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 망치 - 2005년 일본추리작가 협회상 수상작 블랙 캣(Black Cat) 10
기시 유스케 지음, 육은숙 옮김 / 영림카디널 / 2006년 4월
평점 :
구판절판


  밀실 살인이 발생하고 범인과 동기가 있다. 물론 이 책의 핵심은 "어떻게"에 있다.

  그러나 나는 이 "어떻게"가 아주 불쾌했다. 우리가 열심히 채우는 이 자물쇠는 전문가라는 사람들에게는 아무런 장애가 되지않는다.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이런 장비는 간단히 뚫고 들어가버린다. 그럼에도 이 장비가 계속 팔리는 이유는 이 정도의 전문가들이 뚫으려는 노력을 기울이는 만큼의 돈을 가진 사람들의 불안때문일 것이다. 그리고 적어도 이 정도의 장비를 갖춘 사람들의 집에 들어가는 사람들은 그만큼 신중하고 효율적이기 때문에 신문에 나오는 "강도살인"의 범인은 좀처럼 되지 않는다는 것도 이유가 될 지 모른다.

 어쨌거나 작가는 전문지식을 바탕으로 첨단기술을 이용한 방범방법을 길고 건조한 문체로 지루할만큼 상세하게 설명한다. 그러나 이런 철통같은 경비망을 뚫고 범죄는 발생하고 심지어 그것은 강도살인의 성격이었다.

  여기서 범인과 동기가 나타난다. 어디로도 갈 수 없고 미래가 없고 그렇다고 인생을 포기하기에는 남은 삶의 기간이 너무 긴 사람이다. 이 소설에 등장하는 사채업자는 어떤 연쇄살인범보다도 더 집요하고 잔인하고 끈질기고 끔찍스럽다. 어쩌면 이런 사회 구조가 그런 절망의 범죄를 나았는지도 모른다.

  모든 것을 걸어도 행복해지지도 편안해지지도 부유해지지도 못했던 절망에 찬 범인의 심정에 지나치게 감정이입이 되어버린 건지도 모른다. 그러나 나는 이런 범인을 만들어낸 작가도 맘에 들지 않는다.

 때때로 계속적인 독서를 망설이게 하는 추리소설의 극단적 지나침을 느끼게 해주는 책 중 하나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화차
미야베 미유키 지음, 박영난 옮김 / 시아출판사 / 2006년 10월
평점 :
절판


 두 여자가 있다.

 한 여자는 죽었고 한 여자는 살아있다. 이 두 사람의 삶을 노년의 형사는 끈질기게 추격한다.

 두 여자 모두 행복해지기 위해서 열심히 살아왔을 뿐이지만 그건 결국 살인이라는 범죄를 부르고 만다.

  미야베 미유키는 대단하다...고 생각이 든 것은 마지막의 결말이었다. 결국 여자는 변명도 자기 합리화도 마지막 해명도 하지 않는다. 포와로가 말한대로 "여성으로서 가장 하기 힘든 일중의 하나"를 한 것이다. 작가로서도 가장 하기 힘든 일 중의 하나일 것이지만 어쩌면 여주인공에게 작가가 주는 가장 큰 애정이었는지도 모른다. 뭐라고 쓰더라도 쓰는 순간 그녀의 일생은 그저 사회면 신문의 한칸짜리 기사로 떨어질 뿐이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거리의 아이들 대학살 계획 - 세자매 탐정단 세자매 탐정단 1
아카가와 지로 지음 / 이레 / 2005년 11월
평점 :
절판


 처음부터 추리소설을 고른게 아니었다. 즐거워질 책을 골랐고 충분히 즐거워졌다. 그러니까 읽는 시간 내내 나는 유쾌하고 따스한 기분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구성의 밋밋함과 맘에 들지 않는 범인의 행동과 성격과 결말과 또다른 범인의 씁쓸함은 용서해주었다. 내게 가장 매력적인 존재는 첫째인 아야코이다. 항상 난처해하고 고민하고 당황하지만 뒤를 돌아보지 않고 후회도 없다. 항상 현실에 충실하다.

 갑자기 연극에 출연하라고 하니 출현하고 대사를 주니 대사를 하고 인터뷰도 하고 당당하다. 물론 뒷일은 전혀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가볍게 모든 일을 잊고 일상으로 복귀하는데도 아무런 문제가 없다. 해보지 않은 일이라고 겁내지도 않는다. 어떻게 되겠지..?? 라는 것이다. 그런데 아야코에게 과연 연인이 생길까? 그도 대단한 사람이어야 할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네 명의 죽은 자와 마지막 살인 - 세자매 탐정단 세자매 탐정단 2
아카가와 지로 지음 / 이레 / 2005년 11월
평점 :
절판


 미모의 여인이 있다. 그녀의 주변에서 네 사람이나 죽었다. 그 덕분에 그녀에게는 계속 큰 돈이 들어온다.

 그녀는 순진무구한 희생자인가,  사악한 마녀인가?

  어째서 여자는 항상 희생자나 마녀인가? 특히 미녀는?? 

 이런 불평은 할 필요없다. 세 자매는 아름답지만 희생자도 마녀도 아니다. 그러나 지로의 소설은 그저 그런 평범한 일본 추리소설의 전형적 유형을 따르고 있을 뿐이다. 물론 적당 수준의 그럴듯한 설정과 유머는 읽는 시간 내내 나를 유쾌하게 해주었다. 회사에서 파김치가 되어 돌아와서 침대에 기대앉아 키득거리며 읽기에 이보다 더 좋은 책은 없다.

p.s. 그러나 현실감은 정말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치하고 무서운 연애살인 사건 - 세자매 탐정단 세자매 탐정단 3
아카가와 지로 지음, 이선희 옮김 / 이레 / 2005년 11월
평점 :
절판


  지로의 소설은 항상 기본적인 재미와 수준을 보장한다. 물론 유머추리소설에 대해서 말이다. 다른 것은 사실 안 읽어보았다. 그에게서 감동까지 기대하는 것은 아니니까말이다. 그러나 얼룩고양이 홈즈시리즈외에도 이렇게 시리즈물이 나왔고 또 읽자마자 다음 권을 읽고 싶다는 기분이 들게 한다는 점에서 과연 잘 쓰는 작가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어느 순간 잿더미가 된 집에서 맨몸으로 도망나온 중학생, 고등학생, 대학생 세 자매가 있다. 유일한 혈육인 아버지는 행방불명이고 더구나 집에서는 여자 시신이 발견된다. 이런 암담하고 비극적인 상황에서도 이 세자매는 여전히 태연하게 학교를 다니고 아르바이트를 하고 아버지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사건을 파헤친다.

  어마어마한 길치인 첫째 아야코는 약한 마음으로 아르바이트하는 회사에서도 하루하루가 천당과 지옥을 넘나든다. 주변 사람의 말 한마디가 그녀를 하루는 천당으로, 하루는 지옥으로 보내는 것이다. 그녀가 가장 좋아하는 업무는 "복사"이다. 이런 한심한 캐릭터임에도 어느 정도 동질감을 느끼는 나는 그녀가 직장에서 하루를 잘 보내면 같이 안심을 해준다. 막내 다다미는 학교 깡패들에게 얻어터지면서도 가진 돈을 안빼앗기기 위해 온몸으로 막는다. 그러면서 이대로 죽어도 여한이 없다고 생각하는 장면에서는 나도 모르게 웃음이 나왔다. 어쩐지 무리가 가는 캐릭터여야하는데도 나는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어쩌면 가장 현실적이고 행동력이 강한 유리코는 이 두 사람이 있어서 그런 성격이 되어버렸는지도 모르지만 이 세 자매의 정신없는 행실의 원인은 강한 유전자임은 확실하다.

  아버지를 보니 확실히 어머니 유전자는 이 세 딸의 미모 외의 요소에는 그다지 영향력을 주지는 않은 것같다. 

   휴가지에 들고 가서 읽기에도, 우울한 저녁 기분 전환을 위해서도 딱 좋은 소설이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물만두 2006-08-23 09: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카가와 지로 전문 코지 미스터리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