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설픈 위로받기 : 시로
하상욱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호의가 계속되면 권력인 줄 알고.... 

서비스를 제공해 주면 고마워 하지 않고 더 큰 걸 달라고 하지. 



가족 같은 회사는 다른 의미로도 좀 무서운데?



우리는 모두 자기 자신의 짐이 가장 무겁고 내 슬픔이 가장 서러운 존재들이지. 나도 그래.



내가 부럽지 않은 것도 부러워서 그렇다고 얘기해. 그저 웃고 말지. 



매주 일요일에서 월요일에 잠과 씨름을 하지. 가는 시간이 아깝고 오는 아침이 초조하고...



그니까. 왜 말을 생각 없이 하고 그래!



그게 딱 너의 수준이야!



부모님들께, 엄친아 들이밀지 마세요. 내친구 아빠 엄마 끌고 오고 싶지 않아요. 



다시 태어나기 전에는 안 되겠더라. 그러니까 우리 서로 에너지 낭비하지 말자. 



자기 부모님들이 내는 세금으로 내가 월급 받는대. 아니, 나는 세금 안 내니? 



그러니까 그 입조심!



잠이 부족해...



서로 룰을 지키자!



이승환이 그랬다. 불행하지 않은 게 행복한 거라고!

그러니까 오늘도 화이링!



댓글(6)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프레이야 2019-12-14 12: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노아님 영원한 이승환 팬이시죠. 소소하고 평범한 게 행복이라는 것도 소중히 생각하며 이 한 해를 마무리해야겠죠. 따스한 겨울 되시길 ~^^

마노아 2019-12-14 12:21   좋아요 0 | URL
네, 맞아요, 소소하고 평범한 것들 속에서 더 행복함을 누리는 우리가 되었으면 해요. 프레이야님의 한 해 마무리도 따스함으로 가득 차기를 바랄게요! 주말도 기쁘게, 평안히 보내셔용^^

2020-01-07 10: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1-07 13: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2-04 10: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2-04 23:34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