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단어를 쓰는 당신이 그런 사람이다

'릴리스'의 책 《내 팔자가 세다고요?》를 읽다 보면 '폴리아모리'(두사람 이상을 동시에 사랑하는 다자간 사랑)를 할 수 있는 사주팔자가 있고 그걸 할 수 없는 팔자가 있다고 했다. 오, 이것도 사주팔자로 가능한 것이구나. 나로 말하자면 폴리아모리는 내 얘기로 만들진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 혹여 상대가 내게  제안한다면 오, 그렇다면 다른 사람하고 폴리아모리를 하든지 뭘하든지 나는 너랑 쌩~ 이렇게 되어버리는 사람인데, 내심 내가 그걸 싫어하는 이유가 있기 때문이었다. 나는 한 사람이 다른 한 사람과 정신적으로도 그리고 육체적으로도 충족된 교감을 나눈다면 다른 사람과 굳이 또 관계를 맺을 이유가 없다, 눈에 들어오지도 않는다, 필요도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이기 때문이다. 릴리스의 책을 읽기 전에는 '사랑이 늘 부족하고 사랑을 갈구하는 사람들이 하는 것'이라고 폴리아모리를 생각했다면, 릴리스의 책을 읽고나니 폴리아모리를 할 사람 따로 있고 안 할 사람 따로 있다, 이렇게 되어버려서 세상엔 다양한 사람이 존재한다, 를 받아들이기가 더 쉬워졌다. 뭐가 됐든 자기들끼리 쇼부쳐서 하면 되는거니까. 난 아님. 그러니까 폴리아모리 얘기가 갑자기 왜 나왔냐면, 어제 지하철안에서 읽은 샐리 루니 때문이다. 

















원서로 먼저 읽었던 샐리 루니의 《친구들과의 대화》에서도 일부일처제의 부조리함? 같은 얘기가 언급되고, 그러면서도 주인공은 자기랑 연애하는 유부남이 집에 가면 아내랑도 잘까? 뭐 이런거 걱정하는 거 보면서 인간이란 무엇인가.. 생각하게 되었는데, 그러니까 '나는 오픈된 관계를 여러명과 가질 수 있어!' 라고 말하는 것과, 그것이 실제로 나의 일이 되었을 때 내가 반응하는 것은 다를 수 있다는 얘기다. 그러니 자기 자신을 좀 더 솔직하게 볼 일이다. 여하튼 그랬는데, 이번 노멀 피플 에서도 역시 오픈된 관계, 독점적이지 않은 관계를 얘기하면서 스리섬 제안이 나오는거다.


스리섬은, 혹시나 모를 사람들을 위해 친절히 설명해주자면 세 명이 섹스하는 것을 말한다. 무슨 에로틱 영화 이런 거 보면 가끔 스리섬 하는거 나오는데, 나는 그게 어떻게 세상 에로틱한건지 이해를 전혀 못하는 사람이다. 여튼 스리섬에 대해서라면 사실 친밀한 관계(연인이나 친구들)에서 농담으로 간혹 이야기가 나오기도 하는 바, 나는 언제나 절대 안돼 절대 안돼 무조건 안돼를 말하는 사람이었다. 내가 너랑 섹스하는데 왜 다른 사람이 있어야 해? 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나인 것이다. 스리섬을 할 수 있겠냐 못하겠냐 라는 말이 나왔을 때  '남자 한 명 여자 두명(나 포함)'이 가능하냐 에 나는 싫다고 했고 '그렇다면 남자 두명에 여자 한명(바로 나)'은 가능하냐 고 했을 때 그것도 절대 안된다고 했다. 그러니까 이건 남자가 두명이라 나를 물고빨고 해주든 여자가 두명이라 한 남자를 나누든 그런거랑 별개로 결코 할 수 없는, 하기 싫은 것이란 말이다. 도대체 그걸 왜 해야되나, 나는 그거 싫다!! 라고 생각하면서, 그런데 '왜' 냐고 물어보면 그저 내가 독점적인 사람인가? 라고만 생각했더랬다. 그런데, 샐리 루니가, 내가 그걸 싫어하는 이유를 코넬의 입을 빌어 설명해준다. 



그러니까, 대학에서 코넬과 메리앤은 또다시 섹스를 하는 사이가 된다. 이들의 사이를 짐작한 친구 '페기'는 너네 같이 자니? 물었더니 망설임없이 메리앤은 그렇다고 한다. 여기에 코넬은 만족감을 느낀다. 고등학교때 숨겼던 것이 내내 마음에 걸렸는데 이제 이렇게 드러낼 수 있는 게 좋은거다. 페기는 다시 묻는다. 그러면 너네 연인이야? 그 말에는 연인이 아니라고 메리앤은 말한다.

.

.

.

.


나는 연인이 아니라는 메리앤의 말에 당황했는데 코넬은 딱히 당황하지 않고 페기는 오히려 멋지다고 말한다. 독점적이지 않은 관계로구나, 너희들은. 나도 오픈된 릴레이션쉽을 갖고 싶은데 남자친구가 싫어해! 이런 대화를 나누면서, 그러다가 페기가 제안하는 거다. 스리섬을...

코넬은 맥주 라벨을 뜯고 있었고 딱히 페기가 하는 말에 귀기울여 듣고 있지 않다가 그제야 자신에게 뭔가 묻는 줄 알고 잘 못들었는데 뭐라고? 한다.


Well, whatever you call it, she says. A threesome or whatever. -p.100

글쎄, 네가 뭐라고 부르든. 스리섬 아니면 그 비슷한 뭐든 말이야. -책속에서



자, 코넬은 그걸 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


He can‘t do it. He‘s not indecisive on the question of whether he‘d like to do it or not, he actually can‘t do it. For some reason, and he can‘t explain it to himself, he thinks maybe he could fuck Peggy in front of Marianne, although it would be awkward, and not necessarily enjoyable. But he could not, he‘s immediately certain, ever do anything to Marianne with Peggy watching, or any of her friends watching, or anyone at all. He feels shameful and confused even to think about it. It‘s something he doesn‘t under-stand in himself. For the privacy between himself and

Marianne to be invaded by Peggy, or by another person, would destroy something inside him, a part of his selfhood, which doesn‘t seem to have a name and which he has never tried to identify before. - P100


그는 그런 행위는 할수 없다. 하고 싶은가 아닌가라는 질문에 확고하게 대답할 수 있고, 정말로 그런 짓은 할 수 없다. 왜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아마 자신이 메리앤 앞에서 페기와 섹스를 할수는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비록 불편하고꼭 즐겁지만은 않겠지만 말이다. 하지만 그는 페기가 지켜보는 가운데, 혹은 메리앤의또 다른 친구든 아니면 다른 어떤 사람이든지켜보는 가운데, 메리앤에게 아무것도 할 수 없으리라고 즉시 확신한다. 생각만으로도 수치스럽고 혼란스럽다. 왜 그런지 그자신도 본질적으로는 이해하지 못하지만 말이다. 그와 메리앤이 공유하는 사생활을 타인이 침범하면 그의 내면에 있는 어떤 것, 그러니까 마땅히 부를 명칭도 없고 그가 전에는 한 번도 확인해본 적도 없는, 그의 자아의 일부가 파괴될 것이다. -책속에서



그래, 만약 단순히 섹스의 쾌락만을 위한 사람들이 자기들끼리 뜻이 맞아 한다고 하면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내가, 나의 친밀한 누군가와, 섹스도 나누지만 섹스 전과 후에 일상적인 대화를 나누는 나의 가장 좋은 친구이자 연인인 그 사람과, 그 관계에 누군가가 더해져서 뭔가를 더 주려고 한다는 것은 내게는 파괴이다. 우리의 친밀한 사생활에 대한 파괴. 코넬의 destroy 가 뭔지 너무 잘 알 것 같다. 나는 이렇게 말하는 코넬이 그래서 좋았다. 코넬이 타인과의 사이에 친밀함이 형성되고 그들 관계만의 사생활이 형성됐다는 것을 파악하고 있는게 좋았다. 왜냐하면 그들은 이제 정말 베스트 프렌드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The conversations that follow are gratifying for Connell, often taking unexpected turns and prompting him to express ideas he had never consciously formulated before. They talk about the novels he‘s reading, the research she studies, the precise historical moment that they are currently living in, the difficulty of observing such a moment in process. At times he has the sensation that he and Marianne are like figure-skaters, improvising their discussions so adeptly and in such perfect synchronisation that it surprises them both. She tosses herself gracefully into the air, and each time, without knowing howhe‘s going to do it, he catches her. Knowing that they‘ll probably have sex again before they sleep probably makes the talking more pleasurable, and he suspects that the intimacy oftheir discussions, often moving back and forth from the conceptual to the personal, also makes the sex feel better. Last Friday, when they were lying there afterwards, she said: That was intense, wasn’t it? - P97


코넬은 그 뒤에 이어지는 대화들이 마음에 든다. 대부분의 경우 대화는 뜻밖의 방향으로 전개되며, 그가 전에는 한 번도 신경 써서 생각해본 적 없는 것들을 표현하도록 유도한다. 그가 읽고 있는 소설, 그녀가 하고 있는 연구 조사, 그들이 살아가는 바로 그 순간의 역사, 그런 순간이 진행 중일 때 그것을 관찰하기가 얼마나 어려운지에 대해 이야기한다. 가끔씩 그는 자신과 메리앤이 마치 피겨 스케이팅 선수 같다는 느낌을 받는다. 두 사람은 스스로 깜짝 놀랄 정도로 완벽하게 호흡을 맞추면서, 아주 능숙하게 즉석 토론을 해나간다. 그녀는 우아하게 공중으로 몸을 던지고, 그는 어떻게 해야 할지 방법도 모르면서 매번 그녀를 받아낸다. 아마 잠들기 전에 다시 한 번 관계를 가질 것을 알기 때문에 대화가 더욱 즐거운지도 모른다. 그는 개념적인 것부터 개인적인 것까지 넘나드는 그들의 토론에서 비롯되는 친밀감 덕분에 그 섹스가 더 기분 좋게 느껴지는 것이 아닐까 추측한다. 지난 금요일, 그들이 일을 다 치르고 나서 누워있을 때, 그녀가 이렇게 말했다. 정말 강렬했지? -책속에서



대화도 마음에 들고 섹스도 좋은데 대체 다른 누구가, 다른 무엇이 왜 더 필요한가? 필요없다. 필요 없어. 할 필요가 없다. 우리 사이의 단단함과 친밀함에 굳이 다른 걸 끼울 필요가 정말 없다. 원하지 않는다. 원할 이유가 없다.







그러나, 미래는 예측불허, 그리하여 생은 의미를 갖는 것... 

코넬과 메리앤의 미래는 어떻게 흘러갈 것인가. 
젊은이들이여, 방황하는 것은 젊은이의 특권이지만, 자기 자신을 잘 들여다볼지어다.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2-05-31 09: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다락방 2022-05-31 09:42   좋아요 2 | URL
네, 저는 코넬이 되게 어리석었지만 성장하고 있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런 반면 샐리 루니는 오픈된 관계, 독점적이지 않은 관계에 계속 신경 쓰는 느낌이고요. 샐리 루니 가 젊은 작가여서 쓸 수 있는 문장이 있다고 생각하는데, 또 그렇기 때문에 저랑 안맞는 부분도 있는 것 같아요.

앤드류 책은 저도 나중에 다시 읽어보려고요. 좀 어렵기도 했어서 나중에 다시 읽으면 또 다르지 않을까 싶어요.

미미 2022-05-31 10:3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많이들 이 책을 읽는 이유가 있었군요?! 미드에서도 스리섬이 한번씩 등장하던데 저도 그게 전혀 로멘틱하지가 않고 어떤 면에서 폭력적이라고 느꼈어요.

특히 범죄수사물에서 스리섬을 악용해(?)연인으로 하여금 모델을 시켜준다는 명목으로 미성년자를 끌여들이게한뒤
결과적으로는 남자만 즐기는 형국이되어 수사에 들어간걸 봤거든요. 실제 사건을 모티브로 하는 경우가 많아서 이런것도 충분히 있을법한 일인것 같아요.

다락방 2022-05-31 11:44   좋아요 2 | URL
스리섬은 로맨틱 한것과는 거리가 멀다고 저도 생각합니다. 그보다는 성적 쾌감을 위한 것이라고 생각하는데요, 저는 그걸 원하는 사람들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음, 아무튼 저는 아닙니다. 그리고 언급하신 것처럼 범죄에 이용되는 경우도 있고 폭력적인 성향도 갖고 있죠. 그건 일대일 섹스에서도 마찬가지지만요. 여하튼 제 생각은 친밀한 두 사람 사이에는 굳이 필요가 없는 것이다, 입니다. 뭔가 이런 식으로 자기 안의 무언가를 채우고 싶은 사람들에게 필요한 것이다, 라고 생각해요. 그게 뭐가 됐든요. 전 영 정신 사나워서... 흠흠.

잠자냥 2022-05-31 11:1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아침부터 스리섬 설명 안 해줘도 되는데! ㅋㅋㅋㅋㅋ
전 스리섬 생각하면 그거 정신 없어서 어떻게 하나 싶더라고요. ㅋㅋㅋㅋㅋ 정신 없다 정신 산란해......
암튼 스리섬 하고 싶은 분들은 방에 거울을 잔뜩 놓아두세요... 네 사람+a의 효과가... ㅋㅋㅋㅋ

다락방 2022-05-31 11:45   좋아요 3 | URL
저는 또 다정하고 친절하여 혹여 모르는 분들이 계실까봐 ㅋㅋㅋ
말씀하신 것처럼 저도 정신 사나워서 생각도 하기 싫어요. 일대일에서도 가끔 집중 안되는데 세 명이 하면.. 아 안됩니다. 아오 스트레스예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공쟝쟝 2022-05-31 13:1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아, 스리섬이란 그런 것이었군요! 저는 몰랐습니다! 그런 것이 있었군요! 참으로 성애의 세계는 다양합니다. ㅋㅋㅋㅋㅋㅋㅋ

다락방 2022-06-02 08:02   좋아요 1 | URL
아아 공쟝쟝 님, 스리섬.. 을 이 페이퍼를 통해 알게되셨단 말입니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거봐, 이래서 내가 자세하게 설명하는 것이다!!)
뭐 저로서는 딱히 필요하다고 생각하진 않지만 어떤 이들에게는 꼭 해보고 싶은 것인가 봅니다. 흠흠.

공쟝쟝 2022-06-02 14:00   좋아요 0 | URL
평생 몰라도 될 tmi의 지식…* 인터넷은 왜 발달해서 자꼬 필요없는 호기심을 생성한단 말인가….

단발머리 2022-05-31 13:3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다락방님 페이퍼 읽으면서 드는 생각은... 음... 코넬은 메리앤과 섹스할 때 진짜가 나오는구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짜 자기 모습, 원초적인, 동물적인 그런 모습이 표출되는구나, 그걸 아는구나, 그런 생각이 들어요. 그걸 알면 물러나지 말아라, 코넬. 메리앤이랑 케미스트리 리딩도 되는데 왜 그렇게 자꾸 움츠려드느냐!!!

저는 이 노래 ‘헨리 & 수현‘ 버전 좋아해요. 수현 좋아해서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락방 2022-06-02 08:07   좋아요 0 | URL
결과적으로 이 책은 자신에 대해 불확신한 젊은이들에 대한 이야기라는 생각이 들어요. 코넬은 자기의 느낌도 알고 감정도 알고 또 책도 많이 읽고 공부도 열심히 하면서, 그런데 뭔가 자꾸 흔들리는 것 같거든요. 내가 이 사람을 좋아하고 잘 맞는다면 이 사람과 내가 만나는 사이다, 라는 것을 바깥으로 드러내도 될텐데 그것에 대해 주춤하는 것도 그렇고요. 아마도 젊은 시절이기 때문에 방황을 하는 것이겠죠. 그리고 이 세상의 남자들에게는 특히나 더 연인을 트로피 삼고 싶어하는 마음도 있는 것 같고요. 고등학교 때는 인기도 없고 친구도 없는 메리앤이라 몰래 만났지만 지금은 메리앤이 더 인기 많은 대학시절이니 관계가 드러나는 것도 좋아하고요. 아무튼 이들의 오랜 인연을 계속 따라가보도록 하겠습니다.


저는 헨리랑 수현이 이 노래 부른건 몰랐지만, 헨리랑 수현이랑 그 .. 노래 부르는 프로그램에서 친하게 잘 지내는 건 되게 보기 좋더라고요? 후훗.

바람돌이 2022-05-31 16: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섹스가 가지는 다양한 면이 있을테고 그 중의 어느 면에서는 스리섬도 가능하겟죠.
하지만 또 섹스가 가지는 기능 중에 두 사람 사이에 뭔가 특별한 교감을 느끼는 기능도 있잖아요. 물론 모든 섹스가 그런건 아니지만 어느 순간 스파크가 확 일어나듯 느껴지는 그런게 있어요. 그건 셋이서 하는 놀이로서의 섹스에서는 기대하기 어려울 듯.... 저는 세상에는 놀거리가 천지인데 굳이 섹스를 하면서 놀고 싶지는 않아서 스리섬은 패스하고 싶지만 문제는 아무도 나에게 그런 제안을 하지 않는다는거군요. ㅠ.ㅠ

다락방 2022-06-02 08:10   좋아요 0 | URL
네, 섹스가 주는 쾌락에 있어서 스리섬을 원할수도 있다고 생각하고, 그걸 채우고 싶은 사람들이 뜻이 맞는다면 할 수도 있다고 생각해요. 몸과 몸으로 하는 행동이 이렇게나 쾌락을 준다, 는 것이 목적이라면 할 수 있는 것이겠지요. 그렇지만 책 속의 코넬이 말한것처럼 섹스를 나누는 상대와 내가 그저 일시적이거나 지나가는 사이가 아닌, 친밀한 사이라면 스리섬은 필요하지도 않을 뿐더러 그걸 한 번 해볼까? 하는 생각 자체가 안들것 같아요. 우린, 우리 끼리 이미 너무나 충분하니까요.

바람돌이 님, 인생은 깁니다. 미래는 예측불허. 스리섬의 제안은 앞으로도 올 수 있지 않겠습니까?!

독서괭 2022-05-31 23:4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침부터 스리섬을 논하셨군요 ㅋㅋㅋ 저도 본능적인 거부감이 듭니다. 남들이 하는 거야 딱히 상관없지만 저는 못할 것 같아요. 그리고 한번 경험하면 다시는 그 사람과 단둘이 그전과 같은 섹스는 못할 것 같아요.
코넬, 맘에 드네요 ㅎㅎㅎ

다락방 2022-06-02 08:19   좋아요 1 | URL
맞아요, 독서괭 님. 한 번 경험하고 난 이후에 아무일도 없었던 것처럼 우리 사이의 친밀함이 여전할까, 라고 하면 그것도 잘 모르겠어요. 물론 그것을 놀이로써, 우리 쾌락의 한 수단으로써 사용할 수도 있겠지만, 저는 그런 사람은 아닌 것 같습니다.
삶에서 어떤 신념을 갖게 된다는 것은 그만큼 자신을 들여다본다는 걸 뜻하는 것 같아요. 생각해보고 들여다보니 이건 안되겠다, 이쪽으로 가야겠다 하는 방향성도 생기는 것 같고요.
아무튼 독서괭 님, 우리는 성실히 계속 스스로에게 물어가며 살아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