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답게, 마흔 - 두근거림과 여유가 있는 마흔의 라이프스타일 43
야나기사와 고노미 지음, 이승빈 옮김 / 반니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생의 전환기를 앞둔 사람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무엇일까. <나답게, 마흔>의 저자 야나기사와 고노미는 마흔을 앞두고 어떻게 살아야 할지 고민하다가, 이것도 하고 저것도 하려고 아등바등하는 대신 억지로 무리해서 '애쓰고 있던 것'을 딱 끊어 보았다. 누군가를 동경하고 따라 하는 대신 있는 그대로의 내 모습을 받아들이고 자연스럽게 살아보았다. 그랬더니 삶에 여유가 생기고 마흔이라는 나이가 더 이상 짐으로 느껴지지 않았다.


이 책에는 40대인 저자가 인생의 전환기를 지나면서 인테리어, 음식, 패션, 건강, 라이프 스타일 등에 어떤 변화를 주었는지에 관한 내용이 나온다. 저자는 마흔이 되면서 억지로 애쓰는 것을 그만둔 것처럼 집 안에 넘치는 물건들을 정리하고, 풍성한 식단을 간소하게 정리하고, 입지도 않으면서 욕심 때문에 간직했던 옷들을 대량 처분했다. '설레는 것만 남기라'는 미니멀리스트의 조언에 따라 자신이 진정 좋아하는 것, 일상에 꼭 필요한 것 정도만 남겼다.


남들과 맞추는 데 썼던 시간을 이제는 자기 자신에 집중하는 데 쓴다. 나이가 들수록 점점 중요해지는 것 중 하나가 건강 관리다. 저자는 아무리 피곤해도 매일 목욕을 하고 스트레칭을 하고 폼롤러로 몸을 풀어주는 것을 잊지 않는다. 젊을 때는 딱히 노력하지 않아도 금방 피로가 풀리지만 나이가 들면 한 번 쌓인 피로가 여간해선 풀리지 않는다. 평소 충분히 수면을 취하고 건강에 좋은 음식 위주로 식단을 꾸리는 등 작은 노력을 습관처럼 반복해야 건강을 오래 유지할 수 있다.


저자는 나이가 들수록 새로운 것을 배워야 한다고 말한다. 음식에 관심이 많은 저자는 중국 음식, 대만 음식을 공부하기 시작했다. 중국 문화를 보다 잘 이해하기 위해 중국어 공부도 하고 있다. 자격증 취득을 목표로 공부하면 효율이 높다는 말을 듣고 다도 자격증 시험을 준비해 오래지 않아 다도 자격증을 취득했다. 일주일에 한 권 이상 독서를 하는 것도 잊지 않는다. SNS는 가까운 사람보다 멀리 떨어져 있는 사람, 나에게 신선한 아이디어를 줄 수 있는 사람 위주로 팔로우한다. 이 밖에도 좋은 팁이 많이 나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미네 반찬 - 김수미표 요만치 레시피북 수미네 반찬 1
김수미 외 지음 / 성안당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텔레비전을 즐겨 보지 않아서 <수미네 반찬>이라는 프로그램이 있는 줄도 몰랐다. 어느 날 어머니가 <수미네 반찬>이라는 책이 나왔다며 한 권 주문해달라고 하셔서 그 존재를 알게 되었다. 이 책의 좋은 점은 단순히 레시피를 나열하는 데 그치지 않고 방송에 나온 조리 장면과 저자가 방송에 언급한 조리 팁 등이 함께 나온다는 것이다. 재료를 써는 모습, 프라이팬에 넣고 볶는 모습, 플레이팅 직전 음식이 완성된 모습 등이 방송 캡처 이미지로 제시되어 따라 하기 좋을 것 같다.


책에 소개된 음식은 고사리 굴비 조림, 김수미표 연근전, 묵은지볶음, 묵은지 목살찜, 갑오징어 순대, 김수미표 간장게장, 게딱지 계란찜, 보리새우 아욱국 등이다. 비빔국수나 김치 같은 일반적인 메뉴부터 김수미 배우의 취향이 반영된 메뉴까지 다양한 메뉴로 구성된 점이 좋았다. 레시피뿐만 아니라 김수미 배우의 자전적인 이야기도 담겨 있어 읽는 재미도 있다. 2권도 출간되었던데 이 책도 어머니와 함께 읽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의학 교실 - 논리를 쉽게 만화로 풀다
네모토 유키오 지음, 이주관 외 옮김 / 청홍(지상사)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평소 막연하게 한의학을 공부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는데 마침 나처럼 한의학에 대해 전혀 모르지만 배워보고 싶은 마음만은 있는 독자를 위한 책이 나왔다. 일본의 약학박사 네모토 유키오가 쓴 <한의학 교실>이다. 이 책은 한의학의 기본 개념과 오행의 의미, 한의학의 역사, 한의학이 인체를 바라보는 관점, 한의학이 병을 대하는 방식, 구체적인 치료법, 일반인도 따라 할 수 있는 병의 증상별 치료법 등이 체계적으로 정리되어 있다. 일반인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만화로 이야기가 진행되는 점이 인상적이다.


한의학은 주로 안마, 침구, 약선 등을 이용해 병을 진단하고 치료한다. 한의학이 인간이 본래 지닌 치유력을 높여서 병을 낫게 하고 치유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면, 서양의학은 병의 원인을 제거하고 증상을 억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는 점이 다르다. 한의학은 서양 의학과 달리 과학적으로 그 원리나 효과가 밝혀지지 않은 것이 많지만, 실제로 오랜 세월 동안 많은 사람들이 한의학을 통해 병이 낫거나 완화되는 경험을 해온 만큼 단지 서양 의학과 다르고 비과학적이라는 이유만으로 무조건 배격할 것은 아니다. 


일시적인 증상이 아니라 만성적으로 나타나는 질환에 대해서는 '기, 혈, 수'의 이론을 사용한다. 한의학에서 '기'는 주로 정신적인 측면을 의미하고, '혈'은 신체의 활성을 의미하고, '수'는 피부와 관절, 내장 등 신체 각 부분으로 공급되는 수분과 영양분을 의미한다. 기가 부족한 사람은 스트레스, 불안, 우울 등으로 인해 불면, 두통 등에 시달릴 가능성이 높다. 혈이 부족한 사람은 월경불순이나 월경과다, 불임 같은 부인과 또는 비뇨기과 계통의 질환이 있을 수 있다. 수가 부족한 사람은 피부가 건조하거나 변비, 복부팽만, 식욕부진 등에 시달릴 수 있다.


책에서 가장 유용했던 대목은 병의 증상에 따라 치료하는 방법이 나와 있는 제5장이다. 이 장에는 콧물, 코막힘, 감기, 숙취, 변비, 치질, 어깨 결림, 오십견, 저혈압, 빈혈, 부종, 비만 등 많은 사람들이 고생하고 있는 병 또는 질환들을 한의학으로 치료하는 방법이 비교적 자세히 나와 있다. 요즘 같은 환절기에는 감기로 고생하는 사람이 많다. 한의학에서는 감기의 원인을 목, 어깨, 목 부근으로 침입하는 '풍사' 때문이라고 보고, 목 주변을 머플러나 스카프 등으로 감아서 온도를 높이고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권고한다. 목의 점막을 촉촉이 유지하기 위해 무즙, 배, 생강, 칡, 파 등을 섭취하는 것도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일1정리 - 100일 동안 하루 한 가지씩!
심지은 지음 / 포북(for book)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리의 중요성을 깨달아도 지금 바로 정리를 실천하기는 어렵다. 어디서부터 어떻게 정리를 해야 하는지도 모르겠고, 바로바로 정리하지 않고 미루는 습관을 하루아침에 바꿀 수도 없기 때문이다. 그런 사람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책을 만났다. 네이버 <정리력 카페> 부운영자이자 <베리굿정리컨설팅>에서 정리 컨설턴트 양성 과정을 마친 심지은의 책 <1일 1정리>이다. ​


이 책은 100일 동안 하루 15분씩 정리하는 과정을 통해 집안을 정리하고 꾸준히 조금씩 정리하는 습관을 들일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현관부터 시작해 주방, 욕실, 옷장, 아이 방, 거실 등으로 장소를 옮겨 가면서 각 장소를 어떻게 정리, 청소하고 각 물건을 어떻게 처리하면 좋은지 자세히 알려준다. 이 책의 장점은 물건을 정리하는 방법뿐만 아니라 돈 정리, 시간 정리, 인간관계 정리 방법도 알려준다는 점이다. 작게는 지갑 정리하는 방법부터 크게는 인생 계획을 세우는 방법까지 조목조목 친절하게 알려준다.


몇 년 전 정리에 관한 책을 읽고 정리를 실천하면서 인생이 빛나는 경험을 해본 사람으로서, 정리를 실천하면 주변의 물건들만 단출해지고 간소해지는 것이 아니라, 인생 전반이 가벼워지고 단순해진다는 저자의 말에 깊이 공감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유럽이 좋아! - 핀란드.스웨덴.덴마크.노르웨이 건축 디자인 여행
나시에 지음, 이현욱 옮김 / 미디어샘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디자인으로 유명한 나라는 어디일까? 핀란드? 스웨덴? 덴마크? 노르웨이? 이 모든 나라들이 모여 있는 곳이 바로 북유럽이다. 일본의 일러스트레이터 나시에의 <북유럽이 좋아!>는 디자인에 관심 있는 여행자들을 위한 최적의 북유럽 여행을 소개하는 책이다. 만화라서 누구나 편하게 읽을 수 있고, 저자가 직접 여행하면서 겪은 일화나 깨알 팁도 실려 있어서 여행 전에 참고하기 좋다.


핀란드를 대표하는 건축가는 '알바 알토'다. 핀란드에는 영화 <카모메 식당>의 촬영지이기도 한 '카페 알토'를 비롯해 알바 알토가 설계한 수많은 건축물이 있다. 헬싱키에서 트램을 타고 30여 분을 가면 알바 알토의 건축 사무소 겸 스튜디오였던 '스튜디오 알토'와 알바 알토가 실제로 살았던 '알토 하우스'에 갈 수 있다. 스튜디오 알토는 알바 알토가 세상을 떠난 후에는 알토 재단의 사무소로 쓰이고 있으며, 스튜디오 알토와 알토 하우스 모두 관광객들을 위한 가이드 투어를 진행한다. 헬싱키에는 알바 알토의 가구로만 꾸며진 '호텔 헬카'라는 곳도 있다.


노벨상 하면 스웨덴이 떠오르지만, 노벨평화상만 노르웨이에서 수상식을 개최한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오랫동안 크고 작은 분쟁이 끊이지 않았던 스웨덴과 노르웨이 양국의 화해와 평화를 기원하는 의미로 노벨평화상만 매년 12월 10일 노르웨이 오슬로 시청사에서 수상식을 진행한다. 오슬로 시청사에는 박물관이 부럽지 않을 만큼 대단한 예술 작품이 많이 있다. 입구의 문에는 바이킹으로 보이는 병사와 용의 조각이 새겨져 있으며, 1층 로비에는 유럽 최대 규모의 유화가 걸려 있다. 2층에는 '뭉크의 방'이 있어 뭉크 팬들의 발길을 잡아 끈다.


저자는 사미족이 사는 라플란드 지역에도 가봤다. 사미족은 오래전부터 북극권에서 살았던 원주민으로. 지금도 노르웨이, 스웨덴, 핀란드, 러시아 북부 지역에 넓게 퍼져 살고 있다. 매년 2월에는 사미족의 전통 축제이자 매년 4만 5천 명 이상이 찾는 북유럽 최대 규모의 시장인 '요크모크 윈터마켓'이 개최된다. 한국에선 라플란드, 사미족, 요크모크 윈터마켓에 관한 정보를 구하기가 워낙 힘들어서 이 책에 실린 정보가 무척 귀하게 느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