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녀 이야기』 읽으면서 읽어야 같아 아침 일찍 상호대차를 신청했다. 앞표지의 여성, 챙이 넓은 모자로 얼굴을 가려야 했던 여성은, 뒷표지에서 머리를 질끈 동여맨 발랄한 여성으로 변신했다. 자신의 삶을 스스로 결정할 있게 되었다는 이야기 또는 예전에는 그러했다는, 전혀 다른 이야기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까 맘대로 마음껏 궁금해하며 책을 펼친다.  



















댓글(22)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9-09-20 11: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니 단발머리님..
오늘 아침 출근길에 미국에 있는 친구가 애트우드 신간 읽고 있다고 말을 걸더라고요. 오오. 미국에 있으니 그게 되는구나, 여기는 언제쯤 번역되려나.. 했는데, 단발머리님이 읽고 계시네요!! 꺅 >.<

단발머리 2019-09-20 11:04   좋아요 1 | URL
네~~~ 제가 듣기로는 9월 10일에 미국에서 출간된것 같은데 한국에도 있네요, 이 책이요^^
얼른 읽고 마거릿 애트우드를 사랑하시는 여러분들께 스포일러 하는게 제 소원인데, 아..... 가능할까요.
3쪽 읽고 절망의 도가니. 도가니탕. 꼬리곰탕. 갈비탕. 내장탕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다락방 2019-09-20 11:07   좋아요 0 | URL
저도 진짜 영어 공부 해야겠어요. 어제는 갑자기 막 스페인어 공부를 하고싶더라고요? 네, 생각만..

단발머리 2019-09-20 11:08   좋아요 1 | URL
우리는 한국어가 유창하니까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영어와 스페인어만 하면 되겠습니다.
그 다음에 프랑스어, 이탈리아어, 그 다음에 일본어? 저도 생각은 많습니다만.....

레삭매냐 2019-09-20 11: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니 벌써 ~

그나저나 표지가 제가 본 것하고는 좀 다르네요.

원서로 읽을 실력이 되지 않으니 1년 정도 있다
가 번역서가 나올 때까지 지둘려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아쉬운 대로 가디언에 실린 리뷰를 읽는 것으로.

단발머리 2019-09-20 11:09   좋아요 1 | URL
앗! 그런가요. 제가 찍은 사진은 책의 뒷표지입니다. 레삭매냐님은 앞면을 생각하신 것 아닐까요. ㅎㅎㅎㅎ
저는 레삭매냐님 방에서 이 책 소식을 듣고 이제나저제나 기다리다가 이렇게나 기쁜 날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오랜만에 하드커버를 받아보니 책이 무척 크고 두껍네요 ㅠㅠ
저도 레삭매냐님과 같이 기다리게 될 거라는 불길한 예감이 마구 몰려옵니다.

가디언 리뷰 소식 감사해요, 거기도 한 번 찾아가봐야겠네요.

다락방 2019-09-20 11:07   좋아요 1 | URL
레삭매냐님, 이 책은 매우 핫한 책이니만큼 일 년까지는 안기다려도 되지 않을까요? 저는 삼개월 잡아봅니다 ㅎㅎ

레삭매냐 2019-09-20 11:10   좋아요 0 | URL
리뷰를 절반 정도 읽었는데,
속히 다 읽고 난 다음 이러저러한 정보
들을 취합해서 제가 선빵으로 스포일해
버릴랍니다 ㅋㅋㅋ

단발머리 2019-09-20 11:10   좋아요 0 | URL
레삭매냐님 걱정 마세요.
다락방님이 삼개월 예상한다고 합니다. 더 걸리면, 이 분이 출판사에 전화도 걸어주시고 그럴 겁니다.
같이 기다려요~~~^^

단발머리 2019-09-20 11:11   좋아요 0 | URL
그럼 일단 가디언 리뷰 스포일러는 레삭매냐님이 하시는 걸로 하구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는 표지 스포일러 했으니까,
그 다음은 다락방님이 하는 걸로.... 그렇게 마무리해볼까요?

다락방 2019-09-20 11:12   좋아요 0 | URL
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단발머리 2019-09-20 11:52   좋아요 0 | URL
네~~~~~~~~~~~~~ 로 접수완료되었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psyche 2019-09-20 12: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 읽고 있어요 하려고 북플 들어왔는데 단발머리님도 읽고 계시는군요! 반가워라

단발머리 2019-09-20 12:44   좋아요 0 | URL
네네 반가워요, psyche님!
반가운 마음에 그렇다면 스포 임무를 psyche님께 맡겨보려 합니다. 얼른 읽으시고요, 헤헤헤 ^————^

syo 2019-09-20 13:5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 책 난리네요. 북플에 원서가 도배되는 모습은 처음 봐.... 이 사태의 발화지점이 바로 여기 이 페이퍼인 것인가요??

단발머리 2019-09-20 14:06   좋아요 2 | URL
발화 지점은 레삭메냐님의 명페이퍼 <2019 부커상 후보를 디비보자>이고요.
여기는 전격적인 피드 발화점이라 할까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암튼 그렇습니다.

블랙겟타 2019-09-20 13: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거슨! 말로만 듣던 ‘핸드메이즈 테일‘의 후속작이자 애트우드의 신작아닌가요!?
그리고 우와- 이미 여러분들이 구해서 읽기 시작했군요.
저는 아직 원서는 힘들어서 번역되면 읽어보려구요.
단발머리님, 먼저 읽고 계세요! ^^

단발머리 2019-09-20 14:07   좋아요 1 | URL
사실 저도 힘든데 책이라도 만져보자 해서 어제 구입했어요.
오후 2시 반에 결제했는데, 9시 좀 넘어서 도착하더라구요.
이렇게 빨리는 아니어도 되는데..... ㅠㅠ
일단 제가 살살 읽어보겠습니다, 아자!

비연 2019-09-20 22: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이거 저도 읽고 싶네요... 하다가 집에 쌓인 원서들을 보며 한숨만 포옥.. 아 그냥 이것까지만 살까나. 이건 정말 넘 책을 부르는 페이퍼에요 ㅜ

단발머리 2019-09-21 08:08   좋아요 1 | URL
비연님, 그냥 이것까지만 살까~~에 저는 소심한 한 표를 드립니다.
근데 책 받아보니까, 생각보다 책이 커요. 저도 하드커버는 오랜만에 산 거라서요. 책이 막 성경 같고 그렇습니다.
한 손으로 들고 읽기 거의 불가능합니다. 그걸 생각하면 페이퍼백이 읽기는 편할 거 같아요.
그러나!!
구입 안 하시면 알라딘 이웃들의 스포를 감당하셔야 될 듯 합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공작부인 2019-09-25 13: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지금 핀란드린데 오디도서관에 가니 시녀이야기 있덤데 표지가 알라딘에 있는거란 다르네요 살짱 펼쳐보니 글씨도 크고 흥미로울거같아 주문해야겠어뇨

단발머리 2019-09-26 09:10   좋아요 0 | URL
아~~ 듣기만 했던 먼 나라, 핀란드에 계시는군요.
시녀이야기는 한글판 책들도 표지가 여럿이거든요.
저도 큰 글씨를 찾는 요즘입니다^^ 내용은 너무 흥미로워서 손을 뗄 수 없을 정도죠.
즐독하시기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