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 베트남 (1disc) - 아웃케이스 없음
배리 레빈슨 감독, 로빈 윌리암스 외 출연 / 브에나비스타 / 2005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제 용평리조트에서 집으로 돌아온 뒤 로빈 윌리엄스(Robin Williams)가 주인공으로 나온 굿모닝 베트남을 봤다. 영화 굿모닝 베트남은 베트남 전 당시 미군 방송국 그리스 지부에서 활동하다가 베트남 사이공 지부로 새로 부임한 DJ 에이드리언 크로나워(로빈 윌리엄스 역)가 사이공에서 일상생활과 방송을 하면서 겪는 일을 그린 영화다.

 

사이공에서 미군 방송을 하게 된 크로나워는 방송 자체를 매우 유쾌하게 진행하는 타고난 능력을 가진 DJ였기에 미군 병사들의 인기를 누렸다. 그의 방송은 다른 미군 병사들이 진행하는 방송들에 비해 굉장히 자유분방 적이고 사회적인 풍자 및 현실 비판도 어느 정도 들어갔기에 방송을 듣는 미군들로부터 많은 인기를 누렸지만 정작 그런 자유분방한 진행방식 자체를 싫어하던 상관은 항상 경계하고 문제 삼았다. 방송을 진행하던 크로나워가 있던 베트남의 상황은 좋지 않았다. 자신이 자주 다니던 술집에서 폭탄테러가 일어나고 병사들을 위로하러 기지로 가던 중 차가 지뢰를 밟고 터지는 둥 크로나워는 베트남에 있으면서 여러 가지 일을 겪게 된다. 그는 방송일도 하면서 베트남 사람들에게 영어를 가르치는 일도 했는데 처음에는 자신을 의심했던 한 남자학생과 친해지면서 특별한 친구가 되었지만 나중에 알고 보니 그가 믿었던 친구는 베트콩이였다는 사실을 알게 되기도 한다.

 

영화 굿모닝 베트남은 이런 전개를 통해서 베트남 전의 현실을 있는 그대로 보여준다. 특히 베트남 전 당시 파병오는 미군들의 모습과. 습한 지역에서 진흙을 밟아가며 행군하는 미군의 모습. 베트남 농촌을 전투헬기로 폭격하는 장면 그리고 남베트남 독재정권에 대항하다 경찰들에게 강경진압 당하는 민중들의 모습을 보여주며 루이 암스트롱의 what a wonderful world를 같이 틀어주는 장면은 정말 영화의 명장면이라 할 수 있다. 영화 감독은 이 장면을 통해서 미국이 참전한 베트남 전쟁의 현실은 시궁창이었다는 점을 보여주고 싶었던 것이다.

 

그리고 크로나워의 친구가 자신의 정체를 들킨 뒤 자신이 왜 베트콩에 가담하게 됐는지를 얘기하는 장면 또한 기억에 남는다. 이와 같은 장면을 통해서 영화 굿모닝 베트남은 베트남 전의 현실을 아주 날카롭게 보여줬다.

 

이 영화의 주인공으로 등장한 로빈 윌리엄스가 우울증으로 인하여 자살로 생을 마감한지 이제 4년이 흘렀다. 영화 주만지와 박물관의 살아 있다.를 매우 재밌게 본 나로선 이 영화를 보면서 로빈 윌리엄스를 같이 보기 있으니 개인적으로 마음이 아파지기까지 했다. 무튼 이 영화를 꼭 보기를 추천한다.

 

영화 점수는 10점 만점에 9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