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개 조심! 인종 차별 해요 라임 어린이 문학 32
오드렝 지음, 클레망 우브르리 그림, 곽노경 옮김 / 라임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만 봤을 때는 개끼리 차별하나? 생각했었는데, 그게 아니고 실제로 개가 흑인을 차별하는 얘기다;;;

발상이 정말 독특하다. 어떤 사유에서 버려진 개가 차별하는지 우리는 알 수 없다.

다만 흰 개는 흑인을 보면 짓는다.

그래서 주인공 나와 가족은 오해를 사고 왕따를 당하게 된다.

아무래도 개가 주인을 따라서 인종차별을 하는게 아닌가? 당연한 의심이다.

매우 곤욕을 치르는 가족. 하지만 개도 가족의 일원이기 때문에 내칠 수 없다.

어떻게든 고쳐보려고 노력하지만 잘 되지 않는다.


어느날 '미루'는 다른 집에 하루 맡겨지고 산책 도중에 도망간다.

백방으로 찾으러 노력하지만 수포로 돌아간다.

다행히 윗층에 사는 액션 배우가 몸을 날리며 길 한 복판에 쓰러진 '미루'를 살린다.

그리고 기적이 일어난다.

이후 '미루'는 차별을 안 하게 된다. 액션 배우가 흑인이었던 것이다.


얼마 전, EBS의 지식채널에서 파블로브의 개 실험 이후에 대해서 보여주는데, 조건 반사에 세뇌당한 동물들도, 극심한 충격(재난, 홍수 등)을 겪으면 세뇌당한 행동이 사라진다는 것이다. 오히려 정반대의 행동이 나타난다고.....

'미루'에게도 죽을 고비의 일생일대의 고난을 겪은 이후, 완전히 다른 개가 되었나보다.


어쨌든, 인간도 변할 수 있다는 것을 책으로도 보여주고 있어서 다행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작은 무민 가족과 큰 홍수 - 무민 골짜기, 시작하는 이야기 토베 얀손 무민 연작소설
토베 얀손 지음, 이유진 옮김 / 작가정신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무민 참 사랑스럽다.

어떻게 해서 토베 얀손 작가가 무민 이야기를 구상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시작은 2차 세계 대전이었다.

아직 무민마마, 무민파파가 정립되기 전, 1940년부터 준비한 무민가족 이야기. 1945년 이 책이 발표되었다. 무민 시리즈의 시작.

전쟁의 폐허를 홍수라는 재난에 빗대어 표현한다. 그 과정에서 많은 동물들을 만난다.

작은 동물(이름도 없다)을 가족으로 받아들이고, 여정 중에 툴리파, 해티패티, 등대지기 소년, 대머리황새 선생 등등. 

서로 도우며 도움을 받는 과정을 통해 드디어 무민의 엄마와 무민은 무민 아빠를 만나게 된다.

떠내려간 집은 다행히 부서지지 않고 아름다운 골짜기에 자리잡게 되었다.

아쉬운 점은 삽화가 흑백이라는 것....색깔을 얹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저자는 쥘 베른의 <그랜트 선장의 아이들>을 본받아 구상했다고 한다.

가장 어려운 상황에서도 가장 아름다운 작품이 나올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저자.

원래 무민은 시사 풍자 만화의 화난 캐릭터였다고 한다.

무민 외의 다른 토베 얀손의 작품도 찾아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Nevermoor #2: Wundersmith: The Calling of Morrigan Crow (Paperback)
제시카 타운센드 / Little Brown & Co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확실히 두 번째 책이 첫번째보다 낫다.

Morrigan is accepted to the Wunsoc with 8 other boys and girls as Unit 919.

Anah, Archan, Cadence, Francis, Hawthorne, Lambeth,Mahir, Thaddea.

They are divided into two groups - Mundane Arts(Just try getting on without us) and Arcane Arts(If not for us, You'd all be speaking Zombie).

Cadence and Lambeth are in the Arcane. 

However, Morrigan, because she is a Wundersmith have only one class on the Abridged history of the WUndrous acts spectrum by Professor Onstald. 

Fortunately, Morrigan gets to participate in another class Decoding NEvermoor by Prof. Henry Mildmay. 

In this book , Morrigan finally gets to summon Wunder and develop her own Knack.

She chases down the Ghastly Market, pass the Loyalty Trial.

Not so interesting and Harry Potter, but not bad.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Bridge to Terabithia (Paperback)
캐더린 패터슨 지음 / HarperEntertainment / 200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렸을 때 읽었던 것 같은데, 그때는 제대로 이해 못한 것 같다. 그냥 어렴풋이 레슬리가 죽는다는 것만...

성인이 되서 다시 읽으니, 두 주인공의 우정과 심리묘사가 관심이 간다.

사실 많은 부분을 생략한다. 그래서 책을 덮어도 계속 궁금하다. 레슬리는 이사오기 전에 어떤 인생을 살았을까?

제스 다른 남매의 성격과 인생은 어떨까?


무엇보다 제스의 심리 묘사가 탁월하다. 남자 주인공 치고 이렇게 따뜻한 성품의 주인공이 있었나?

본인은 용기가 부족하다고 폄하하지만 (gut transplant가 필요하다고 한다) 누구보다 따뜻하다. 그림을 사랑하는 소년. 

그 열정을 레슬리 빼고 모두에게 숨긴다. 

그래서 레슬리가 죽었을 때 가장 먼저 레슬리가 선물한 물감을 강 속에 던진다.


레슬리의 부모는 돈많은 부르주아. 부모 모두 작가다. 엄마는 소설가, 아빠는 정치 평론가. 

그렇기 때문에 레슬리는 어려서 독서량이 어마어마하다. 10살인데도;; (레슬리가 읽은 책의 절반도 나는 읽었을까?)

이질적이기 때문에 레슬리는 친구를 잘 사귀지 못한다. 순수한 제스만이 유일한 친구다.


제스가 크리스마스 때 레슬리를 위해 선물을 고심하는 부분도 참 아름담다. 

그 마음이 이쁘다. 

She wouldn't laugh at him no matter what he gave her. But for his own sake he had to give her something that he could be proud of.

제스는 학교 bully를 괴롭히고 나서도 죄책감에 시달리고, 화장실에서 울고 있다고 들은 후, 레슬리에게 위로하라고 보낸다.

비록 탐탁지 않았던 레슬리지만, 겁쟁이처럼 보이기 싫어서 bully를 마주하지만, 오히려 그것을 계기로 친구?가 된다.


왜 레슬리가 죽었어야만 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

역시 모든 명작은 죽음이 있다. 죽음 자체가 새롭기 보다는, 이를 받아들이는 제스의 모습이 가슴을 아프게 한다.

레슬리를 화장한다는 말을 들었을 때 제스의 반응이 인상적이다.


Cremated. Something clicked inside Jess's head. That meant Leslie was gone. Turned to ashes. He would never see her again. Not even dead. Never. How could they dare? Leslie belonged to him. More to him than anyone in this world. No one had even asked him. No one had even told him. And now he was never to see her gain, and all they could do was cry. Not for Leslie. They weren't crying for Leslie. They were crying for themselves. Just themselves.



처음으로 미술관을 좋아하는 선생님과 간 제스. 가장 행복한 날이 레슬리의 죽음으로 가장 불행한 날이 되어버렸다.

테라베스아는 머무는 곳이 아니라 스쳐가는 곳이다. 어린이에서 성숙해가는 과정. 

그곳에서 레슬리와 제스는 성장했고, 이제 제스의 동생에게 그 자리를 넘겼다. 


저자가 선교사의 딸이라고 한다. 그래서 신에 대한 내용이 곳곳에 많다. 

캐서린 패터슨의 <위풍당당 질리 홉킨스>도 읽었는데, 분위기가 정말 다르다. 같은 작가가 쓴 작품이란 생각이 안 들 정도로... 다른 작품들도 읽어봐야겠다.

You have to believe it, but you hate it. I don't have to believe it, and I think it's beautiful.


There was something weird about a grown man wanting to be friends with his own child. He ought to have friends his own age and let her have hers.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Nevermoor #1: The Trials of Morrigan Crow (Paperback) - '네버무어' 원서
Jessica Townsend / Little Brown & Co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자는 뭔가 새로운 세계를 만들려고 한 것 같은데 하나도 독특하지 않다.

사건마다, 인물 마다 해리포터가 생각난다.

Wundersmith는 볼티모어고, 여주 모리건은 저주받은 소녀, 친구 호손은 롭이고, 애정 없는 모리건의 가족, 4번의 경선(Book Trial, Chase Trial, Fright Trial, Show Trial)을 통과해야 들어갈 수 있는 분더 소사이어티 Wundrous Society.


너무 똑같아서 화날 지경이다. 해리포터는 그나마 영국이라는 실제 도시를 배경으로 했지, 

네버무어는 공화국 Republic (Southlight, Prosper, Far East Sang, Great Wolfacre)이라는 곳과 Free State. 

주인공이 여자라는 것만 바뀌었을 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