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지개가 뜬다면 그 색깔을 신중하게 관찰해보라. 안쪽부터 바깥쪽으로 빨강, 주황, 노랑, 초록, 파랑, 남색, 보라색 띠가 고르게 분포된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다. 물론 가끔은 아닐 수도 있다. 흰 햇빛이 입자 때문에 구부러지거나 반사되거나 산란되어 하늘에 생긴 색깔을 볼 때마다 우리는 이 입자들에 대한 정보를 알 기회를 얻은 것이다. 이 경우에 이 입자들은 빗방울이고 우리 눈에 보이는 색깔은 빗방울의 크기를 알려준다. 무지개의 색깔이 희미할수록 빗방울이 더 작지만, 원한다면 좀 더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도 있다. 만약에 무지개에 아주 밝은 보라색과 초록색 띠에 분명한 빨간색 띠가 보이지만 파란색은 거의 안 보이거나 무지개의 호 제일 위쪽이 덜 밝게 보인다면, 빗방울이 지름 1밀리미터 이상으로 크다.
색깔 중에서 빨간색이 눈에 띄게 흐리지만 어쨌든 보인다면 중간 크기 빗방울이다.
호가 옅고 보라색만 밝게 보이며 흰 줄이 있거나 빨간색이 아예 안 보인다면 빗방울이 작다.
이런 세세한 사항은 기억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간단하게 빨간색이 잘 보일수록 빗방울이 크다고 기억하면 된다.(p171~172)

특정 버섯이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는 공급원으로 어떻게 사용되는지 잠시 설명을 하고 넘어가는 편이 좋겠다. 숲을 걷던 중에 갑자기 광대버섯 무리와 마주쳤다고 가정해보자. 보통의 산책자라면 근사하다고 생각하고 말 것이다. 그러나 이 책을 읽는 당신은 부디 '아, 자작나무는 어디에 있지? 저기에 있구나. 자작나무는 군집형이니까 아마도 나는 오래된 숲의 가장자리에 도착해서 좀 더 어린 나무 지역으로 들어선 거겠지? 숲의 끝까지 거의 다 왔고 이제 곧 벌판이 나올 거야'라고 생각하기를 바란다.(p144)
ㅡ 트리스탄 굴리 《산책자를 위한 자연 수업》

 

코스모스 밭을 지나며 '1분 안에 사람이 분명 지나갈 것이다' 하기도 전에 사람이 지나가는 것을 경험했다. 내 산책 수업은 아직도 갈 길이 먼 거지-,.-;

 


 

늘 그렇듯이 필요할 땐 다이어리와 메모지가 사라져 있는 터라 눈물을 머금고 시집에 기념 스탬프를 찍고 있었는데 어머니가 나를 딱하게 바라보셨다; 더 많이 찍고 싶었는데...

한 달 뒤에 까마귀떼 나는 거 보러 왔어요 하면 어머니는 그때도 나를...

사진 찍다가 이상한 아저씨가 다가와 싸움 날 뻔.
푸른 하늘 아래 날벼락.

멀찍이서부터 걸어와서는 여기서 사진 찍으면 안 된다고 으름장을 놓았는데, 어이없어하며 얘기를 하다 보니 정신이 조금 이상한 사람이었다. 그런 정신 상태라도 내가 건장한 남성이었다면 혹은 혼자가 아니었다면 그랬을까. 그게 참 괘씸해서 눈 부릅뜨고 따졌다. 한 대 치면 나도 맞받아쳐 줄 생각이었다. 내 기세에 그 자는 뭐라 뭐라 얼버무리며 자리를 떴지만 기분 참 더러웠다. 인간 유전자 속엔 뭐가 그토록 꼬여 있어 이런 상황까지 맞아야 하나 싶었다. 
어딜 가나 만만하게 보고 시비 거는 사람들 때문에 돌아버릴 거 같다.
당신들 유전자에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뭔 말을 해도 귓등으로 들을 테지.
묵혀 두고 있던 《이기적 유전자》 구판을 읽고 있는 중인데 뭔가 다 아는 얘기만 하는 것 같은ㅎ; 93년에 한국에 이 책이 나오고 세월이 참 많이 지나긴 했다.  

 


 

올라올 땐 일반 고속 두 자리를 차지할 때가 많아 좋았는데 이번엔 실패. 그런데 옆자리가 《쇼코의 미소》를 읽는 책 경쟁자길래 나도 열심히 독서-_-! 상대가 초반에 열심히 읽다가 게임으로 빠져서 내가 승! 우호흐흐~


댓글(28) 먼댓글(0) 좋아요(4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겨울호랑이 2017-10-08 20:5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AgalmA님 연휴 잘 보내셨나요?^^: 내일 하루 남은 연휴 즐겁게 보내세요.

AgalmA 2017-10-08 20:54   좋아요 2 | URL
읽기 완료해야 될 게 많아 남은 시간도 답답하구만요ㅎ; 잘 지내셨나요. 연의는 못 본 사이 숙녀가!

북다이제스터 2017-10-08 20:5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런던아이 비슷한 것과 이기적 유전자 대비는 무슨 앙상블인가요?ㅎㅎ 잘 지내셨죠?^^

AgalmA 2017-10-08 21:02   좋아요 1 | URL
제 흥에 취하면 뭐든 연결합니다ㅎ;
북다이제스터님 연휴독서 어찌 전개되셨을지 궁금하구만요~

2017-10-08 21: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0-08 23: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북다이제스터 2017-10-09 19:02   좋아요 1 | URL
연휴에 대부분 출근하느라 생각보다 책 많이 못 읽어 속상합니다. ㅠㅠ
마지막 날 저녁이네요. ㅠㅠ 전 오늘도 출근했는데, 나름 즐거운 연휴 보내셨어요?^^

munsun09 2017-10-08 21:0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 위 사진이 제겐 눈에 익네요^^
추석 연휴 잘 보내셨는지요??

AgalmA 2017-10-08 23:07   좋아요 1 | URL
아하, 아시는 풍경이죠^^ 배탈나서 이리저리 뒹굴 하고 있는데 뭘 좀 먹으라는 어머니 성화에 씨름을 많이 했지요^ㅁ^;;;
munsun09님도 즐거운 한가위되셨길^-^

단발머리 2017-10-08 21: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추석 잘 보내셨어요? Agalma님 추석 책 풍경 근사하네요.
저는 매일 식탁위에서.... 제 책의 배경은 항상 식탁입니다^^
옆자리 경쟁자 <쇼코의 미소> 이기신 것 축하드려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

AgalmA 2017-10-08 23:09   좋아요 0 | URL
저도 집에 있을 땐 별 수 없죠. 어딜 나가면 책도 바람을 쐬어주고 싶어서 자주 데리고 가다보니 서로 좋은 풍경 즐기게 되네요.
ㅋㅋ 아, <쇼코의 미소> 저 아직 못 봐서 옆자리 사람한테 안 보시면 저 좀 봐도 될까요 했담다ㅋㅋ 가지고 내려간 소설이 1권 뿐였는데 그걸 다 보고 나니 어찌나 소설이 읽고 싶던지ㅋㅋ;;

리제 2017-10-08 21: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쇼코의 미소를 읽다가 게임을 하시다니 경쟁자분의 자제력이 대단하신것 같아요. 전 중간에 멈추고 싶지 않았었거든요 ㅎㅎ

AgalmA 2017-10-08 23:11   좋아요 0 | URL
<쇼코의 미소> 위력은 서재에서 워낙 많이 들어서 저도 보려고 벼르고 있던 책였는데 그 정돕니까! 제 자제력 시험을 위해서라도 서둘러 봐야겠네요^^

시이소오 2017-10-08 21:3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단발머리님과 더불어 쇼코의 미소 이기신것 축하드립니다 ㅎㅎ

AgalmA 2017-10-08 23:12   좋아요 0 | URL
<쇼코의 미소> 제가 더 읽고 싶어서 속으로는 내내 좀 진 기분였어요ㅎ; 그 분이 다 읽기 전에 제가 어서 공수해서 읽어야 할까 봅니다ㅎㅎ

서니데이 2017-10-08 23: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a님 연휴에 어머님 뵙고 오시느라 바쁘셨겠어요. 지금은 괜찮으세요.
코스모스 꽃밭이 예쁜데요.
내일 휴일도 즐겁게 보내세요. 좋은밤되세요.^^

AgalmA 2017-10-08 23:13   좋아요 1 | URL
아직도 배에서 여진이....못 먹은 게 많아 많이 싸들고 오긴 했는데(아이고, 이 화상아!)
서니데이님도 맛난 거 많이 드셨길 바랍니다^^
서울 와서야 달을 보게 되네요ㅎㅎ;

서니데이 2017-10-08 23:16   좋아요 1 | URL
이번엔 날씨가 흐려서 그런지 달이 안 보여서 잘 보이는 가로등을 보며 a님의 행운과 건강을 기원했습니다. 앞으로 대보름까지 좋은 일이 계속되시기면 좋겠네요. 빨리 나으시고요.^^

얄라알라북사랑 2017-10-09 06: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상대가 게임으로 빠지다니 저도 종종, 헐리우드 가쉽기사에 빠지는지라 뜨끔

AgalmA 2017-10-14 03:29   좋아요 0 | URL
휴대폰 때문에 일도, 독서도 잘 집중하지 못하는 게 꽤 문제가 되는 요즘입니다^^;

moonnight 2017-10-09 10:3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옆사람이 독서 중이면 뭔가 경쟁구도가 되던데^^; 승리 축하드려요^^(쇼코의 미소 사놓기만 하고 안 읽어서 뻘쭘한 일인-_-;) 그나저나, 시비 건 이상한 아저씨는 무슨 일인가요? @_@; 어딜가나 이상한 사람들 조심ㅜㅜ 무서운 세상이에요ㅠㅠ;

AgalmA 2017-10-14 03:34   좋아요 0 | URL
시비 건 아저씨에 대한 얘길 다들 궁금하게 생각하시는 듯해서 구체적인 얘길 위에 추가했습니다. <82년생 김지영> 같은 상황이었죠. 진짜 열받아서....

비연 2017-10-10 08:5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승! 축하요 ^^

AgalmA 2017-10-14 03:35   좋아요 0 | URL
역시 서재라 독서 승!이 인기 많네요ㅎ;;;

waxing moon 2017-10-12 13:4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잃어버렸던 추억을 되찾을 수 있었던 글이네요. 사진의 코스모스나 저 놀이기구를 관람열차라고 하나요..ㅎㅎ 저 기구도 그렇고 하늘을 뒤덮은 까마귀들도 그렇고 모두 추억의 풍경이었죠..^^ 게다가 저와 다른 추석의 모습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사진 찍는 중에 어떤 아저씨와 갈등이 있으셨군요.. 무슨 이유가 있었던 것일까요? 아무튼 날씨가 추워졌네요. 따뜻한 가을 보내시길 바랍니다..^^

AgalmA 2017-10-14 03:51   좋아요 1 | URL
위에 moonnight 님도 이유 궁금해 하셔서 본문에 추가했어요. 갈등이라기보다 제가 일방적으로 당한거죠.
날이 많이 쌀쌀해졌습니다. 건강 잘 챙기세요. 김영성님~

2017-10-14 03: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0-19 10:32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