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몬제도는 처음이라
이철권 지음 / 꽃씨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솔로몬 제도는 들어만 봤지, 실제로 살다온 사람을 만나 본 적이 없어서, 굉장히 흥미롭게 읽었다.

1000개의 섬으로 이뤄진 솔로몬 제도. 섬과 지역마다 독립적인 언어를 사용하고 고유한 문화가 있다고 한다.

그래서 피진어라고 영어의 변형어?가 공용어로 쓰인다.


저자는 코이카 태권도 봉사단원으로 1년간 솔로몬 제도에 살았다.

현지인에게 태권도를 가르쳐주며 많은 추억을 쌓은 것 같다.

그렇게 더운 나라라고 생각하지 못했는데, 운동을 해서 그런지 더 괴로웠을 것 같다.

나도 개도국에서 2년 정도 살았는데, 솔로몬 제도는 다른 곳보다 더 열악한 것 같다.

수돗물이 석회수로 유명하기 때문에 무조건 생수를 사다 마셔야 하고, 그것도 제대로 보급이 안 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2023년 남태평양 게임을 목표로 열심히 가르치고 있다고 한다. 

전반적으로 솔로몬 제도의 문화와 풍습을 알 수 있어 무척 흥미로웠다. 전통 요리법으로 만든 모투도 궁금하고, 

혈연 & 지연 문화의 하나인 '원톡', 이국적인 카가타섬과 아나본섬 등 솔깃했다.

다만 더 많은 사진이 있었으면 좋았을 것 같다. 그리고 아쉽게도 인쇄에 문제가 있었는지, 몇 군데 이중으로 인쇄된 부분이 있어서 보기 힘들었다. 


솔직히 솔로몬 제도를 갈 일이 생전에 없을 것 같지만, 

간접적으로 경험을 할 수 있어 만족스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he Great Gilly Hopkins (Paperback) - Newbery Newbery : 반드시 읽어야하는 뉴베리 수상작 11
캐더린 패터슨 지음 / Harpercollins Childrens Books / 200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설을 읽다보면, 플롯이 독특한 소설이 있고 캐릭터가 독특한 소설이 있다.

이 책은 캐릭터가 돋보인다. 

질리 홉킨스는 11살이다. 엄청 반항적이고 강단있다. 3살부터 위탁가정에 맡겨져서인 것 같다.

친엄마에 대한 동경이 늘 있다.

위탁가정에서 상처만 받다가 트로터의 집에 가면서 처음으로 가족의 따뜻함과 안정을 느낀다.

연약하고 겁이 많은 W,E.에게 누나 노릇을 하고,

이웃 흑인 할아버지와도 친래진다.

1979년에 뉴베리상을 타서 그런지 요즘 정서와 조금 동떨어졌다.

하지만 질리의 사춘기, 성장통을 실감나게 그리고 있어 흥미롭다.

영화로도 만들어졌던데 어떻게 표현되었을지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걷는 사람, 하정우
하정우 지음 / 문학동네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 읽기 전 하정우 하면, 뭐든 열심히 하고 열정이 많고 관심이 많은 사람이구나 싶었다.

그림도 그리고 다큐도 찍고 책도 쓰고....정말 부지런하다.

책을 읽다보니, ADHD라니 고소공포증이 있다니 등 솔직하고 '인간적'인 면모를 고백해서 더 호감이 생기게 되었다.

내가 책을 읽으면서 느낀 점은 나는 걷는 것을 좋아하는 게 아니구나였다;;;

10만보! 생보(생활 속 걷기), 돌려깎기, 체소심(체력 소모 심함) 등 처음 듣는 용어들이 마구 등장한다. 그리고 걷는 사람들은 하루 기본 3만보구나. 난 1만 보가 목표인데;;

그리고 걷는 사람들의 특징은 걷기 자체가 목적인 것 같다.

나는 보통 아이쇼핑?, 동네 돌아보기 등이 목표라 걷는 경우가 많다. 동네 구석구석 뭐가 있을 까 궁금해서....그래서 새로운 길을 가는 경우가 많고...


<허삼관>의 실패, <군도>를 찍으면서 어려웠던 점, 첫 감독 데뷔작 <롤러코스터>를 통해 배운점 등 배우와 감독의 삶을 조금 엿볼 수 있었다.

그리고 요리 레세피 공개도 좋았다. 나도 요즘 이사하고 집에서 요리하는 재미에 빠졌는데

그가 써준 내용을 참고해서 나도 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무명시절 헬스장을 3군데 다녔다는 일화나, 하와이 10만보 걷기 등 '모 아니면 도'인 성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탈리아 여행 얘기도 나쁘진 않았지만, 굳이 넣어야 했나 싶다. 아마 다녀와서 그림 영감을 받아 쓴것 같긴 하다.

나도 여행하면서 걷는 걸 좋아하지만, 아무래도 여자라 새벽에 걷는 건 살짝 부담스럽다.

이럴 땐 남자로 태어난 하정우가 부럽기는 하다. 어디든 걸어다녀도 치안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되니..


암튼 이걸 읽으면서 역시 사람은 책과 걷기, 먹기가 중요하구나. 이 기본적인 활동이 가능하다면 행복한 것 같다.

내 예감으론 몇 년 후 하정우가 감독한 영화가 대박날 것 같다...ㅋㅋ 이건 너무 사심인가...그래도 건강하게 오래 활동했으면 좋겠다!



내가 지키는 루틴은 다음과 같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일단 러닝머신 위에 올라가 걸으며 몸을 푼다.
아침식사는 반드시 챙겨먹는다.
작업실이나 영화사로 출근하는 길엔 별일 없는 한 걷는다.- P16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Wringer (Paperback) - Newbery Newbery : 반드시 읽어야하는 뉴베리 수상작 17
제리 스피넬리 지음 / Harpercollins Childrens Books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자는 잔인한 전통에 대한 한 아이의 갈등과 고통을 사실적으로 다루고 있다.

언제부터인지 모르지만, 한 마을에서는 매년 여름 '오락'의 목적으로 비둘기 몇 천 마리를 살해한다.

단지 어른들만 참여하는 것이 아니라 10살 이상 소년들도 살해에 참여한다. 즉 부상당한 비둘기의 목을 비틀어 죽이는 일이다. 바로 '링어'

주인공 파머는 정상적인 아이라고 생각된다. 어쩌면 다른 아이들보다 약간 감수성이 발달했을까?

파머는 10살이 되는 것이 두렵다. 자신도 '링어'가 되어야 하기 때문에. 

그와중에 갑자기 파머의 창문에 비둘기가 나타난다. 거의 일 년동안 파머는 그 비둘기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그리고 깨닫는다. 비둘기를 살리기 위해서는 먼 곳에서 풀어줘야 한다는 것을.


소설의 마지막 장면은 상징적이다. 말도 안 되지만 저자가 그렇게 끝낼 수밖에 없다는 것을 이해할 수 있다.

오래된 전통을 하루아침에 바꾸기는 진짜 어렵다. 이 마을에는 동물보호단체도 없나 싶을 정도다;;;

뭐 소설은 그냥 소설로 봐줘야지...


하지만 저자의 인물 설정이나 심리 묘사가 정말 탁월하다. 특히 왕따 가해자의 행동이나 상황에 변명을 하려 하지 않는다. 그냥 있는 그대로 보여준다. 타고난 잔인성...그리고 타고난 인간성....고양이를 이용한 점이 조금 맘에 안들긴 하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쁜 편집장 - 말랑말랑한 글을 쓰기는 글렀다
박현민 지음 / 우주북스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도 '좋은 일' 하는 사람으로서 동질감을 느끼며 책을 읽어내렸다.

<내 어깨 위의 고양이> 덕분에 빅이슈에 관심이 생겼고, 그래서 구독도 하고 있다. 

하지만 작년 기자들이 대거 퇴사하면서 내부 사정이 좋지 않구나 걱정이 되었다.

아무래도 편집장도 그 때 그만뒀던지 그 이전에 그만뒀던 것 같다.

얼핏 글 속의 고민 중에서 그 당시 사무실 분위기가 읽히는 것 같다.

물론 어떤 직장이든 고민과 상황은 비슷하겠지만....




10년 넘게 조직 생활을 하면, 자연스럽게 자신만의 것, 자신의 이름으로 뭔가 만들고 싶어지는 것 같다.

전혀 생가지도 못하게 글로 먹고 산다는 저자가 너무 공감된다.

정말 한 해 한해 새로운 일의 연속인 것 같다.

그리고 내가 계획하지 않는 일들이 더 의미있게 다가오기도 하다.


저자가 비판하는 "원래부터 그랬어"를 남발하는 사람들을 나도 무척 싫어한다.

그래서 요즘은 그런 사람들을 보면 무능하거나 기득권층이 아닐까란 생각이 든다.


<빅이슈> 내용이 참 좋다고 생각했는데, 프로페셔널한 정신으로 무장한 편집장과 직원들 때문에 그런 것 같아 반갑다.

우주북스 출판사도 오픈했는데, 의미 있는 책들을 많이 펴내면 좋겠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책 속의 일러스트가 마음에 들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