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서 자꾸 마늘 냄새가 난다.
    응? 내가 식사 후에 양치질을 안 했나..? (긁적)
    낼름 가서 양치질 했다.
    그래도 자꾸 책장이나 문서를 넘길 때 마늘 냄새가 스믈스믈..
    밥 먹다 머리카락이나 옷에 베었나..?
    깨끗이 ..깨끗히.. (어느 게 맞더라..? -_-)
    무튼 씻고서 옷을 갈아 입었다.
    그래도 난다! 악! 도대체 왜? 어디서! 

    아.... 재밌다고, 솜씨(?) 한 번 보여준다고,
    통마늘을 식칼로 마구 난도질 해서 생긴.. 

    요즘은, 좋은 친구가 생겨서 같이 요리 해먹는 재미가 생겼다.
    처음에는, '다진 마늘'을 사서 했더랬다.
    마늘은 좋다. 음식에 넣으면 맛있고, 그 효능도 좋다. 구우면 더 좋아!
    (그러나 실수로라도 생마늘을 씹었을 때는 뱉어서 패대기를 치고 싶다. -_-)
    하지만, 직접 마늘을 다져야 더 좋지 않을까, 하는 근거 없는 생각이
    어느 날 머리 속에서 비죽 쳐들어 오길래 바로 실행에 옮긴 게 화근이다.
    전에 샐러드나 미트볼 만들 때 넣을 땅콩을 칼로 다지는 법을 배웠는데
    '의외로 재밌잖아!' 라고 했던 것이 기억났다. 

    훗 ㅡ_ㅡ, 딱딱해서 이리저리 튀어나가는 땅콩도 다졌는데,
    마늘쯤이야~
    사각사각. 탁탁탁탁. 
    신나서 할 때는 좋았는데, 며칠 그렇게 마늘 다지기 무아지경에
    빠진 대가로, 왼손은 마늘향과 합체하셨다.
    이 손 그대로 고기 굽는 후라이팬에 던져주면 참~ 맛깔 나시겠다.킁.  
    혹시, 마늘이 없어서 찌개 끓이기가 곤란한 사람 있으면,
    왼손을 한 번 담가서 휘익~ 저어주리라.

    그나마 다행인 것은, 이번에 산 마늘은 다질 때 눈이 맵지 않았다.
    친구 왈, "국산이라서 그래요~"
    나는, "아~" 하고 뭔가 수긍하는 듯한 태도였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왜? =_= 

    중국인들은 마늘 키울 때 태교로 멕시코 고추 사진이라도 보여주나?
    파는 중국산인가? 썰 때... 더럽게 맵다.
    최대한 얼굴을 뒤로 빼고 팔만 쭉 뻗은 채 써는데 자세 한 번 니미럴 하시다. 

    매운 향이 눈을 자극하면 그렇게 따갑고 짜증이 나는데,
    슬픈 영화를 볼 때 흘리는 눈물은 어쩌면 그렇게 부드러울까.
    그러나 실컷 울고 자고 나면 눈이 사라지고 없다. =_=
    걱정 없다.
    그럴 땐, 거울을 보며 '넌 누구냐' 하고 싸우면 된다. 

    오랜만에 극장에 앉아 빵빵한 사운드가 머리통을 후려치는 기분을
    느끼고 싶었는데, 아쉽게도 이번 주엔 볼만한 영화들이 없다. 그거 참!
    크리스마스 시즌에나 재밌는 것들이 나올라나 보다. 얌생이들. ㅡ.,ㅡ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마노아 2009-12-09 23: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서재 이미지들이 온통 강렬해요. 마늘과 합체한 왼손이라니, 공포 엽기스러우면서 엉뚱하잖아요.^^ㅎㅎㅎ
전 내일 '여배우들' 보러 가요~

L.SHIN 2009-12-10 09:13   좋아요 0 | URL
가끔씩 벽지를 바꿔줘야 곰팡이가 안 슬죠~ ㅎㅎ
영화 말씀 하시는 것 같군요. 전 클수마스 시즌에나 몇 편 봐야겠어요~^^

레와 2009-12-10 09: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으흐, 구운마늘 맛있는데... 추윱~ㅎ

L.SHIN 2009-12-10 10:15   좋아요 0 | URL
그쵸? 하지만 어설프게 구운 거 먹을 땐 '퉤'하고 뱉어주는 센스~ㅋ

다락방 2009-12-10 13: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전 생마늘을 격하게 사랑해요!!!!

L.SHIN 2009-12-10 16:33   좋아요 0 | URL
헉 ㅡ_ㅡ!
그렇다면....아직도 호랑이....먼저 사람이 된 곰을 찾으러..ㅎㅎㅎ
나도 같이 인간 됩시다. 난, 열렬하게 구워주세요!

2009-12-10 15: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12-10 16: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무스탕 2009-12-10 16: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지난주에 김장한다고 엄마가 잔뜩 까 놓은 마늘을 절구에 넣고 콩콩 찧어 빻고 나니 손 아귀랑 팔뚝이 장난이 아니더라구요 -_-
전 마늘 싫어요. 매워서리...;;;

L.SHIN 2009-12-10 16:35   좋아요 0 | URL
절구...왜 전 그 생각을 못했을까요?
그렇다면, 그건 팔 운동 + 스트레스 해소용? ㅡ_ㅡ(훗)

302moon 2009-12-10 21: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늘이랑 파, 정말 좋죠?^^
제 친구는 파 싫어했는데, 덕분에 먹게 되었다고 말해요.
동생이랑 저는, 마늘도 파도 날 것으로 씹어 먹기도 했어요.
매워, 하면서 눈물 찔끔 쏟기도 하면서.(웃음)
내가 있었다면, 그거 다 다져드렸을 텐데!
만나서 해보고 싶은 게 하나 더 늘었어요.
같이 요리해보기. :)

L.SHIN 2009-12-11 09:16   좋아요 0 | URL
아후- 저는 생마늘, 생파는 못 먹어요.( -_-);
같이 요리 하는 거, 정말 재밌습니다.^_^
나중에 기회 되면 꼭 해봐야겠어요~ (그게 도대체 언제? ㅜ_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