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워 - 비즈니스 승부사(史)의 결정적 순간
데이비드 브라운 지음, 김태훈 옮김 / 한국경제신문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무한 경쟁에서 승리한 글로벌 대기업들의 성공 전략 및 비결을 알 수 있어 유익하고 흥미롭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밤의 여행자들 오늘의 젊은 작가 3
윤고은 지음 / 민음사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대거상 수상 소식 듣고 뒤늦게 구입해 읽었습니다. 이 작품이 처음 출간되었을 때 읽은 분들 부럽습니다. 출간된 지 8년이 흐른 지금 읽어도 새롭고 재미있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세린 가이드
김정연 지음 / 코난북스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먹지 못하는 음식 모형은 ‘가짜‘일까. 모형은 모형의, 음식은 음식의 역할이 있을 뿐, 어느것도 진짜와 가짜가 아니다. 삶도 그렇다. 누구의 삶도 있는 그대로 존재의 의미가 있고 가치가 있음을 담담하게 알려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변화는 어떻게 일어나는가 - 새로운 행동, 믿음, 아이디어가 퍼져나가는 연결의 법칙
데이먼 센톨라 지음, 이충호 옮김 / 웅진지식하우스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홍보, 마케팅 업계는 물론이고 누구나 상식으로 알고 있는 인플루언서 마케팅은 과연 효과적일까. 이 책에 따르면, 답은 '아니오'다. 


저자에 따르면, 사회적 연결이 많은 사람일수록 새로운 변화나 유행을 따르기가 더 어렵다. 이는 인간의 본성과 관련이 있다. 사람들은 유행에 뒤처지는 것을 두려워하지만 유행을 앞서가는 것도 두려워한다. 그렇다면 아는 사람이 10명인 경우와 1000명인 경우 중에 어느 쪽이 튀는 행동을 하는 데 따르는 부담이 더 클까. 답은 당연히 후자다. 그러므로 유명 연예인이나 인플루언서가 무엇을 할 때는 그것이 이제 막 생기기 시작한 유행이 아니라 이미 어느 정도 자리 잡은 유행인 경우가 많다. 심지어 연결이 많은 소셜 스타들은 변화 또는 유행의 '마지막' 단계가 되는 경우가 많다. 


책에는 한국의 사례도 나온다. 1960년대에 한국을 비롯해 인도, 대만, 인도네시아, 파키스탄 등 여러 개발도상국에서 피임 정책을 실시했다. 이 중에 한국이 가장 일찍, 가장 큰 성공을 거뒀는데, 그 비결은 '사회적 유대'다. 여성들이 다양한 피임법 중 무엇을 선택했는지를 살펴보면, 한국의 여성들은 친구나 이웃과 같은 피임법을 채택하는 경향이 높았다. 이는 한국인들이 친구나 이웃의 영향을 많이 받고, 친구나 이웃으로부터 제공받은 정보에 따라 자신의 행동을 선택하는 경우가 많음을 의미한다. 이른바 또래 압력(peer pressure)이 높은 나라가 한국이고, 한국을 보면 변화나 유행이 어떻게 확산되고 수용되는지 알기 쉽다. 


그렇다면 새로운 변화나 유행을 확산시키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면 좋을까. 저자는 특별한 사람(유명인, 인플루언서)을 찾으려는 노력을 그만두고 특별한 장소를 찾는 데 집중하라고 조언한다. 한국에서 피임이 확산된 사례에서 보듯이, 어떤 커뮤니티(온, 오프라인 불문)에서 유행으로 자리 잡으면 금세 다른 커뮤니티로 번져서 유행으로 자리 잡기가 쉬워진다. 이때 가교 역할을 하는 사람이 누가 될지 모르므로 주변부에 있는 사람, 영향력이 작아 보이는 사람에게도 골고루 관심을 두어야 한다. 


새로운 정보를 확산시키기 위해서는 소셜 스타에 의해 새로운 정보의 확산이 가로막히는 일이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 소설 스타는 자신이 기존의 편향을 강화하는 개념과 믿음을 전파하고 있지는 않은지 끊임없이 전파해야 한다. (나처럼) 영향력이 크지 않은 보통의 소셜 미디어 유저라면, 내가 인터넷에 올린 글이나 사진이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걸 기억해야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챔피언의 마인드 : 결정적 순간에 차이를 만드는 힘 - 자신과의 싸움에서 무조건 이기는 멘탈 트레이닝
짐 아프레모 지음, 홍유숙 옮김 / 갤리온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같은 사물을 보아도 사람마다 보이는 것, 느끼는 것이 다르다. 그렇다면 대상이 사람인 경우는 어떨까. 같은 유명인, 연예인, 스포츠 스타 등을 보아도 어떤 사람은 대상의 재능이나 매력을 금방 발견하는 반면, 어떤 사람은 대상의 재능이나 매력을 나중에야 알아채거나 영영 깨닫지 못한다. 


그렇다면 왜 이런 차이가 생기는 것일까. 미국의 스포츠 심리학자 짐 아프레모의 책 <챔피언의 마인드>에 따르면, 사람은 자신이 가진 것만을 타인에게서 찾을 수 있다. 어떤 사람이 우월해 보인다면 그 우월한 면이 자신에게도 있을 가능성이 높다. 반대로 어떤 사람이 열등해 보인다면 그 열등한 면이 자신에게도 있을 가능성이 높다. "다른 사람이 얼마나 위대한지 알아보는 사람은 내면에 그 위대함을 똑같이 품고 있다." (14쪽) 


이 책에는 MLB, NBA, PGA 투어, NHL, NFL 등에서 활약한 스포츠 선수들이 어떤 식으로 재능을 개발하고 멘탈을 관리했는지 그 비법이 자세히 나온다. 닮고 싶은 선수가 있는가? 아니면 경쟁 상대로 의식하는 선수가 있는가? 어느 쪽도 상관없다. 어떤 사람의 특징이 당신의 눈에 잘 보인다면, 그 특징을 너무 부러워할 필요 없다. 당신의 눈에 보이는 것은 이미 당신 안에 존재한다. 앞으로 할 일은 그것을 당신의 노력과 정신력으로 꽃피우는 것이다. 


이루고 싶은 목표나 원하는 성취가 있다면 끊임없는 자기 암시가 중요하다. 운동선수라면 '금메달을 꿈꿔라' 같은 메모를 눈에 띄는 곳에 붙이고, 스마트폰 화면 배경으로 설정해놓자. 금메달을 연상하도록 손목에 금색 팔찌를 하는 것도 좋다. 모든 일정과 행동을 목표에 맞추어 조정하자. 효율성과 평정심을 위해 정리 정돈을 하자. 불필요한 인간관계는 정리하고, 사람을 상대할 때는 쓸데없는 추측이나 단정을 삼가고 관계의 목표를 달성하는 데 집중하자. 


멘탈 관리의 적은 생각이다. 목표를 이루기 위해 무엇을 준비하고 어떻게 노력할지 등등을 생각하는 건 좋지만, 훈련 중이나 특히 실전에서 부정적인 생각, 내가 통제할 수 없는 것에 대한 생각을 너무 많이 하는 것은 삼가는 것이 좋다. 생각을 멈출 수 없을 때는 아직 오지 않은 미래나 일어나지 않은 일을 생각하지 말고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일, 하고 있는 일에 집중하자. 그래도 부정적인 생각이 들 때는 이 또한 지나가리라는 사실을 명심하자. 스스로 고립되지 말고 가족이나 친구,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도 좋다. 


승리를 가로막는 가장 큰 장벽은 자기 자신을 의심하는 습관이다. 자신에 대한 믿음, 즉 자신감이 있어야 최고의 자리에 오를 수 있다. 자신에 대한 믿음을 가지려면 평소에 최선을 다해 연습하고 훈련하고 스스로 자신을 믿을 수 있게끔 올바르고 규칙적인 생활 습관을 유지해야 한다.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스스로를 '무조건' 받아들이자. 승리한 나도, 패배한 나도 모두 나다. 자신을 무조건 받아들여야 목표를 이룰 수 있고 성공에 가까워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