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身邊雜記 171127

 

* 드럼

- 인천 상륙 작전, 내게는

 

내게 부족했던 것을 한 번에 뒤집기 위해서.

1) Allegro 정도 속도의 댄스 노래의 16분 음표를 치기 위해서는 순발력이 필요.

2) snare에서 small, middle, large tom으로 민첩성 필요.

3) 머리로 센 박자를 몸으로 움직이기 위한 교치성 필요.

4) 손발을 동시에 사용하기 위해서 협응성 필요.

5) 눈으로 악보 보고, 귀로 다른 연주 듣고, 손발로 연주하기 위해서 multitasking.

 

드럼에서 커버되지 않는 유연성은 따로 노력해야.

 

큰 이미지 3권은 구입한 것이고 작은 이미지 4권은 앞으로 구입할 것. 구입한 책, 모두 만족스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身邊雜記 171030

 

* 신문읽기

 

* 인간 도움없이 독학한 알파고 제로, 범용AI 나오나

http://www.hani.co.kr/arti/economy/it/815702.html

 

Hard와 약 soft의 경계가 모호해지기 시작. 이렇게나 빨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아이와 함께 170929

 

- Stretching, 유연성

 

다리 일자 벌리기를 읽고 운동에 stretching을 포함시키려 하고 있다. 이리 저리 시도해 보고 내년에 본격적으로 시작할 것 같다.

 

내가 stretching을 하는 것을 보고 딸아이도 함께 했다. 내 결과는 제자리인데, 딸아이의 결과는 아래 사진과 같다.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립간 2017-09-29 07:5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 서재를 방문해 주시는 모든 분들 추석 명절 잘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교통사고 조심, 과식 배탈 조심!)

tv책한엄마_mumbooker 2017-09-29 09: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립간님 즐거운 추석 보내세요.^^
전 신생아와 함께 빈 집을 지킬 것 같아요.

마립간 2017-09-29 12:17   좋아요 1 | URL
제 경험을 비춰보면 아이가 밤낮이 없을 때라 ... 힘드시겠어요. 그래도 즐거운 시간이 되기를 바라겠습니다.

본인의 건강을 잊지 않도록 하십시요.

서니데이 2017-09-29 10: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립간님도 즐거운 추석연휴 보내세요.^^

마립간 2017-09-29 12:18   좋아요 1 | URL
서니데이 님도 즐거운 시간 가지시길 바랍니다.^^

cyrus 2017-09-29 13: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느 북튜버도 저 책을 읽고 스트레칭을 해서 효과를 봤다고 합니다. 따님 얼굴 가리는 사진의 주인공은 퀴리 부인인가요? ^^

《철학하는 여자》 다 읽었어요. 리뷰는 토요일 아니면 일요일에 공개할께요.

마립간 2017-09-29 14:41   좋아요 1 | URL
cyrus 님도 추석 명절 잘 보내세요.

얼굴의 주인공은 Maria Skłodowska-Curie (퀴리 부인) 맞습니다.^^

제가 가능하면 휴일에는 인터넷 접속을 안 하려 하기 때문에 cyrus 님과 의견 나누는 것은 연휴 끝난 다음이 될 수 있습니다. 양해 바랍니다.

cyrus 2017-09-29 14:44   좋아요 0 | URL
괜찮습니다. 저도 추석 연휴 날에 인터넷 접속을 안 해요. ㅎㅎㅎ

겨울호랑이 2017-09-29 14: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 마립간님 즐거운 추석 연휴 보내세요.

마립간 2017-09-29 14:42   좋아요 1 | URL
겨울호랑이 님도 즐거운 추석 연휴 보내세요.

겨울호랑이 님의 제 글에 대한 격려, 항상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겨울호랑이 2017-09-29 15:06   좋아요 1 | URL
마립간님의 글로부터 많은 것을 배우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잘 부탁드립니다.^^: 마립간님 명절 잘 보내세요.

페크(pek0501) 2017-09-29 16:3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와우, 따님 멋집니다. 저는 앉아서 일자로 뻗기를 아직도 연습 중에 있습니다. 좀 더 일찍 시작했으면 좋았는데, 생각하죠.
따님은 매우 일찍 시작하셔서 유연성이 최고일 것 같습니다.

마립간 2017-09-30 09:53   좋아요 1 | URL
저는 건강체력에 근력, 근지구력, 심폐지구력이 해당되고, 유연성은 당연히 운동체력에 속한다고 생각했습니다. 얼마 전에 유연성이 건강체력에 속한다는 것을 알고, 어떻게 하든 운동 시간에 포함하려 모색중입니다.

그런데 계획을 잡기가 쉽지 않네요.^^

제 딸의 세대와 저 또는 pek0501 님의 세대와는 다르기 때문에 딸과 비교하고 싶지 않습니다. 제 딸보다는 pek0501 님이 더 멋지십니다.
 

 

* 身邊雜記 170928

 

* 인복 人福과 내 성향

 

이틀 전에 안해가 자신은 인복이 있는 사람이라고 했다. 이 인복에는 남편인 내게 대한 긍정도 포함되어 있다.

 

나는 평생에 걸쳐 (중년 이하의) 여성에게 인기 있어 본 적이 없다. 나 스스로 변명하기는 가부장제적인 여성을 좋아하지 않았기 때문에, 상대도 나를 좋아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가부장적인 걸 싫어하는 여자들의 이중잣대

https://www.youtube.com/watch?v=BsSCdepDHcY

 

철학하는 여자와 관련하여 가부장제에 동화된 여성이라는 주제가 포함된, cyrus 님의 독후감을 기다리고 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립간 2017-09-28 11: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가부장제라는 집을 버티는 두 개의 기둥이 있다. 하나는 남자(의 생각과 행동)이고, 다른 하나는 여자(의 생각과 행동)이다. 많은 사람이 말하 듯 남자의 기둥이 무너지면 가부장제를 지행할 수 없는 것도 맞지만, 여자의 기둥이 무너져도 또는 남자의 기둥이 무너짐을 촉발할 정도로 변화해도 가부장제는 유지되기 힘들다.

그러나 여자의 기둥도 남자의 기둥만큼이다 견고하다. 그것이 가부장제의 동화이든 아니든.

뱀발) 지하철에서 남자 친구에 자리를 양보하는 여자를 (아주 드물지만) 본 적이 있다.

2017-09-28 11: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cyrus 2017-09-28 13: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 글을 보려면 좀 오래 기다려야 합니다. 책은 빌렸지만, 아직 펼쳐보지 않았어요. ^^;;

마립간 2017-09-28 13:51   좋아요 0 | URL
천천히 쓰셔도 됩니다.

윗글은 독후감을 쓸 때, 고려해 주십사 포스팅한 글입니다.
 

 

* 書齋雜記 170925

 

시사인 522

 

p321 불편할 준비 ; 여혐으로 점철된 군대에 여성도 의무 복무하라?

 

우리나라는 몇 안 되는 여성 대통령을 배출한 나라다. 18대 대통령 선거 당시 박근혜를 지지하는 여성 단체에서 박근혜 여성 대통령의 당선은 페미니즘의 승리라는 주장을 했다. 그래서 박근혜를 지지하는 페미니즘이 페미니즘이냐 의문이 던져졌다. (페미니즘은 다양하니까.)

 

막상 여성 대통령인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국무위원에 여성 장차관을 임명하지 않았다. 그래서 박근혜 정부가 임명한 '여성 장관': MB 정부 때보다 후퇴라는 신문기사도 있었다.

 

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생각은 이런 생각은 아니셨을까?

남성중심 (또는 가부장제, 또는 여혐)으로 점철된 정부에 어떻게 여성을 임명하랴?

 

여성이 군에 강제 징집되지 않는 것이 정의나 진실이라면, 불의나 왜곡, 즉 여성을 군대에 보내라고 생각하는 사람을 어떻게 이해시키고 설득할 것인가가 중요하다. 이런 글을 읽다보면 여성의 군 징집에 반대하는 사람에게 카타르시스를 주기 위해 쓴 글인지, 아니면 반대편에 있는 사람들을 설득시키려고 쓴 글인지 의문스럽다.

 

포장지를 벗기면 ... ; 이런 식의 표현은 조악 粗惡함을 느끼게 한다. 페미니즘을 비판할 때, 여성들이 편한 것만 원하고 힘든 것은 남자에게 미룬다는 단순한 주장의 반복은 조악하다.

 

박탈과 무력감의 시간 ; 여성의 감정 이입 및 공감 능력으로는 LPG 통을 들고 설치는 남성 노인을 이해할 수 없다. 그리고 군대의 박탁과 무력감을 공감하기도 힘들다.

 

하기야 나도 남을 잘 설득하지 못한다. 남녀가 부엌일을 5:5로 나누는 기계적 평등은 평등이 아니라는 것을 잘 설명하지 못한다. (이런 기계적 평등을 주장하는 여성분에 대해 분노를 느끼지는 않는다.)

 

양성평등에 반대한다p24 “계급 역할(당신은 가난하므로 공부하면 안 된다)”이나 인종 역할(당신은 흑인이므로 실업자가 자연스럽다)” 같은 표현은 없다. 반면, 성 역할(gender role, “여자는 애를 낳아야지”)이란 단어의 존재는 성차별이 얼마나 자연스러운 일상의 정치인지, 젠더가 얼마나 인식하기 어려운 사회적 구조인지, 얼마나 탈정치화되어 있는지를 보여준다. ; 그리고 군입대는 남자만 가야지란 문장에서도 성차별이 얼마나 자연스러운 일상의 정치인지, 젠더가 얼마나 인식하기 어려운 사회적 구조인지를 보여준다.

 

뱀발) 양성평등에 반대한다≫를 포함한 아래 2권은 읽지 않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