 그렇게 험악하게 주장하는지 그 이유를 자세히 듣고 싶군요.

마립간 2017-09-21 15:49   좋아요 1 | URL
이것도 부연 설명이 필요하겠군요.

벨 훅스는 기본적으로 백인 여성 중심의 페미니즘을 비판하는데, 흑인 페미니스트 입장에서 어쩌면 당연한 것입니다. 그리고 제가 보기에 비판 강도가 ≪잘못된 길≫의 ‘엘리자베트 바댕테르‘보다도 약합니다.

단지 한국서에는 페미니스트가 (백인의) 페미니즘을 비판하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죠.

‘IS보다 무서운 페미냥아치’는 벨 훅스가 백인 여성 중심의 페미니즘을 비판이 ‘IS보다 무서운 백인 여성 중심의 페미니즘’이라는 느낌을 주었다는 것입니다. ; 백인 여성 중심 페미니즘의 성취 결과가 유색 여성의 희생을 바탕으로 이뤄졌다고 하는 주장이 과격하다는 것이죠.

서민 교수님도 별점 2개에 ‘아무리 생각해도 이 책은 페미니즘을 못잡아먹어서 안달인 사람들에게나 ‘행복한‘ 책인 것 같다.‘라는 평입니다. 제가 알라딘에서 환영받지 못하는 이유와 일맥상통한다고 생각합니다.

정희진 씨가 ≪잘못된 길≫를 비판했다고 (cyrus 님의 댓글로 남긴 것을 근거로) 제가 인용하기도 하는데, 이것도 같은 맥락이 아닐까요?

저는 벨 훅스의 주장과 제 주장과 상충된는 부분이 없다고 생각하는데, 혹시 cyrus 님이 벨 훅스 책을 읽고 제 의견과 다른 부분이 있으면 알려 주세요. 제 생각을 검토해 보겠습니다.

cyrus 2017-09-21 17:07   좋아요 0 | URL
마립간님의 말씀을 듣고 보니 이해가 됩니다. 페미니즘을 비판하는 페미니스트의 책 세 권을 읽었는데요, 벨 훅스의 <모두를 위한 페미니즘>(<행복한 페미니즘> 개정판), 엘리자베스 바댕테르의 책, 그리고 <페미니즘, 무엇이 문제인가>입니다. 마립간님의 말씀대로 이 세 권 중에 바댕테르의 책의 비판 강도가 제일 높습니다. 저는 오히려 바댕테르의 책이 ‘페미니즘을 못 잡아먹어서 안달인 사람들’이 참고할 수 있는 책이라고 느꼈어요. 페미니스트의 책이 반페미니스트가 악용할 소지가 있다고 해서 별점을 박하게 주는 건 아니라고 봅니다.
 

 

* 身邊雜記 170920

 

* 신문읽기

 

문재인 케어, 조금 더 용기를 내야 한다

[내가 만드는 복지국가] 예비 급여도 본인부담 상한제 적용해야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165744

 

문재인 케어, '역대급'이긴 하나 10% 부족하다

내만복 "건강보험 보장성 목표치 70% 80%로 올려야"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165313

 

이런 정책에 보수 언론은 다음과 목소리를 냈다.

 

['대통령 공약 178'도 버거운데재정지출 새 약속, 끝이 없다]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8/11/2017081100244.html

 

바른 마음에서 사람들은 윤리-도덕의 기준으로 배려와 피해, 공평성과 부정, 충성심과 배신, 권위와 전복, 고귀함과 추함이 있다고 한다. 나는 여기에 기준을 하나 더한다. ‘생태 순환이다. 의미에서 일정 부분 지속성을 의미한다.

 

우고 라파엘 차베스 프리아스 Hugo Rafael Chávez Frías의 정책에 있어 문제점은 지속성이다. 고유가가 끝나고 저유가에 도달하자 차베스의 대다수 개혁안은 저유가로 인한 재정 부족으로 실행할 수 없게 되었다. 북한도 분단 이후 집권 초기에 토지 개혁으로 생산성을 높였으나 지속되지 않았다.

 

위 정책의 성공 여부는 재원 마련이다.

 

치매 검사상담치료 국가가 떠안는다

http://hankookilbo.com/v/1b0294dd068f4d8c8df530bc5ebc651a

 

노무현 대통령의 정치 결과를 통해, 정부도, 진보 언론도, 국민도 어느 정도 학습 효과가 있는 듯하다. 결과적으로 실천력, 돌파력으로 평가될지, 아니면 조급함으로 평가될지 빠르면 2022년에 확인될 것이다.

 

뱀발) 알라딘에서 더불어 민주당 (과거 민주당)의 인기를 생각하면 격세지감을 느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身邊雜記 170919

 

* 신문읽기

검찰, 박찬주 대장 공관 등 5곳 압수수색강제수사 돌입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805329.html

 

암묵적 행위 갑질에 관해 판결이라는 명시적 결과를 가지는 사건이라 관심이 간다. 후속 기사를 기다리고 있는데, 수사 중이거나 재판 중인지 새로운 소식이 아직 없다.

 

* 독서기록 170423 애덤 스미스 저녁

http://blog.aladin.co.kr/maripkahn/9297120

 

이 독후감에서 나는 이와 같은 흔적이 가장 오래 남았던 직군은 군인이었다.’라고 쓰면서 과거형을 표현했다. 하지만 현재 진행형으로 표현했어야 했나? 내가 생각했던 권력행사는 장군 부인이 영관 부인에게 권력 행사를 하고, 영관 부인은 위관 부인에게 권력 행사를 하는 것을 생각하면서 쓴 글이었다.

 

그런데 위 기사는 장교 부인, 여성이 공관병 남성에게 권력 행사를 한 것이다. 최소한 권력에서 남녀 불균형은 완화된 현상으로 파악하다.

 

잠깐 재판장 님, 박찬주 장군의 저녁은 누가 차려줬죠? 접니다. ‘카트리네 마르살또는 이 책을 지지했던 분들은 뭐라고 할까?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7-09-19 12:4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 장교 부인, 여성이 공관병 남성에게 권력 행사를 한 것이다. 최소한 권력에서 남녀 불균형은 완화된 현상으로 파악하다. (마립간님의 주장)

저는 이 주장에 대해선 다르게 봅니다. 여성이 가부장제 안에서 동화한 상황이라고 봅니다. 가부장제에 갇혀 살면서도 자신의 권위를 향상하고, 목소리를 가지기 위해 가부장제의 관행(남편의 행동)을 모방하게 된 거죠. 이렇다 보니 가부장제는 유지되고, 이 아내는 ‘남성화된 부인’이 됩니다.

마립간 2017-09-19 13:53   좋아요 1 | URL
cyrus 님의 의견에 반대하지 않으면서 제 의견을 포기하지 않으면 ;

여성이 가부장제 안에서 동화한 상황을 통해 얻게 된 남녀 불균형의 완화가 되겠군요.

혹시 기회되시면 ≪철학 하는 여자가 강하다≫를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제가 보는 이 책의 가치판단은 여성의 가부장제화를 통한 양성 평등으로 읽힙니다. (Carol Gilligan를 비판하는 페미니즘은 처음 봐서 좀 놀랐습니다.)

cyrus 2017-09-19 18:25   좋아요 0 | URL
마립간님의 100자평이 이해되지 않아서 그 책을 읽어보려고 합니다. 오늘 남긴 마립간님의 답글을 보면서 책 내용이 어떨지 궁금하고 기대됩니다.

마립간 2017-09-20 07:44   좋아요 0 | URL
저는 ≪철학 하는 여자가 강하다≫에 별점 3개를 주었습니다. 그리 뛰어난 책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cyrus 님과의 의견 교환은 기대가 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제가 독후감을 작성해야겠군요.

2017-09-20 12: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cyrus 2017-09-20 12: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립간님이 쓸려고 하는 글이 ‘알리디너의 선택‘에 노출되는 거라면 익명으로 해주셨으면 합니다. ‘화제의 서재글‘에 노출되는 글이라면 닉네임을 공개해도 됩니다.

마립간 2017-09-20 12:13   좋아요 0 | URL
^^ 어디에 노출될지 모르니 익명으로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