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90년대생 소비 트렌드 2020 - 90년대생 이커머스 기획자가 직접 말하는
곽나래 지음 / 더퀘스트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Z 세대가 화두인데 그렇기 떄문에 90년대생의 소비를 기업에서 많이 관심을 갖는 것 같다.

사실 아주 새로운 내용은 없지만, 책 한 권에 일목요연하게, 그리고 다양한 예시와 카톡 이미지로 정리해서 보기는 매우 편했다.


생소한 단어들, 가령 코덕(코스메틱 덕후), 인스타그래머블, 미닝 아웃, 애슬레저 등 접하는 좋은기회 였고

나는 80년대생인데 나와 별 차이가 없다고 느낀 점도 있다. 

물론 홈밀은 조금 다른 것 같다. 솔직히 홈밀은 아직 어색하다. 

90년대생의 소비보다는 여성의 소비 패턴이 아닐까 싶은데, 

문화에 대한 부분이 없어 조금 아쉬웠다. 요즘 문화생활, 뮤지컬, 공연 등의 소비가 늘어난다고 하는데, 이부분도 궁금하다.


가장 재미있었던 부분은 여행 대목 중에서 스카이스캐너에 'Everywhere'를 검색한다는 것.

나도 한번 시도해봐야겠다. 요즘 가장 하고 싶은 것은 해외 한 달 살기. 특히 태국이나 베트남.

여기 소개된 '여락이들' 유튜브를 찾아봐야겠다.

뷰티, 운동, 반려동물, 패션, 스포츠, 여행, 퇴근후 삶으로 나뉘어져 있다.

나도 20대 때는 원데이클레스 등을 많이 했던 것 같다. 이게 어쩜 90년대생의 특징이라기 보다는 나이대의 특징일 수도 있을 것 같다.


부담없이 가볍게 읽기에 좋은 책인 것 같다. 편집이 돋보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타벅스 경험 마케팅
조셉 미첼리 지음, 범어디자인연구소 옮김 / 유엑스리뷰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경험 마케팅이라는게 다이어트와 같은것 같다. 모두 방법은 아는데 실천하기 어려운...

스타벅스의 경험 마케팅은 5가지다:


1. 자신의 것으로 만들라. Make it your own.

 - 커피 패스포트 : 매주 450그램 상당의 원두 무상 제공, 1년 2번 시음하여 구분

 - green apron book 5BE (환경, 감동, 배려, 지식, 함께)


2. 모든 것이 중요하다. Everything matters.

 - Retail is detail.

 - 매장 내 환경, 제품의 질, 지속적인 교육, 즐거운 문화


3. 놀래고 기쁘게 하라. Surprise and delight.

-이벤트, 예측가능한 경험


4. 저항을 포용하라. Embrace resistance.

 -starbucksgossip.com

 


5. 기업의 자취를 남겨라. Leave your mark.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잠깐 애덤 스미스 씨, 저녁은 누가 차려줬어요? - 유쾌한 페미니스트의 경제학 뒤집어 보기
카트리네 마르살 지음, 김희정 옮김 / 부키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GDP 에 가사노동 돌봄노동 등이 포함안되는것은 알고 있었지만 이 책을 통해 얼마나 경제학자들이 편협되었는지 더 잘 보여주는 것 같다. 가령 페미니스트 경제학자 메릴린 웨어링 (Marilyn Waring)에 의하면고기 다지기, 밥차리기, 접시 닦기, 아이들 옷 입히고 학교 데려다주기, 쓰레기 분류, 창틀 먼지 청소, 침대보 세탁 등등

캐나다 국가 통계청에서 무보수 노동의 가치를 계산한 결과 GDP의 30.6-41.4%를 차지하는 것으로 측정했다.


1957년 여성운동가 36세 베트 프리댄(Betty Friedan)은 스미스대를 졸업한 동창생들에게 설문조사를 했다. 놀랍게도 여성들은 불안감, 성적 불만, 절망감, 우울증 등을 느끼고 있었다. 우리나라에서도 비슷한 설문조사를 했으면 좋겠다. (여성의 신비, Féminine Mystique)

여성운동의 놀라운 진보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높은 자존감을 지닌 딸들을 길러 내는 데 실패했다. 높은 보수를 받으며 사기업에서 일하는 여성도 같은 조건의 남성보다 신경쇠약에 걸려 장시간 병가를 내는 경우가 더 많다. 칭송받는 북유럽 복지국가들에서도 마찬가지다. (99쪽)

괴테는 인류 역사상 가장 위대한 시인이었을 뿐 아니라 바이마르의 재무장관이기도 했다.(126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불황 10년 - 불황이라는 거대한 사막을 건너는 당신을 위한 생활경제 안내서
우석훈 지음 / 새로운현재 / 201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앞으로 30대의 경제 재무구조가 한국의 미래를 결정한다는 말에 무한한 책임감과 묘한 사명감이 느껴졌다. 돈은 별로 없지만 혼자 먹고 살기에는 문제 없고 보험, 증권 등에 대해서는 태생적으로 관심없고...하지만 요즘 미래에 대해서 생각하다보면 돈을 모아서 집을 사야되지 않을까 생각했었는데 우석훈 박사의 조언대로 일단 그 동네에 살면서 결정해도 늦지 않겠다는 생각이 든다.

 

아파트도 싫고 주택은 관리가 어렵고 ..그냥 저축해서 고민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Broken Windows, Broken Business: How the Smallest Remedies Reap the Biggest Rewards (Paperback) - How the Smallest Remedies Reap the Biggest Rewards
마이클 레빈 지음 / Business Plus / 200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interesting how the author links the broken windows theory with business...but the tips he's giving are pretty basic...maybe they weren't so 6 years ago when he wrote the book.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