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사적인 궁궐 산책 - K-궁궐을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김서울 지음 / 놀(다산북스)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팟캐스트 <오지은의 이런 나라도 떠나고 싶다> 김서울 님 편을 듣고 구입한 책이다. 스무 살 이후 덥지도 춥지도 않고 돈 없이도 머무를 수 있는 실내 공간이 어디 있을까 고민하다 박물관을 떠올렸고, 그렇게 종종 박물관을 찾다 보니 어느새 박물관 마니아가 되어 있었다는 작가님 말씀이 재미있어서(정확한 워딩은 아닐 수 있습니다...) 작가님이 쓴 다른 책 <뮤지엄 서울>도 구입했다. (<유물즈>는 절판이라 구하기가 너무 힘드네요 ㅠㅠ 절판 전에 알았으면 샀을 텐데...) 


이 책은 김서울 작가님의 주 분야인 박물관에 대한 책은 아니고, 조선의 궁궐에 대한 책이다. 사실 저자는 박물관은 좋아해도 궁궐은 좋아하는 편이 아니었는데, 궁궐 자체를 싫어했다기보다는 궁궐을 사용한 왕과 왕실 사람들을 애정 혹은 숭배하는 것에 대한 거부감이 컸기 때문이다. 그러다 이 책을 집필하면서 본의 아니게 전보다 궁궐을 자주 드나들며 궁궐에 대해 공부하고 관찰할 기회가 생겼고, 그러면서 궁궐은 왕과 왕실 사람들 외에 다양한 신분의 사람들이 살고 머물렀던 공간임을 인지하게 되면서 전과 다른 애정이 생겨났다고. 


이 책의 제목이 <아주 '사적인' 궁궐 산책>인 이유도 재미있다. 저자는 역사 수업 시간에 배운 내용을 확인하는 식의 궁궐 산책을 지양한다. 그보다는 선입견이나 편견 없이 궁궐을 둘러보다가 '꽂히는' 것이 있으면 그것에 집중하는 식으로 살펴보라고 조언한다. 저자의 경우에는 궁궐의 돌, 나무, 물건 등이 그랬다. 창경궁 통명전 옆의 석조 다리와 그 아래로 흐르는 시냇물, 창덕궁 인정전 내부의 색 빠진 단청과 노란 커튼, 경복궁 영제교의 인기 스타 '메롱' 석수를 눈여겨본 일이 있는지. 없다면 이 책을 읽고 궁궐 산책 한 번 다녀오시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정하기 싫어서 다정하게 에세이&
김현 지음 / 창비 / 202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 사는 게 거기서 거기인 것 같지만 그렇지만도 않다는 걸 알게 해주는 점이 에세이라는 장르의 매력이 아닐까. 황정은 작가의 에세이집 <일기>를 읽으면서도 느꼈지만, 김현 시인의 에세이집 <다정하기 싫어서 다정하게>를 읽으며 다시 한번 에세이가 가진 마법 같은 힘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 책은 어느 날 아침 저자가 여느 때처럼 좌변기에 앉아 시집을 읽으며 배에 힘주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어제 먹은 막걸리 두 통을 떠올리며 다음번에 먹을 막걸리를 정하는 흐뭇한 시간. 여기까지만 보면 평범한 사십 대 남성의 아침 일과 같지만, 책장을 조금 더 넘기면 그가 누리는 평범한 일상에 한계가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를테면 가족이나 이웃과 솔직하게 대화를 나눌 수 없다거나, 신혼부부 주택 청약이나 은행 대출처럼 이성애자 부부들이 당연하게 누리는 이익들로부터 당연하게 배제되는 일 등. 


한국의 법과 제도, 문화가 인정하지 않는 성적 지향을 가졌다는 이유로, 살 곳을 구하기가 점점 더 힘들어지고 나를 이해하지 못할 것 같은 사람들에게 번번이 거짓말을 해야 하는 삶을 사는 것이 차별이 아니면 무엇이란 말인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를 사랑해 준 친구들과 내가 사랑한 친구들을 떠올리며 "산다는 건 분명히 죽음보다는 작고 가벼운 행복"이라고 쓸 만큼 사랑으로 충만한 저자의 마음을 나도 닮을 수 있을까. 삶이 유난히 무겁게 느껴질 때마다 저자의 사랑을 떠올려야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쿠보 양은 나를 내버려두지 않아 4
유키모리 네네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성적인 고등학교 2학년 남학생 시라이시가 같은 반 같은 위원회에 배정된 여학생 쿠보와 가까워지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러브 코미디 만화. 이성은 물론이고 동성 친구에게도 쉽게 말을 걸지 못할 만큼 내성적인 시라이시가 쿠보의 도움을 받아 처음으로 친구들과 즐겁게 대화를 나누거나 평소 같으면 하지 않았을 적극적인 행동을 하는 모습들이 인상적이었다. (쿠보의 어시스턴스가 거의 오은영 선생님 급...!) 후반부에는 로맨스 만화를 연상케하는 달달한 에피소드가 주로 나온다. 부드럽고 따뜻하고 나른한 느낌의 작화가 사랑에 빠질락말락한 상태인 두 사람의 분위기와 잘 어울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피코피코 소년 EX
오시키리 렌스케 지음 / 미우(대원씨아이) / 202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이스코어 걸> 작가 오시키리 렌스케의 만화. <하이스코어 걸>의 기억이 워낙 강렬해서 작가가 어릴 때 즐겨한 옛날 게임 이야기를 할까 싶었는데, 그 이야기는 전작인 <피코피코 소년>에서 이미 다뤘고 <피코피코 소년 EX>는 작가가 최근에 한 게임 이야기를 다룬다. 


이 만화 또한 작가의 자전적인 이야기다. 만화는 작가가 <하이스코어 걸> 관련 문제로 몸과 마음이 피폐해져 있을 때, 한 게임 회사로부터 직접 게임을 해보고 광고 만화를 그려달라는 제안을 받으면서 시작된다. 게임의 제목은 <오딘 스피어 레이브스라시르>. (게임을 전혀 안 해서 몰랐는데, 검색해 보니 제법 인기 있는 게임인 듯하군요...) 이 밖에도 <드래곤즈 크라운 프로>의 광고 만화를 그리거나, 사무실에 어릴 때부터 가지고 싶었던 게임기를 들이거나, 오랜 게임 친구에 관한 이야기를 하는 등의 에피소드가 나온다. 


가장 인상적이었던 에피소드는 오랫동안 운전 게임을 즐겨해온 작가가 38살에 처음으로 운전면허를 취득하는 이야기다. 게임 속에서라면 뭐든 할 수 있지만 현실은 달라서, 혹시라도 맞은편에서 오는 차를 박으면 어쩌나, 사람을 치면 어쩌나,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고. 단행본 특별 수록 만화는 판판야(panpanya) 작가의 만화를 연상케 하는 다크한 작풍과 내용의 만화다. 얼마나 힘드셨길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러 사정 때문에 남장 공주는 도망 중! 1
나카죠 아키라 지음, 미즈키 리히토 그림, 쿠죠 아오이 원작 / 대원씨아이(만화) / 202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리트리아 왕국의 왕녀 에르세린느(줄여서 '엘')에게는 아홉 명의 오빠와 한 명의 남동생이 있다. 아름다운 외모와 착한 성격을 지닌 엘은 어려서부터 오빠들과 남동생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 문제는 이들이 여동생(누나)을 너무 사랑한 나머지 좀처럼 다른 여자에게 관심을 주지 않아서 왕실의 대가 끊길 위기에 놓인 것이다. 


사태(?)를 파악한 엘은 왕실과 나라를 위해 왕실의 대가 이어질 때까지 남장을 하고 이웃나라에 숨기로 한다. 국경을 넘은 엘은 우연히 길에서 만난 클로드 왕자의 기사가 되는데, 어엿한 기사가 되고 싶지만 좀처럼 그 길이 쉽지 않다. 과연 궁에서 곱게만 자란 왕녀 엘은 냉미남 왕자의 기사가 될 수 있을까. 결국에는 엘이 클로드 왕자의 신부가 될 것 같기는 하지만, 그전에 기사로서 인정받는 모습을 꼭 보고 싶다. (왕자를 지키는 여성 기사, 좋지 않나요 ㅎ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