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The Post (더 포스트) (2017) (한글무자막)(4K Ultra HD + Blu-ray + Digital)
20th Century Fox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달전 남겼던 영화 평입니다.)


영화 더 포스트를 봤다. 영화 더 포스트는 미국내에서 베트남 전쟁의 진실을 폭로하려는 양심적인 언론인들과 진실을 덮으려 하는 미국정부의 스토리를 아주 잘 다룬 영화다. 사실 이 영화 예고편을 봤을 때부터 베트남 전쟁을 주제로 한 영화라 하기에 매우 보고 싶었었다.



베트남 전쟁은 2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이 참전한 전쟁 중에 가장 많은 인명손실을 초래한 전쟁이자 미국인들의 양심에 칼을 그은 전쟁이기도 하다. 1945년 일제 패망 이후 프랑스가 재침한 시점부터 1973년 미군이 베트남에서 철수 할 때까지 그 기간 동안 미국은 투르먼, 아이젠하워, 케네디, 린든 존슨 그리고 리처드 닉슨대통령을 거쳤다. 1964년 통킹만 사건 이후 참전한 미국은 베트남에서 전선의 무의미한 전쟁을 치렀고 계급적인 불평등까지 초래했다. 돈이 많은 부유한 집안의 자식들은 언제든지 징병을 기피 할 수 있었지만 가난한 계급의 자식들은 징집되어 지옥의 베트남으로 끌려갔다. 거기다 미군은 수색과 섬멸 작전을 펼치면서 미라이 학살을 비롯한 양민 학살 문제까지 일으켰다. 그리고 미국이 상대했던 북베트남군과 베트콩은 호치민과 항불독립운동가들의 지도아래 자유와 독립이라는 명분아래 용감하게 싸웠을 뿐만 아니라 사기 면에서도 미군과 연합군보다 훨씬 앞서있었다. 자유와 독립이라는 명분아래 조국의 독립과 민족해방을 위해 싸웠던 베트콩들과는 달리 명분도 없이 베트남에 끌려와 전투를 치렀던 미군들은 시작부터 절망의 늪으로 빠졌고 이는 결국 군인들까지 반전운동에 나서는 계기가 되었다. 도미노 이론이라는 허황된 이론을 믿던 미국은 베트남에서의 상황이 쉽게 진전되지 않을 거라는 사실을 알면서도 사실을 가려가며 “미국이 이기고 있다.”는 선전을 지속적으로 해댔다. 1968년 베트콩과 북베트남군이 가한 구정공세로 이는 거짓이라는 사실이 밝혀졌고 반전운동으로 이어졌다. 베트남 전쟁 문제는 결국 닉슨대통령으로까지 이어졌고 펜타곤 페이퍼가 공개됨으로써 베트남 전쟁을 이끌어가기 위해 미국이 벌인 온갖 추잡한 짓이 들어났고 결국 미국을 베트남에서 물러나게 만들었다.



영화는 1966년 대니엘 엘즈버그의 참전부터 시작한다. 전투에 참가했던 엘즈버그는 미국정부가 사실을 왜곡하며 젊은이들을 전쟁터로 보내는 것에 대해 환멸을 느꼈고 이는 결국 펜타곤 페이퍼를 몰래 수집하여 언론에 공개하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베트남 전쟁 기간 동안 미국 민중은 베트남 전에 반대했다. 자신들의 자식이나 이웃의 소중한 자식들이 베트남으로 끌려가 명분 없는 전쟁을 치르다 죽는 모습을 보며 미국의 일반인들도 아마 미국정부의 잘못된 정책에 반감을 가졌던 게 아닐까?



베트남 전쟁을 주제로 만든 미국영화 중에 반전영화들이 매우 많다. 지옥이 묵시록, 플래툰, 디어헌터, 풀 메탈 자켓등 반전과 평화를 호소하는 명작 영화들이 많지만 대부분 70년대 후반에서 90년대 사이에 제작된 영화다. 따라서 제작된 지 시간이 많이 흐른 영화들이다. 그래서 그런지 올해 개봉한 영화 더 포스트가 끌렸던 점이 있는 것 같다. 영화 더 포스트는 미국의 기밀문서 펜타곤 페이퍼에 담겨진 진실을 폭로하려는 미국의 양심적인 언론인들이 진실을 은폐하려는 미국 정부에 대항해 진실을 밝히는 과정을 다룬 영화다. 다만 아쉬운 점이 있다면 펜타곤 페이퍼의 핵심인 통킹만 사건에 대해 일언반구조차 없었던 것과 베트남 전쟁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미국의 반전운동의 비중을 심도있게 다루지 못했던 것이 바로 그것이다. 그래도 베트남 전의 진실을 알리고 언론의 자유의 중요성을 알리는 매우 훌륭한 영화라 본다. 진실을 밝히려는 자와 가리려는 자의 전개에서 지난번에 봤던 영화 1987의 느낌도 있었다. 이 영화가 전해주고자 하는 메시지는 간단하다. 진실을 가리려는 자는 진실을 밝히려는 자들을 이길수 없다는 사실이다. 비록 상영하는 상영관은 많지 않았지만 국내에세 개봉하여 영화관에서 관람 할 수 있었기에 기뻤다.



영화 점수는 10점 만점에 9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