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tchet (Paperback, 미국판) - Newbery Newbery : 반드시 읽어야하는 뉴베리 수상작 108
게리 폴슨 지음 / Aladdin / 2007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표지만 보고는 어떤 내용일지 전혀 예상하지 못했었다.

결국 캐나다 수풀 오지에 비행기 추락 사고로 54일간 혼자 버텨내야만 했단 한 13살 소년의 이야기다.

브라이언은 부모님이 이혼하자, 캐나다 북부 석유일을 하는 아버지를 만나러 가다가, 파일럿이 심장마비를 일으키자 조난당하고 만다.

기적적으로 살아남은 브라이언은 어떻게든 살아야 했다.

처음에는 구조의 희망을 갖고 며칠을 버틴다. 

호수에서 물을 떠다 마시고, 산딸기를 캐서 먹는다.

다행히 손도끼를 이용해 불을 만들 수 있게 된다. 

하지만 구조의 희망이 사라지자 자포자기 상태에 빠지고 자살까지 시도한다.

결국 밑바닥을 밟자, 새로운 의지가 생긴다. 그리고 다시 태어난다.

사냥도 하게 되고, 정신과 몸이 하나되는 과정을 겪는다.

그런 와중, 재수 없게 미친 무스?에 습격당하고, 바로 그날 밤 토네이도를 만나 크게 다친다. 

하지만 절망하진 않는다. 다음날 일어나보니 호수에 조난 당한 비행기 일부가 수면 위로 올라오게 된다.

그리고 브라이언은 비행기 안에 있을 구조용품 가방을 생각해 낸다.

가방을 찾게 된 브라이언은 그 안의 구조 무선기를 발견하게 되고, 우연히 키게 된 무선기를 듣고 지나가던 비행기가 브라이언을 발견한다.

만약 그때 구조되지 않았다면, 브라이언은 가을과 겨울을 혼자 버틸 수 있었을까?

에필로그에서 브라이언은 결국 도시로 돌아가지만, 훨씬 관찰력이 뛰어나고 생존력이 발달한 소년이 된다.

자연, 열매, 동물에 관심을 갖게 된다. 더이상 부모님의 이혼도 신경쓰지 않게 된다.

가끔 자연의 아름다움, 소리, 냄새 등을 그리워하기도 하다.

이런 경험을 한다면 절대 평범하게 살 순 없을 것 같다.

인간이 얼마나 나약한 존잰지 자연 속에 있어보면 안다. 

먹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he Great Gilly Hopkins (Paperback) - Newbery Newbery : 반드시 읽어야하는 뉴베리 수상작 11
캐더린 패터슨 지음 / Harpercollins Childrens Books / 200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설을 읽다보면, 플롯이 독특한 소설이 있고 캐릭터가 독특한 소설이 있다.

이 책은 캐릭터가 돋보인다. 

질리 홉킨스는 11살이다. 엄청 반항적이고 강단있다. 3살부터 위탁가정에 맡겨져서인 것 같다.

친엄마에 대한 동경이 늘 있다.

위탁가정에서 상처만 받다가 트로터의 집에 가면서 처음으로 가족의 따뜻함과 안정을 느낀다.

연약하고 겁이 많은 W,E.에게 누나 노릇을 하고,

이웃 흑인 할아버지와도 친래진다.

1979년에 뉴베리상을 타서 그런지 요즘 정서와 조금 동떨어졌다.

하지만 질리의 사춘기, 성장통을 실감나게 그리고 있어 흥미롭다.

영화로도 만들어졌던데 어떻게 표현되었을지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Wringer (Paperback) - Newbery Newbery : 반드시 읽어야하는 뉴베리 수상작 17
제리 스피넬리 지음 / Harpercollins Childrens Books / 2018년 5월
평점 :


저자는 잔인한 전통에 대한 한 아이의 갈등과 고통을 사실적으로 다루고 있다.

언제부터인지 모르지만, 한 마을에서는 매년 여름 '오락'의 목적으로 비둘기 몇 천 마리를 살해한다.

단지 어른들만 참여하는 것이 아니라 10살 이상 소년들도 살해에 참여한다. 즉 부상당한 비둘기의 목을 비틀어 죽이는 일이다. 바로 '링어'

주인공 파머는 정상적인 아이라고 생각된다. 어쩌면 다른 아이들보다 약간 감수성이 발달했을까?

파머는 10살이 되는 것이 두렵다. 자신도 '링어'가 되어야 하기 때문에. 

그와중에 갑자기 파머의 창문에 비둘기가 나타난다. 거의 일 년동안 파머는 그 비둘기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그리고 깨닫는다. 비둘기를 살리기 위해서는 먼 곳에서 풀어줘야 한다는 것을.


소설의 마지막 장면은 상징적이다. 말도 안 되지만 저자가 그렇게 끝낼 수밖에 없다는 것을 이해할 수 있다.

오래된 전통을 하루아침에 바꾸기는 진짜 어렵다. 이 마을에는 동물보호단체도 없나 싶을 정도다;;;

뭐 소설은 그냥 소설로 봐줘야지...


하지만 저자의 인물 설정이나 심리 묘사가 정말 탁월하다. 특히 왕따 가해자의 행동이나 상황에 변명을 하려 하지 않는다. 그냥 있는 그대로 보여준다. 타고난 잔인성...그리고 타고난 인간성....고양이를 이용한 점이 조금 맘에 안들긴 하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동생을 팝니다 - 가족을 이해하게 하는 발칙한 상상! 팝니다 시리즈
카레 산토스 지음, 안드레스 게레로 그림, 김유진 옮김 / 베틀북 / 201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스페인 동화는 처음 접한 것 같다.

동생을 귀찮아하는 마음은 세계 보편적인 것 같다.

어쩜 이렇게 깜찍한 상상을 했을까?

물론 엄마들끼리 짜고 친 고스톱이라 말도 안 되지만 발상이 참 재미있다.

그리고 직접 작가가 샆화도 그린 것 같은데 따라하고 픈 그림들이다.


팝니다 시리즈이던데, 다른 책들도 읽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알사탕 그림책이 참 좋아 39
백희나 글.그림 / 책읽는곰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림도 진짜 이쁘고 스토리도 감동적이다....참 따뜻해지는 책. 알사탕 후속도 필요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