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층의 사각지대 동서 미스터리 북스 147
모리무라 세이치 지음, 김수연 옮김 / 동서문화동판(동서문화사) / 200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죽어라고 쫓아다닌 미모의 여자가 있었다. 가끔은 데이트 신청도 받아주기는 했지만 그렇다고 해도 항상 거리를 두면서 애을 태우게 하던 여자였다. 물론 돈없는 형사이다보니 대규모 호텔에서 비서로 근무하는 이 비싼 아가씨가 자기와 결혼하는 것을 망설이는 것도 이해가 되기는 했다. 그런데 어느 날 그녀가 다가와서 먼저 나릉 원했다. 오늘밤 같이 지내자고...

   행복의 시간이 끝났는데 그 여자가 살인의 공범이 아닌가라는 의심을 받게 되고 어느날 갑자기 살해당한다.

  이 평범한 남자인 형사의 가슴속에는 배신에 대한 분노와 그래도 어쩔수없는 사랑과 누군지 모를 범인에 대한 증오가 뒤섞여 타오르는데 작가는 그 형사에게 감정이입하며 한술 더 떠서 계속해서 강조하고 강조한다. 그 남자의 상상속의 애인의 모습을 그려보고 그 여자가 했을법한 말을 상상해보며 점점더 과장된 감정의 도가니로 몰아간다.

  그런데 마지막 범인은 담담하게 말한다.

  아마도 그 여자는 범인을 너무 사랑한게 아니라 자신이 이렇게 하잘것 없는 남자 - 자신을 배신하고 죽이기까지한 남자-에게 빠져든 것이 부끄럽고 자존심 상해서 그런 행동을 한 것 같다고

 

 내가 가끔씩 이 작가의 책을 집어주는 이유는 아마도 이런 점 때문일것이다 이 뜸금없는 사실주의... 아니 자연주의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돌 속의 거미 블랙 캣(Black Cat) 4
아사구레 미쓰후미 지음 / 영림카디널 / 2004년 7월
평점 :
절판


  주인공은 소리에 의해 미지의 여인을 상상하게 된다. 그녀의 몸무게, 그녀의 키, 그녀의 외모를 파악하고 상상하고 그녀가 움직였던 자취를 통해 그녀를 알게 되고 이해한다고 까지 생각한다.

   그래서 주인공은 당연히 "돌속의 거미같은 그녀"라는 존재를 혼자서 규정하고 그녀의 위치를 정해버린다.

  그러나  사실상 "돌 속의 거미"인것은 사회적 관게를 갖지 못한채 혼자서 일하고 혼자서 생활하는 주인공 자신인 것이다.

   당연히 "하라"의 입에서 나올 수 있는 말은 "당신 뭐야??"라고 할 밖에

 

    주인공의 행태를 따라가다가 같이 우울해져버렸다. 어제와 같은 오늘, 오늘과 같을 내일. 회색의 도시의 일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라진 이틀 미스티 아일랜드 Misty Island
요코야마 히데오 지음 / 들녘 / 2004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책을 펼 때는 별 생각이 없었다. 토요일 오후의 남는 시간이었고 감기가 반쯤 들어 머리가 아프고 몸이 나른하지만 아직까지는 살만한...그러니까 책읽는 거 말고는 아무것도 하기 싫은 순간이었다. 그러니까 너무 몰입하지 않고 - 피곤해지지 않는 - 적당히 흥미로와서 중간에 책을 접어도 아무런 서운감이 안 들 정도의 책이 필요한 참이었다.

   그러나 마침 든 이 책은 아무생각없이 마지막 페이지까지 아주 짧은 시간안에 내달아 버렸다. 50대 직전이나 50대 직후의 일본 사내들, 경찰, 검사, 교도관, 판사... 뭔가 냉냉하고 이성적인 사내들이 하나까지 한 범죄자를 만나서 당황하고 마침내 그의 편에 어느덧 한꺼번에 서버리는 모습에 나도 동화되어 버렸다. 아주 잠깐만 냉정히 보아도 "우습다"라고 이성적으로 말할 수 있지만 동류의식- 이제 나도 Œ은이보다는 중년에 가깝다는 그 의식만으로 그들의 태도를 이해하는 쪽으로 입장을 선회하고 있었다.

   그러나 무엇보다 뛰어난 것은 이런 이야기를 조금도 신파스럽지 않게 끌어내는 - 마지막에서는 조금은 신파스럽지만 그러나 있음직하게 신파스러운 - 우리 인생이야기중 신파 아닌게 뭐 있을까? ㅠ.ㅠ - 이야기를 숨을 멈추고 읽고 있다는 사실마저 잊을만큼 독자를 정신없이 끌어들이는 작가의 필력이었다.

    혹시나 뒤져보았는데 알라딘에 이 작가의 다른 작품은 없었다. ㅠ.ㅠ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물만두 2005-11-01 20: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ㅠ.ㅠ

다락방 2005-11-02 15: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만두님, 왜요..?? ^^;;
 
연속 살인사건
존 딕슨 카 지음 / 일신서적 / 1992년 1월
평점 :
품절


 지금 동서로 재판이 나왔지만 내가 이 책을 읽은 것은 일신문고로였다. 번역제목이 연속살인이지만 실제로는 suicide로 되어있기 때문에 원제로 본다면 오히려 사건이 명확하게 보여진다.

   스코틀랜드의 성에 사는 삼촌벌쯤되는 친척이 한밤중에 죽었다. 두 조카는 얼굴도 모르는 친척의 장례에 참석하기위해 스코틀랜드로 간다. 그러나 여기서 사실 미스터리는 딕슨카 특유의 꼬이고 꼬인 수수께끼의 풀이이지만 솔직히 딕슨카의 장점은 그가 그렇게 심혈을 기울인 수수께끼 풀이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물론 나만 그런것 같다 ^^;;)

   딕슨카 작품 전체에는 뭔가 음습하고 괴기적이고 몽환적인 분위기가 흐르고 있다. 그점에 빠지기 시작하면 그야말로 마술사의 공연을 보는 어린아이처럼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그의 문장을 하나 하나 읽게 되는 것이다. 그러나 이 작품은 거기에 추가적인 덤이 또 하나있다.

   이 두 사촌은 서로 전혀 모르는 사이이고 미혼의 남녀이다( 이 나라는 사촌은 결혼 가능하니까 로맨스의 가능성을 처음부터 열어놓았다 ^^)  더군다나 모두 역사전공의 교수이고 이미 서로를 모른채 신문상에서 한참 토론을 벌인 직후였다. 이후 이 두 남녀의 대화와 행동은 거의 코믹멜로물이다.

   추리물이라기보다 코믹멜로물로 보아도 충분히 즐거운 소설이다.

   딕슨카가 멜로물을 썼어도 참 잘 썼을텐데...하는 생각이 들게했던 작품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낯선 들판에서의 유희
알렉산드라 마리니나 지음, 안정범 류필하 옮김 / 문학세계사 / 1999년 10월
평점 :
품절


이 책을 처음 읽엇을 때 이 작가의 책을 계속 읽기로 결심한 것은 맨마지막 부분 때문이었다.

   "어째서 우리 사회는 이렇게 뛰어난 재능을 가진 사람들이 범죄쪽으로만 재능을 사용할 수 밖에 없도록 만들었을까요?"

  가장 현실적인 축에 들었던 작품이라 생각했지만 이 작품 역시 가장 비현실적인 전제 - 음악을 들음으로써 욕망을 충족시킬 수 있다-를 깔고서 시작된 범죄가 시작이었기 때문에 역시나 마리니나 스타일이다. ^^;;

그러나 뒤로 갈수록 나는 아나스타샤라는 기묘한 주인공에게 빠져들었다. "인스턴트커피를 주로 마시는데 원두커피를 만드는게 귀찮아서인것 같다"가 그녀에 대한 설명이다. ^^;;

멋진 게으름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