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니까 마지막 시간 수업을 열심히 하고 있을 때였지.

칠판에서 슥 돌아서는데 뭔가 발밑에 톡 떨어지는 거다.

순간, 누가 나한테 뭘 던졌나? 하고 의심하는 순간 내 눈에 들어온 것은 나의 블라우스 단추!

크헉!

그러니까... 블라우스 가운데 단추가 툭 떨어졌다는 거다.

수업 시간에. 38*2의 눈이 보고 있는데.  오, 갓!

눈치 없는 한 여학생이, 샘! 단추 떨어졌어요! 이런다.  아놔...ㅠ.ㅠ

조용! 날 도와줘야지. 보지 마!

옷이 벌어졌다거나, 속옷이 보였다거나 한 건 절대 아니었지만(진짜루!)

하여간에 단추가 떨어졌으니 이게 웬 망신이란 말인가!

표정하나 안 바뀌고(내 생각에....;;;;) 수업 마무리 했지만, 도저히 신경 쓰여서 안 되겠는거다.

원했던 진도까지도 마쳤고, 5분 일찍 끝냈다.

화장실 가서 옷핀으로 대충 수습하고, 실과 바늘 빌려서 2차 공사도 완료.

크흑.... 단추가 왜 떨어졌을까.  단지 헐거워져서?

아님 팽창하는 나의 살들에 밀려서?  후자라면... 너무 괴롭다.

오늘부터 죽음의 다이어트를 시작해야 하는 것인가... 라고 잠시, 고민을 해보았다.

원래 진리는 운동!이지만, 줄넘기 안 한지가 두달은 된 것 같다.

처음엔 발목이 아파서 좀 쉬어준 거였고, 그 다음엔 '갑상선 저하' 유전병 소식에 충격을 먹어서 의욕을 잃었다.

그리고 그 다음엔 계단에서 구르면서 발목 삐어서 나름 요양(?) 중이고....

운동이 힘들다면 굶어서라도 뺄 것인가.... 잠시 고려해 보았는데,

정신을 차려보니 교무실로 온 조각케익 하나와 피자 한조각을 이미 먹어치운 상태.

아,,,,,, 굶어 빼는 것은 도저히 자신이 읎다.

어쩌란 말인가.... 담주엔 결혼식도 참석해야 하는데....

공들여 땋은 머리는 다 풀어져서 꽃다발 패션이 되어 있고...

흑... 우울하다. .. . 얼른 집에 가야지.  십 분 남았다ㅠ.ㅠ

 


댓글(3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비로그인 2007-10-24 16: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단추...맨 위거나 맨 아래면 나은데, 가운데면 정말 민망하죠.( -_-)
줄넘기는 평소 운동을 하던 사람도 갑자기 하면 발목을 삘 수 있습니다. 몸의 무게가 갑자기 아래로 내려가니까.
걷는 운동부터 해보시는게 어떤가요? 빠른 속도로 30분만 걸어도 기분이 좋아지고, 그만큼 안전하고 건강한
운동은 없습니다만. ^^

저는 일요일에 스쿼시 연습을 잘못 했는지, 아직까지 오른쪽 손목이 아파요 ㅜ_ㅜ
그래서 어제는 손목 신경 쓰느라 사람들과 게임도 제대로 못했고...오늘은 아대를 두개나 하려구요.(불끈)

마노아 2007-10-24 17:10   좋아요 0 | URL
걷는 운동이 제일 좋다고 저도 생각했는데 아직은 발목이 삐걱여서 조심스러워요. 한의원에서 발목에 무게를 싣지 말라고 했거든요.(서 있지도 말라고 했는데 어찌 생활하라고..;;;;)
엘신님 손목에 압박붕대 해야겠어요. 근데 '아대'가 뭐죠???

비로그인 2007-10-25 12:24   좋아요 0 | URL
운동하는 사람들이 손목에 차고 있는...보호용 아대요. ^^

마노아 2007-10-25 17:44   좋아요 0 | URL
앗, 그렇군요! 두개씩 하고 나니까 좀 나았어요? 아프지 마요~

비로그인 2007-10-26 09:32   좋아요 0 | URL
어제도 처음에 시작할 때는 손목이 약간 욱신거려서 무지무지 신경이 쓰였습니다만,
조금 하다 보니까 괜찮더라구요. 하지만, 역시 마음의 문제인 것 같습니다.
너무 과하게 신경쓰니까 (사실은 심각하게 고민할 정도의 통증은 아니데 -_-) 오히려 몸도 둔하고
하여간 자신감이 저 바닥에 내려가 있달까요. ㅜ_ㅜ
그래서 오늘부터는 손목 신경 안쓰고 열심히 할래요. 으샤얏-! 에네르기 보내주세요~ ^^

마노아 2007-10-26 12:56   좋아요 0 | URL
마음의 문제가 어느 정도 있는 것 같아요.
안 좋다고 인식하는 순간 더 아픈 것 같고 더 불편한 것 같구요^^;;;
스쿼시는 날마다 하나봐요. 오늘은 통증도 잊고 열심히, 즐겁게 치는 겁니다.
나의 에네르기파를 받으셔욧, 슈우우웃!!!!!

프레이야 2007-10-24 17: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 단추 하나에 절망하신 마노아님^^ 분명 실이 첨부터 헐렁하게 달렸을 거에요 !!

마노아 2007-10-24 17:39   좋아요 0 | URL
저도 그렇게 믿고 싶어요. 엉엉엉....ㅠ.ㅠ

비로그인 2007-10-24 17: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꽃다발 패션"이라.. 표현이 이쁩니다. 마노아님.
저의 다이어트 요령입니다.
저녁식사 양을 줄입니다. 저녁식사 이후에는 오직 물만 먹는다. 하하
저는 외과닥터랍니다.
마노아님께서 선생님이셨구나.
저는 구식이라 '군사부일체'를 여전히 염두에 두고있는 세대인지라
선생님앞에서는 꼼짝 못하지요.
저는 선생님들이 그저 고맙던데요. 제 아이들을 가르쳐주시는 선생님..
선생님들께서 제 병원에 오시면 병원비도 쪼금만 받습니니다. 하하


마노아 2007-10-24 21:31   좋아요 0 | URL
한사님! 저도 굶는 것은 자신 없고 저녁 식사 양을 줄여야겠다고 생각했어요.
오늘 저녁은 사과 하나로 때우려고 했는데 사과는 산이 많아서 안 좋다고 하네요.
바나나 하나로 바꾸기로 했어요^^ㅋㅋㅋ
아앗, 아버지가 외과의인지라 아드님도 의과대로 더 마음이 쏠렸을까요?
부자 의사가 되면 더 근사할 것 같아요^^
갑자기 장준혁 과장이 떠올랐습니다~
한사님 병원이 어디인지 궁금하군요. 그 동네 선생님들은 횡재했어요^^;;;

무스탕 2007-10-24 17: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며칠동안 체증+몸살로 식사량이 퐉퐉 줄었더니 덕분에(?) 몸무게도 덩달아 줄더이다.. --;;;
확실히 먹는거 줄면 몸무게에는 엄청 영향을 끼쳐요. 근데 기운이 하낫또 읎어요.
저같이 집에 있는사람도 힘든데 운동량 엄청난 선생님께서 단식하신다는건 반대에요!
앞으론 단추 없는 옷을 입으세요. ㅋㅋㅋ

마노아 2007-10-24 18:20   좋아요 0 | URL
굶을 자신 없어서 저녁 식사량만 줄여보려구요. 그래도 조금은 변화가 있지 않을까요.(그래야만 해..!!)
단추 없는 옷... 내일부터는 면티 입고 다녀야겠음돠^^ㅋㄴㅋㅋ

전호인 2007-10-24 18: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ㅎ, 단추가 스스로 살로 인해 떨어진 것이라면 심각한(?) 수준입니다.
매몰찬 멘트를 날려드려야만 자극을 받아 살 빼기를 실천하시겠죠?
열심히 운동하시고 다이어트하는 길 밖에 없을 것 같네요

마노아 2007-10-24 21:29   좋아요 0 | URL
전호인님의 후원(?)에 힘입어 가열찬 다이어트의 세계에 풍덩 빠지겠습니다(>_<)

비연 2007-10-24 20: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요 청바지 단추가 날아간 적도 있었어요....ㅡㅡ;; 넘 충격받지 마삼..

마노아 2007-10-24 21:29   좋아요 0 | URL
아아, 동병상련이에요ㅠ.ㅠ

땡땡 2007-10-24 21: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단추 없는 옷 한 표! - 늘 헐렁한 츄리닝만 입는 1人 올림

마노아 2007-10-24 22:04   좋아요 0 | URL
엄훠! 초절정 몸매를 자랑하는 따우님의 한 표는 무효예욧!(>_<)

뽀송이 2007-10-24 21: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노아님~~ 먹는 거 줄이는 건 정말 힘들어요.ㅡㅜ
글구... 쌤이 기운차게 강의를 하셔야 아그들도 씩씩하게 공부할 것 같아요.^^
그치만!! 마노아님 살이 밀어내는 힘에 못 이겨 단추가 자폭!! 했다면...ㅎ ㅎ
저녁쯤은 새모이 만큼만 드셔야할 듯!!! 호호^^

마노아 2007-10-24 22:05   좋아요 0 | URL
제가 갑상선 저하가 있어서 물만 먹어도 찔 수밖에 없대요 이런 비극적인 일이..ㅠ.ㅠ
그러나 이대로는 참을 수가 없어용.
저녁은 새모이로 버텨야겠습니다. 필승!

비로그인 2007-10-24 21: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수영이 좋다던데요...

마노아 2007-10-24 22:06   좋아요 0 | URL
정말 핑계 없는 무덤 없다고..
체격과 달리 부실한 이 몸에 대해, 수영은 금지 운동이더라구요ㅠ.ㅠ
추천 운동은 등산이었어요. 케헥...!
그치만 개인적으론 수영을 더 배우고 싶어요. 살 좀 빼고 수영복 입을 용기를 갖추면 시도를... 쿨럭..;;;;

세실 2007-10-24 22: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가 어떠세요? 전 일주일에 두번 하는데 몸도 가뿐해 지고 좋아요~~~
그리고 이 기회에 다요트 하세욧! 아줌마도 하는데..ㅎㅎ

마노아 2007-10-24 23:57   좋아요 0 | URL
이 기회에 다요트 하는 겁니다! 배가 고프니 일찍 자야겠어요.
뭐 벌써 12시긴 하지만요^^;;

하늘바람 2007-10-25 08: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후자아닐거예요.

마노아 2007-10-25 09:55   좋아요 0 | URL
같이 출퇴근하는 선생님이 옷 입고 나왔을 때 전혀 벌어지지 않았으니 단추가 헐거웠을 뿐이라고 위로해 주었어요. 흑흑....ㅜ.ㅜ

딸기야놀러가자 2007-10-25 10: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꽃팔려... 그러는거구낭. 이 표현 좋네. 나만 몰랐나?

옷이 나쁜겨. 그러게 좋은옷 사입어야지... 단추 튼튼하게 달린..

마노아 2007-10-25 11:32   좋아요 0 | URL
흔하게 쓰진 않나봐요^^;; 주변에서 별로 못 들었어요~
옷이 나쁜 거라고 때찌했습니다. 그래도 다이어트는 하려구요. 흑흑...

순오기 2007-10-25 10: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 마노아님, 꽃 팔렸군요! ^^
저녁만 조금 줄이시는데 저도 동참할게요!

마노아 2007-10-25 11:32   좋아요 0 | URL
반드시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올(?) 거야요^^ㅎㅎㅎ

책향기 2007-10-25 11: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아는분은 갑상선 항진증이라 살이 오히려 빠지더라구요. 본인은 힘들어하는데 주위 사람들은 다 부러워라 했다는...너무 무리하게 다이어트하진 마셔요. 전 마노아님 지금 모습 너무 예쁘던데요^^

마노아 2007-10-25 17:44   좋아요 0 | URL
과하거나 모자라거나 다 안 좋은 거겠죠. 제가 매번 그나마 잘 나온 사진만 올려서 그런가봐요^^;;;
정말 소박하게 3kg만 감량해도 몸이 훨씬 가벼워질 것 같아요. 그러나 내게는 너무 큰 숫자..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