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 피겨스 - 미국의 우주 경쟁을 승리로 이끈, 천재 흑인 여성 수학자들의 이야기
마고 리 셰털리 지음, 고정아 옮김 / 동아엠앤비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히든 피겨스'라는 책이 두 권이다. 한 권으로 나온 책을 청소년용과 원문을 살린 번역으로 냈다. 출판사가 다르고, 출판한 목적이 다르니 뭐라고 할 수는 없지만, 이상하게 좀 유명해진다 싶으면 청소년판이라는 이름으로 책이 또 나온다.

 

청소년들은 어려운 책을 읽기 힘들어할 것이라는 어른들의 배려인가? 그렇다면 청소년들은 언제 어려운 책을 읽지? 그냥 청소년용을 읽다가 나이를 먹어가면서 자연스레 성인 수준으로 올라가나?

 

그건 아니다. 물론 청소년의 흥미를 돋우기 위해 청소년판을 내는 것은 좋다. 바람직한 일이기도 하고. 오죽했으면 조선시대에도 청소년용 교육 책으로 '동몽선습'이니, '격몽요결'이니, '사자소학'이나 하는 책이 있겠는가.

 

그렇지만 거기서 끝나면 안 된다. 예전 조상들이 청소년용 책에서 끝내지 않았듯이, 청소년용 책을 읽었으면 성인용 책도 읽어야 한다. 즉, 읽기 편하게 요약 정리, 또는 발췌나 윤문을 한 책만 읽는 것이 아니라 원문을 최대한 살린 책도 읽어야 한다는 뜻이다. 그래야 정신적 성장을 이룰 수 있다.

 

이 책은 어른용이라고 할 수 있다. 저번에 읽은 책이 청소년용이라 쉽게 읽어갈 수 있다면 이 책은 내용도 더 많고, 더 많은 사회적 배경을 알아야만 이해할 수 있는 요소가 많다.

 

게다가 유리천장을 깬 이 흑인여성들 말고도 여성이기 때문에 인종 불문하고 차별을 받았던 백인 여성들에 대한 이야기도 나온다. 여기에 흑인 남성들 이야기도 나오고.

 

민주주의가 잘 발달된 나라라 여겨지던 미국에서 인종 차별이 얼마나 극심하게 일어났는지, 그리고 이들의 인종차별 철폐가 내부의 노력도 있었지만 외부를 의식하기도 했다는 것을 이 책에서는 알려준다.

 

전쟁으로 흑인들이 참전을 하게 되니, 흑인 남성들의 발언권이 강화되고, 남성들의 영역에 여성들이 진출하니 여성들의 발언권이 강화되고, 또 흑인 여성들이 일에 참여함으로써 자신들의 역할을 찾아가는 과정은 외부의 변화에 기인한 경우도 꽤 있다.

 

소련이 먼저 인공위성 스푸트니크호를 쏘아 올리나 위기의식을 느낀 미국이 인종통합 교육을 실시하자는 목소리가 커지게 되는 것.

 

유리 천장을 깬 흑인 여성들이 있음에도 인종 차별은 여전하다는 것, 그들은 미국 사회에서 중류층 이상의 삶을 누릴 수 있었지만 과연 많은 흑인들이 그런 삶을 살아갔는가 하면 그것은 아니라는 대답을 할 수밖에 없다.

 

이 책에도 이런 말이 나온다. 항공산업의 발달로 흑인들이 거주하던 곳이 이들이 떠나면서 슬럼화 되는 모습을 보이면서 여전히 인종 차별이 해결되지 않고 있음을, 미국이 달에 한 발을 내디디면서 인류의 위대한 걸음을 시작했지만, 그것은 아직 시작에 불과하다는 것.

 

이 말은 히든 피겨스에 나오는 인물들이 위대한 한 걸음을 내디뎠고, 이 걸음이 인종 차별을 없애는 위대한 걸음으로 나아가는 계기가 되었음을 보여준다.

 

청소년 판에서는 이들이 한 일이 영웅적으로 부각되었다면, 이 책에서는 이들이 내걷는 걸음들이 얼마나 힘들었는지, 그리고 그들의 걸음이 인종 차별을 철폐하는 일로 가기 위해서는 얼마나 많은 사람들의 노력과 동참이 있어야 하는지를 잘 보여주고 있다.

 

성과와 한계를 잘 보여주고 있는 책이기에 청소년 판을 읽은 청소년들이 이 책을 읽으면 인종 문제에 대해서 좀더 깊게 들어갈 수 있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