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301 | 302 | 303 | 30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반짝반짝 빛나는
에쿠니 가오리 지음, 김난주 옮김 / 소담출판사 / 200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는 늘 다른 이의 편견에 갇혀 산다. 내가 의시하든 못하든 그건 그리 중요치 않다. 적당히 타협하고 적당히 어울리고.... 가끔은 그걸 권태롭다. 허무하다 내뱉지만 그것도 적당한 액세서리정도일 뿐이지 대부분의 사람은 그리 심각하지 않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신의 생활패턴, 공간 등을 누군가와 공유하기를 원한다. 그리고 그건 공동체라는 이름으로 미화된다. 가끔은 공동체로부터의 일탈을 꿈꾸기도 하지만 그 일탈도 적당한 정도의 일탈일 뿐이다. 사회, 공동체가 인정하는 범위 내에서의 일탈......안전하다.

그러나 그 범위를 벗어나면 사람들은 참 잔인하다. 자신이 생각하는 기준에서 벗어난 모습, 자신과 많이 다른 모습은 바로 공동체에 대한 위협으로 간주된다. 동성애, 정신병.... 도대체가 같은 인간으로서의 취급도 안해준다. 미친놈들!!! 한 마디면 상황 끝이다 .

이런 상황에 대해 목소리 높여 싸우기도 어렵지만 이걸 자연스럽게 볼 수 있는 것도 쉽지않은 특별한 재능이다. 어떤 면에서는 목소리 높여 싸우는 것보다 더

옛날에 '결혼피로연'이란 이안 감독의 영화를 본 적있다. 그 속에서 동성애자의 모습은 참으로 자연스럽고 다른 모든 사랑이 아름답듯 그렇게 평범하게 아름다워 보였다.

이 책은 여기서 더 나아간다. 정말 주인공들의 생활이 제목처럼 반짝반짝 빛난다. 사랑을 해서 서로를 진심으로 아껴서 편견을 같이 헤쳐 나가서 반짝 반짝 아름다운 주인공들이다.

자신과 생각이 같나 다르냐가 아니라 그저 인간으로서, 또 어떤 성정체성을 가지냐가 아니라 그저 사랑하므로 더 관대하고 아름다워질 수 있는 사람들로서 살아가는 세상...

참 멀겠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꿈꾸는 여유, 그리스 - 역사여행가 권삼윤의 그리스 문화기행
권삼윤 지음 / 푸른숲 / 200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리스..... 꼭 한번은 가보고 싶은데 아직도 꿈만 꾸고 있는 나라

한달정도 머물면서 지중해의 푸른바다와 고대의 꿈에 젖어보고 싶게 하는 나라.....

그런 마음을 가지고 있는 사람에게 가볍게 읽으면서 대리만족을 할 수 있게 해주었다. 그리스의 유적과 현재의 사람들과 거리의 모습들이 적절히 잘 배치되었고, 사진들도 그리스에 와 있는듯한 기분을 느끼게 해주었다. 하지만 여기까지....

역사여행가라는 저자의 타이틀에 일종의 기대를 걸었는데... 이건 글쎄요다. 이 책에서 역사는 잠시 잠간의 양념일뿐 제대로 이야기 되지 않는다. 신화역시 마찬가지다. 신화와 함께 가는 그리스를 보고 싶으면 이윤기씨의 책이 100배 천배 낫다.

한낮의 백일몽으로라도 그리스에 있는 기분에 젖어있고 싶은 사람에게 권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테마가 있는 미술여행
유경희 지음 / 아트북스 / 2004년 3월
평점 :
구판절판


일단 제목과 목차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미술에 약간의 관심이라도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궁금해 할만한 주제들이다. 미술품들속에서 우리가 미처 발견하지 못한 새로운 의미들을 발견해주지 않을까라는...

근데 여기까지다. 대부분 지나치게 일반적이라 제대로 분석되어지는 테마는 없다. 이 글들이 한 여성 잡지에 연재한 글들이라는걸 저자 서문을 보고 알았다. 딱 그 수준이다.

미술에 대해 처음 호기심을 느끼고 이것 저것 알아보고 싶은 사람에게는 적당한 읽을거리가 될듯도 하지만...또 한편으로는 엄청나게 많은 도판들이 있지만 글의 내용과 그림의 내용에 대한 관련성에 대한 설명에서는 또 엄청 불친절하다. 각 도판들에 대해 좀더 부연적인 설명을 덧붙였더라면 좀 나았을텐데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싸이코가 뜬다 - 제9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
권리 지음 / 한겨레출판 / 2004년 7월
평점 :
구판절판


처음 몇 장 - 제목만큼이나 꽤 제기발랄한데! 문장들이 통통 튀잖아? 제법 신선하겠어 

다음 - 아 나랑은 좀 안맞는 것 같지만 아직은 봐줄만해

어 이게 뭐야.... 온통 자기 말대로 투덜리즘일뿐이잖아... 여기도 투덜 저기도 투덜.... 거기다 아무 상관없이 있는대로 자기가 아는걸 자랑하지 못해서 안달이잖아... -내 생각에 남의 말 인용하는 거 좋아하는 사람치고 제대로 자기 생각을 표현할 줄 아는 사람을 보지 못했다. -기왕 투덜거렸으면 제대로 쿨하게 반항이라도 해 보지....

이런 이건 그냥 여고생 수준의 치기일 뿐이야... 여고생 시절에 한 번쯤 자살을 꿈꾸지 않는 대한민국 인생이 어디 있을거며, 대한민국 교육제도 좋아하는 인간이 어디있는가? 이정도 주제는 너무 많이 우려먹지 않았나?

하지만 문제는 뻔한 주제에 있는게 아니라- 늘 우려먹어도 제대로만 한다면 누가 뭐라 하겠는가- 그것을 표현하는 방식에 있다.

마지막 - 이것이 당신의 유서라고? 에고 속았군. 그래 여고생 수준의 일기장이었던 거야. 읽은 시간이  아까워 지는군....

덧붙여서- 제대로 된 반항이 보고 싶다. 진짜 싸이코가 보고싶다. 이 책에 뜨는 싸이코는 없더라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진/우맘 2006-09-04 17: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흠.....괜히 집어왔나? ^^;;; 님과 나는 대략 취향이 비슷할 터인데....ㅡㅡ;;;;
 
나는 왕이 아니다 - 아메리카의 진정한 해방자 볼리바르
니나 브라운 베이커 지음, 이정민 옮김 / 파스칼북스 / 2004년 7월
평점 :
품절


백과사전에서나 그 이름을 찾아 볼 수 있었던 남자.

도대체 볼리비아란 나라 이름과 이 사람은 무슨 관련이 있을까란 궁금증을 유발하게 했던 남자....

남미에 대한 글을 읽을 때면 한 번씩 이 사람의 이름이 스칠 때가 있었다. 그라나 도대체 어떤 사람인지에 대해 알 수가 없어 늘 궁금했던 인물 중 하나이다. 남아메리카의 5개국을 스페인의 통치로부터 해방시킨 주역이라니 어찌 궁금하지 않을까? 볼리바르의 평전을 반갑게 맞게된 이유다.  또 하나의 궁금증 남미는 도대체 어떤 곳이기에 체 게바라니 볼리바르니 이런 국제적인 혁명가들을 배출할 수 있었을까?

결과는? 일단 볼리바르가 어떤 일을 했는지에 대한 궁금증은 풀렸다. 내 생각과는 약간 달랐지만.... 나는 체 게바라에 가까울 것으로 생각했지만 그는 미국의 조지 워싱턴에 가까웠고(하지만 조지 워싱턴 보다는 훨씬 진보적이다) 굉장한 이상주의자였다는 것....

두번째 남미의 혁명가들이 남미 전체의 혁명을 위해 싸우는 배경에 스페인시대의 통치와 볼리바르의 독립운동이 어느 정도 영향을 미쳤으리라는 것

기본적인 궁금증을 풀기에는 부족함이 없었지만 일단 한 인간에 대한 평전이라고하면 단순한 그의 연대기가 아니라 그의 내면의 세계에 대한 통찰이 전제되어야 한다고  생각되는데 그러기에는 이 책은 턱없이 부족하다. 볼리바르라는 살아있는 인간은 느껴지지 않는다. 세월에 의해서 작가에 의해서 박제된 영웅 볼리바르만 남아있을 뿐.....

아쉽군 쩝^^^^^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301 | 302 | 303 | 30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