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하루는 참 잘도 간다.  나의 오늘 하루 주절주절.

 

1. 밥 먹고 제일 먼저 한 일은 <에코페미니즘>을 읽은 것이다. 읽으면 읽을수록 좋은 책이다. 아무래도 마리아 미스의 약간은 이론적인 글들이 더 와닿고, 반다나 시바의 글은 뭐랄까, 현장에서 내게 힘차게 외치고 있는 것 같다. 책으론 안돼, 여길 좀 봐. 이런 외침 같은 느낌이랄까. 두 저자의 글이 잘 융합되면서 에코페미니즘이라는 개념이 조금씩 마음에 다가오고 있다. 이걸 읽고 나면 난 이제, 불필요한 것은 안 사고 자본의 힘이 들어간 음식은 안 먹고.. 그렇게 될까. 모든 책이 내게 action을 하게 하지는 않지만, 이 책을 다 읽고 나면 이 모든 일들을 결정하는 순간마다 한번은 더 생각하게 될 것 같다... 많이 읽었다 했는데 (410페이지) 함께 읽는 분이 어느새 430페이지를 넘어가노라 올린 글을 보고.. 으헝. 철푸덕. 3일 천하였구나. 아흑.

 

 

 

 

 

 

 

 

 

 

 

 

 

 

 

 

2. 점심은 라면이었다. 건강을 지키자는 명목으로 아무리 먹고 싶어도 한 달에 한 번 이상은 라면을 먹지 않는다. 이번 달엔 먹었던가. 흠. 한번 먹었던 것 같긴 한데, 오늘 점심은 라면이 너무 먹고 싶어서 도저히 참을 수 없었기에 그냥 먹었다. 마음이 가는 대로 하는 게 최고인 것이지. 계란 탁탁 깨서 숑숑 넣고 밥도 그득 말아서 먹고.. 약간 신김치와 먹는 라면은 최고다.

 

3. 라면을 먹고 나니, 졸리긴 했지만, 지금 너무나 재미있게 읽고 있는 <새장에 갇힌 새가 왜 노래하는지 나는 아네>, 이 책을 집어 들어 읽었다. 마야 안젤루의 책을 좀 뒤져보고 있다. 이 책을 읽고도 더 읽고 싶은 마음이 강렬히 든다. 이 책을 다 읽고 나면, 몇 권 더 사봐야 겠다. (흠? 또? ㅜㅜ)

 

 

 

 

 

 

 

 

 

 

 

 

 

 

 

 

4. 사실, 졸음을 참고 오늘 안 보면 10년 뒤에나 본다던 개기일식을 보고 싶었다. 하지만 꼬박 자 버렸고.. 일어나니 6시. 개기일식 끝났네 그려. 핸드폰에는 얼른 개기일식을 보라는 사람들의 메세지가 남겨져 있었지만.. 나는 그냥 사진으로 만족하기로 했다. 개기일식은 못 봤지만 두산과 LG의 야구는 볼 수 있었음에 혼자 만족하는 걸 보면.. 난 과학보다는 야구인가. 암튼 어제 그제 이겨서 사실 오늘 진다고 해도 큰 불만은 없겠지만, 또 이기면 좋지, 하고 보는데 지금 9회말 현재 3:1로 이기고 있다. 오늘 본 페북 글 중에 가장 재미있었던 것은 "이럴 바에는 LG가 두산을 인수해라" 였다. LG 팬들은 빡쳐서 올렸겠으나 나는 그냥 좀 웃겼다. 두산이 이래저래 인수당할 것 같은 분위기에 슬프기도 했지만.. 울다 웃다. 엉덩이에 뿔 나겠다. 암튼 이렇게 자꾸 두산에 지다가는 류중일 감독은 댓글 테러에 숨이 막히겠다. 묘하게 두산한테만 연패 시리즈네, LG가.

 

5. 이제 개인적으로 하는 일을 시작한다. 일을 오전에 했어야 하지 않았니, 라고 자책하는 마음도 있지만, 일요일만큼은 왠지 책부터 읽고 싶어지는 게 자연스러운 게 아닌가 싶기도 하다. 하루는 짧기도 하고 길기도 하고... 이래저래 느긋하게 보내고 나니 허무하기도 하고. 그래도 쉬고 먹고 읽고 한 일요일이 아깝지는 않다. 뭐 이런 생각중. 그러면서 마야 안젤루 책이나 에코페미니즘 다 읽고 나면 뭐 읽을까 행복한 고민중.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부만두 2020-06-21 20:5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그러게요... 엘지가 계속 오비에게는 힘을 못 못써요. ㅠ ㅠ

비연 2020-06-21 20:57   좋아요 0 | URL
흠.. 유부만두님, LG팬? 결국 오늘 두산이 스윕했네요... 두산팬인 저로서는 오호! 인데..
LG팬들은 지금 속이 부글부글할 듯. 그래도 아직 순위는 안 바뀐..ㅜ

단발머리 2020-06-21 20:5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에코페 많이 읽으셨네요. 전 아직 2로 시작합니다. 라면은... 전 자주 먹어요. 밥 하기 힘들어서요ㅠㅠ
마야 안젤루의 <새장에...> 옆에 있는 책 두 권, 저희집에 있다는 사실을 알려드립니다^^

비연 2020-06-21 21:01   좋아요 0 | URL
단발머리님도 이러다가 곧... 저보다 앞질러 갔다고 올리실지도.. (긴장)
저도 요즘 밥하기 싫어서 (점점 게을러져요..ㅜ) 라면을 종류별로 한번 사볼까도 심각 고려중요.
.. 역시 마야 안젤루의 책을 다 가지고 계시는군요! 다음 책 구입 때 (언제? 곧? 으악) 사야지 룰루~

단발머리 2020-06-21 21:06   좋아요 1 | URL
라면이 종류대로 있습니다. 여름엔 또 팔도비빔면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대출했어요, 저는... 에코페 읽고 얼른 넘어가야 합니다^^

비연 2020-06-21 21:06   좋아요 0 | URL
팔도비빔면! 바로 사봐야겠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에코페 대출하셨군요. 흠. 이런... 갑자기 왜 제가 초긴장이 되죠? ㅜ

단발머리 2020-06-21 21:08   좋아요 1 | URL
에코페는 대출해서 읽다가 안 되겠다 싶어 어제 구매했구요 ㅎㅎㅎㅎ(차암~ 빠르죠?) 마야님 책이 대출입니다!

비연 2020-06-21 21:26   좋아요 0 | URL
책 사는 속도가 섬광같은 우리.. 들...흠냐. 마야님 책도 곧 사게 되실듯? ㅎㅎ

수연 2020-06-21 21:2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새장_ 안 사려고 나중에 도서관 가서 읽으려고 했는데 아 오늘 결국 낚이고 만....... 저는 오늘 저녁이 라면이요 ㅋㅋ 아침 파스타 먹고 점심 밥 먹고 저녁 라면_ 하루에 면 두 번 먹으려니 좀 고될 것도 같은데 다른 사람이 해주는 밥은 라면이건 죽이건 그 무엇이건간에 좋더라구요. 똥손이라서 밥 하는 게 더 힘들게 느껴지는 거겠지만;; 개기일식은 결국 패스하고 야구 이야기는 하나도 알아듣지 못하는데 비연님이 하시면 으흠 하고 알아들어보려고 노력해요. 하지만 모르겠다는..... 저는 오늘 7월의 여성주의 책을 구입하고 소설 몇 권을 샀어요. 근데 진작 읽었으면 새장도 샀을 텐데 흑 내일 또 사야하나

비연 2020-06-21 21:27   좋아요 0 | URL
새장... 사서 보실 것을 강력히 추천드려요^^ 제 개인적으로는 소장각입니다.
야구 얘기는 저 혼자 읊어대는 거라 ㅎㅎㅎ 꼭 알아듣지 않으셔도.. 그냥 패스해도 되실 듯..
전 오늘 두 끼만 먹었어요. 따라서 라면이 끝. 요즘은 세 끼 먹고 사는 게 너무 힘든 거에요. ㅜㅜ
수연님, 보고 싶습니다! 다음 모임에는 꼭 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