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리더 연산 3B (2022년) - 쉽고 빠른 드릴 연산서 초등 수학리더 연산 (2022년)
최용준.해법수학연구회 지음 / 천재교육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으로 예습 복습 하면서 스스로 알아서 공부하는 습관이 들기를 기대해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JOBS - EDITOR (잡스 - 에디터) - 에디터 : 좋아하는 것으로부터 좋은 것을 골라내는 사람 잡스 시리즈 1
매거진 B 편집부 지음 / REFERENCE BY B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에디터란 무엇인가. 예전에는 에디터 대신 편집자라는 말이 널리 쓰였고, 이때의 편집자는 주로 책이나 신문, 잡지 등을 편집하는 사람을 일컬었다. 요즘에는 언론, 출판 분야의 편집자도 에디터라고 부르는 추세이고, 언론, 출판 분야가 아닌 웹이나 모바일 서비스에 종사하는 기획자 또는 관리자도 에디터로 칭하는 경우가 왕왕 있다. 그만큼 편집의 의미가 확대되고 편집의 대상이 늘어났다는 의미일 것이다. 


하나의 직업을 집중적으로 파고드는 매거진 <B>의 단행본 시리즈 '잡스(JOBS)'의 '에디터' 편에도 그런 변화가 반영되어 있다. 이 책에 인터뷰어로 참여한 에디터들의 활동 영역은 언론, 출판 분야에 국한되지 않는다. 제러미 랭미드는 남성 전문 이커머스 미스터포터의 브랜딩과 콘텐츠 디렉팅을 총괄하고 있고, 사사키 노리히코는 비즈니스 뉴스 플랫폼 뉴스픽스의 최고 콘텐츠 책임자로 재직 중이다. 조퇴계는 컨설팅, 금융사에서의 경험을 토대로 로컬 숍 연구 잡지를 발행 중이고, 이지현은 디자이너다. 


워크룸 프레스의 편집자 김뉘연과 브루투스 편집장 니시다 젠타는 전통적 의미의 에디터(편집자)에 가깝지만, 이들도 전통보다는 변화를 강조한다. 특히 니시다는 잡지를 비롯한 출판 시장의 규모는 점점 줄어드는 추세이므로, 편집의 행위를 출판에 한정하지 말고 다양한 분야에서 응용해 보라고 조언한다. (편집자의) "좋아하는 것으로부터 좋은 것을 골라내는 사람"이라는 역할에는 변함이 없고 이 역할은 어느 분야, 어떤 산업에도 필요하므로, 좋아하는 것을 열심히 좋아하고 그것의 좋은 점에 대해 치열하게 고민하고 연구해 보라고도 덧붙인다. 


시대의 변화와 무관하게, 에디터라면 누구나 갖춰야 할 덕목에 대한 이야기도 나온다. 사사키 노리히코에 따르면, 에디터에게는 '독립적 사고'와 '비판적 사고'가 필요하다. "에디터십을 갈고닦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혼자서' 생각할 수 있는 능력을 키워야 해요. 대세에 휩쓸리지 않는, 자기만의 확고한 신념이 있어야 비로소 다른 사람의 의견도 적절히 받아들일 수 있고, 그 결과 혼자서는 힘든 규모의 결과물도 뽑아낼 수 있습니다. 동시에 언제나 비판적인 시선으로 상식이라 불리는 것들을 바라보고 의심해야 합니다." (100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록의 쓸모 (리커버 특별판) - 마케터의 영감노트
이승희 지음 / 북스톤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삶이 정체되어 있다고 느끼는 이유가 기록을 하지 않기 때문인가 하는 생각이 들어서, 기록에 관한 책들을 눈에 보이는 대로 구입해 읽고 있는 요즘이다. <기록의 쓸모>를 쓴 이승희 작가는 6년 동안 배달의민족에서 브랜드 마케터로 일했고 현재는 프리랜서로 일하는 중이다. 저자는 아버지의 권유로 대학에서 치기공을 전공하고 졸업 후 병원에 취업했으나 적성에 맞지 않아 고민하던 중 마케팅의 세계에 매력을 느껴 과감히 전직했다. 


이 책은 저자가 치기공사에서 마케터로, 한 회사의 직원에서 프리랜서로 변화하는 과정에서 기록이 어떤 쓸모가 있었는지를 보여준다. 저자도 처음부터 '쓰는 인간'은 아니었다. 그러다 상사의 조언으로 회의록을 쓰기 시작했고 회사에서 살아남기 위해 이런저런 기록을 시작했다. 처음에는 업무일지를 수첩에 적는 정도였다가 블로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을 거쳐 현재는 브런치, 영감노트, 영감노트 인스타그램, 여행노트, 구글 문서 등 다양한 플랫폼을 이용한다.


책에는 구체적인 기록의 방법보다는 기록의 효용에 관한 내용이 많다. 기록의 효용은 기록이라는 결과물 자체다. 기록을 하면서 사람은 자신을 객관화할 수 있고 전보다 더 성실하게 시간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된다. 또한 기록을 통해 자신의 경험을 다시 들여다보며 자기 자신의 쓸모도 재발견할 수 있다. 일정 기간 동안 축적된 기록을 잘 갈무리하면 한 권의 책이 완성되기도 하고 그 자체로 훌륭한 포트폴리오가 되기도 한다. 


기록의 내용은 공부나 업무에 관한 내용이 아니라 어제 읽은 책, 오늘 본 유튜브 동영상, 주말에 본 영화에 관한 기록도 괜찮다. 기록의 방식은 노트나 수첩, 다이어리에 써도 괜찮고, 글쓰기가 불편하면 사진을 찍거나 그림을 그려서 SNS에 업로드하는 것도 괜찮다. 단, 기록한 것들을 정기적으로 다시 보면서 자신에게 온 영감을 체화하는 시간을 가지는 것은 꼭 필요하다. 저자는 매일 밤 책상에 앉아서 하루 동안 받은 영감과 대화를 다시 정리한다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를 바꾼 기록 생활 - 삶의 무게와 불안을 덜어주는 스프레드시트 정리법
신미경 지음 / 뜻밖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니멀리스트 신미경 작가님의 책. 언제부터인가 삶의 목표가 보이지 않고, 돈 걱정, 남들과의 비교 등으로 스트레스를 받던 저자는 자신의 문제가 무엇인지 분석한 후 지금 당장 극적으로 바뀔 수는 없어도 매일 조금씩 노력하고 있음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스프레드시트 정리법'을 실천하기 시작했다. 


책에는 저자가 실천하고 있는 스프레드시트 정리법의 내용이 자세히 나온다. 스프레드시트 정리법이란, 간단히 말해서 돈 관리부터 생산성, 생활 습관, 취미와 생각 등 다양한 삶의 영역을 스프레드시트에 정리하는 것을 일컫는다. 저자는 자산 관리 스프레드시트, 쇼핑 리스트, 연간 로드맵, 피아노 레슨 노트 등등을 마련해 기록하고 있다. 


따로 돈이 들지 않고, 매일 본격적으로 일과를 시작하기 전에 변동 사항을 기록하면 되고, 스마트폰을 이용해 언제 어디서나 바로 기록할 수도 있어서 좋을 듯. 저자처럼 업무를 포함해 일상을 체계적으로 기록하고 관리하는 습관을 들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즈니스 워 - 비즈니스 승부사(史)의 결정적 순간
데이비드 브라운 지음, 김태훈 옮김 / 한국경제신문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무한 경쟁에서 승리한 글로벌 대기업들의 성공 전략 및 비결을 알 수 있어 유익하고 흥미롭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