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도, 그림처럼 - 나의 소중함을 알아가는 일상치유에세이
이주은 지음 / 앨리스 / 2009년 7월
평점 :
구판절판


<당신도, 그림처럼>의 저자 이주은은 대학에서 미술사를 강의하고 있다. 이전 저작으로는 <그림에, 마음을 놓다>, <엄마의 명화편지>, <빅토리아의 비밀> 등이 있다. 미술사 수업을 듣게 되었으니 이참에 교양을 확실히 쌓아볼까 하는 마음에 찾은 이 책에는 요즘 배우고 있는 고흐, 마네를 비롯한 현대 작가들의 작품이 많이 나와있어 좋았다. 이 책은 미술에 대한 딱딱한 해설서는 결코 아니다. 그보다는 '일상 치유 에세이'라는 부제에 걸맞게 작품과 화가의 이야기가 우리의 일상과 어떻게 연결될 수 있는지를 찬찬히 사유한다. 


이를테면 요새 국내에서 전시중인 페르난도 보테로의 작품에는 덩치가 좋고 뚱뚱한 인물들이 많이 나온다. 이제까지 나는 그의 그림을 보면서 '이 화가는 살집있는 사람들을 주로 그렸구나' 하는 정도로만 생각했다. 저자의 설명은 다르다. 그림 한 점을 물꼬로 신체에 대한 인식이 과거로부터 지금까지 어떻게 달라졌는지, 살이 쪘다는 이유로 자기를 사랑하지 못하는 비극이 얼마나 참혹한지, 그리고 실제로 통통한 여인과 사랑에 빠졌던 화가 프란츠 마르크의 러브 스토리는 어땠는지 등 다채로운 이야기를 쉴새 없이 쏟아냈다. 미술뿐 아니라 영화, 문학, 역사적 사건, 저자 자신이 일상에서 겪은 에피소드 등 이야기의 종류도 무궁무진했다. 진작에 이런 관점에서 미술 작품들을 접했다면 훨씬 더 많은 것들을 볼 수 있었을텐데... 미술에 관심이 있거나 가벼운 에세이를 읽어보고 싶은 분께 권하고 싶다. 올 가을에는 당신도 나도 그림처럼, 책과 예술에 푹 빠져보는 여유를 즐길 수 있기를...

 
림은 삶의 지침서와는 다릅니다. 이것저것 해두라고 등을 떠미는 대신 '자네, 여기 와서 쉬게나' 하고 권합니다. 얼마든지 해낼 수 있다고 결심하게 하는 대신 '너에겐 아무것도 하지 않을 자유가 있지' 하고 일깨워줍니다. 그림은 험난한 길을 헤쳐나가라고 말하지 않습니다. '구불구불한 길은 그렇기 때문에 아름다운 거야'하고 보여줄 뿐이지요. ... 그렇다고 해서 예술이 염세적인 것은 결코 아닙니다. 예술가들은 의식했든 아니든 자신이 바라본 세상보다 그림이 더 낫기를 바랐던 사람들이니까요. (p.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토리 노믹스>를 리뷰해주세요.
스토리노믹스 - 상상력이 만드는 거대한 부의 세상
수잔 기넬리우스 지음, 윤성호 옮김 / 미래의창 / 2009년 6월
평점 :
품절


아이들이 옛날 이야기를 들려달라고 조르거나 책을 너무 열심히 읽으면 옛 어른들은 "이야기 좋아하면 가난해진다"며 말리셨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다. 그런 말을 부모님께 들어본 적이 없어서 진짜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작가나 예술가 등 소위 '돈 못 버는 직업'을 가진다고 하면 부모님은 물론 친척 어른들까지 말린다는 것은 주변의 몇몇 사례를 통해 잘 알고 있다. 하다못해 자식이 취직 잘 되는 경영대나 법대를 가지 않고 인문대를 간다고 하면 말리는 사례도 많다. (그런 점에서 우리 부모님은 참 독특한 분들이다.)

그러나 이제는 다르다. 소설과 영화, 만화, 드라마 등 문화 예술계에서 창작자의 작은 상상력 하나가 산업 전반을 뒤흔들 만큼 거대한 영향력을 발휘한 사례는 이미 한국에서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고교생 귀여니는 자신이 쓴 인터넷 소설 몇 편이 영화로까지 만들어져 어린 나이에 많은 부를 거머쥐었고, 만화 <궁>은 완결이 나기도 전에 드라마로 만들어져 중화권, 일본 등지에 수출되며 한류 열풍을 이끌기도 했다.

스토리가 거대한 경제 효과를 창출한 최고의 사례는 역시 영국 작가 조앤 롤링이 쓴 <해리포터>다. 영국 내 초판을 겨우 500부 찍었던 이 문제작(!)은 64개의 언어로 번역되고 시리즈 전체가 4억 부 이상 팔렸으며, 영화, DVD, 오디오북 등으로 재생산 되었고, 관련 머천다이징 제품 역시 400개 이상 제작될 만큼 세계적인 신드롬을 낳았다. <스토리노믹스>는 바로 이 <해리포터>의 사례를 토대로 문화 및 예술상품의 마케팅과 브랜딩을 어떻게 할 것인지 치밀하게 분석한 책이다.

"해리포터의 인기가 치솟으면서 가난에 시달리던 미혼모였던 조앤 롤링은 수십억 달러의 자산가가 되었다. 그러나 조앤 롤링이 해리포터를 쓰기 시작할 때 문학사상 최고로 돈을 많이 버는 소설가가 되려는 생각 따위는 애당초 없었다. 그녀는 단지 사람들이 자신이 사랑하는 만큼 자신의 책을 사랑해주길 원했다. 그녀는 해리포터의 세계 속에 자신의 영혼을 쏟아 부었고 전 세계는 이에 반응했으며, '살아남은 아이(The boy who lived)'는 마케팅과 브랜딩을 연구하는 사람들이 앞으로 오래 따르게 될 전례를 남겼다."

이 책에는 먼저 조앤 롤링이 이 책을 쓰게 된 배경에 대한 내용이 나온다. 스토리가 강력한 경제 효과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먼저 스토리 자체가 완성도가 높고 매력적이어야 한다. 그러므로 조앤 롤링이 어떤 상황에서 이 책을 쓰게 되었는지, 그리고 어떻게 집필하였으며 어떤 과정을 통해 출간하게 되었는지 등을 살펴보아야 할 것이다. 이 부분에는 조앤 롤링이 기차를 타고 가다가  <해리 포터>의 전체 줄거리를 모두 구상했으며, 잘 안 팔릴 것이라며 수많은 에이전시와 출판사로부터 거절 당했고, 기적적으로 어느 비서의 눈에 띄어 출판의 기회를 잡은 등흥미진진한 이야기들이 많다. (이 이야기를 영화로 만들어도 재밌을 것 같다.)

그러나 <해리포터>의 인기는 작품성만으로 빚어진 것이 아니다. 전체 7부작 중 1권이 출간되자 영국과 미국을 비롯한 세계 여러 나라에서 엄청난 인기를 끌었고, 앞으로 <해리포터>를 어떻게 마케팅할 것인가를 두고 조앤 롤링을 비롯한 많은 사람들이 고민했다. 그 결과 <해리 포터>라는 브랜드를 장기적으로 관리해 나가기 위한 여러 방안들이 마련되었고, 실제로 매우 성공적이었다. 

대표적인 것이 온라인 버즈의 활용이다. <해리포터>의 팬들이 온라인 게시판에서 줄거리와 인물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거나 뒷이야기를 상상하거나, 또는 2차 저작물을 만들거나 공유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하면서 작품이 저절로 홍보되고 지속적인 인기를 누릴 수 있었다는 것은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이 부분을 읽으면서 앞으로 개정될 우리나라의 저작권법은 이런 온라인 버즈의 역할을 축소시켜, 오히려 문화 예술 분야의 발전을 저하시키지 않을까 우려되었다.

이외에도 브랜드 관리, 유통 및 판매 전략, 미디어 믹스, 머천다이징, 테마 공원 등 <해리포터>의 다양한 마케팅 사례가 등장한다. <스타 트렉>, <하이스쿨 뮤지컬>, <포케몬> 등 다른 사례도 자주 언급되므로 문화 예술 분야의 경영 및 마케팅에 관심이 많은 사람이라면 반드시 참고하길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