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직업은 미래형이라서요 - 마흔 너머를 준비하는 여성 프리랜서를 위한 유쾌한 제안서 시소문고
박초롱 지음 / 이음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의 최종 목표가 프리랜서. 어쩜 대표, 이사, 백수. 

10년 이상 직장생활하다 보니 난 남의 밑에서 일하는 게 싫다는 걸 알게 되었다.

그리고 지옥철 타는 것도, 끊임없는 회의를 하는 것도 나와 맞지 않다.

효율적으로, 딱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하며, 시간 관리를 내가 알아서 하는 프리랜서가 딱 체질이다.

하지만 아직 기술이 없다.


기술이란 노동하는 인간으로서의 존엄성을 지켜주는 마지막 무기 (24쪽)

일시적 안전을 위해 자유를 포기하면 자유는 물론이고 안전도 누릴 수 없다. - 벤자민 프랭클린 (155쪽)

영감을 찾는 사람이 아마추어이고, 우리는 그냥 일어나서 일을 하러 간다. - 필립 로스

역시 프리랜서에게 중요한 것은 자신만의 브랜딩이다. 대체 가능하지 않는 나만의 스타일. 


글을 가장 잘 쓰는 사람이 작가가 되는 게 아니라, 자신의 못난 글을 세상에 지속적으로 내보이는 용기를 가진 사람이 작가가 된다. ...사실 프리랜서로 오래 살아남았다는 것 자체가 그의 전문성을 보여주는 것일지도 모른다. 그러니 일단 살아남기를, 자신을 세상에 내보이는 용기를 가지기를! (31쪽)


원고지 매당 만 원에서 2만 원, 인터뷰타 취재가 들어가는 경우에는 건당 30만원에서 50만 원, 자서전이나 소개 글을 써야 할 때 책 한 권 분랭 500만 원에서 700만 원.
공연 한 번에 80만 원, 두 명 가야 하는 공연은 100만 원, 세 명이 가면 150만 원
인세 10% 단행본 2000권 1쇄

https://www.freelancersunion.org
쉼크숍
언젠가, 프리랜서
글노동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쩌다 발견한 7월 1
무류 지음 / 더오리진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림체도 이쁘고 스토리도 빨리 전개되서 좋다! 드라마와 비교하는 재미도 솔솔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무튼, 메모 - 이것으로 나의 내일이 만들어질 것이다 아무튼 시리즈 28
정혜윤 지음 / 위고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혜윤 피디 팬이다. 피디님 책을 몇 권 읽었는데, <아무튼 메모>가 현재까지 가장 좋았다.

소장용 추천!

메모에 대해 꽤 철학적으로 다가간다. 나도 워낙 기록하는 것을 좋아해서, 핸드폰 메모장에도 기록, 다이어리에도 기록, 달력에도 기록, 노트장에도 기록한다. 여기저기 흩어져서 하나로 모아야되나 고민중이다.

메모를 삶을 위한 예약 과정이라고 한 부분이 와 닿았다. 메모를 하면서 나는 내가 어떻게 살고 싶은지 적는 것이다.

기억하고 싶다는 것은 그렇게 살고 싶다는 것이다.

꿈에 대한 작가의 생각에도 동의한다. 어느 순간부터 우리 사회는 꿈을 물어보면 직업을 물어보는 것과 동의어가 되었다.

꿈이 뭐냐고 물어보면 꼭 목표를 이야기한다. 하지만 꿈이란 이 세상의 일부분이 될 방법을 찾는 것이다. 꿈은 우리들이 삶을 포기하지 않고 살아내도록 도와준다. (86쪽) 

그래서 내 꿈이 뭔지 생각해보았다. 나는 약자들이 착취당하지 않고 폭력이 노출되지 않은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것이 나의 꿈이다.

생각해보면 그런 사회를 만들기 위해 지금까지 공부를 하고 직업도 구한 것 같다.

직업이든 돈이든 이 꿈을 위한 수단일 뿐이었다.

그래서 나도 주변에 꿈에 대해 더 얘기를 나눠보기로 했다.

여전히 어떤 사람들은 돈을 많이 버는 게 꿈이라고 착각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하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좀더 대화를 하다보면 본질적인 답이 나오지 않을까?


아마 죽을 때까지 나의 메모는 멈추지 않을 것이다.

다른 사람들은 어떤 메모를 하는지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일 1장 아모르파티 : 나를 사랑하게 되는 문장 따라 쓰기 - 엄마를 위한 큰글씨 손글씨
독개비 편집부 엮음 / 독개비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좋아하는 문구들을 필사할 수 있어 기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일 1장 아모르파티 : 나를 사랑하게 되는 문장 따라 쓰기 - 엄마를 위한 큰글씨 손글씨
독개비 편집부 엮음 / 독개비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엄마를 위한 큰글씨 손글씨

이렇게 큰글씨로 된 손글씨 책은 처음 접해본다.

기획력이 돋보인다.

눈이 침침하고 잠이 없는 엄마에게 딱 필요한 책이다.

우리 엄마도 한때 잠이 안 온다고 불경을 필사하신 적이 있다.

이 책 한 권을 다 필사하려면 얼마나 시간이 걸릴까?

그래도 넉넉잡아 한 달은 걸리지 않을까?


특히 마음을 안정시키고 차분하게 하며 생각거리를 주는 문구들이라 고요한 밤 따라 쓰기 좋을 것 같다.

내가 좋아하는 글귀는 "무엇을 해본 뒤에 후회하는 편이 하지 않고 후회하는 것보다 훨씬 낫다" (보카치오, 데카메론)

데카메론을 안 읽었는데 이 기회에 읽어봐야겠다.

"나이가 들수록 많은 걸 포기하게 되는 것이 아니라, 많은 걸 포기하기 때문에 나이가 드는 것이다" (시어도어 프랜시스 그린) 

문구 하나하나 정성스럽게 뽑은 흔적이 보인다.

나이든다는 것은 요즘 차차 알아가고 있는 중이다. 포기한다기보다는 현명해진다고 봐야 하지 않을까?

무엇이 소중한지 알기 때문에 선택과 집중을 할 수 있는 것이다.

나도 잠이 들지 않는 밤, 찬찬히 마음속으로 되새기고 싶은 문장들이다.

특히 요즘 시를 많이 찾게 되는데, "자기 자신 속에 시가 담겨 있지 않다면 어느 곳에서도 시를 찾을 수 없다" (조제프 주베르)의 말이 특히 와닿는다.

나이 들수록 시가 좋아지는 건 나만 그런 것일까?

요즘은 시가 갑자기 쓰고 싶어졌다. 


리뷰어스 클럽의 소개로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