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랑을 위한 되풀이 (연말 에디션) 창비시선 437
황인찬 지음 / 창비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4년 만이라 했나. 잡지 기고글로 드문드문 보면서 에세이도 잘 쓰시네 하며 왜 새 시집은 이리 늦으신가 했다.
요즘 시가 눈에 잘 들어오지 않아 사놓은 걸 바라만 보기 일쑤였다. 시집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위안은 된다. 시를 읽는 밤은 언제나 필요하다. 황인찬 시를 가만히 읽으며, 시의 생명은 글의 온도와 방향계가 되는 ‘어조‘일 수도 있겠다 싶었다. 박준 시인의 인기도 마찬가지. 눈에 보이지도 않는 대상의 말을, 계속, 듣겠다는, 행위에서 시의 매력은 그 이유가 가장 크다 싶다. 혼잣말 같은 난해한 시에 사람들이 반감을 가지는 것은 그런 친절의 부재 탓일 수도 있다.
말을 잘한다는 건 유창한 달변이 아니라 거기에도 사려깊은 압축미가 있어야 한다는 것.
곱씹어보느라 페이지가 아주 느리게 넘어간다.
30분을 읽어도 몇 페이지 못 넘김.

˝죽기로 한 사람이 물속에서 눈을 뜨면 보이던 것에 대해˝
... 첫 시「물가에 발을 담갔는데 생각보다 차가웠다 그러나 아무것도 해명된 것은 없다 」중

그나저나 연말에디션 커버 뭐 이리 멋짐! 어나더 리커버라 북커버가 따로 필요없네ㅎ 근데 이게 예뻐서 또 씌우고 싶잖아ㅋ
이거 유행할라~ 유행해라😊
이것도 구겨질 것이고 시를 읽는 밤은 언제나 필요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에티오피아 구지 모모라 - 100g, 홀빈
알라딘 커피 팩토리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에티오피아 예가체프에서 중후한 맛이 깊어진 느낌. 향긋한 신맛이 뒷여운을 개운하게 해줘서 만족스러웠습니다. 에티오피아 계열은 역시 제 취향^^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성의 역사 4 - 육체의 고백』등장으로 미셸 푸코 컬렉션에 또 불이 붙었죠.

작년 여름에 요하나 옥살라 『HOW TO READ 푸코』(웅진지식하우스) 읽고 야심차게 출발해놓고 신간읽기 기차에 휩쓸려 벌써 1년이 지났더군요ㅜㅜ

 

 미셸 푸코 컬렉션

『문학의 고고학』(인간사랑)

『지식의 고고학』(민음사)

『감시와 처벌』(나남출판)

『광기의 역사』(나남출판)

『성의 역사 1 - 지식의 의지』(나남출판)

『성의 역사 2 - 쾌락의 활용』

『성의 역사 3 - 자기 배려』

『성의 역사 4 - 육체의 고백』

『말과 사물』(민음사, 종이책 & e book 소장)

요하나 옥살라 『HOW TO READ 푸코』(웅진지식하우스, e book 소장)

다케다 히로나리 『푸코의 미학』(현실문화)

노엄 촘스키, 미셸 푸코『촘스키와 푸코, 인간의 본성을 말하다』(시대의창)

 

 

 

『성의 역사 4 - 육체의 쾌락』은 868쪽『광기의 역사』보다는 낫지만 『말과 사물』보다 더 두껍더군요😭 갈 길이 태산.

사은품 나남출판 위클리 캘린더도 샀는데요. 나남수목원의 계절 풍경과 함께 1주일 단위로 구성되어 있는 고급스러운 양장노트입니다. 책 한 권 구매로 다이어리 장만하실 분에겐 좋겠지만 2500원 주고 굳이 안 사도 될 것으로ㅎㅎ; 나남수목원 가보고 싶을 정도로 멋지긴 한데 사진 갬성이 아쉬워요!

아무튼 2020 달력 풍년.

 

 

질 들뢰즈 『푸코』도 역시 명문!

 

"문장들의 변증법은 설령 그것이 모순의 극복 또는 심화를 위한 경우라 할지라도 언제나 모순에 복종한다. 한편 명제들의 유형학은 추상화에 복종한다. 동시에 그것은 각각의 층위에서 자신의 요소들을 넘어서는 하나의 유형에 대응한다. 그러나 모순과 추상화란, 마치 하나의 문장이 다른 하나의 문장에 대립될 가능성 또는 하나의 명제에 대한 다른 명제가 형성될 가능성이 언제나 존재하고 있는 것처럼, 문장과 명제의 증식 방식들이다. 반면, 언표는 극도의 절약 원리 또는 심지어는 결핍 원리에 따라 분산되는 희소성의 공간으로부터 분리될 수 없다. 언표의 영역 안에는 가능적인 것도 잠재적인 것도 존재하지 않으며, 그 영역 안에 존재하는 모든 것은 실재적인 것이고, 모든 실재성 역시 그 안에서 선포된다. 그곳에서 고려의 대상이 되는 것은 오직 그 순간에 그런 틈새°여백과 함께 형성되는 어떤 무엇일 뿐이다."

 

 

 

 

 

 

 

 

 

 

 

 

 

 

 

 

 

 

 

 

 

 

 

 

워밍업으로 노엄 촘스키 & 미셸 푸코 『촘스키와 푸코, 인간의 본성을 말하다』를 읽었는데요. 두 사람의 사상 기반이 다르다보니 ‘생명’, ‘정의’, ‘창조성’, ‘진리’ 같은 개념 이해부터 차이가 나서 흥미롭더군요.  

두 사람은 철학에서 오랜 대결 구도인 관념론과 경험론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데카르트의 본유관념(생득관념)에 호응하는 촘스키는 ‘타고난 인간성이 사회적·지적·개인적 행동을 인도’한다는 관념론의 입장입니다. 그렇기에 그는 언어적 행동주의, 행동과학에 반대합니다. 라이프니츠, 니체의 사상에 호응하는 푸코는 ‘인간성을 과학적 개념으로 보기 어려’울뿐더러 인간이 세계의 법칙과 구조를 발견한 것도 인간성을 연구한 결과가 아니고, 인간성, 정의, 진리라는 개념은 인식론의 지표에 지나지 않으며 시대별로 다르게 이해되고 수단으로서 유통된 개념으로 본질적 실체는 없다는 경험론의 입장입니다. 언어학자인 촘스키의 중요 사상 중 하나인 ‘보편문법’은 인간의 언어 능력에서 타고난 능력을 보았다면, 푸코는 “특정한 시대와 장소에 따라 ‘말해지는 것’을 규제하는 원리 내지 ‘규칙성’”을 보고 외부적 ‘규제’에 더 집중했지요.

두 사람의 사상적 기반을 이해하게 되면 그들의 현실 참여, 정치적 의미가 더 또렷이 보입니다.

촘스키의 언어학 연구와 동시대 문제 혹은 이데올로기에 대한 분석을 연결한 일환으로 볼 수 있는 ‘아나키즘적 조합주의anarcho-syndicalism’ 또는 ‘자유론적 사회주의libertarian socialism’는 인간성의 근본 요소인 자유로운 창조에 대한 욕구가 실현될 수 있도록 정의로운 사회가 이뤄져야 한다고 보고, 각종 억압, 탄압, 파괴, 강제 요소를 극복하길 원하지요. 푸코는 “인간의 본성, 정의, 인간 본질의 실현 같은 관념은 우리 문명, 우리의 지식 유형, 우리의 철학 형태 등이 빚어낸 관념과 개념이고, 그 결과 우리 계급 제도의 한 부분을 형성”했다고 보고, 이런 관념을 앞세운 사회의 정당화를 용인하지 않습니다. 그렇기에 그는 지금 이 세계가 부르주아 사회가 만들어낸 문명이자 권력 투쟁의 場으로 봅니다.

그들의 1971년 TV 대담과 이후 그들의 인터뷰와 강연 등을 보조 자료로 종합해놓은 책이라 그들의 사상을 전반적으로 이해하는데 매우 유용합니다.  

 

 

• 도서관일지

2018 노벨문학상 받은 폴란드 작가 올가 토카르추크 읽고 그런 건 아니고 누가 간다길래 나도 갈까 해서 보고 있는 『프렌즈 동유럽』, 『셀프트래블 동유럽』

내년에 진짜 폴란드 가는 거냐. 나도 어리둥절.

동유럽 여행책은 정말 별로 없어요.

책쟁이는 뭘 하든 책부터 보고 결정ㅋ

도서관 간 김에 궁금했던 위화 『문학의 선율, 음악의 서술』 도 빌렸어요.

위화가 "포크너는 자신의 서술에서 무엇이 필요한지 알았다. 그건 정확성과 힘이었다. 전투 때 탄알이 노리는 것이 모자의 흔들리는 깃털 장식이 아니라 심장인 것처럼 말이다"라고 말하며 자신의 문학적 스승으로 포크너를 높이 산 반면 『나보코프 문학강의』를 읽어보면 나보코프는 포크너의 작품을 높이 사지 않았죠. 우리 취향의 힘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 되지요.

눈도 하나, 날개도 하나라 다른 짝과 함께여야 비행이 가능한 전설의 새 '만만 or 비익조'에 빗대어 '텍스트와 독서행위'도 둘의 의기투합이 필요하다는 서문의 비유부터 좋네요^^

 

 

 

 

 

 

 

 

 

 

• 북플 [독보적] 이벤트에 당첨되었어요 - 샤오미 미밴드 4

매일 읽는 김에 좀 더 노력한 성과지요.

내 의지와 상관없이 늘어나는 샤오미. 샤오미 보조배터리와 샤오미 볼펜도 다 받은 것인데요;

책 사게 적립금 3만 원을 바랐는데 이게 더 좋은 건지😶?

책 보느라 운동 게을리하지 말라는?

새 기계 보니 또 골치가ㅎㅎ; '오래앉음' 경고도 있어요ㅋㅜ 하루 3번 이상 받고 있어요ㅜㅁㅜ

제가 굿즈는 좋아하지만 다른 물건 늘리는 건 매우 기피하는 이상한 사람이라... 특히 기계 장난감은 시간을 많이 뺏겨서💦

지금도 배경 화면 바꿔보고 UI 살펴보느라ㅜㅜ 이거 밴드도 따로 사서 바꿀 수도 있더군요. 굿즈쟁이에게 매우 위험ㅎㄷㄷ

샤오미 미밴드와 독보적 시스템이 연동되면 무거운 휴대폰을 들고 다니지 않아도 될 텐데 지금은 구글 피트니스 앱과만 연계되니 차후 개선되면 좋겠어요.

글자로만 올리는 밑줄 긋기는 다섯 개 한정이라 좀 긴 문장으로 올리면 오류가 나서 책 정보가 사라지는 것도 개선되어야겠고요.

스탬프 10개 모으면 적립금 500원으로 환전할 수 있어서 벌써 여러 번 받아 책 살 때 유용하게 썼어요^--^

운동이 늘 부족했는데 [독보적] 덕분에 일부러라도 열심히 걷게 된 것도 매우 감사합니다. 걷기 싫은 겨울이 다가오나 다시 난관^^;

 

 

 블랙블랙 감성, 오래앉음 경고 3번-,.- 그리고 2번 더 받음;;;

 

 

 

 

• 프랑시스 퐁주 컬렉션

『일요일 또는 예술가』(솔출판사, 절판)

- 1995년 1판 1쇄 소장.

『사물에 대한 고정관념』(청하출판사, 절판)

-1986년 1쇄. 내가 가진 건 1997년 7쇄. 2003년 코엑스몰 서울문고에서 산 영수증도 있어요ㅎ

오프라인에서 사면 책에 늘 영수증을 끼워두는데 이것도 은근 추억☺️

두 책 다 절판, 희귀도서라 매우 고가에 거래되지만 전 안 팔았어요.

모르는 사람은 모르겠지만 그의 시집을 읽었다면 한 권만 읽고 끝낼 수 없는 시인 프랑시스 퐁주 시집이 모두 절판이라 안타까웠는데 이런 와중에 퐁주의 새 시집! 바로 구매했지요!

『사물의 편』(2019, 읻다출판사)

- 퐁주가 42년 낸 첫 시집! 읻다출판사 칭찬합니다! 휘트먼, 페터 한트케 시집도 조만간 살게요😊

 

 

 

 

 

 

 

 

 

 

 

 

 

 

 

 

 

 

• 중고도서

데이비드 그레이버 『가치이론에 대한 인류학적 접근』(그린비)

- 이 책 좋아서 중고도서 기다린 게 몇 년째 됩니다ㅎ

페이지는 거의 신품인데 전체가 약간 휘어져서 두꺼운 책으로 좀 눌러놔야겠😭

크리스토프 도미노 『베이컨 : 회화의 괴물』(시공디스커버리)

마틴 게이퍼드 『현대 미술의 이단자들』보다 보니 인터넷 사진으로만 보는 건 성에 안 차 프랜시스 베이컨 회화가 더 많이 보고 싶어서 구매했지요.

질 들뢰즈 『스피노자의 철학』(민음사)

키에르케고르 『불안의 개념/죽음에 이르는 병』(동서문화사)

W.G. 제발트 『이민자들』(창비)

- 제발트 책도 거의 다 모아갑니다. 『자연을 따라. 기초시』만 사면 모두 구매.

 

 

 

 

 

 

 

 

 

 

 

 

 

 

 

 

 

 

 

 

 

 

☆ 알라딘굿즈 컬렉션

- 제가 알라딘굿즈 덕후잖아요ㅎ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마스킹테이프도 갖고 싶어서 샀죠. 😂😂 종이에 붙이면 예쁨 배가~

알라딘 굿즈 장터에도 할인 판매 중인 게 있어서 살까 싶어요ㅎ;;

 

 

 

 

 

 

 

 

 

『성의 역사 4 - 육체의 쾌락』 완결편 구매로 2020년 알라딘 일력 획득하고^0^

『말과 사물』e book 구매로 2020 말괄량이 삐삐 위클리 다이어리도 획득ㅎㅎ;

2020 일력(벽걸이/탁상 겸용(피너츠))은 생각보다 안 컸어요. 알라딘 빅 다이어리 정도 크기. 작은 일력보다 커서 보기 더 편합니다. 노...노안 때문일까. 문제는 이걸 찢을 수 있는가입니다😱 왜 내게 이런 시련을...😭

 

피너츠 살짝 질렸었는데 심슨 나왔을 때처럼 말괄량이 삐삐가 깜짝 나타나 얼마나 반가웠는지☺️ 초록초록~

작년, 올해 알라딘 달력과 다이어리도 잘 썼는데 내년에도 알라딘 달력 & 다이어리와 함께^^

머리는 지성으로 마음은 어린이처럼!

 

 

이 달은 전자책 구매도 10권 남짓 되는데ㅎ 종이책 구매까지 하면 또 20권 넘어갑니다😭😭😭

남은 일주일 동안 더 안 살까요? 글쎄요...

27일 민음북클럽 온라인 패밀리데이가...

이 달도 전 망했😭😭😭😭😭

그래도 책과 굿즈 컬렉션은 포기할 수 없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다른 방식으로 보기
존 버거 지음, 최민 옮김 / 열화당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발터 벤야민의 철학을 지금 시대에 잘 접목해서 존 버거 책 중 가장 만족스러웠다. 이 책이 나온지도 50년이 가까워오는데 여전히 유효하고 신선한 해석으로 가득하다. 장 보드리야르의 저서와도 상통.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겨울호랑이 2019-11-23 01:5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요즘 AgalmA님께서는 존 버거의 책을 읽고 계신 듯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존 버거와 데이빗 호크니에게서 비슷한 느낌을 받는데 그 이유는 잘 모르겠네요 ㅋ ^^:) 즐거운 독서 되세요!

AgalmA 2019-11-24 21:33   좋아요 1 | URL
네, 호크니 책은 진지하게 보지 못했고 다큐로 그의 철학을 좀 엿봤는데 존 버거만큼 분석적인 시선을 갖고 있더군요^^ 아아, 읽을 책이 왜이리 많죠ㅜㅜ 가끔 책과 담쌓고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