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대한민국 재테크 트렌드 - 저성장 고착화 시대의 생존 투자법
조선일보 경제부 엮음 / 모멘텀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얼마 전 하나은행에서 3프로 대 금리를 주는 저축상품을 내 놓자 업무 마비가 될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몰렸다. 요즘은 잘해봐야 2프로 대 금리를 주고 있으니 그럴만도 하다. 결국 나는 뒤 늦게 알게 되어 포기하고 말았지만, 역시 돈을 조금이라도 벌려면 정보 싸움인 것 같다.

그런 의미에서 <2020 대한민국 재테크 트렌드>는 내가 잘 모르는 분야에 대해서 일목요연하게 정리해주는 것 같다.

특히 리츠에 대해서 잘 몰랐는데, 장기 투자로 리츠가 좋다는 것을 알았다. 한국 리츠는 역사가 짧아서 신용도나 전략을 보고 판단할 수밖에 없다고 한다. 해외 리츠는 30년 정도 역사가 있다. 지난 20년 동안 미국에서 가장 좋은 수익률을 낸 것은 조립식 주택이라고 한다. 그 다음은 셀프 스토리지, 기숙사, 물류, 임대주택 등이 차지했다고 한다. 특히 국내보다는 해외 리츠를 선택하는 것이 안정적일 것 같다.


또한 마이너스 금리 시대에는 배당을 많이 주는 회사에 투자해야 한다고 한다. 나도 현재 국내 주식은 안 하고 해외 주식만 하는데, 배당이 꼬박꼬박 나오는 데가 좋긴 하더라. 그렇기 때문에 배당을 많이 받으려면 공부를 해야 한다고 한다. 그리고 실버산업, 친환경 자동차, 반도체, 5G, 자율주행차, ADAS 기업에 투자하라고 한다. 현재 최고 기업한테도 투자하라고 한다. 


이 외에도 주택 절세 포인트, 창업 공식, 연금, 노후 비결 등을 상세히 알려주고 있다.

올해는 나도 좀 똑똑한 재테크를 시도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he Giver (Paperback, 미국판, International)
로이스 로리 지음 / Houghton Mifflin Harcourt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Receiver of Memory


- From this moment you are exempted from rules governing rudeness. You may ask any question of any citizen and you will receive answers.


- You are not permitted to apply for release. 


- You may lie.


보니까 2년 전에 읽었는데, 또 읽으니 왜이리 새롭나....


Why did colors disappear? 

Our people made that choice, the choice to go to Sameness. Before my time, before the previous time, back and back and back. We relinquished color when we relinquished sunshine and did away with differences. We gained control of many things. But we had to let go to others.


Jonas, after one year of training as the Receiver, realizes the rules are not fare. Feelings, colors, music, memories need to be shared.


if everything's the same, then there aren't any choices. What if we choose wrong? Very frightening. Without memories it's all meaningless. 

Why can't everyone have the memories? I think it would seem a Little easier if the memories were shared. You and I wouldn't have to bear so much by ourselves, if everybody took a part.

Our community can't function smoothly if people don't use precise language.

Overwhelmed with feelings of loss. His childhood, his friendships, his carefree sense of security - all of these things seemed to be slipping away. They would not understand why, without the memories. 

The worst part of holding the memories is not the pain. It's the loneliness of it. Memories need to be shared.


If he had stayed, he would have starved in other ways. HE would have lived a life hungry for feelings, for color, for 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설악산의 사계와 야생화 - 효빈, 길을 나서다
효빈 지음 / 지식과감성#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등산하면 한라산이나 지리산만 생각했지, 설악산을 고려해본 적이 한 번도 없었다.

하지만 <설악산의 사계와 야생화>를 보니, 당장 설악산에 달려가고 싶었다.

나의 버킷 리스트 중 하나가 지리산 종주인데 설악산 등반도 추가해야겠다.

나도 뚜벅이라서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설악산 등반하는 방법을 알려주니 좋았다.


다만 아쉬운 건 사진의 화질이라고나 할까?

블로그 용으로 올려서 그런지, 사진마다 블로그 명이 찍혀 있고, 화질도 그닥 좋지 않다.

그래도 그 어느 책보다 야생화에 대한 내용이 풍성하다.


할머니 댁이 묵호여서 자주 설악선을 갔었다.

하지만 울산바위까지만 갔었던 것 같다.

등산해야지 엄두도 못 냈다. 설악하면 그저 바다 아니면 워터피아가 떠올랐는데...

공룡능선, 서북능선, 토왕성폭포, 봉정암, 대청봉, 주전골, 만경대.

이렇게 멋진 곳이 숨어 있었다니...


깨알 꿀정보들도 많다. 

가령 매년 3월 초순경부터 5월 15일까지 산불방지기간이라 등산로가 통제된다고 한다.

그리고 설악산의 많은 코스 중 거리가 짧으면서 암릉 좋고 전망 좋은 곳이 울산바위가 제일이라고 한다. 산행도 어렵지 않고 바위도 아주 볼만하고 화암사 신선대 코스도 좋다고 한다. 

금강분취는 설악과 금강산에서만 볼 수 있다. 봉정암이나 소청대피소에서 1박하는 사람들이 많다. 사리탑 전망대에 꼭 올라가기.



올해는 설악산 등반을 버킷리스트에 추가해야 겠다.

신난다!


저자 블로그: http://blog.daum.net/0709im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와작와작 꿀꺽 책 먹는 아이 - 올리버 제퍼스의 특별한 선물 그림책 도서관 33
올리버 제퍼스 글.그림, 유경희 옮김 / 주니어김영사 / 200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읽는여유가 생각났는데, 결국 먹지말고 읽어라는 교훔을 주는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 - 독보적 유튜버 박막례와 천재 PD 손녀 김유라의 말도 안 되게 뒤집힌 신나는 인생!
박막례.김유라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박막례 할머니가 유튜브에서 잘 나가고 있는 줄은 알았지만,

이렇게 책으로 할머니의 인생사를 들으니 더 감동이다.

솔직히 뒷 부분도 놀랍지만, 앞 부분의 솔직한 할머니의 유년시절 기술이 더 기억에 남는다.

배우고 싶었지만, 편견과 가난 때문에 학교도 제대로 못가고, 

남편 잘 못 만나, 뼈빠지게 고생하고, 

순진한 건지 욕심이 많아서 인지 사기를 2번이나 당했다.

하지만, 누구보다 열심히 살았다.

말년에 삶에 대한 의욕을 놔버렸을 때 20대 손녀가 치매 예방을 위해 퇴사하고 할머니와 여행을 떠났다.

오히려 손녀가 참 대단하다. 나라면 그렇게 할 수 있었을까?

여행이니 공부니 너무나도 당연한 우리 세대에게, 결핍밖에 모르는 어르신들을 제대로 이해해보려고 했는가?

유튜버로서 새로운 경험을 하고, 새로운 사람을 만나며 가슴 떨려 하는 할머니를 보며 반성을 하게 된다.

어느 순간부터 나는 가슴이 떨리지 않는다. 여행가도, 맛집을 가도, 이미 아는 느낌, 아는 맛,, 아는 경험이다.

나도 가슴 떨리는 경험을 하려면, 내 영역 밖의 도전을 해야되지 않을까?

박막례 할머니를 보며, 도전하며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구글 사장님을 만나고 돌아오면서 나, 새로운 결심을 한 거야. 인생 얼마 안 남은 거 알지만 지금보다 더 열정적으로 살아보겠다고! 늙은이가 재밌게 사는 모습 보고 세계 대기업 CEO가 영감을 받는다는디 내가 더 즐겁게 살아줘야지 않겠어? 느그들 좋은 기술 많이 많이 만들라고 내가 더 열심히 즐기고 살아볼게!


나이 들면 말 걸어주는 게 감동이여. 무슨 말인지 몰라도 자꾸 나를 신경 써주는 것 같아서 좋았던 거여! - P207

세상이 할머니에게 너무 박했떤 것 같다. 본인 나이를 자각할 시간도 없이 쉬지 않고 일만 하며 살다가 이제 좀 여유가 생겨 돈 내고 놀이기구 좀 타볼랬더니 늦게 왔다고 뒤통수 맞은거다. 열심히 살아야 해서 열심히 살았는데도 그게 꼭 잘 산 게 아닌 것 같은 상황이 너무 쉽게 벌어진다.- P22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